전출처 : 로쟈 > 도스토예프스키와 타르코프스키

14년 전에 쓴 페이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애플바움과 아흐마토바

12년 전에 쓴 글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도스토예프스키의 '표현예술'

14년 전에 옮겨놓은 독서메모다. 올해 도스토예프스키 전작 읽기 강의를 시도하고 있어서 다시 보고 있는 책 가운데 하나가 모출스키의 평전 <도스토예프스키>(책세상)다. 절판돼 유감인데, 도스토예프스키 관련서로 출간된 책들 가운데서는 가장 내용이 풍부하다. 코로나19 사태로 좀 지연됐는데 강의를 완료하는 대로 나대로의 도스토예프스키론을 펴내고자 한다. 부수적으로는 ‘도스토예프스키 커넥션‘ 강의도 확장해서 진행히고 책으로 낼까 궁리중이다. 계획은 많은데 눈은 침칭하고 손은 더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초판본 시리즈가 '러시아문학'에서도 나올지 몰랐다. 러시아의 대표 시인 알렉산드르 푸시킨(출판사 표기는 '푸쉬킨')의 시선집이 '1837년판 초판본'이라고 출간되었다.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써네스트). 물론 초판본이 그런 제목으로 나왔을 리는 없다. 표지 제목은 <푸시킨 선집>이다. 한국에서는 유독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라는 시가 널리 알려져 있기에(예전에 모스크바에 있을 때 이 제목으로 나온 푸시킨 시집을 딱 한번 본 적이 있다)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는 이번에 다시 나온 박형규 교수의 번역판을 포함해 몇 차례 출간됐었다. 

















"러시아의 대표 시인, 푸쉬킨의 작품을 모은 시선집이다. 낭만적이지만 결코 현실을 외면하지 않았던 그의 시 작품들. 자유를 사랑하고 젊음과 낭만을 꿈꾸던 그의 문학을 만날 수 있다. 푸쉬킨은 러시아 시인으로서의 자기 개성, 그 거대한 정신적 에너지와 꾸밈없는 도덕적 아름다움, 모순되고 준엄하고 불가해하지만 그의 마음 속 깊이 담겨진 끝없이 소중한 러시아인의 내음과 러시아인의 삶의 세계, 그 현재와 과거, 미래, 그리고 러시아인으로서의 자신과의 끈끈한 연결고리, 그 모든 것을 투명하리만큼 자기의 완벽한 언어 속에 담아낸 서정시인이며, 그 삶의 찬미와 함께 사랑의 기쁨과 슬픔을 노래한 천재적 연애시인이다. 그뿐만 아니라 그는 러시아 민중의 자유, 희망, 동경, 기대를 그의 작품 속에 충실히 반영한 시민시인이기도 하다." 

















'초판본' 시리즈가 여전히 나오고 있는 건('초판본' 한국시집 나왔을 때 불러일으킨 열풍!) 물론 상업적 기대 때문이다. 초판본에 반응하는 독자들이 꽤 있기에 멈추지 않고 나오는 것인데, 과연 푸시킨 시집에까지도 그런 현상이 이어질지 궁금하다. 


















푸시킨의 작품 가운데서는 얼마전에 <벨킨 이야기>가 표지와 제목(<눈보라>)을 바꿔서 출간돼 새롭게 주목받은 적이 있다. 한 차례 적은 대로, 특이한 현상이었다. 새 번역본이더라도 <벨킨 이야기>라는 제목이었다면 독자의 손이 가지 않았을 것이다. 독자는 <벨킨 이야기>보다는 <눈보라>를 갖고 싶었던 것이다. '초판본' 현상도 마찬가지인데, 읽기 위한 용도라기보다는 소장하기 위한 용도다. 다만 러시아어판 표지는 그렇게 특출하지 않다. 푸시킨 작품집들의 일반적인 표지이긴 하지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3-26 09: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26 09: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전출처 : 로쟈 > 이별에 대처하는 두 가지 방법

11년전에 쓴 글로 <로쟈의 세게문학 다시 읽기>(오월의봄)에 수록돼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