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 공지다. 봄학기에 판교현대백화점에서 진행하는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의 전반부(3월 2일-30일 매주 수요일 오후 3시 30분-5시 10분)는 '셰익스피어 다시 읽기'로 진행한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80&sqCd=003&crsSqNo=2313&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셰익스피어 서거 400주기를 고려한 것으로 <로미오와 줄리엣>을 포함한 4대 비극을 읽을 예정이다. 번역본은 따로 지정하지 않지만, 가장 많이 읽히는 점을 고려하여 민음사판을 주로 인용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1강 3월 02일_ <로미오와 줄리엣>

 

 

2강 3월 09일_ <햄릿>

 

 

3강 3월 16일_ <오셀로>

 

 

4강 3월 23일_ <리어왕>

 

 

5강 3월 30일_ <맥베스>

 

 

이어지는 후반부 강의에서는 나쓰메 소세키의 <도련님>부터 아서 밀러의 <세일즈맨의 죽음>까지를 다룬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80&sqCd=003&crsSqNo=24&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6강 4월 06일_ 나쓰메 소세키, <도련님> 

 

 

7강 4월20일_ 루쉰, <아Q정전>

 

 

8강 4월 27일_ 다자이 오사무, <사양>

 

 

9강 5월 04일_ 조지 오웰, <1984>

 

 

10강 5월 11일_ 아서 밀러, <세일즈맨의 죽음>

 

 

16. 01. 31.

 

P.S. 이번 봄학기에는 대구점에서도 격주로 '로쟈와 함께 있는 셰익스피어' 강의를 진행한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60&sqCd=019&crsSqNo=8260&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3월 11일부터 5월 27일까지 매월 2, 4주 금요일 오후(2시-4시)에 진행되며, 작품은 순서대로 <로미오와 줄리엣><베니스의 상인><햄릿><리어왕><맥베스><템페스트>, 여섯 편을 읽는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즈 2018-03-28 09: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녁강의도 부탁드려요...


로쟈 2018-03-28 2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셰익스피어 강의는 종료됐고요. 다른 저녁강의는 태그의 ‘강의‘를 클릭해보시길.~

얄라알라북사랑 2019-12-27 15:44   좋아요 0 | URL
올리시자마자 종료인가봐요^^;;;;
 

사뮈엘 베케트의 희곡 <해피 데이스>(문학동네)가 새로 번역돼 나왔다. 통상 <오, 행복한 날들>이라고 소개된 작품. 1961년작이다. 오래 전에 공연으로도 본 적이 있어서 친숙한데 새 번역본은 어떤 느낌을 줄지 궁금하다. 소개는 이렇다.

˝희곡 <해피 데이스>는 총 2막 구성이고, 등장인물은 50대 여자 ‘위니’와 60대 남자 ‘윌리’다. 태양이 작열하는 황폐한 광야의 언덕 꼭대기에 부인 위니가 허리까지 파묻혀 있고, 남편 윌리는 언덕 뒤에서 사지로 기어다닌다. 아무런 설명 없이 내던져진 이 포스트아포칼립스적 이미지는 “또 천국 같은 날이야”라는 위니의 첫 대사와 함께 시작부터 충격과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해피 데이스>는 베케트의 작품 속에서 남성의 욕망과 공포가 깃든 시선으로 묘사되곤 했던 여성이 처음으로 중심인물로 등장하고, 인간 실존의 처절한 몸부림이라는 베케트의 주제가 치밀하게 설계된 대사·지문·호흡을 통해 빈틈없이 발현됨으로써, 그의 부조리극 중에서도 가장 강렬하고 압축된 정수를 보여준다.˝

베케트의 작품은 최근 들어 산문소설들이 계속 번역돼 나오고 있는데 아직 강의 계획은 세우지 않았다. 그간에는 주로 <고도를 기다리며>를 읽었다. 대표 희곡으로 <엔드게임>과 함께 <해피 데이스>도 강의 목록에 추가할 수 있겠다. 비록 희곡이라는 핸디캡은 있지만. 마침 <엔드게임>도 최근에 <승부의 종말>(연극과인간)로 다시 번역돼 나왔다. 오래전에 강의에서 읽은 적이 있는데 다시 다룰 수 있을지 검토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발터 벤야민과 아샤 라치스

9년 전에 쓴 글이다. 모스크바에 일주일간 머물던 때 쓴 것이라 아직도 기억이 난다. 아르바트거리의 민박집에서 썼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로제트50 2020-02-19 09: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모스크바일기>, 저 표지의 책을 갖고 있답니다~
<일방통행로>는 보관함에 있어요, 어느 분이 재미있다고해서요.
로쟈님 글 보니 다른 책들도 관심이 가는군요^^*
요즘 데리다평전(그린비)을 독서대에 끼우고 매일 조금씩 읽고 있습니다.
쌤의 십여년 전 페이퍼에 등장하는 인물들과 저작, 단어, 용어들이 나와서
신기해하며 메모도 하고 있어요~ 아직 초반부라 앞으로 접할 콘텐츠에
두려워하며(이해 못 할까봐), 두근거리며(읽을꺼리가 많아질까봐),
아뭏든 즐겁게 지내고 있습니다~~
 
 전출처 : 로쟈 > 시경을 읽기 위하여

8년 전에 쓴 글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요한복음강해'를 읽기 위하여

13년 전에 쓴 글이다. 20년후에 2만권의 장서를 갖게 될지 모른다고 적었는데 현재 4만권이 넘는다. 장서관리가 안될 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