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kayeon 2017-08-29  

다락방님.^^처음 글을 쓰네요.항상 좋아요만 누르다가 오늘은 글을 남기고 가요. 저는 다락방님을 항상 스벅에서만나요. 직장 근처에 스타벅스에서 출근전 글을 읽고.. 주로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고 싶을 때 아껴 만나고 있어요.

어느날은 웃고, 어느 날은 깊이 울죠. 다만 펑펑은 안되지만. 144페이지나 되는 목록을 넘겨가면서 섬세한 문장들, 시원한 말들이 좋아요. ^^누구나 겪을 수 있을지 몰라도 정말 그 일들을 글로 말해주시니 좋아요.

날씨 좋아요. 스벅에서 뵈요.
 
 
다락방 2017-08-30 08: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 가연님. 반갑습니다.
저도 오늘 출근전에 텀블러를 들고 스벅에 들러 뜨거운 아메리카노를 받아왔는데, 우린 이렇게 스벅에서 만나는군요! 출근 전 스벅의 만남이라니, 아, 뭔가 낭만적입니다. 마침 가을로 계절이 바뀌고 있는 이 즈음에 더없이 적절한 만남이란 생각도 들고요.

제 글이 가연님께 읽는 재미를 드린다니, 으쓱한 기분입니다. 앞으로도 열심히 읽고 쓰겠다고 새삼 다짐해요.
요며칠 회사 일이 바쁘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통 독서와 글쓰기에 집중을 못하고 있는데, 다시 힘을 내봐야겠어요.

고마워요, 가연님.
우리 계속 스벅에서 만나요!
:)
 


자작나무 2017-02-25  

다락방님 방명록 글 너무 늦게 봤네요 알라딘을 떠나서요

하지만 다락방님을 떠난건 아니랍니다

 
 
다락방 2017-02-27 08: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니, 이게 누구십니까! 오랜만입니다!! 잘 지내고 계십니까?

자작나무 2017-03-01 17: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네 전 늘 똑 같이 지내고 있어요
 


버벌 2016-04-12  

글보러 왔어요. 그런데 글이 안보여요 ㅠㅠ

 
 
2016-04-12 16: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무해한모리군 2016-04-12  

모닝부터 심야까지 내내 음주로 달릴 수 있는 모리입니다.

꼬기에 술마시기 좋은 날씨네요.


저.......... 친구에서 짤려서 글이 안보이는 거예요? 

보이기 싫은 날도 있는거죠.


그냥 다녀갔다고 발자국 입니다.

 
 
다락방 2016-04-12 09: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럴리가요. 말씀하신대로 보이기 싫은 날이라서 닫아두었어요. 그냥 이도저도 다 귀찮은 날들이라서요. 다녀갔다고 발자국 남겨주시니 찡하네요..
 


totogic 2016-01-20  

오늘 출장지는 전주. 눈이 많이 남아있고 고드름에서 물방울이 뚝뚝 듣는 것은 올해 처음 보았습니다. 사무실에 와서 폭풍처럼 일을 하고 잠깐 치유를 위해 다락방님의 서재에 들어왔다가... 그만, 친구를 신청했습니다. 왜냐하면... 저는 대전 사는데 대전 다녀간 글이 있지 뭡니까?

'친구'. 참 좋은 말이죠. 그런데도 저는 '친구신청'에 조금, 거시기 인색했더랬습니다. 그리고 아마 앞으로도 인심이 좋아지진 않을 겁니다. 그래도 친구로 받아주시지 않겠습니까? 플리즈~~~ 친구가 되기 위한 자기소개 첫번째는... 제가 하고 있는 오프라인 모임의 이름은 '책술'이랍니다. 두번째는... 곧 <눕기의 기술>이라는 책을 주문할 겁니다.^^

 
 
다락방 2016-01-21 08: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반갑습니다 토토님. (어떻게 읽어야 하나요? ㅎㅎ)
폭풍처럼 일을 하고난 후 저의 글이 위로가 된다면, 글을 쓴 사람으로서도 무척이나 기쁘고 다행한 일이라 생각해요. 앞으로도 제 글이 기쁨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 좋자고 쓴 글이지만 읽는 이에게도 도움이 된다면 얼마나 좋은가요! 헷.

눕기의 기술은 저도 읽어볼까 망설이는 책인데 지루하면 어떡하지 싶어서 선뜻 주문하지 못하고 있어요. 나중에 다 읽고나면 어땠는지 감상 들려주세요. 오프라인 모임의 이름이 책술이라니, 술 마시면서 책 얘기하는 모임인가요? 저는 모든 모임이 그저 술모임이라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종종 뵙도록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