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쓴풀
느지막이 산길을 걷다가 우연히 발견하고 꽃이 필 때쯤이면 매년 그곳을 찾아가 눈맞춤하는 꽃들이 제법 된다. 이렇게 하나 둘 기억해 두고 나만의 꽃지도를 만들어가고 있다.
 
자줏빛을 띄는 꽃잎이 깊게 갈라져 있다. 꽃잎에 난 줄무늬의 선명함이 전체 분위기를 압도한다. 꽃잎은 다섯장이 기본이지만 네장에서 아홉장까지도 다양하게 보인다.
 
충청도 어디쯤 물매화 보러간 곳에서 실컷 보았고 귀하다는 흰자주쓴풀도 봤다. 키 큰 풀 속에 묻혀 있어 오롯이 그 본래 모습을 보기에는 아쉬움이 남았었다. 그래서였을까. 제주 올티스 녹차밭 길에서 온전한 모습으로 다시 만났다.
 
사람과 식물 사이에 형성된 이야기를 보다 풍부하게 해주는 의미에서 찾아보는 것이 꽃말이다. '자각'이라는 자주쓴풀의 꽃말도 그렇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읽는수요일

옛 노트에서

그때 내 품에는
얼마나 많은 빛들이 있었던가
바람이 풀밭을 스치면
풀밭의 그 수런댐으로 나는
이 세계 바깥까지
얼마나 길게 투명한 개울을
만들 수 있었던가
물 위에 뜨던 그 많은 빛들,
좇아서
긴 시간을 견디어 여기까지 내려와
지금은 앵두가 익을 무렵
그리고 간신히 아무도 그립지 않을 무렵
그때는 내 품에 또한
얼마나 많은 그리움의 모서리들이
옹색하게 살았던가
지금은 앵두가 익을 무렵
그래 그 옆에서 숨죽일 무렵

*장석남 시인의 "옛 노트에서"다. 그리움이 없는 이가 있을까. 그 자리가 온기로 채워질 수 있기를 바랄뿐이다.

#류근_진혜원_시선집 #당신에게_시가_있다면_당신은_혼자가_아닙니다 에서 옮겨왔습니다. (22)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에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농가찻집 #곡성여행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구례통밀천연발효빵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길 58-4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1-12-15 23: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무진無盡 2021-12-20 18:19   좋아요 0 | URL
네~ 거주하는 집을 개조하여 카페로 운영중입니다. 저는 출근하니 평일 낮에는 볼 수 없답니다~ ^^
 

북천이 맑다커늘 우장없이 길을 나니
산에는 눈이 오고 들에는 찬비로다
오날은 찬비를 맞았시니 얼어잘까 하노라

백호白湖 임제(林悌, 1549~1587)가 평양기생 한우寒雨를 보고 첫눈에 반한 속내를 드러낸다. 벼슬이나 권력에 연연하지않고 패기 넘치는 호남아답게 거침이 없다.

어이 얼어자리 무슨 일 얼어자리
원앙 침 비취금을 어데두고 얼어자리
오날은 찬비 맞았으니 녹아잘까 하노라

한우寒雨 역시 한술 더뜬다. 재색을 겸비하고 시문에 능하고 거문고와 가야금에도 뛰어나며 노래까지 절창인 기녀답게 은근하지만 속되지 않다.

주는 이나 받는 이가 마음이 맞았으니 여기에 무엇을 더하랴. 이런 것이야말로 진정한 멋이 아닐런지. 비로소 손끝이 시리고 코끝이 찡한 겨울다운 날씨다. 겨울은 사람과 사람 사이의 거리를 좁혀주려는 하늘의 배려가 아닐까.

김용우의 '어이얼어자리'를 듣는다.

https://youtu.be/edrQUe1DhxY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우묵사스레피
앙증맞다는 말이 여기에서 비롯된 것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에 저절로 눈맞춤 하게 된다. 흰색의 아주 작은 꽃들이 오밀조밀하게 많이도 달렸다.

서해안 어디쯤에서 사스레피 나무는 본듯도 한데 이 우묵사스레피는 남해의 세찬 바닷바람에도 잘 견디는 늘 푸른 나무이다. 열매가 쥐똥같이 생겼다 하여 섬 지방에서는 섬쥐똥나무라고도 부른다고 한다.

유사종으로 사스레피나무, 거제도에 나는 섬사스레피나무, 잎이 넓고 두꺼운 떡사스레피나무 등이 있다는데 구분이 쉽지 않아 보인다.

말만 들어도 가슴에 온기가 전해지는 제주 올티스에서 만났다. '기억 속에 새기다'라는 꽃말 처럼 올티스와 함께 기억될 나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하늘바람 2021-12-13 20: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스레피나무 란 이름 신비롭네요
막상 만나면 잘 알아볼수있을까 모르겠습니다

무진無盡 2021-12-15 21:56   좋아요 1 | URL
제주에서 만난 신비로운 나무였습니다~

그레이스 2021-12-14 16: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섬쥐똥나무로는 들어봤어요

무진無盡 2021-12-15 21:57   좋아요 1 | URL
아~ 그러시군요. 전 처음이었습니다 ^^
 

'대상화'
계절의 변화의 지표로 삼는 것들 중에서 꽃만큼 확실한 것이 또 있을까. 생의 주기가 짧아 사계절 중에 모든 것을 다 보여주는 초본식물로 계절의 변화를 가늠하는 기준으로 삼아도 크게 틀리지는 않아 보인다.

연한 자주색 꽃잎에 노랑꽃술이 유난히 돋보인다. 서로를 빛나게 하는 꽃잎과 꽃술의 어울림이 좋다. 모든 힘을 꽃에 쏟아부어서 그럴까 열매를 맺지 못하고 뿌리로 번식한다.

가을을 밝히는 꽃이라는 의미로 추명국으로도 불리지만 서리를 기다리는 꽃이라는 뜻의 대상화가 정식 명칭이다. 봄맞이가 봄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이름을 가졌듯 가을의 의미를 이름에 고스란히 담았다.

가을 서리에 맥 못추는 것들로 대표적인 것 역시 초본식물들이다. 이름에 가을의 의미를 품었지만 순리를 거스리지는 못한다는 듯 '시들어 가는 사랑'이라는 꽃말을 가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