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茶後小詠 다후소영

小甁汲泉水 소병급천수
破鐺烹露芽 파쟁팽로아
耳根頓淸淨 이근돈청정
鼻觀通紫霞 비관통자하
俄然眼翳消 아연안번소
外境無纖瑕 외경무섭하
舌辨喉下之 설변후하지
肌骨正不頗 기골정부파
靈臺方寸地 영태방촌지
皎皎思無邪 교교사무사
何暇及天下 하가급천하
君子當正家 군자당정가

차를 마시고 나서 작게 읊다

조그마한 병에 샘물을 길어다가
묵은 솥에 노아차를 끓이노라니
귓속은 갑자기 말끔해지고
코끝엔 붉은 놀이 통하여라
잠깐 새에 흐린 눈이 맑아져서
외경에 조그만 티도 보이질 않네
혀로 먼저 맛 보고 목으로 삼키니
기골은 바로 평온해지고
방촌의 마음 밝고 깨끗하여
생각에 조금의 사도 없어라
어느 겨를에 천하를 언급하랴
군자는 의당 집부터 바루어야지

*고려사람 목은牧隱 이색(李穡, 1328~1396)의 시다. 저서로는 목은문고(牧隱文藁)와 목은시고(牧隱詩藁) 등이 있다.

장마철로 접어들었다고 하나 비는 여전히 만나기 어렵다. 습기 많은 날이라 더운 공기가 정신을 더없이 탁하게 만든다. 차디찬 물에 발 담그고 물 흐르는 소리나 듣고자 하나 그것도 나와는 먼 일이라 생각 속에서만 머문다. 이런 날에는 가만히 앉아 차 달이는 향기를 떠올리는 것도 스스로를 다독이는 좋은 방법이다.

정갈하게 만든 차와 맑고 깨끗한 물이 있다면 굳이 솥까지 갖출 필요가 있겠는가. 여기에 정성을 더하여 달인 차를 마주할 수 있다면 그만이다. 잘 우려진 차를 마시기 적당한 온도까지 기다렸다가 한모금 마신다. 입안에 번지는 향과 맛에 집중하다보면 평화로운 마음을 누리기에 이만한 것도 없다.

비 소식은 먼 곳에서만 들리지만 흐려지는 하늘에서 비를 예감한다. 창가에 맺힌 빗방울을 상상하는 것과 차 달이는 향기를 떠올리는 것이 서로 다르지 않다.

더운 여름이기에 더 좋은 차맛을 누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獨坐自彈琴 독좌자탄금
獨飮頻擧酒 독음빈거주
旣不負吾耳 기불부오이
又不負吾口 우불부오구
何須待知音 하수대지음
亦莫須飮友 역막수음우
適意則爲歡 적의칙위환
此言吾必取 차언오필취

홀로 앉아 거문고 타고
홀로 잔 들어 자주 마시니
이미 내 귀를 저버리지 않고
또 내 입을 저버리지도 않았네
어찌 꼭 음률 알아주길 바랄 건가
함께 마실 벗 기다릴 것 없구려
뜻에만 맞으면 즐겁다는
이 말을 나는 따르리라

*고려사람 이규보(1168~1241)의 시 '생각나는 대로' 다. 어쩌다보니 요즘 이 옛사람의 시를 자주 만난다. 시간을 초월하여 情이 통하는 것일까 싶다가도 그냥 피식 미소지으며 나를 돌아 본다.

혼자서 잘 노는 것이 나이들어가는 이에게 꼭 필요한 것이라 들었는데 딱히 틀린 말도 아니다. 知音지음을 얻는다는 이야기는 선택받은 이들에게나 가능한 일이라 생각하면 혼자 즐기는 獨樂독락이야말로 즐거움의 으뜸이 아닐까.

더위에 지친 일상에 꽃이 건네는 미소가 참으로 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井戱作 정희작

不對靑銅久 부대청동구
吾顔莫記誰 오안막기수
偶來方炤井 우래방조정
似昔稍相知 사석초상지

우물에 비친 얼굴을 보고 장난삼아 짓다

오랫동안 거울을 보지 않았더니,
내 얼굴이 통 기억이 나지 않아
우연히 우물에 막 비친 모습은
전에 어디서 얼핏 본 듯한 녀석일세

*고려사람 이규보李奎報 (1168~1241)의 시다. 무신정권기를 살며 당대의 명문장가였다. 저서로 동국이상국집이 있다.

거울을 본적이 있던가? 아침 마다 수염을 깎으면서도 제 얼굴이 가물가물 하는 것이 셀카가 일상인 시대를 살면서도 남의 일이라 여겼으니 제 얼굴 볼 의지가 없는 것으로 봐야 한다.

옛사람들이야 방법이 없었으니 겨우 물에 비친 얼굴 보는 것이 전부였을 것이라 제 얼굴 잊어 먹은 게 이해가 된다.

뭔가 어색함을 피할 방법이 없어 프로필도 뒷모습이다. 이것도 큰 마음을 낸 결과이니 무엇이 제 얼굴 보기를 이토록 어렵게 하는 것일까. 세상 보기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으니 산 속 꽃에나 눈길을 둔다.

봄ㆍ여름ㆍ가을ㆍ겨울, 때를 놓치지 않고 숲에 들어 꽃을 찾는 것은 혹 잊어버린 제 얼굴을 만날 수 있을까 하는 어리석음은 아닌지. 전생의 기억을 찾아 헤매는 일이 만만치 않다.

꽃에서 제 얼굴을 만날 수는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澹掃蛾眉白苧衫 담소아미백저삼
訴衷情語鶯呢喃 소충정어앵니남
佳人莫問郞年幾 가인막문낭년기
五十年前二十三 오십년전이십삼

흰 모시 적삼 입고 눈썹 곱게 단장하고
소근소근 이야기 하는 마음 속 정스럽네
어여쁜 사람아 내 나이 묻지를 마오
오십년 전에는 스물 셋이었다오

*조선사람 자하(紫霞) 신위(申緯)의 시다. 시, 서, 화 삼절로 일컬어진 문신이고 화가이며 서예가다.

자하 선생 73세 때인 어느날 서울 남쪽에 사는 어떤 젊은 여인이 찾아와 노년의 선생 돌보기를 자청하였다. 외모뿐만 아니라 매우 영민하고 글도 깨우친 재덕을 겸비한 여인이었다고 한다.

자하 선생은 자신의 연로함을 들어 이 여인의 청을 정중히 사양하고 이 시를 써 주었다고 한다. 그 여인은 변승애(卞僧愛)란 기생이었다고 전해진다.

그의 또 다른 시를 찾아본다.

奉虛言 봉허언
向儂思愛非眞辭 향농사애비진사
最是難憑夢見之 최시난빙몽견지
若使如儂眠不得 약사여농면부득
更成何夢見儂時 갱성하몽견농시

거짓인 듯 믿어주오
날 사랑하고 좋아한다는 말 사실이 아니니
꿈 속에 나 봤다는 말은 정말로 믿기 어려워라
만약에 나 같은 사람 잠들어 못 보았다면
어느 꿈속에서 나를 볼 때가 다시 있으리오

*꽃을 보기 위해 지리산 높은 곳을 쉬엄쉬엄 올랐다. 혼자 나선 길이고 바쁠 것도 없기에 꽃 찾아 두리번 거리는 것은 눈 만은 아니다. 왕복 7시간의 먼 길이 버겁지가 않았다.

눈 앞에 놓인 꽃을 두고서 한참을 서성거렸다. 등산객들의 번잡함을 피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꽃을 온전히 누리고 싶은 마음이 앞서 때문이다.

이 꽃이 참기생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看山 간산
倦馬看山好 권마간산호
執鞭故不加 집편고불가
岩間纔一路 암간재일로
煙處或三家 연처혹삼가
花色春來矣 화색춘래의
溪聲雨過耶 계성우과야
渾忘吾歸去 혼망오귀거
奴曰夕陽斜 노왈석양사

산을 구경하다
게으른 말을 타야 산 구경하기가 좋아서
채찍질 멈추고 천천히 가네
바위 사이로 겨우 길 하나 있고
연기 나는 곳에 두세 집이 보이네
꽃 색깔 고우니 봄이 왔음을 알겠고
시냇물 소리 크게 들리니 비가 왔나 보네
멍하니 서서 돌아갈 생각도 잊었는데
해가 진다고 하인이 말하네

*조선 사람 김병연(金炳淵, 1807~1863)의 시다. 김삿갓으로 더 유명하다. 그의 행적을 생각하면 짐작되는 바가 있다.

허망함을 다독일 방법을 찾지 못한다. 눈 앞에 아른거리는 전과 후의 모습이 선명하다. 함께한 시간보다 더 긴 호흡이 필요하리라.


먼 산만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