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매화
댁에 매화가 구름같이 피었더군요. 가난한 살림도 때로는 운치가 있는 것입니다. 그 수목 빛깔로 퇴색해 버린 장지 도배에 스며드는 묵흔(墨痕)처럼 어렴풋이 한두 개씩 살이 나타나는 완자창 위로 어쩌면 그렇게도 소담스런 희멀건 꽃송이들이 소복한 부인네처럼 그렇게도 고요하게 필 수가 있습니까.

실례의 말씀이오나 “하도 오래간만에 우리 저녁이나 같이 하자.”고 청하신 선생의 말씀에 서슴지 않고 용한 것도 실은 선생을 대한다는 기쁨보다는 댁에 매화가 성개하였다는 소식을 들은 때문이요, 십 리나 되는 비탈길을 얼음 빙판에 코방아를 찧어가면서 그 초라한 선생의 서재를 황혼녘에 찾아간 이유도 댁의 매화를 달과 함께 보려 함이었습니다. 매화에 달 이야기가 났으니 말이지만 흔히 세상에서 매화를 말하려 함에 으레 암향(暗香)과 달과 황혼을 들더군요.

선생의 서재를 황혼에 달과 함께 찾았다는 나도 속물이거니와 너무나 유명한 임포(林蒲)의 시가 때로는 매화를 좀 더 신선하게 사랑하고 싶은 사람에게는 한 방해물이 되기도 하는 것입니다.

화초를 완상(玩賞)하는 데도 매너리즘이 필요한 까닭이 있나요. 댁에 매화가 구름같이 자못 성관(盛觀)으로 피어 있는 그 앞에 토끼처럼 경이의 눈으로 쪼그리고 앉은 나에게 두보의 시구나 혹은 화정(和靖)의 고사가 매화의 품위를 능히 좌우할 여유가 있겠습니까. 하고 많은 화초 중에 하필 매화만이 좋으란 법이 어디 있나요. 정이 든다는 데는 아무런 조건이 필요하지 않는가 봅니다.

계모 밑에 자란 자식은 배불리 먹어도 살이 찌는 법이 없고, 남자가 심은 난초는 자라기는 하되 꽃다움이 없다는군요. 대개 정이 통하지 않은 소이라 합니다.

연래로 나는 하고많은 화초를 심었습니다. 봄에 진달래와 철쭉을 길렀고, 여름에 월계와 목련과 핏빛처럼 곱게 피는 다알리아며, 가을엔 울 밑에 국화도 심어 보았고, 겨울이면 내 안두(책상머리)에 물결 같은 난초와 색시 같은 수선이며, 단아한 선비처럼 매화분을 놓고 살아온 사람입니다. 철따라 어느 꽃 어느 풀이 아름답고 곱지 않은 것이 있으리요마는 한 해 두 해 지나는 동안 내 머리에서 모든 꽃이 다 사라져 버렸습니다. 그러나 오히려 내 기억에서 종시 사라지지 않는 꽃 매화만이 유령처럼 내 신변을 휩싸고 떠날 줄을 모르는구려.

매화의 아름다움이 어디 있나뇨? 세인이 말하기를 매화는 늙어야 한다 합니다. 그 늙은 등걸이 용의 몸뚱어리처럼 뒤틀려 올라간 곳에 성긴 가지가 군데군데 뻗고 그 위에 뛰엄뛰엄 몇 개씩 꽃이 피는 데 품위가 있다 합니다. 매화는 어느 꽃보다 유덕한 그 암향이 좋다 합니다. 백화(百花)가 없는 빙설리에서 홀로 소리쳐 피는 꽃이 매화밖에 어디 있느냐 합니다. 혹은 이러한 조건들이 매화를 아름답게 꾸미는 점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내가 매화를 사랑하는 마음은 실로 이러한 많은 주관이 멸시된 곳에 있습니다. 그를 대하매 아무런 조건 없이 내 마음이 황홀하여지는 데야 어찌하리까. 매화는 그 둥치를 꾸미지 않아도 좋습니다. 제 자라고 싶은 대로 우뚝 뻗어서 제 피고 싶은 대로 피어오르는 꽃들이 가다가 훌쩍 향기를 보내기도 하고, 또 어느 때는 제가 방 한 구석에 있는 체도 않고 은사(隱士)처럼 겸허하게 앉아 있는 폼이 그럴듯합니다.

나는 구름같이 핀 매화 앞에 단정히 앉아 행여나 풍겨 오는 암향을 다칠세라 호흡도 가다듬어 쉬면서 격동하는 심장을 가라앉히기에 힘을 씁니다. 그는 앉은자리에서 나에게 곧 무슨 이야긴지 속삭이는 것 같습니다.

매화를 대할 때의 이 경건해지는 마음이 위대한 예술을 감상할 때의 심경과 무엇이 다르겠습니까. 내 눈앞에 한 개의 대리석상이 떠오릅니다. 희랍에서도 유명한 피디어스의 작품인가 보아요. 다음에 운강(雲岡)과 용문(龍門)의 거대한 석불들이 아름다운 모든 조건을 구비하고서 내 눈앞에 황홀하게 나타납니다.

그러나 수유(잠시 후)에 이 여러 환영들은 사라지고 신라의 석불이 그 부드러운 곡선을 공중에 그리면서 아무런 조건도 없이 눈물겹도록 아름다운 자세로 내 눈을 현황(어지럽고 황홀함)하게 합니다. 그러다가 나는 다시 희멀건 조선조의 백사기(白砂器)를 봅니다. 희미한 보름달처럼 아름답게 조금도 그의 존재를 자랑함이 없이 의젓이 제자리에 앉아 있습니다. 그 수줍어하는 품이 소리쳐 불러도 대답할 줄 모를 것 같구려. 고동(古銅)의 빛이 제아무리 곱다 한들, 용천요(龍泉窯)의 품이 제아무리 높다 한들 이렇게도 적막한 아름다움을 지닐 수 있겠습니까.

댁에 매화가 구름같이 핀 그 앞에서 나의 환상은 한없이 전개됩니다. 그러다가 다음 순간 나는 매화와 석불과 백사기의 존재를 모조리 잊어버립니다. 그리고 잔잔한 물결처럼 내 마음은 다시 고요해집니다. 있는 듯 만 듯한 매화 향기가 내 코를 스치는구려. 내 옆에 선생이 막 책장을 넘기시는 줄을 어찌 알았으리요.

요즈음은 턱없이 분주한 세상이올시다. 기실 내남 할 것 없이 몸보다는 마음이 더 분주한 세상이올시다. 바로 일전이었던가요. 어느 친구와 대좌하였을 때 내가 “×선생 댁에 매화가 피었다니 구경이나 갈까?” 하였더니 내 말이 맺기도 전에 그는 “자네도 꽤 한가로운 사람일세.” 하고 조소를 하는 것이 아닙니까.

나는 먼 산만 바라보았습니다.
어찌어찌하다가 우리는 이다지도 바빠졌는가. 물에 빠져 금시에 죽어 가는 사람을 보고 “그 친구 인사나 한 자였다면 건져 주었을걸.” 하는 영국풍의 침착성을 못 가졌다 치더라도 이 커피는 맛이 좋으니 언짢으니, 이 그림은 잘 되었으니 못 되었으니 하는 터수에 빙설을 루경(屢徑)하여 지루하게 피어난 애련한 매화를 완상할 여유조차 없는 이다지도 냉회(冷灰)같이 식어버린 우리네의 마음이리까?

[1947, 丁亥, 입춘 X선생의 老梅를 보다]

*김용준의 글 '매화'다. 어제 벗들과 함께 다녀온 섬진강 탐매의 길에 내내 이 글이 머리속에 맴돌았다. 돌아와 사진을 보며 이 글을 찾아 읽는 동안 가슴에 가득 '매화'가 피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무 노래

오자마자 가래나무/ 불 밝혀라 등나무/ 대낮에도 밤나무/ 칼로 베어 피나무/ 너랑 나랑 살구나무/ 십리 절반 오리나무/ 열의 갑절 시무나무/ 방귀 뀌어 뽕나무/ 깔고 앉아 구기자나무/ 거짓 없어 참나무/ 그렇다고 치자나무/ 바람 솔솔 소나무/ 빌고 보자 비자나무/ 입 맞추어 쪽나무

영감 천지 감나무/ 한 자 두 자 잣나무/ 잘못 했다 사과나무/ 삼삼하다 삼나무/ 육박전에 육박나무/ 다섯 동강 오동나무/ 가뭄에 가문비나무/ 재 노랗다 노린재나무/ 누린내에 누리장나무/ 향기 난다 향나무/ 쥐 없어도 쥐똥나무/ 복장 터져 복장나무/ 사시사철 사철나무/ 늠름하다 느릅나무/ 가렵다 옻나무

벌벌 떨어 사시나무/ 자작자작 자작나무/ 따끔따끔 가시나무/ 탱탱 불어 탱자나무/ 조각조각 조각자나무/ 팽글팽글 팽나무/ 딸랑 딸랑 방울나무/ 작살나는 작살나무/ 댕강 잘라 댕강나무/ 번쩍 번쩍 광나무/ 삐죽삐죽 비쭈기나무/ 빵빵 쏘아 딱총나무/ 활 쏘아 화살나무

밤에 보자 야광나무/ 잠자두자 자두나무/ 꽃 숨었다 무화과나무/ 함박 웃어 함박꽃나무/ 밥풀떼기 박태기나무/ 개 불알에 괴불나무/ 엄청 쓰다 소태나무/ 앉아도 서어나무/ 셈 잘한다 계수나무/ 한푼 두푼 돈나무/ 목돈 마련 은행나무/ 고대광실 고광나무/ 굴건 상주 굴거리나무

인심 좋아 후박나무/ 나 좀 봐요 주목/ 마당 쓸어 싸리나무/ 풀었어도 매자나무/ 반말 찍찍 야자나무/ 친구 따라 벚나무/ 신비하다 비술나무/ 졸병은 졸참나무/ 장수는 장수팽나무/ 채찍질에 말채나무/ 산소 옆에 비목나무/ 아가에게 쉬나무/ 인정 많다 다정큼나무

쪼록쪼록 조록나무/ 아이고 배야 아그배나무/ 앵돌아져 앵두나무/ 말아 먹자 국수나무/ 매운 맛 고추나무/ 보리방귀 보리밥나무/ 쌀밥에 이팝나무/ 수라상에 상수리나무/ 단맛 보아 다래나무/ 국록 받아 녹나무/ 군침 돈다 신나무/ 환자 없다 무환자나무/ 나보고는 나도밤나무/ 너보고는 너도밤나무

신발깔개 신갈나무/ 굳이 우겨 구지뽕나무/ 죽을 때 닥나무/ 여름에 으름덩굴/ 가을에 갈참나무/ 겨울에 겨우살이 / 찌르르 찔레나무/ 비 내린다 낙우송/ 잎 떨어져 낙엽송 / 푸르러도 단풍나무/ 홍두깨에 박달나무/ 속 비어 대나무/ 늘어졌다 능수버들

가짜 중 가중나무/ 진짜 중 참중나무/ 반질반질 중대가리나무/ 중 모였다 때죽나무/ 부처머리 불두화/ 산사과 산사나무/ 관세음보살 염주나무/ 석가모니 보리수나무/ 뜰에는 뜰보리수/ 두메에는 두메오리나무/ 멀리 있다 먼나무/ 여기 있다 이나무/ 헛것 봤다 헛개나무/ 남쪽 하늘에 남천/ 까마귀 사촌 오죽

꾸깃꾸깃 꾸지나무/ 들며나며 들메나무/ 분발랐다 분비나무/ 솟아라 소사나무/ 진짜 달래 진달래 / 참아라 인동덩굴/ 같지 않다 다릅나무/ 잘 그렸다 회화나무/ 명사십리 해당화/ 전신만신 전나무/ 쉬어 가자 쉬땅나무/ 소귀신 소귀나무/ 자는 귀신 자귀나무

*알 수 있을까? 나무 이름이나 한번 불러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水流花開 수류화개

물은 자연스럽게 흐르고
꽃은 그냥 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折梅逢驛使 절매봉역사
寄興隴頭人 기흥농두인
江南無所有 강남무소유
聊贈一枝春 요증일지춘

매화 가지를 꺾다가 역부를 만나
농두의 그대에게 부칩니다
강남에는 가진 것이 없어서
그저 한 가지를 봄을 보냅니다

*전라감사 심상규(沈象奎, 1766~1838)가 한양에 있는 벗 예조판어 서용보(徐龍輔,1757~1824)에게 보낸 편지에 있는 내용이다.

단원 김홍도가 말년에 제자 박유성이 있는 전주로 내려와 요양하던 때의 일이다. 심상규의 부탁으로 쥘부채에 매화가지 하나를 그리고 붉은 꽃을 얹었다. 이를 받은 심상규가 부채에 옮겨 쓴 시다. 피지 않아 매화나무 가지를 꺾어 보내지는 못하니 그림으로나마 대신하고 싶은 그 마음을 알듯도 하다.

진즉 전해진 꽃소식에도 새해를 기다리다 벗에게 청을 넣어 탐매探梅의 길을 나섰다. 섬진강 소학정 백매는 목을 길게 빼놓고 누굴 기다리는지 모르겠다. 아랫집 할미의 마음이 먼저 붉어졌더라.

벗들을 대신해 나선길 매향梅香을 따라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추상秋霜
어제 밤사이에 내린 서리에 뜰이 하얗게 되었다.겨울 한복판으로 내달리는 때 이 단어가 생각나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본래자리가 어딘지를 잊고 혼란을 자초하며 설치는 무리들로 시끄러운 세상이다. 무엇보다 어른의 기세등등하고 엄한 가르침이 필요한 때가 아닌가 싶다.

바짝 긴장한 몸이 서리꽃으로 오늘 날씨를 짐작한다. 산 너머 온기가 솟아 오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