雨後採新茶 우후채신다

乍晴朝雨掩柴扉 사청조우엄시비
借問茶田向竹園 차문다전향죽원
禽舌驚人啼白日 금설경인제백일
童稚喚友點黃昏 동치환우점황혼
纖枝應密深林壑 섬지응밀심림학
嫩葉偏多少石邨 눈엽편다소석촌
煎造如令依法製 전조여령의법제
銅甁活水飮淸魂 동병활수음청혼

비온 후 차를 따다

아침부터 나리던 비 잠시 개어 사립문을 지치고
차밭을 물어 물어 대나무 동산으로 향하노라
한 낮의 새 혀 같은 차 잎, 인기척에 놀라 소리 죽이고
어린 동자 불러 벗 삼으니 어느새 황혼이구려
깊숙한 숲속에는 예상대로 잔가지 빽빽한데
어린 차 잎 다분히 석촌 쪽에 치우쳤구나
법제대로 다려 졌는가
구리병에 생기 있는 차, 마시고 나니 혼이 맑아 오네

*초의 선사의 다송茶頌이다. 여름 소나기 처럼 쏟아지던 비가 그쳤다. 가을에 찻잎을 따는 것이 생소하지만 이때 딴 차를 끝물차라고 한단다. 마알간 햇살이 나니 문득 이 시를 떠올려 본다.

가을로 접어들며 싱숭생숭한 마음자리를 다독이는데 차를 마주하는 시간만큼 좋은게 또 있을까. 아직 단풍들지 않은 숲길을 걷는 것은 성질급한 가을을 일부러 마중하러 나가는 것만 같아 주저하게 된다. 찻잔을 놓고 마주 앉은 이 없이도 충분히 좋은 시간이 이때쯤이 아닌가도 싶다.

靜坐處茶半香初 정좌처다반향초
妙用時水流花開 묘용시수류화개

"고요히 앉아있는 것은 차가 한창 익어 향기가 나오기 시작하는 것과 같고, 오묘하게 행동할 때는 물이 흐르고 꽃이 피는 것과 같네"

초의선사와 교분이 두터웠던 추사 김정희의 차에 대한 욕심은 익히 잘 알려져 있다. 그가 초의 선사에게 보낸 편지글에 들어 있던 다송茶頌이다.

고요함을 찾는 것은 오묘하게 행동하기 위해서다. 차를 마시고 나니 혼이 맑아 온다는 그것과 다르지 않을 것이다.

차꽃이 피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물봉선'
꽃 피었다고 소식을 전하는 이들의 사진들 속에서 만났다. 내가 사는 근처에 흔하게 보이는 물봉선이지만 색이 다른 종류들이 여럿있다. 분명 다른 멋이 있어 언젠가는 꼭 보고 싶었던 꽃이다. 몇 년 간의 경험으로 보아 한번 보고자 하는 꽃은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꼭 볼 기회가 생긴다.

물가에 피는 봉선화라고 해서 물봉선이다. 보통의 물봉선이 연붉은 색으로 핀다면 미색으로 피는 미색물봉선. 노랑색의 노랑물봉선, 흰색의 흰물봉선으로 부른다. 꼬리 모양이 다른 처진물봉선까지 다양하다.

노랑물봉선은 무주의 적성산에서 처음 본 이후로는 매년 지리산 정령치에서 만났고 미색물봉선은 옥천의 어느 계곡에서 봤다. 흰물봉선은 화악산에서 세종류를 함께 보며 만났다. 처진물봉선은 아직 만나지 못했다.

이꽃을 만나면 잊지않고 해보는 것은 꽃 하나를 따서 꼬리부분의 단맛을 맞보는 일이다. 찔레순을 따 먹는 그것과 다르지 않다. 봉선화와 같이 '나를 건드리지 마세요'라는 꽃말을 가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무릇'
늦여름 더위로 지친 마음에 숲을 찾아가면 의례껏 반기는 식물이 있다. 곧장 하늘로 솟아 올라 오롯이 꽃만 피웠다. 풍성하게 꽃을 달았지만 본성이 여린 것은 그대로 남아 있다. 키가 크면 큰대로 작으면 작은대로 꽃이 주는 곱고 단아함은 그대로다.

연분홍색으로 피는 꽃은 줄기 윗부분에서 꽃방망이 모양으로 뭉쳐서 핀다. 흰꽃을 피우는 것은 흰무릇이라고 한다. 꽃도 꽃대도 여리디여린 느낌이라 만져보기도 주저하게 만든다.

어린잎은 식용으로, 뿌리줄기는 식용이나 약용으로, 비늘줄기와 어린잎을 엿처럼 오랫동안 조려서 먹으며, 뿌리는 구충제로도 사용하는 등 옛사람들의 일상에 요긴한 식물어었다고 한다.

꽃은 '무릇' 이러해야 한다는듯 초록의 풀숲에서 연분홍으로 빛난다. 여린 꽃대를 올려 풀 속에서 꽃을 피워 빛나는 무릇을 보고 '강한 자제력'이라는 꽃말을 붙였나 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프레이야 2021-10-08 18: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무릇이 강한 자제력이군요. 붉은 무릇보다 색이 참 곱고 이쁘네요. 무진 님 사진도 좋아 더 그런가 봐요.
 

'염려한다는 것'
빛이 따스함으로 온 몸을 감싸듯 그렇게 전해지길 바라는 마음이다. 이미 마음의 무게 중심이 상대에게 가 있다. 염려한다는 것은 상대가 어떤 상태인지 궁금함에 머물지 않고 상대의 처한 상황의 변화를 시도한다.

나뭇잎 사이를 지나온 햇살이 꽃잎을 부드럽게 감싸며 꽃의 심장을 두드린다. 햇살의 온기를 품은 꽃은 비로소 주어진 사명에 충실할 수 있다.

염려한다는 것은 꽃의 심장을 두드려 깨우는 햇살의 작용과 다르지 않다. 달을, 음악을, 꽃을, 노을을, 하늘을 핑개로 염려의 마음을 전하는 것은 이러한 상호작용을 통해 교감을 하고자 함이다. 염려하는 마음이 상대와 교감을 일으켜 기적을 만드는 까닭이다.

문득 전하는 나의 염려가 가슴에서 닿아 온전히 밝고 환한 미소로 피어나길 소망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병조희풀'
동일한 숲을 반복해서 가다보면 매번 새로운 것을 발견한다. 익숙한 풍경에서 새로운 것이 쉽게 보이는 것은 당연한 것이리라. 단 한번도 같은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다. 같은 곳을 시차를 두고 주기적으로 찾아가는 이유다.
 
굽이 길을 돌아 조금만 더가면 무엇이 있는지 안다. 서두르지 않아도 된다는 말이다. 물의 흐름을 인위적으로 바꾼 곳 입구에 문지기 처럼 서 있다. 매해 지리산 노고단 오르는 길 무넹기에서 만난다.
 
조희풀, 나무인데 풀이라는 이름을 달았다. 낙엽지는 작은키나무로 한여름에 보라색 꽃이 핀다. 병조희풀은 꽃받침 잎의 밑이 통 모양이고 윗 가장자리가 안으로 말리며 끝이 뒤로 젖혀진다는 특징이 있어 얻은 이름이다.
 
보라색의 신비스러움에 수줍은듯 속내를 살며시 드러내는 모습에서 연유한 것일까. '사랑의 이야기'라는 꽃말을 가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