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자미잠이 - 전래 자장가
김가영 외 노래 / 보림(음반) / 2005년 8월
평점 :
판매중지


 


큰 아이 낮잠이나 밤잠 잘 때 불러 주려고 샀던 자장가 CD 이다.
일단 우리들이 보편적으로 알고 있던 자장가는 아니다.
평소 듣지 못했던 자장가여서 입에 익히느라 솔직히 애를 먹긴 했는데, 한번 익히면 가사나 음이 잔잔해서 썩 괜찮다.
반복되는 후렴구도 제법 있어서 외워서 불러 주기엔 좋다.
자장가는 마치 할머니가 불러 주는 것처럼 속삭이는 듯한 목소리의 여자분이 불러 준다.
듣고 있으면 나른해지는 느낌이 든다.

이렇게 CD는 한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디자인은 시골 밤 풍경 같은 이미지다.
전체  곡은 14곡이다.
자장가가 높은 음이 없이 전체적으로 잔잔한 느낌을 주는 곡들이여서 그런지, 아니면 가사가 그래서인지 마치 전래 동화를 읽어 주는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이 자장가로 첫째는 많이 도움을 받았던 것 같다.
엄마가 노래를 직접 불러 주면서 재우면 노래가 5곡을 넘어가기도 전에 잠이 들었다.
하지만 둘째는 전혀 아니라는 것.
아이의 성향이 확실히 있긴 있는 모양이다.
첫째는 좋아하고 잘 맞는 것 같던데, 한 뱃속에서 나온 둘째는 오히려 자장가를 틀어 주거나 불러 주면 잠자던 눈도 더 똥글래진다는...
확실히 아이의 성향이라는 것이 있는 모양이다.
아무튼 모든 아이에게 다 맞지는 않다는 사실.

보시는 바와 같이 전곡에 대한 가사가 수록되어 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아이에게 이 CD를 그냥 틀어 주는 것도 좋겠지만 엄마가 조금 번거롭더라도 배우고 외워서 아이에게 엄마의 목소리로 들려 준다면 아이의 정서 발달이나 아이의 안정에도 더 효과적일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김사랑의 Love is 시크릿 [3CD]
성시경 외 노래 / ㈜서울미디어 / 201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에 내가 학창시절 길보드 차트라는 것이 성행했고, 좋아하는 노래가 있으면 레코드가게에 가서 그 곡들만 따로 테이프에 녹음을 하던 때가 있었다.
그러다 이제는 그 자리를 CD가 뒤를 이었고 이제는 MP3 플레이어가 차지하게 되었다.
그래도 난 여전히 좋아하는 음반은 따로 사서 모아둔다.
근래에 와서 인기있는 음반은, 일반 가수들의 음반도 있겠지만 일정한 테마를 가지고 여러 가수들의 여러 곡들을 모아서 만든 컴필레이션 앨범을 빼놓을 수가 없을 것이다.
그런 점에서 <김사랑의 Love Is 시크릿>은 크게 사랑을 주제로 한 음반이다.
3장의 CD에 걸쳐서 수록되어 있는 곡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분명 사랑 노래이긴 하다.
하지만 전체 45곡을 이 CD에 선정한 기준이 딱히 없어 보이며, 각 CD에 수록되어 있는 곡들도 각각으로 나누어진 테마가 없어 보인다.
음반 서로간의 연관성이 전혀 없어 보인다고 해야하나?
그리고 가장 실망스러웠던 점은 바로 케이스이다.
뒷면의 사진을 보면 이게 누구야? 하는 생각이 절로 든다.
내가 보기엔 김사랑이란 인물과 닮아 보이지 않는다. 
약간의 짝퉁 김사랑 같은 느낌이 든다고 하면 서운할려나...
그리고 앞면은 앞면 나름대로 또 문제가 있다.
앞면은 그나마 김사랑을 닮아 보이긴 하는데, 전체적인 사진 이미지가 19금 느낌이 든다.
나만 그런가...
아무튼 케이스의 디자인이나 전체적인 느낌의 요즘의 감각적이고, 엣지있는 모습과는 상당히 거리가 멀게 느껴진다.




전체 곡들은 보시다시피 가사가 수록되어 있다. 하지만 이것도 달랑 종이 한장을 겹쳐 놓은 정도여서 왠지 조잡한 느낌이 든다.
저렴한 느낌이 든다는 말이다. 



이 앨범을 보면서 최근 현빈 열풍과 함께 막을 내린 시크릿 가든을 떠올렸던 게 사실이다.
설령 시크릿 가든과 아무 연관성이 없다고는 하더라도 솔직히 그 이미지가 떠오르지 않은 사람은 없었을 것이고, 드라마를 통해 기대치가 높아졌던 만큼 이 앨범에 대한 나의 기대도 높았었다.
하지만 실제 앨범을 받아 본 느낌은 시크릿 가든의 덕을 보고자 했던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조잡한 느낌이 들었던 게 사실이고, 수록된 곡들도 그다지 신중한 고찰이 없이 그저 선택된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여러모로 아쉬움이 많이 남는 선정이였다.
전체적인 느낌은 왠지 저렴해 보이는 결코 기대 수준을 채워주지 못하는 앨범이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승훈 - 20th Anniversary [2CD]
신승훈 노래 /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Stone Music Ent.) / 201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너무 갖고 싶었던 음반이였는데, 마침 블로그 이벤트에서 당첨된 2배의 기쁨이 된 앨범이다.
앨범은 로맨스 소설 사이즈의 크기이다.
랩핑되어 있다.




앞쪽과 뒷쪽의 안에 각각 한장의 CD가 내장되어 있다.
제품 설명에도 나와있듯이,
CD 1 에는 미소속에 비친 그대, 보이지 않는 사랑, 그 후로 오랫동안, I believe 등
신승훈의 불후의 명곡 13곡이 새로운 스타일로 재탄생되어 담겨졌다.
CD 2 에는 이루마, 유키 구라모토 등 국내외 유명 뉴에이지 피아니스트와
클래지콰이, 정엽, 다비치, 2AM, 나비&알리&탐탐, 싸이, 슈프림팀의 참여 뮤지션 모두 가창력과 음악성으로 인정 받는 이들로, 자신들의 목소리로 신승훈의 20주년을 축하했다.


앞 페이지의 CD 다음으로는 약 30여 페이지에 달하는 신승훈님의 화보컷이 들어가 있다.
근데 솔직히 조금 설정샷 느낌이 강하게 느껴진다.
그나마 개인적으로 맘에 들었던 컷이다.


사진 다음으로는 이렇게 수록된 곡의 가사가 곡순대로 프린트되어 있다.

마지막으로는 이번 앨범에 함께 참가한 뮤지션들이 남긴 글이 실려있다.

나름 구성은 괜찮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이 앨범처럼, 그냥 책의 부록 CD처럼 끼워져 있는 형태를 싫어한다.
자꾸 넣었다 뺏다 하면 디스크 면에 흔적이 남을 것 같은 생각 때문이다.
그래서 이렇게 CD가 내장되어 있는 경우에는 따로 CD 케이스를 구매해서 별로도 보관한다.
그리고 한가지 특이했던 점은 신승훈님이 부른 CD부분이다.
노래를 듣고 있자니 그 느낌이 마치 라이브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콘서트 같은 곳에서 여러 악기들의 반주없이 노래만 부른 듯한 묘한 느낌이 든다.
흔히 우리가 방송에서 듣는 화려한 배경이 없이 그냥 라이브 느낌이 강하게 드는 지라 그런 점은
고려해서 구매하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 45주년 기념 컬렉션
줄리 앤드류스 (Julie Andrews) 노래 / 소니뮤직(SonyMusic) / 201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끔은 영화보다 음악이 더큰 감동을 주기도 한다.

The Sound Of Music 바로 그런 케이스가 아닐까 싶다.

나로 하여금 과감하게 지름신을 강림하게 하신 아이템이다.

DVD도 단숨에 구매했다.

영화를 너무 재미있게 봐서 이 영화의 음악도 꼭 CD로 나왔으면 했는데, 기대가 현실이 되어서 너무 행복할 정도이다.

다들 mp3로 저장하는 시대에 그래도 난 이렇게 오래도록 간직하고픈 소중한 음악들은 꼭 CD로 구매해서 나의 컬렉션 공간에 소중히 함께 꽂아 둔다.

수록된 곡도 무려 25곡이다.

말 그래도 영화 전체에 걸친 음악이 전부 수록되어 있는 것이다.

그 유명한 도레미송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The Sound Of Music 중에서는 10번 트랙의 The Lonely Goatherd 을 가장 좋아한다.

마리아와 아이들이 합심해서 아버지와 아버지의 친구들 앞에서 인형극을 하면서 부르던 노래라 더욱 좋았다.

흥겹고 즐거운 노래다.

이 CD의 노래를 듣고 있노라면 머릿속으로 영화의 전반적인 모습들이 떠오를 정도이다.

노래하나가 영화만큼의 어쩌면 더 큰 감동을 주는 음반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듯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균관 스캔들 O.S.T. - KBS 월화 드라마 - 믹키유천/영웅재중/시아준수 참여!
JYJ (믹키유천,영웅재중,시아준수) 노래 / 비타민엔터테인먼트 / 2010년 9월
평점 :
절판


 
성균관 스캔들 시작하자마자 OST발매 되었나 안되었나를 기웃거린 열혈시청자입니다.

예매가 되기도 전부터 기다리다 예약발매되는 순간 덥석했습니다.

개인적으로 2번째 트랙의 "찾았다"가 좋습니다.

아무래도 이곡이 주인공들의 러브 테마나 마찬가지여서인가 봅니다.

요즘은 성균관 스캔들 홀릭입니다.

본방에 재방에 재방까지 챙겨볼 정도니 말입니다.

드라마와 함께 영원히 소장하고픈 음반입니다.

함께 온 엽서도 너무 좋습니다.

살까 말까를 망설이는 분이시라면 엽서가 품절되기전에 얼른 구매하세요.

괜히 망설이다 후회하실지도 몰라요^^

암튼 음악도 듣고 주인공들 사진도 보면서 월화 본방사수하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