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mber the stars 다 읽고, 윈딕시 읽고, 이제 summer to die 읽는 중이다. 


윈딕시 이야기 중에 정말 사랑스러웠던 이야기. 


오팔이 이사가서 친구 못 사귀고 맨날 엄마 그리워하며 외로워하다가 윈딕시 마트에서 윈딕시 데려오게 되고, 도서관에서 미스 프레니와 친구가 된다. 


미스 프레니가 도서관 사서가 된 이야기가 정말 사랑스럽다. 






Miss Franny Block started in, " and I was just a little girl no bigger than you, my father, Herman W. Block, told me that I could have anything I wanted for my birthday. Anything at all." 


Miss Franny looked around the library. She leaned in close to me. " I don't want to appear prideful," she said, "but my daddy was a very rich man. A very rich man.: She nodded and leaned back and said, "And I was a little girl who loved to read. So I told him, I said, 'Daddy, I would most certainly love to have a library for my birthday; a small little library would be wonderful.'"

 " You asked for a whole library?" 

" A small one." Miss Franny nodded. " I wanted a little house full of nothing but books and I wanted to share them, too. And I got my wish. My father built me this house, the very one we are sitting in now. And at a very young age I became a librarian. Yes ma'am." 


십대가 되기도 전에 도서관을 선물로 받은 미스 프래니! 나도 나에게 도서관을 선물로! (아님) 


이 도서관에서 있던 어느 날 프래니는 곰을 만난다. 곰이 앞에 있어서 떨면서, 싸우지 않고 먹히지는 않겠다는 의기로 읽고 있던 책을 던지면서 '저리 가!' 소리 지른다. 읽고 있던 책은 war and peace  그러자 곰이 도망가는데, 믿거나 말거나 책을 들고 도망간다. 그 이야기를 하자 사람들이 막 놀림. 프래니, 내가 숲에서 곰을 봤는데, 곰이 한 주만 더 읽고 반납하겠다네. 하면서. ㅎㅎ 


그거 아시나요? 


호신용품을 가지고 다니다가 치한이나 강도에게 대항하면, 정당방위 안 나오고 쌍방과실 나오잖아요. 

근데, 책은 무기가 아니라서 책으로 때리면 무기로 때리는거 아니라 정당방위 나온다고 그러던데요. 


war and peace,  좋은 무기가 될 법한 책이다. 하드커버여야 함. 


 그리고 이 책에서 또 좋았던 거, 슬픔 들어간 사탕, 술병 매달아 둔 실수 나무


 제일 좋았던 건 잘 웃는 윈딕시지만, 귀여운 이야기들이 많이 남은 이야기였다. 

 특히 생일선물로 도서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올 한해 뭐 했나. 를 한 해 내내 곱씹고 있는거 같지만, 확실히 하나 해내고 있는건 나의 쏘 컬러풀한 아름다운 책장



책장의 책을 어떻게 정리하는지는 사람마다 다를텐데, 

나도 남들 하는거 아마 거의 다 해봤다. 


작가별로, 장르별로, 출판사 별로, 전집 별로 

인스타에서 많이 봤지만, 시도해볼 생각 안 했던 책커버 색깔별 책장 만들기는 책을. 한 줄로. 꽂아야 한다는. 매우 어려움이 있었지만, 책을 정리하기에도, 보기에도 무척 즐거운 작업으로 7개월째 유지되고 있고, 만족스럽다.  

무슨 책이 어디 있는지 찾는 건 별 문제도 없고, 같은 작가로 모여 있는 건 버지니아 울프, 전집이 모여 있는 건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정도이다. 


거실에 벽을 등지고 앉아 내 예쁜 책장을 보며 책을 읽거나 글을 쓰거나 밥을 먹는다. 

작업방이라고 만들어둔 방은 안 들어가게 되는데... 이런 예쁜 뭔가를 만들어두면 자주 들어가고 싶겠지 생각하지만, 뭘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서 그냥 예쁜 책장 보이는 거실 책상에서 작업한다. 


그러나 .. 사진에 종종 올리는 이 프레임 밖에는.. 


오늘 리처랑 코비가 예쁘니 올려본다. 





고양이가 책 위에 올라가면 귀엽지. 

책무더기 없애려고 부지런히 읽고 있다. 




댓글(17)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onan 2021-07-16 13:4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책 커버별로 구분하는 것까지는 미처 생각을 못해봤습니다. 너무 예쁘네요^^
많은 분들이 비슷하겠지만 저도 책꽂이에 2단,3단으로 주차해놓고, 책상이랑 바닥에 쌓아놓고 지저분하다는 아내 잔소리 들어가면서 지냅니다.....

하이드 2021-07-16 16:26   좋아요 3 | URL
저도 원래 저 3배는 책 수납해야 하는데 ㅎ 보기에 예쁘니 유지하고 있어요. 책 덜 사고, 있는 책 팔고 부지런떨고 있습니다.

초딩 2021-07-16 14:0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꼭대기 벚꽃동산 이랑 어디서나 눈에 잘 들어오는 총균쇠 ㅎㅎㅎ

책장에 감탄하고 갑니다! 저도 거실은 깔맞춤 해볼까합니다 ㅎㅎㅎ

하이드 2021-07-16 16:26   좋아요 1 | URL
총균쇠 존재감 ㅎㅎ 거실에 책장 저렇게 있음 보는 내내 기분 좋아요.

로자 2021-07-16 14:3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책장 구경 잘 하고 갑니다.
창 밖을 보는 고양이가 올라가 있는 스크레쳐는 어디서 구입했는지 알 수 있을까요?;;;

하이드 2021-07-16 16:27   좋아요 2 | URL
세울 수도 있고, 원목이고 좋은데, 뒤져봐도 구매 정보를 못 찾겠네요. 물어봐두었는데, 알게 되면 알려드릴게요!

하이드 2021-07-16 16:55   좋아요 1 | URL
데어바이 수직스크래처로 검색하시면 나오는데요, 이제 안 파나봐요. 가격대 있어도 만듦새 좋아서 추천하는 제품인데, 아쉬워요!

로자 2021-07-17 21:55   좋아요 0 | URL
검색해봤는데 판매를 안 하네요.
그래도 궁금증 해결해서 좋네요. 고맙습니다. ^^

새파랑 2021-07-16 15:4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와 너무 아름다운 사진이네요 ㅜㅜ 완전 멋집니다👍👍

하이드 2021-07-16 16:28   좋아요 2 | URL
멋지죠. 읽을 책이 잔뜩 있어 좋은거랑은 또 다르게 좋습니다. ㅎㅎ

그레이스 2021-07-16 16:2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책장 깔맞춤 꽂기 ~ 예뻐요~^^

하이드 2021-07-16 16:28   좋아요 3 | URL
저는 이제 장르고 작가고 뭐고 다 필요없고, 색깔 봅니다. ㅋㅋ

조그만 메모수첩 2021-07-16 17: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색깔별 서가도 예쁘고 냐옹님들도 너무 예쁘네요. 저는 색상별 서가는 나중에 책 찾을 자신이 없어서 포기했지만 역시 보면 볼수록 깔끔하고 좋으네요~

하이드 2021-07-16 20:32   좋아요 1 | URL
저도 맨날 찾아요. 대충 머릿속에 있는데, 찬찬히 보다 보면, 새로운 책들 발굴되구요. ㅎㅎ

붕붕툐툐 2021-07-16 20: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하이드님의 책장을 애정합니다! 예전에 올려주신 민트색 파트에 완전 꽂혔다지요~😍😍
완전체를 봐도 너무너무 예쁘네용~👍👍

하이드 2021-07-16 20:33   좋아요 1 | URL
이 책장을 잘 꾸려야겠어요. 안 질리고 볼 때마다 좋아요. 보라색책.. 보라색책이 은근 없는거 아시나요?! 노란색, 주황색, 파란색, 초록색, 빨간색, 분홍색 많고, 흰색과 검정은 당연히 많고, 막 섞인 책도 많은데, 보라색 책이 희귀해요.

비니미니마미 2021-07-16 20: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색상별로 정리하니까 정말 예쁘네요. 전 약간 강박이 있어서 크기별로 정리하는 편인데 언젠가 꼭 한번 해보고싶네요^^
 

이제 요나에게 어떤 지명들은 재난과 동의어였다. 뉴올리언스에서는 허리케인의 흔적을 볼 수 있고, 뉴질랜드에서는 도시를 폭삭 무너뜨린 대지진을 훔쳐볼 수 있고, 체르노빌에서는 핵 누출로생긴 유령 마을과 낙진으로 생긴 붉은 숲을, 브라질의 빈민가에서는 경제 재앙의 현실을, 스리랑카나 일본, 푸껫에서는 쓰나미의 위력을, 파키스탄에서는 대홍수를 경험할 수 있었다.
따지고 보면 재난이 없는 도시는 없었다. 재난은 우울증 같은 거라 어디에든 잠재했다. 자극이 임계점을 넘으면 그 우울증이 곪아 터지기도 하지만, 용케 숨어 한평생을 마무리하는경우도 있다.
- P12

재난 여행을 떠남으로써 사람들이 느끼는 반응은 크게 ‘충격 → 동정과 연민 혹은 불편함 → 내 삶에 대한 감사 → 책임감과 교훈 혹은 이 상황에서도 나는 살아남았다는 우월감‘의순으로 진행되었다. 어느 단계까지 마음이 움직이느냐는 사람마다 다르지만, 결국 이 모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재난에 대한 두려움과 동시에 나는 지금 살아 있다는 확신이었다. 그러니까 재난 가까이 갔음에도 불구하고 나는 안전했다.
는 이기적인 위안 말이다.
- P6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러나 해가 갈수록 여름이 난폭해지고있다. 한여름에 바깥 기온은 41도도되고 43도도 된다. 집을 나설 때마다모자나 손수건부터 챙겨야 하고 두시간에 한 번씩 선크림을 덧발라야 한다.
얼굴은 금방 벌게지고 그 위로 땀은 비오듯 흐른다. 아무리 얇은 옷으로 골라입어도 땀으로 푹 젖기 일쑤고, 열대야에숨이 막혀 잠을 설친다. 세계 곳곳에서더위 때문에 죽은 사람들 소식도 들린다.
그럴 때면 내가 여름을 좋아하는 게 맞나,  그만 우겨야 되나 싶다.

여름은 적당한 것을 넘기지 못하고

기어코 끓게 만든다.

나는 여름이 정말이지 너무 좋았다.

서한나, 『피리 부는 여자들』(BOSHU)에서 - < 아무튼, 여름, 김신회 (지은이) >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것은 내 일 년 중 가장 의미 있는 일탈이다. 나는 고기를 먹는 일을 일탈의 영역으로 둔 것을 아주 잘한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일탈은 짜릿하고, 즐겁고, 그러면서도 일상을 결코 이겨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일탈의 순간 꼭 조금은 시시해진다. 원래의 단조로운 내 삶이 충분히 좋았다는 것을 깨닫고 말이다. - P18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