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를 덫에 가두면 - 2021 뉴베리상 대상 수상작 꿈꾸는돌 28
태 켈러 지음, 강나은 옮김 / 돌베개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뉴베리수상작들을 읽고 있다. 2021년 수상작은 할머니가 한국인인 태 켈러의 전래동화 이야기이다. 

전래동화인 해님달님 모티브가 작품 내내 반복되고, 단군신화까지 연결되는 굉장히 멋있는 작품이다. 


원서에는 grandma 가 아닌 Halmoni로 나오는 등 한국적인, 근데, 뭐랄까, 미국인이 본 '한국적'인 면이 없지 않은, 혹은 수십년 전에 미국으로 건너가 멈춘 그 당시의 문화라서 지금 여기서 보기에 낯설지도 모르는 그런 이야기들이 나온다. 


용감한 자매와 엄마, 할머니가 작품의 중심 인물들이다. 


할머니가 아파서 마지막을 함께 보내기 위해 엄마와 자매는 할머니가 사는 곳으로 가게 된다. 화자이자 동생인 나는 호랑이를 보게 되고, 할머니의 병을 낫게 하기 위해 호랑이를 잡기 위한 덫을 만든다. 


할머니는 미신을 많이 믿는 사람으로 나온다. 나쁜 것들을 몰아내기 위한 쑥과 같은 약초, 쌀을 뿌린다던가, 부적이 되어 지켜주는 목걸이 등을 애용한다. 


언니와 나는 할머니의 해님달님에 나오는 자매 이야기를 좋아했고, 그 이야기는 작품 속에서 각기 다른 결말로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 변주된다. 


내 눈에만 보이는 호랑이는 할머니가 훔쳐갔던 이야기를 돌려주면 할머니를 치료해주겠다고 한다. 나는 이야기가 담긴 유리병을 하나씩 열면서 호랑이의 이야기를 듣는다. 할머니가 감추어왔던, 억눌러왔던 이야기, 숨겼던 이야기를 놔주는 과정은 끝까지 읽고 나면 먹먹하다.


"그래도요 할머니, 슬픈 이야기를 숨기는 건 안 좋은지도 몰라요. 말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 일들이 일어나지 않은 게 되는건 아니니까요. 숨긴다고 해서 과거가 지워지는 것도 아니에요. 갇혀 있는 것뿐이지." 


저자는 처음 할머니에게 듣던 해님달님 이야기를 모티브로 글을 쓰기 시작해서 하나씩 조각들을 찾아나간다. 


저자는 한국의 건국 신화를 좀 더 파고들다가 문승숙이라는 저자가 쓴 '민족 공동체 만들기'라는 논문을 만난다. 


 "곰이 인간 여자로 변하는 내용에는 깊은 사회적 의미가 깔려 있는데, 그것은 바로 '고난과 시련을 인내함'으로 요약되는 여성다움이다."


이 논문을 보고, 마지막 조각을 찾아 저자는 이야기의 온전한 모습을 그리게 된다. 


"곰이 한국 여성, 또는 고생과 말없는 인내가 핵심인 어떤 여성다움을 상징한다면 호랑이는? 

고생을 거부한 대가로 추방을 당한 여자는?

그리고 그 여자가 다시 돌아온다면, 무슨 일이 일어날까?

그 여자는 무엇을 원할까? 그리고, 무슨 이야기를 들려줄까?"


우리 전래동화에는 호랑이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 이 책을 읽고 나면, 여성 저자에 의해 새로 쓰인 호랑이 이야기를 담게 될 것이다.   





변색머그 이벤트가 처음은 아니지만, 이번 책과는 정말 잘 어울리고, 나타났다 사라지는 호랑이도 멋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7-14 20: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독서에는 여러 목적이 있겠지만 어린 날 책읽기의 가장 큰 효용이 자목적은 바로 이것이라 믿는다. 어린아이의 여린 마음을 둘러싸는 보호막이 되는 것. 그 막은 더 많은 책을 읽을수록 더욱 유연하면서도 튼튼해진다. 터지지 않는 비눗방울 같은 형태라고 나는 생각한다. 그리하여 훗날 어른이 되어 금력이라든가 권력이라든가 하는 세속적인 가치들이 마음을 어지럽힐 때 흔들림 없는 성채이자 단단한 방패가 되어준다. 그것이 ‘교양‘의 참뜻이지 않을까. 그래서 나는 독서가 성적을 올리기 위한 지름길이라 설파하는 유의 책을 좋아하지 않는다. 그런 식의 얄팍한 꾐이 책읽기의 진정한 힘을 가려버리기 때문이다. 나의 아버지는 책읽기를 통해 세상과 타인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연민을 가지라 가르쳤다.
- P19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화나고 슬프긴 했어도 호랑이가 해 준 그 이야기들을 들은건 잘한 일이었기 때문이다. 그 이야기들 덕분에 나는 세상이 거대하다고 느끼고, 그래서 마음이 그득 차오른다. 마치 나도 별들의 이야기를 듣고 귀 기울일 수 있는 것 같다.
그러니 어쩌면 슬픈 것들을 숨기는 게 좋다는 할머니 생각은 틀렸는지도 모른다. 지금까지는 할머니가 틀렸다고 생각해 본적이 한 번도 없었다.

"그래도요 할머니, 슬픈 이야기를 숨기는 건 안 좋은지도 몰라요. 말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 일들이 일어나지 않은 게 되는건 아니니까요. 숨긴다고 해서 과거가 지워지는 것도 아니에요.
갇혀 있는 것뿐이지."
- P27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랜만에 독서기록 정리하다보니, 6월, 2021년 상반기로 딱 100권 읽었더라. 부러 맞춘거도 아닌데. 

올해 한 오백권 읽었으면 좋겠다. 했는데 ㅎㅎ 상반기에 백 권 읽었으니, 하반기까지 하면 이백권 정도는 읽게 되는 걸까? 


예전에 집에서 읽고 싶은 책이나 읽었으면 좋겠다. 뭐 이런거 되게 오래 생각했는데, 어느새 집에서 책 읽고 있는 그런 삶을 살게 되었다. 근데, 매일 일하러 나갈 때보다 책을 덜 읽는건 뭐지?! 


이사 와서 처음 맞는 여름이다. 에어컨과 제습기. 올 여름 처음 산 제습기가 너무 열 일 하고 있어서, 집에서 유일하게 말 거는 가전제품 되었다. 이 동네는 그렇게 덥지 않아서 에어컨도 한 번 틀 때 삼십분씩 트는데, 제습기는 잘 때 빼고 계속 틀어둔다.물 갈아줄 때마다 어이구 수고했다. 어이구 물 이만큼. 이러고 있다. 


여름 이제 시작이지? 두 달 정도는 덥겠지. 열대야 모르겠고, 밖에 나가지를 않으니 (좀 나가셈) 더운거도 모르겠다. 

그래도 살겠다고 매일 30분씩 운동하는데, 30분 사이클 타는거 하다보니 할만해서 이거 계속 하고, 생각나면 폼롤러 좀 밟고, 스트레칭 하고, 그러고 있다. 


얼마전에 EBS 에서 60대 홀로 된 여자 셋이 쉐어하우스 사는 다큐를 봤다. 각각 비혼, 이혼, 사별로 1인가구인 여성들이었고, 막연하게 생각하는 것과 달리 실재하는 60대 여성 1인가구 보니 많은 생각이 들었다. 지금 생각해보니, 돈 이야기가 전혀 안 나온게 크긴 하다. 외로움 이런거 나 모르잖아. 책 읽으면 되는데, 뭐시 외로워. 알라딘에서 나 백살까지 6만권 읽을거라고 했는데. (마이너스 오백살인가봄. 내가) 외로울틈이 어딨냐. 



  나 이런 책도 샀다. 아직 안 들여다봐서 무슨 내용인지는 모르겠지만. 


  이번에 돌아가신 서울대 청소하시는 분이 15년여간 기자, 15년여간 NGO 에서 일하시고, 도서관 사서로 일하다가 서울대 미화원으로 일하게 되었다는 기사 보고, 사람들이, 여자들이 많은 생각 하는 것 같다. 우리나라 노년 여성 빈곤률 최고 잖아. 


사람이 원래 10년 이상의 미래를 상상하지 못한다고 하잖아. 

현재에 충실하는 수 밖에 없다. 모부 보면 20년까지는 예상해볼 수 있을 것 같기도 하고. 

오늘 인생도 복리가 됩니다. 다시 읽으면서, 또 생각했다. 작고 중요한 선택과 습관들 잘 쌓아가야지. 그리고, 건강. 60대에도 70대에도 잘 걷고 싶다. 



건강 꺾이는 나이가 30대, 60대, 80대라고 하고, 80대가 제일 크게 꺾이더라. 

다만, 잘 걷고, 잘 읽을 수 있는 그런 노년 되기를. 


너무 먼 이야기 같지만, 2021년 하반기도, 나의 40대, 50대, 60대, 70대도 눈 깜박일거야. 






댓글(5)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1-07-14 00: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엄청난 독서 기록이네요~!! 사진만 보고 가계부 인줄 알았어요 ㅎㅎ 연말까지 200권은 문제 없으실거 같아요 👍👍

하이드 2021-07-14 16:26   좋아요 1 | URL
책계부요 ㅎㅎ 16~7권 정도씩 읽으면 이백권 정도 읽지 싶습니다.

그레이스 2021-07-14 06:4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와
100권! 굉장하시네요~
저도 잘 걷고 잘 읽을 수 있는 노년이길 바래요.

하이드 2021-07-14 16:27   좋아요 2 | URL
그죠?! 저도 크게 바라는 것 없이, 잘 걷고, 잘 읽는 거요. ㅎㅎ

하나의책장 2021-07-15 23: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00권 독서, 응원합니다! 😊
 

이 책은 내 삶의 훈련과정에서 적용했던 ‘선택이 운명을 결정한다‘는 원리에 기반해 있다.미래는 당신이 만드는 것이다. 아주 사소하고 일상적인 선택과 결정은 당신이 꿈꿔 왔던 삶으로도, 혹은 후회만 남길 삶으로도 당신을이끌 수 있다. 인생의 경로를 결정하는 것은 그토록 사소한 선택들이다.  단 2밀리미터만 빗나가도 삶의 궤적 전체가 바뀐다. 아무리 하찮고 사소한 결정이라 해도 엄청난 오차를 낳을 수 있다.
무엇을 먹고, 어디서 일하며, 누구와 어울리고, 어떻게 시간을 보낼지, 그 모든 선택이 당신의 오늘 하루, 나아가 평생을 좌우한다. 

좋은 소식은 당신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그 모양이 바뀐다는 점이다. 단 2밀리미터의 오차가 삶의 경로를 완전히 바꿔 놓을 수 있는 것처럼, 2밀리미터의 조정만으로도 안전하게 원하는 목적지로 나아갈수 있다. 제대로 된 지도와 가이드, 그리고 계획이 있으면 가능하다.
절대 수동 모드로 살지 않기 바란다. 오늘부터 당신의 삶을 되찾고 꿈꾸던 목적지로 당신을 이끌 수 있는 선택을 내려라.  - P16

컴파운드 이펙트는 작지만 현명한 일련의 선택들이 엄청난 보상을낳는 원리를 일컫는다. 이 프로세스에서 가장 흥미로운 점은, 그 결과가 아무리 클지라도 초기에는 각 단계가 별로 대단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건강, 관계, 재산 등 자신에게 중요한 부분을 개선시키기 위해 어떤 전략을 사용하든 간에 초기의 변화는 아주 미세해서 감지조차 어렵다. 즉, 이 작은 변화들이 즉각적으로 뚜렷한 결과를 내지 않기에, 선뜻 대단한 이득이라고 여길 만한 성과는 보이지 않는다.
- P3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