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판

 

ダ・ヴィンチ・コード (上)

ダ・ヴィンチ・コード (下)

 

 

 

 

 

일본판

The Da Vinci Code

 

 

 

 

 

미국판

 

Sakrileg

 

 

 

 

 

독일판 : 심증은 가지만 확증은 안 감. 젠장 독일인들이란!

Da Vinci Code

 

 

 

 

 

프랑스판


 

러시아판

  

 

 

 

 

 

 

 

한국판

 

지금 우리 회사 대세는 '다 빈치 코드' . 참 빠르기도 하다.

뭐, 원서 사고 처박아 놓은 나도 있으니,

그래서 꺼냈다. 원서.


댓글(8)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이드 2004-11-18 10: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독일판 '다빈치코드 ' 맞는걸로 확인되었음. 여튼, 티를 내요 티를.

하이드 2004-11-18 10: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나라판이 젤루 맘에 안들고, 일본판과 프랑스판이 예쁨

딸기야놀러가자 2004-11-18 11: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이 굉장히 인기인가봐요? 재미있어요?

하이드 2004-11-18 11: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침에 오면서 한 스무페이지 읽었을까요? 재밌을 것 같은 예감입니다.

너무 베스트 셀러라, 피했었는데, 결국 읽게되네요.

릴케 현상 2004-11-18 14: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읽다가 만 책 중 하난데...재미없다고 했다가 욕먹었지요

panda78 2004-11-18 19: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결말이 무진장 마음에 안 들지만 속도감있게 읽히지요. 결말을 읽고난 뒤 허망함이란.. ;;; 1권은 정말 재미있었어요. ^^

야클 2004-11-19 00: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값만큼 정도는 재미있었던것 같은데.... 그런데 영어판은 곳곳에서 튀어나오는 프랑스어 대화때문에 좀 난감했던 기억이... -_-;

하이드 2004-11-19 07: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그러게요. 근데, 랭던교수도 French stinks니깐, 같이 못알아듣는다고 생각하고 보기로 했어요. ^^a
 

추억

 

모든 것은 끝났다! 꿈에서 본 대로,

미래는 더 이상 희망으로 빛나지 않고

행복의 나날은 다하였다.

불행의 찬 바람에 얼어

내 인생의 새벽은 구름에 가려졌다.

사랑이여, 희망이여, 기쁨이여, 모두 잘 있거라.

추억이여, 너에게도 잘 있거라 인사할 수 있다면.

 


Remembrance

 

Tis done! -  I saw it in my dreams ;

No more with Hope the future beams ;

My days of happiness are few ;

Chilld by misfortunes wintry blast,

My dawn of life is overcast;

Love, Hope, and Joy, alike adieu!

Would I could add Remembrance to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영화 상영중이다.

지난번 영화는 미니드라이버가 나오는 코미디였는데, 내면의 미美와 외면의 미美 뭐 그런것에 관한 영화였다.  오- 이런 선물같은 짧은 영화! ㄱ ㄱ ㅑ~! 좋다.

이번편도 재밌을 것 같다. 포스가 느껴지는 화면이다. 히히

길이는 5분정도나 될까? 진짜 short film.

공짜다. 회사에선 못 보고, 어여 집에 가서 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ttp://www.artgarfunkel.com/library/library.htm

1960년대 이후로 아트 가펑클 읽었던 모든 책들의 리스트가 있고, 아트의 'Favorite' 도 따로 링크가 되어 있다. 표정훈의 책에서 알게 된 싸이트다.

리스트 28 - 900 ~910 :2003년 시월에서 2004년 2월까지 5개월여간 읽은 열권의 리스트이다.

그 내용을 보니,

900.  2003년 10월  George Eliot  ' Adam Bede '

901. 2003년 11월  Daisaku Ikeda, Majid Tehranian ' Global Civilization- A Buddist Islanic Dialogue'

902. 2003년 11월 Graham Greenauthor ' The Third Man'

903. 2004년 1월 Robert A. Caro ' The Years of Lyndon Johnson- Master of the Senate'

904. 2004년 1월 Horace Mann ' The Republic and the School'

905. 2004년 1월 Edmund S. Morgan ' Benjamin Franklin'

906. 2004년 2월 intro Claude Mettra ' Bruegel'

907. 2004년 2월 J.M. Coetzee ' Waiting for the Barbarians'

908. 2004년 2월  Dan Brown ' The Da Vinci Code'

909 2004년 2월 Gustave Flaubert ' Memoirs of a Madman'

910. 2004년 2월  Aristophanes ' The Acharnians' , 'The Clouds', ' Lysistrate'


우와 - 사람이 다르게 보이지 않는가? 다른 건 모르겠지만, 그 사람이 읽는책을 보고 그 사람에 대한 편견을 가지는 나쁜 버릇이 있다. ( 사실, you are what you read라고 해도 그리 틀린 말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표정훈의 책에서( 당분간, 표정훈 책에 나온 글, 정보 찾아보기에 바쁠 것 같다. 정말 재밌는 표정훈의 책) 에서 아트 가펑클의 싸이트와 library 이야기를 보고 찾아보니, 대단하고 존경스럽다.

만만치 않은 책들을 읽는구나. 다빈치 코드가 홀로 튀는감이 있긴 하지만. 독서 리스트만 있고 리뷰가 없다는 점이 좀 아쉽기는 하지만, 내 경우 매달초에 리스트 만들어놓고 ( 책을 편식하지 말자 라는 의도였지만) 스트레스만 받다가 세달정도 하다가( 7,8,9)  그만둔 과거가 있기에 아트 가펑클의 30년 독서 리스트는 오랜동안 처음과 끝이 같이 꾸준해서 더 대단하게 느껴진다. . 30년동안 900여권이면 그리 다독이라고 여겨지지는 않지만, 저 위의 리스트엔 모르는게 너무 많으니;; Favorite에 들어가보니, 도스토옙스키에서 찰스 부코스키까지 찰스 다윈에서 불핀치까지 루소에서 헨리 키신저까지 다양한 분야의 책들이 리스트에 빼곡히 들어차있다.

이렇게 진지하게 책을 읽는 사람이라면, 읽는 책들을 정독하고 내용을 자신의 것으로 다 만들면서 읽을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나의 책의 법칙이란 ( 요 근래) 일단 사고,  넘쳐나는 무더기를 줄이기 위해(?) 빨리 읽고, 어떨때는 아, 저 책이 빠지면, 이마만큼의 공간이 새로 생기겠구나 하는 즐거운 상상을 하면서 책을 빼서 보기도 한다. 뭔가 상당히 앞뒤가 안맞긴 하지만. 아무튼.  다 읽고 길쭉한 수납박스에 넣어 침대 밑에 넣어두면 책 한권이 차지하는 만큼의 공간이 내 방안에 생기게 된다.  아, 넣기 전에 일단 리뷰를 쓴다. 책리뷰라기보다 책 읽으면서 느꼈던 떠올렸던 이런저런 생각의 찌꺼기들.  이 정도인데. 앞으로 더 체계적으로 잘 할 자신도 없고, 지금처럼 책을 읽을지도 모르겠다.

어제 생각한 것은 좀 더 리뷰를 잘하기 위해 ( 좀 더 책을 내 것으로 만들기 위해) 책을 읽을때 진지하게 앉아서 본론 서론 결론 쓰면서 내용을 학교때 공부하듯이 정리해야할까? 나는 책을 주로 출퇴근길에 걸어다니면서 혹은 지하철에 앉아서 읽는다. 그리고 자기 전, 그리고 퇴근 일찍한 날 소파에 기대 누워서.

주말이나 휴가같이 시간 많은 날은 외려 책에 손이 덜 가는 편.

이야기의 결론은?

아트 가펑클은 대단히 의욕적이고 꾸준한 존경받을만한 독서가이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물만두 2004-11-17 12: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중학교때 폴 사이먼과 아트 가펑클을 구별 못하던 친구가 가펑클은 머리가 펑해서 가펑클이야... 했던 말이 생각납니다...

marine 2004-12-07 10: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출근길에 독서하는 분들 보면 참 부러워요 저는 직접 운전을 해야 하기 때문에 그 시간을 이용할 수가 없답니다 오디오북 있으면 참 좋을 것 같아요 그런데 이 놈의 오디오북이 자기계발서가 대부분이라 안타깝습니다 영어 실력이 출중하면 미국서 나온 거 읽으면 될텐데 그 수준은 또 안 되고... 저는 새벽에 일어나서 출근 전에 읽구요, 퇴근 후에 TV 볼 시간에 읽어요 저도 주말에는 오히려 안 읽게 되더라구요 그나저나 독서 리스트 한 번 만들어 봐야 하는데 생각보다 어렵더군요 일단 너무 게을러서리...

하이드 2004-12-07 10: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좋아하는 오디오씨디는 잭웰치의 '잭' 과 힐러리의 ' 마이 리빙 스토리' ( 제목 가물가물;;) 에요. 축약본 아니고, read by author 라는 점이 정말 불끈 의욕을 솟게 만들어줘요. 요즘은 MP3에 담아 듣곤 하지요. 소설은 왠지 성우가 맘에 안 들거나, 축약본이 많아서 잘 안 사게 되더라구요.
 

소나무와 번개

 

인간과 짐승을 넘어서서 높이 자라나

말을 하는데 -      아무도 나와 더불어 말하지 않네.

 

너무 외롭게, 너무 높이 자라나

기다리는데 -        나는 무엇을 기다리는가.

 

너무 가까이, 내 곁으로 구름이 흐른다-

나는 첫번째 번갯불을 기다리고 있다.

 


 

Pine und Blitz

 

Hoch wuchs ich ueber Mensch und Tier :

Und  sprech ich -     niemand spricht mit mir

 

Zu einsam wuchs ich und zu hoch

Ich warte :  worauf wart ich doch?

 

Zu nach ist mir der Wolken Sitz, -

Ich warte auf den ersten Blitz.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