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는 목마름으로 창비시선 33
김지하 지음 / 창비 / 1993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이 시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이 시를 가사로 하여 만든 노래 "타는 목마름으로" 때문이었다.

안치환 버전을 들어보고 김광석 버전과 다시 김민기 버전도 들어 보았다.

하나같이 모두 가슴을 후벼파는 게 찌잉하는 울림을 느껴야 했다.

아마도, 그 노래를 불렀던 가수들이 이 시를 읽었을 때 가졌던 느낌이 그렇지 않았을까.

내가 대학을 다녔을 때의 시기는 그다지 데모가 만연되어 있지도 않았고, 있다 해도 등록금 동결 투쟁이었지 민주주의와 같은 어떤 이념을 위한 투쟁은 아니었었다.  그래서 소위 386세대들이 목청껏 외쳤던 구호들이나 그들의 싸움, 투쟁 등은 그저 조금 더 리얼한 드라마처럼 비쳐져왔던 것도 사실이다.

근래 들어 근현대사 관련 책들을 많이 보게 되었는데, 그 과정에서 이 시를 만났다. 그리고 시집도 함께 읽어 보았다. 뭔가 가슴이 벅차고 아린 느낌이 들었다.

마치, '무임승차' 해왔던 그런 기분. 이제 와서 대단한 애국자가 되보려는 것도 아니고, 그들의 처절한 싸움을 몸으로 부대끼며 느낄 용기 혹은 배짱도 없는 나이지만 그들의 앞선 투쟁으로 인해 좀 더 편안한 세상을 살아가고 있다는 것에 대한 막연한 고마움이 느껴졌다.

또한 동시에, 그토록 피 흘리며 땀 흘리며 일궈온 대한민국인데 아직도 갈 길이 멀었다는 생각에 씁쓸함을 지우지 못했다.

근래에 있었던 청문회 소동에서도 보여온 이념 간의 갈등, 색깔 논쟁. 분단의 조국을 아파하는 마음이 그들에게 있기는 한 것인가 탄식도 절로 나왔다. 시인은, 나의 이 답답한 마음을 삼십 년도 더 전에 현장에서 온 몸으로 부대끼며 온갖 절망과 두려움과 대면하며 쓰러지고 꺾이어도 다시 일어서고 또 일어섰을 테지...

시가 쉽지는 않았다. 당시의 시대 상황을 짐작하며 다만 유추해 볼 뿐, 행간에 저민 시인의 깊은 한숨을 내 얕은 지식과 덜 성숙한 감성으로는 차마 좇아가기가 어려웠다. (특히나 뒷장의 산문은, 정말 어려웠다.ㅠ.ㅠ)

그럼에도, 한 줄 한 줄 의미를 되새겨 보며, 보다 숭고한 마음으로 읽어내려가기 위해 애썼다.

어쩐지 말랑말랑한 기분으로, 혹은 쉽게쉽게 읽어서는 안 될 것 같은 기분이 들어, 그런 자세가 죄송한 마음이 들어 조금 심각한 마음으로 시를 접했다. 어쩌면 시인은 오버하지 말라고 충고할 지 모르겠지만, 고맙고 미안한 마음에 그리 했다.

시인은 아직도 타는 목마름으로 민주주의를 기다리고 있을까. 그 애타는 바람에 나도 동참해 보고 싶다. 어떤 형태로든, 어디에서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키홀더 책도장 - 키홀더 책도장 _ Pink
홍콩
평점 :
절판


전 분홍색 주문했는데 주변에 자랑 많이 했답니다.

책마다 모두 찍어놓았는데 아주 뿌듯해요.

핸드폰 번호는 바뀔 수도 있겠다 싶어서 별자리, 이름, 이메일 주소로 했구요.

제 별자리는 사수좌인데, 무척 귀엽고 깔끔했답니다.

다른 별자리도 어떨 지 궁금하지만 다 가질 수는 없지요.^^;

잉크는 진한 보랏빛입니다.

다 쓰면 잉크는 시중 문방구에서 파는 걸로 보충할 수 있구요.

열쇠고리도 있지만 전 그냥 가방에 넣어 다녀요.

잃어버릴까 걱정 되어서요^^;;;

배송료가 무료인 것도 맘에 들고, 전 이벤트 할 때 사서 천원 할인도 받았거든요.

15,000원이라고 하면 학생들 반응은 비싸다!지만, 어른들 반응은 싸다고 하네요.

책도장이 생긴 뒤 책 사는 재미가 더 커졌어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arine 2006-09-22 00: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너무 예뻐요 이렇게 도장 찍어 놓으면 절대 책 못 버릴 것 같아요

마노아 2006-09-22 06: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름이 들어가 있어서 얼굴 팔려서 못 버릴 것 같아요. 내거다!라고 티 팍팍 냈잖아요^^
 
영화로 배우는 서양사 - H가 S를 만날 때
김형곤 지음 / 도서출판선인(선인문화사) / 2004년 8월
평점 :
절판


제목에 혹하여 읽게 되었는데, 기대에 많이 못 미쳤다.

일단 서양사라는 거대한 흐름을 영화 몇 편으로 이야기 한다는 것이 애초에 무리였지만 일관성 있는 흐름이나 테마가 아닌 그저 작가가 내키는 식으로 골라넣은 것 같아 통일성을 찾기 어려웠다.

재미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그건 작품의 힘이라기보다 독자가 역사 이야기에 흥미가 많았던 까닭이 아닐까 싶다.

좀 더 긴 호흡으로 몇 권의 책으로 구성하여 서양사를 관통하는 하나의 줄기를 만들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혹 작가가 다음 작품으로 그리 이어 나갈 지는 모를 일이지만,

그때는 제발 부탁하건대, 성의 있는 편집과 교정을 원한다.

어쩜 이리 맞춤법이 틀리고 문맥이 엉망인지, 대학 교수라는 저자가 직접 쓴 글인지 의심이 아주 많이 갔다는 것을 강조한다. 심지어 '있다'로 마무리 지어야 할 문장을 '없다'로 마무리 지은 것도 있고, 읽으면서 짜증 많이 났다...;;;

그리고 로마인 이야기를 비롯해서 인용 서적의 내용을 너무 많이 옮겨 놓은 것은 아닌가.

그것을 본인의 글이라고 우기지 않은 것은 다행이지만, 솔직히 이 또한 몹시 성의 없게 보였다.

이 책의 후속 편이 나온다면, 역시 볼 의향은 있지만 그때는 좀 더 좋은 별점을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