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산타
마루야마 요코 지음, 정회성 옮김 / 미디어창비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산타에게도 휴식이 필요하죠. 산타의 가족에게도 크리스마스 선물은 필요해요!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1-02 17: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노아님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크리스마스 인사는 너무 지나서.... ㅎㅎ 하지만 마노아님에게도 크리스마스 선물이 갔기를요. ^^

마노아 2021-01-04 00:11   좋아요 0 | URL
바람돌이님! 해피 뉴 이어~입니다! 크리스마스 2부는 되게 울적했는데 크리스마스 날은 즐겁게 보냈어요~ 새 출발하는 2021년도 선물같은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우리 건강하게 한 해를 시작해 보도록 해요~

2021-01-05 10: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1-07 00: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2-03 17: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2-06 00: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2-24 16: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2-25 00: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3-09 16: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3-12 00: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매킨토시가 만든 자세한 예시들 덕분에 많은 백인들이 자신의 특권을 돌아볼 수 있었다.
...
-내가 승진에 자꾸 실패한다면 그 이유가 성별 때문은 아닐 것이다.
-내가 밤에 공공장소에서 혼자 걷는 걸 무서워하지 않아도 된다.
-내가 책임자를 부르면 나와 같은 성별의 사람을 만날 것이 거의 분명하다. 조직에서 더 높은 사람일수록 더욱 확신할 수 있다.
-내가 운전을 부주의하게 한다고 해서 나의 성별을 탓하지는 않을 것이다.
-내가 많은 사람과 성관계를 한다고 해서 비난과 조롱의 대상이 되지는 않을 것이다.
-나의 외모가 전형적인 매력이 없더라도 큰 문제가 아니며 무시할 수 있다. - P30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0-11-10 09: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11-15 21: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12-02 14: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12-04 01: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유리 머그 - 위대한 개츠비

평점 :
절판


두꺼운 유리잔이 필요했는데 맞춤이 나타났다. 게다가 위대한 개츠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0-11-01 01: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마노아님 안녕하세요 오랫만이예요. 건강하시죠?

마노아 2020-11-01 01:10   좋아요 0 | URL
헤헷, 진짜 오랜만이지요? 요새 책을 통 못 읽어서 알라딘 방문이 뜸하네요. 그래도 이렇게 반가워해주시는 분들 계시니 힘이 납니다. 바람돌이님도 건강히 잘 지내고 계시지요?
 
어린 왕자 분리수거함 (3개 1세트) - 직사각_40L

평점 :
장바구니담기


투명비닐과 투명 페트병도 분리해야 하니 여러모로 필수템!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7-06 10: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7-08 00: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03 09: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05 11: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27 22: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노아 2020-08-27 22:38   좋아요 0 | URL
부직포 재질이라 책 담아 옮길 수 있을 것 같아요

2020-09-12 17: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9-12 23: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10-14 14: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10-15 15: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어설픈 위로받기 : 시로
하상욱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호의가 계속되면 권력인 줄 알고.... 

서비스를 제공해 주면 고마워 하지 않고 더 큰 걸 달라고 하지. 



가족 같은 회사는 다른 의미로도 좀 무서운데?



우리는 모두 자기 자신의 짐이 가장 무겁고 내 슬픔이 가장 서러운 존재들이지. 나도 그래.



내가 부럽지 않은 것도 부러워서 그렇다고 얘기해. 그저 웃고 말지. 



매주 일요일에서 월요일에 잠과 씨름을 하지. 가는 시간이 아깝고 오는 아침이 초조하고...



그니까. 왜 말을 생각 없이 하고 그래!



그게 딱 너의 수준이야!



부모님들께, 엄친아 들이밀지 마세요. 내친구 아빠 엄마 끌고 오고 싶지 않아요. 



다시 태어나기 전에는 안 되겠더라. 그러니까 우리 서로 에너지 낭비하지 말자. 



자기 부모님들이 내는 세금으로 내가 월급 받는대. 아니, 나는 세금 안 내니? 



그러니까 그 입조심!



잠이 부족해...



서로 룰을 지키자!



이승환이 그랬다. 불행하지 않은 게 행복한 거라고!

그러니까 오늘도 화이링!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레이야 2019-12-14 12: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노아님 영원한 이승환 팬이시죠. 소소하고 평범한 게 행복이라는 것도 소중히 생각하며 이 한 해를 마무리해야겠죠. 따스한 겨울 되시길 ~^^

마노아 2019-12-14 12:21   좋아요 0 | URL
네, 맞아요, 소소하고 평범한 것들 속에서 더 행복함을 누리는 우리가 되었으면 해요. 프레이야님의 한 해 마무리도 따스함으로 가득 차기를 바랄게요! 주말도 기쁘게, 평안히 보내셔용^^

2020-01-07 10: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7 13: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04 10: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04 23:34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