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카스피 > 댓글관련

알라딘서재에서 최근에 쓴 페이퍼나 리뷰에 누군가 댓글을 달면 서재에 떠서 댓글 확인이 가능하고 댓글에 대한 답변을 달수 있습니다.그런데 오래된 리뷰나 페이퍼에 누군가 댓글을 달면 현재는 서재에서 이 댓글이 뜨질 않고 있네요.초기 화면의 알림센터에 신규댓글 알림난에는 댓글이 뜨지만(단 이경우 며칠 지나면 사라집니다), 앞서 말한대로 알라딘 서재란에는 오래된 글에 쓴 최신 댓글은 표기가 안되서 누군가 궁금한 사항이 있어 문의한 댓글을 서재 주인이 확인을 하지못해 답변을 못달수 있단 생각이 듭니다.

알라딘에서 이점 확인하고 수정해 주시면 고맙겠네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크(pek0501) 2019-06-21 22: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같은 경험을 했습니다. 저도 댓글이 새로 달리면 서재 주인이 알 수 있도록 어떤 표시를 해 놓는 시스템이 되었으면 합니다.

카스피 2019-06-23 14:45   좋아요 0 | URL
시스템적으로 해결 가능한데 손이 많이 가서 그런지 좀처럼 고칠 생각을 안하는것 같아요.
 

ㅎㅎ 알라딘 중고서점 직원들 넘 친절해도 안되용^^

ㅎㅎ 손님의 맘 속을 꿰뚫어 보는 알라딘 중고서점 직원들 넘 무섭습니당^^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알라딘에서 4월 30일자로 TTB2 서비스를 이용해 게재중인 모든 광고는  2019430일 비노출 처리할 예정이랑고 문자가 왔네요.TTB220181031일 서비스를 종료했는데 이제는 광고마저 비노출 처리를 하는것 같습니다.

 

뭐 TTB에 대해 그닥 생각해 보지 않아서 이번에 없어지는 TTB는 무엇인가 찾아보았습니다.

 

TTB는 ?

 블로거들이 알라딘 외부 사이트(블로그)에서도 알라딘 책소개페이지에 소개되는 리뷰를 쓰고, 수익을 얻을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입니다. TTB를 이용하는 방법은 2가지가 있습니다.

 (1) 블로거가 본인의 블로그에 적으신 알라딘 책(상품)을 블로그 방문자가 클릭하여 알라딘 사이트에서 해당 책(상품)을 구매하면  책 판매가의 3%를 블로거에게 지급하는 방식 입니다.

 (2) 알라딘 상품을 소개하는 블로그의 글은 알라딘 상품정보페이지의 'TTB 리뷰' 코너에 게재가 되며, 알라딘 방문자가 이것을 보고 추천의 의미로 'Thanks to' 버튼을 누른 후 해당 상품을 구매하면 블로거에게는 TTB적립금 3%를 지급합니다.

요약하면 열심히 블로그에 좋은 글을 올리면 약간의 금전적 혜택이 있다는 것이네요.사살 알라딘 서재에서 열심히 활동하시는 분들은 참 책도 많이 읽으시고 사시는 분들도 많으신것 같더군요.그래서 이런 TTB같은 것은 그런분들에게 약간이나마 알라딘에서 받은 사랑을 되돌려주는 것이란 생각이 들었는데 가면 갈수록 고객들에게 줄어들었던 혜택이 야금 야금 없어지는 것을 보니 참 거시기하단 생각이 듭니다.

솔직히 알라딘에서 독자들에게 주었던 혜택이 하나 둘씩 사라지는 것을 보면서 알라딘의 경영이 어렵나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중고서점은 열심히 확장하는 것을 보면 그건 아닌가싶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알라딘에서 더 좋은 서비스로 찾아뵙겠다고 인사를 했는데 거의 6개월이 흐른 지금 어떤 더 좋은 서비스를 구상하고 있는지 무척 궁금해 지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앞서 말한대로 알라딘 중고서점은 전산화가 잘 되어있어 구하는 책이 어디있는지 확인은 가능하나 그 책이 지방에 있다면 책을 구하러 일부러 지방 알라딘 중고서점까지 갈수 밖에 없는 시스템이라고 말씀드렸죠.사실 저도 얼마전에 구하고 싶은 SF책이 있었는데 있는곳이 울산이라 도저히 갈수가 없어 혹시 서울로 택배보낼수 있냐고 물었는데 안된다는 답변을 들어 실망한 적이 있었지요.

 

그런데 원하는 책을 구입하겠다는 맘이 강하면 실제 타 중고매장에 직접 가는 분들도 계시더군요.제가 직접 본 일인데 예전에 알라딘 중고서점 강남점에서 초로의 신사분이 직원들께 마구 화를 내시더군요.무슨일인가 싶어 옆에서 슬며시 들어보니 노인분이 원하시는 책이 강남점에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자신이 지방에서 올라갈테니 책을 킵해달라고 말을 한 모양인데 직원끼리 소통이 안되었는지 몇시간 버스를 타고 강남점에 오니 책이 팔려서 없다는 황당한 소리를 듣고 화를 내시는 것이 더군요.아마 점장으로 여겨지는 분이 알라딘은 판매 공정성을 위해서 책을 않는다고 말하지 노인분은 아니 그러면 전화상으로 미리 그렇게 말하지 자신이 몇번씩 다짐을 받고 고속버스를 타고 올라왔는데 이 무슨 해괴한 일처리냐고 화를 내시는 것이었죠.

 

뭐 알라딘의 방침에 일리가 없는것도 아니지만 필요한 책을 일부러 구매하기 위해 몇시간 버스를 타고 직접 오신분에 대해 넘 무성의한 것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드는것이 사실이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알라딘 강남점인지 종로점인지 알라딘 중고서점이 처음 출발하면서 이제는 전국에서 대략 30개 정도의 알라딘 중고서점이 생기지 않나 싶습니다.기존의 헌책방에 비해서 여러가지 좋은점이 많은데 개인적으로 알라딘 중고서점의 책들이 전산화가 되어 있다는 점이죠.그래서 컴에서 알라딘 중고서점에 들어가면 원하는 책이 전국 어디에 있는지 확인이 가능하다는 것이죠^^

 

그런데 이렇게 훌륭한 전산화를 갖고도 한가지 아쉬운점이 있다면 운영이 아날로그적인란 것이죠.무슨 말인가 하면 내가 원하는 책이 어디에 있는지 알수는 있지만 그 책이 만약 지방에 있다면 직접 지방으로 가지 않는다면 구할수 없단 이야기죠.알라딘은 물류 창고가 있기에 각 중고서점마다 책을 이동시키는 것이 가능한데 지역내 알라딘 중고서점 이용자를 위해서 매장간 이동조치를 취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뭐 각 중고서점의 이용자를 위해서 그렇게 한다는 것에 대해 이해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꼭 필요로 하는 책이 타 지역에 있어 구매하지 못한다는 것은 참 아쉽단 생각이 듭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