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광활한 우주점에 대한 글을 올리면서 작년말에 알라딘 동성로점에 간 이야기를 했는데 당시 알라딘 중고매장에서 필요한 책을 확인하고 매장에 방문했는데 책이 없이 당황한 기억이 납니다.당시에 점장님은 전산에 남은것으로 보아 책은 판매가 안되었는데 아마도 손님이 책을 보거나 다른곳에 두었을 확률이 높다고 하더군요.그러면서 혹 책을 찾으면 연락을 드리고 택배로 발송해 주겠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일단 동대구역으로 갔는데 일요일이라 저녁늦은 차밖에 없어서 시간이 많이 남더군요.그래서 혹 그동안 책을 찾았나 싶어 동성로점에 연락을 취하기로 했습니다(동대구역에서 동성로까지 지하철로 4정거장 밖에 안되더군요)

그런데  인터넷으로 동성로점을 찾으니 동성로점 주소는 나오는데 연락처는 매장통합 전화번호 밖에 없더군요.매장통합 콜센터 : 1544-2514 (평일 9-18시, 근무시간 외 ARS 안내 이용 가능) ← ㅎㅎ 요렇게 문자가 뜹니다.

 

ㅎㅎ 알라딘 콜센터에 전화거신 분들은 알겠지만 통합 콜센터는 몇몇의 인원이 모든 전화를 받기에 전화 연결이 참 어렵습니다.게다가 일요일이라 콜센터는 휴무라서 연락이 안되더군요.동성로점 전화번호를 알수가 없어서 동대구역 밑에 있는 알라딘 동대구역점에 가서 직원에게 동성로점 전화번호을 물었더니 자신을은 잘 모르겠다면서 센터에 전화를 걸어보라고 하더군요.

ㅎㅎ 좀 어이가 없었던 것은 타 지역이야 전화번호를 모를수 있다고 하더라고 같은 대구지역(매장은 달랑 3개)에 있는 다른 지점의 전화번호를 직원들이 모른다는 것은 좀 이해가 되질 않더군요.

 

개인적으로 알라딘 중고서점의 개개의 매장번호가 뭐 비밀사항도 아닌데 굳이 전화번호를 숨길 필요가 무엇일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물론 전화 문의때문에 매장에서 일이 바빠질수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만 매장 전호까지 통합 콜센터를 통해서 알야야 할 필요가 있을까 여겨지네요.

사실 통합 콜센터라는 것은 소비자보다는 회사를 위한 제도가 아닌가 싶습니다.기본적으로 통합 콜센터는 소수의 인원이 전화통화를 해서 연결되기까지 시간이 많이 걸리죠.그래서 핸폰으로 연락시 긴 통화사간으로 통신비가 생기는 것외에 1544역시 전화거는 사람이 부담하는 것이어서 단순 매장 전화번호 문의에도 비용이 발생하게 됩니다.

 

알라딘은 회사의 편의를 위해서 소비자에게 비용 부담을 전가하지 말고 각 중고서점의 매장 번호를 공지하는 것이 좋단 생각이 듭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알라딘에서 이 광활 우주점이란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습니다.사실 이 광활 우주점이란 서비스는 제가 아마도 알라디너중에서는 서비스 시작이전에 이 사실을 알고 있는 몇사람중의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

 

제가 이전에 글을 올린바 있지만 작년 11월에 성묘를 갔다가 알라딘 동성로점에 찾는 책이 있어 일부러 대구까지 갔다가 책을 구하지 못한적이 있지요.그때 점장님꼐 사는곳에 외에 찾는 책이 있을 경우 해당 알라딘 서점에서 택배배송이 불가해 불편하다고 말하자 향후 2~3개월안에 알라딘 중고서점에서도 택배 배송 서비스가 있을거라고 살짝 귀뜸해 주시더군요.

 

드디어 알라딘 중고서점의 택배 서비스라고 할수 있는 이 광활 우주점 서비스가 생겼다고 하니 만시지탄이지만 중고서점 애독자 입장에선 쌍수를 들어 환영합니다.물론 보완사상이 있겠지만은 향후 더좋은 서비스로 발전하길 기대해 봅니다.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0-02-03 17: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03 18: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이제는 별로 신경을 쓰지 않고 있는데 우연찮게 서재지수를 보고 있으려니 서재 방문자 수가 1,700,062명이시네요.오늘자로 누적 방문자수가 170만명이 되었습니다.

한때는 방문자수를 늘리려고 열심히 글도 올렸지만 이제는 그런것도 심드렁해서 한달에 서재에 글을 올리는 것도 몇개에 불과하네요.

 

서재글을 뒤져보니 2014년도에 누적 100만명을 달성했는데 그 이후 글이 줄어선지 19년 말에야 170만이 되었네요.한참 많은 분들이 방문하실적이면 내년 이맘때쯤이면 누적 방문자수가 200만명이 넘을 테지만 요즘처럼 글을 안올려서 하루에 100여분이 방문하시면 한 10년 뒤에나 방문자수가 200만명이 될것 같네요.

 

아무튼 별볼일 없는 서재에 그간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게 감사 인사 올립니다^^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19-11-27 21: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70만 축하드립니다.^^
카스피님, 좋은하루 보내세요.^^

카스피 2019-11-27 23:58   좋아요 1 | URL
넵,감사합니다.서니데이님도 좋은 밤 보내셔요^^
 

지난번 알라딘 대구 동성로점을 방문했습니다.사실 성묘하고 서울에 올라가면 되는데 인접한 대구 동성로점에 제가 찾던 책이 있어서 일부러 방문한것 이었죠.

 

성묘가기 며칠전부터 달을 판 사나이란 책이 동성로점에 있는 것을확인 했지만 책하나 사러 대구까지 가기는 좀 거시기 했는데 뜻밖에  영천에 가게되서 대구에 가기로 했습니다.

대구로 출발하기 전에도 대구에 도착해서도 책의 유무를 확인하고 지하철을 타고 동성로 점에 도착했습니다.지하로 내려가서 컴으로 책의 위치를 확인하고 책을 찾는데 이런 암만 찾아도 책이 보이질 않네요.

그래서 점장님께 책의 유무 확인을 확인 부탁드리고 점장님과 함께 열심히 책을 찾았습니다.그런데 역시 책이 보이질 않습니다.점장님께 혹시 책이 팔린거냐고 묻자 컴에서 뽑은 표에 책이 있으면 아직 팔리지 않은 것이라고 하면서 손님이 책을 보고나 아님 다른 곳에 책을 놓아두었을 거라고 합니다.

그래서 일일히 책을 보는 분들이 책을 확인하고 책이 있을만한 서가를 샅샅히 살펴 보았습니다.아마 대략 40~50분을 찾은 것 같은데 도저히 찾을수가 없네요.

 

점장님은 죄송하다면서 혹시 책을 찾거나 책이 다른 서점에 들어오면 본사차원에서 연락을 주겠다면서 전화번호를 알려달라고 해서 연락처를 주고 다시 동대구 터미널로 돌아왔습니다.

결국 책을 사지 못하고 서울로 올라왔는데 책 사겠다고 일부러 대구를 들려서 왔는데 참 허탈하더군요.한 일주일 이상 책이 팔리지 않은것을 확인했는데 제가 들른 그 시간에 책이 사라졌으니 참 황당하고 정말 우째 이런 일이 있는지 참 거시기 하더군요ㅜ.ㅜ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넷 2019-11-27 23: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쉬우시겠네요. 전산상으로는 되어 있는데 간혹 앖는 경우가 있지요. 판매가 되었는데 뭔가 오류가 있었던 것은 아닐까도 싶네요

카스피 2019-11-27 23:59   좋아요 0 | URL
네.그런 경우를 저도 종종 당했어요.이런 경우 가넷님 말씀처럼 전산 오류라면 좀 황당한데 알라딘엔서 이걸 바로 바로 수정했으면 좋겠어요.
 

몇년전에 대구에 들렸을 적에 헌책방을 여러군데 둘러본 기억이 나는에 지금까지 남아 있는지 잘 모르겠습니다.사실 이번에 알라딘 대구 동성로 점을 간 이유는 제가 찾던 책이 동성로에 있었기 떄문이었죠.

 

잘 몰랐는데 지하철로 동대구역에서 동성로까지 4정거장 시간으로 7분밖에 되질 않아서 얼른 지하철을 타고 동성로 점에 갔습니다.근데 동성로에 가면 사람들이 알라진 점을 알 줄 알았는데 이외로 아는 분들이 없어서 찾는데 약간 애로가 있었습니다.

<대구 동성로점.지하에 위치하고 있는데 이곳을 아는 분들이 별로 없어서 찾는데 좀 고생했습니다.대구 지역에 맨처음 생기다 보니 대구점이라고 간판에 적혀 있네요.이후 대구에는 상인점과 동대구역점이 생기게 됩니다^^>

<내려가는 입구의 저 그래픽은 다른 알라진 중고매장과 대동소이하네요>

 

<역시 책을 읽은 공간이 있습니다>

<대구 동성로점은 동구역점에 비해 훨씬 넓어 책들이 많습니다>

대구 동성로점에 간 이유는 찾던 책이 있어선데 결국 차지 못했습니다.그 이야기는 다음에 하도록 하지요.이걸로 1박 2일 지방 여행글을 마칩니다.

서울>영천>김천>의성>대구로 5개 지역을 도는 빡센 일정이었네요^^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심술 2019-11-27 17: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찾던 책이 중고서점 동탄점에 있대서 3시간반 걸려 갔더니
누가 훔친 건지 전산 입력 오류인지 정작 동탄점엔 책이 없어
허탕치고 피눈물 흘리며 집으로 돌아온 기억이 나네요.

같은 경험 하셨다니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카스피 2019-11-27 17:43   좋아요 0 | URL
ㅎㅎ 심술님의 그 마음 제가 확실히 느꼈습니다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