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에서 발생하여 전 세계를 공포로 떨게하는 코로나 19바이러스 때문에 40년만에 다시 인구에 회자되는 책이 있으니 바로 딘 쿤츠의 어둠의 눈이란 작품입니다.이 작품은 1981년에 간행된 작품인데 소설속에서는  2020년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바이러스를 다루고 있는 작품이죠.

 

앞서 말한대로 이 작품은 2020년 우한에서 발행한 바이러스를 다루고 있기에 현재의 전 세계적인 판데믹을 무서우리 만치 정확하게 일치하고 있습니다.

 

어둠의 눈애서는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바이러스는 배양하는 과정에서 실수가 발생한 후미국으로 흘러 들어간 뒤 의문의 사망자를 잇따라 양산하게 되지요.이 바이러스는  치사율은 100%다. 인간에게만 영향을 미치고 인체 밖에선 1분 이상 생존할 수 없기에  일단 전파된 후 살상이라는 목적을 달성하면 자연 소멸되므로 최상의 무기라고 할수 있습니다.

 

소설의 내용에서 알수 있듯이 1981년에 간행된 어둠의 눈은 2020년에 우한에서 발생한 바이러스를 정확히 예언하고 있지만 세부 사항을 보면 현재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코로나 19바이러스와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숩나더.

 

예를 들면 우한에서 발생한 바이러스가 소설속에서는 우한의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인공적으로 만든것으로 나오지면 현실속 코로나 19는 우한의 화난수산시장에서 판매하는 야생동물에서 나온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물론 물론 영국의 데일리 메일같은 일부 언론들은 우한에 있는 중국에서 유일하게 4급 생물안전성표준(에볼라 바이서스가 4급임)을 갖춘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어떤 이유이지 모르지만 코로나 19바이러스가 유출되었다고 추측하는 기사를 내고 있지요.(우한 바이러스 연구소는 화난시장 인근에 있다고 합니다)

물론 중죽은 이를 즉각 부인하고 있으며 발병 초기에 한국,중국,일본등 동양인 위주로 감연된 것을 이유로 미국이 중국이나 아시아인을 공격하기 위해 만든 생화학무기가 코로나19라는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소설속의 바이러스는 인공적으로 만든 생화학 무기여서  일단 감염되면 무조건 사망에 이르고 치사율 100%의 바이러스로 외부에선 1분도 존재하지 못한다고 그리고 있습니다.하지만 현실의 바이러스는 물론 전염률은 높지만 사망률은 평균 2.5% 수준으로 최악의 바이러스인 에볼라바이러스는 42%나 한국에서 유행했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19%나 수십만명이 감염되었던 사스는 10%보다 훨씬 떨어집니다.그리고 소설속에서 바이러스는 외부에선 1분만에 소멸되지만 현실의 바이러스는 코로나19와 같은 바이러스는 금속, 유리, 또는 플라스틱 표면을 포함한 무생물 표면에서 9일 동안 생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것만 보더라도 소설과 현실의 내용은 상당히 다른것을 알겠지요.그보다 가장 근본적인 것은 1981년에 간행된 소설에서 바이러스 명은 현재 알려진 우한400이 아니라고 하는군요.초판에 나오는 바이러스명은 우한 400이 아니라 고리키 400 즉 러시아에서 발생한 바이러스로 나오지요.이것이 1988년 서울 올림픽에서 중국이 러시아를 제치고 2위를 차지하자 어둠의 눈을 출간한 출판사가 마케팅 목적으로 고리키 400을 우한 400으로 바꾸어 버렸다고 하네요.

 

결론적으로 어둠의 눈이 2020년 현재 우한에서 발생한 코로나 19를 예언한 것은 아닙니다.우연이 겹쳐 그렇게 된것이지요.하지만 약간의 사실적인 정보를 이용해 그럴 듯한 이야기를 만드는 작가 쿤츠의 능력은 인정하지 않을수 없을것 같습니다.^3^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딘 쿤츠는 지금은 국내에서 그닥 인기가 없지만 90년대에는 국내에 참 많이 번역된 작가입니다.헌책방에 가면 쿤츠의 작품들을 많이 볼수 있었는데 저도 헌책방에서 쿤츠의 작품을 사서 읽은 기억이 나는군요.가장 최근에 본것은 오드 토마스가 주인공인 살인 예언자 시리즈 작품인데 현재 5권까지 나와서 저는 4권까지 구매를 했습니다.

 

 

요즘 한참 유명한 40년전 자신의 작품에서 중국의 우한에서 발생한 바이러스를 써서 화제가 된 딘 군츠의 어둠의 눈이란 작품이 있었죠.많은 화제가 되어선지 이 작품이 국내에 번역될 예정이란 기사가 났습니다.

 

우한 바이러스 예견한 딘 쿤츠 소설 한글판 나온다

 

기사에 나왔듯이 딘 쿤츠는 매년 많게는 2000만부의 판매고를 올리는 초대형 베스트셀러 작가로 전세계 80여개국에 5억부 이상이 팔렸다고 전해지는데 그래선지 제 기억에도 국내에 딘 군츠의 작품이 무척 많이 번역된것으로 기억합니다.그래선지 81년에 나온 어둠의 눈이란 작품도 번역되었지 않았을까하고 국내에 번역된 딘 군츠의 작품을 찾아보았습니다.

1973 Demon seed / 인공두뇌 / 동쪽나라 / 이연숙

1975 Invation / 겨울의 달 / 고려원 / 김훈[7] [8]

1976 Night Chills / 서스펜스 블루 / 우담 / 정태원

1977 The Vision / 비전 / 동쪽나라(한민사)

1977 The Face of Fear / 공포의 얼굴 / 이성 / 정태원

1980 The Funhouse / 펀하우스

1980 Whispers / 어둠속의 속삭임 / 고려원미디어 / 이인복

1980 The Voice of The Night / 어둠의 소리 / 태일출판사 / 이동민

1981 How to Write Best Selling Fiction / 베스트 셀러 소설 이렇게 써라 / 문학사상사 / 박승훈

1982 The House of Thunder / 천둥의 집 / 김귀화 / 시간과 공간사

1983 Phantoms / 팬텀 / 한나라 / 정태원[10]

1984 - 황혼의 노예들 / 이화문화출판사 / 김진준

- 추격 / 세시 / 최지영

1986 Stranger's- 시간의 그늘 / 청마 / 정태원 -이방인 / 지성사 / 정태원

1987 Shadowfires / 섀도파이어 / 호암출판사 / 노영현

1987 Watchers - 와처스 / 우남미디어 / 신상윤

- 망가진 바이올린 / 글사랑 / 한옥경

- 낮선 눈동자 / 제우미디어 / 김정미

1988 Lightning / 운명의 추적 / 고려원 / 박은경

1989 Midnight / 미드나이트 / 고려원 / 조석진

1990 The Bad Place / 텔레포트의 비밀 / 고려원 / 최진

1991 Cool Fire / 분노의 풍차 / 고려원미디어 / 박병우

1992 Hideaway / 백색의 가면 / 고려원미디어 / 박주동

1993 Dragon Tear / 용의 눈물 / 고려원미디어 / 김훈

1993 Mr. Murder / 복제인간 알피 / 고려원 / 서계인

1994 Dark Rivers of The Heart / 어둠의 목격자 / 고려원 / 이창식

1995 Strange Highways / 스트레인지 하이웨이 / 한뜻 / 안정희

1995 Intensity / 사이코 / 한뜻 / 신영희

1995 Icebound / 아이스바운드 / 한뜻 / 안정희

2003 Odd Thomas / 살인예언자 / 다산책방 / 조영학 <오드 토마스 시리즈1>

2005 Forever Odd / 죽음의 여신 / 다산책방 / 조영학 <오드 토마스 시리즈2>

2005 Velocity / 벨로시티

/ 비채 / 하현길

2006 Brother Odd / 악의 수도원 / 다산책방 / 조영학 <오드 토마스 시리즈3>

2006 The Husband / 남편 / 비채 / 최필원

2008 Odd Hours / 흰 옷의 소녀 / 다산책방 / 김효설 <오드 토마스 시리즈4>

2008 Your Heart Belongs To Me / 심장 강탈자-당신의 심장은 나의 것 /제우미디어 / 김진석

2009 The Darkest Evening of the Year 검은 비밀의 밤/ 제우미디어 / 김진석

2019 The Silent Corner / 사일런트 코너 / 북로드 / 유소영

역시 생각처럼 쿤츠의 작품은 많이 번역되어 있는데 알라딘을 보면 위에 열거한 작품외도 더 많은 작품들이 번역되어 출간되었습니다.하지만 요 근래에 간행된 사일런트 코너외에 한두 작품만 구매 가능하면 대다수 작품들은 현재 절판 상태입니다.

그나저나 곧 번역될 어둠의 눈이란 작품이 어떤 내용일지 무척 궁금해 지네요^3^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년 현재 중국의 우한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발병하면서 현재 전 세계로 퍼져나가고 있습니다.그런데 우한 바이러스를 40년전에 예언한 책이 있다고 합니다.뭐 노스트라 다무스가 예언했냐고요??아닙니다.한 추리작가가 이를 예언했다고 하는군요.

바로 스릴러 작가인 딘 쿤츠입니다.

 <75세라 하는데 상당히 젊어보이시네요>

 

그리고 코로나 19바이러스 일명 우한 바이러스를 쓴 책은 바로 요책입니다.

 

이 책은 1981년에 간행되었는데 딘 군츠의 작품이 국내에 많이 번역되었음에도 이 책은 번역되지 않았다고 하네요^3^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얼마전 추리소설의 시조새라고 할수 있는 애드거 앨러 포 전집 완전판이 나왔지요.

 

 그런데 추리 소설 애독자 입장에서 보면 출판사가 스스로 완전판이라고 말하는 추리소설전집이 있습니다.바로 완전판 뤼팽 전집(정가 317,000원)이지요.

 

 

아르테에서 올7월에 나온 결정판 아르센 뤼팽전집의 책소개글을 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역사상 가장 매혹적인 도둑 아르센 뤼팽
35년에 걸친 모험담과 오리지널 삽화를 빠짐없이 수록한
세계 최초의 결정판 전집

프랑스 뤼팽협회가 인정한 유일한 결정판, 최신 발굴 작품 6편 국내 최초 공개!
원고 총 30,000매, 오리지널 삽화 370여 컷 수록!
번역가 성귀수의 16년에 걸친 치열하고 집요한 도전의 성과물

중단편 39편, 장편 17편, 희곡 5편
1905년 첫 연재작 「아르센 뤼팽 체포되다」부터
병마와 싸워가며 완성한 「아르센 뤼팽의 마지막 사랑」까지
아르센 뤼팽의 35년 모험담을
370여 컷의 오리지널 삽화와 함께 빠짐없이 수록
최근 발굴된 7편의 희귀작까지 총망라한 세계 최초의 결정판 전집

출판사의 책소개로만 본다면 아르테에서 나온 뤼팽전집은 말그대로 뤼팽 완전판이라고 할수 있습니다.게다가 뤼팽전문가이지 프랑스어 번역가인 성귀수님이 직접 발로 뛰면서 미 발표작을 번역한것이에서 역시 믿음직 하지요.

확실히 아르테에서 나온 성귀수님 번역 결정판 아르센 뤼팽전집은 여타 출판사에서 나온 아르센 뤼챙전집보다는 훌륭하고 믿음직하단 생각이 듭니다.하지만 가격면에서도 역시 타 출판사의 뤼팽에 비해서 가격이 안드로메다급이네요ㅜ.ㅜ

 

타 출판사의 아르센 뤼팽 전집 가격은 아래와 같습니다.

 

까치판 아르센 뤼팽전집(20권):정가 174,000원

 

 

황금가지 아르센 뤼팽전집(21권):정가 143,000원

 

 

코너스톤 아르센 뤼팽 전집(20권):정가 65,000원

 

일단 아르테외에 아르센 뤼팽 전집이 나온 출판사는 까치,황금가지,코너스톤 3개 뿐입니다.셜록 홈즈 전집이 많은 출판사에 나온 반면 뤼팽의 경우 그 명성에 비해 3개 출판사에서밖에 전집이 안나온 이유는 아무래도 홈즈 시리즈(장단편포함 7~9권내외)에 비해 20권이나 되는 방대한 분량이기에 아무래도 출판사에서 판매의 부담때문에 전집을 쉽게 결정하지 못해서가 아닐까 추측됩니다.

 

뤼팽 전집을 낸 3개 출판사중 현재 까치판은 절판 상태이고 황금가지판은 전집은 절판이지만 개별낱권으로 구매가능합니다.

아르테에서 나온 결정판 뤼팽 전집(10권)의 정가는 317,000원입니다.까치와 황금가지에 비해서는 거의 2배이상의 가격이고 코너스톤에 비해서는 거의 5배이상의 차이가 납니다.

물론 까치와 황금가지는 2003년도에 나와 15년 뒤인 2018년에 나온 아르테 뤼팽전집의 가격이 물가등을 고려해 비쌀수 밖에 없지만 2015년에 나온 코너스톤의 전집가격보다 5배나 비싼 것은 좀 의외란 생각이 듭니다.

물론 요즘 추리소설혹은 소설책 가격이 평균 15,000원이니 2권분량이 하나로 나온 아테온의 뤼팽이 권당 33~35,000원선인 것은 그닥 이상하지 않지요.

 

 

사실 프랑스 전문 번역가면서 뤼팽 전문가인 성귀수씨의 번역이 코너스톤의 집단 번역보다 훨씬 나을거라는 사실은 추리소설 애독자라면 누구가 알수 있습디다.하지만 두권분량이라지만 권당 가격이 33~35,000원 사이라는 사실은 추리소설 애독자지만 고개를 갸우뚱 거리지 않을수가 없네요.

 

실제 요즘 나오는 추리 소설의 경우 대부분 작가들이 생존해 있는 경우가 대다수 입니다.무슨말인가 하면 책 가격에 제작비와 마케팅비외에 저작권료와 번역료가 포함되어 있다는 말이죠.개인적인 생각에 아르테의 결정판 뤼팽은 아마도 까치 뤼팽 전집에서 출판사가 밝혔듯이 7개의 미발표 작품을 합친 것이라고 생각됩니다.왜나햐면 두 출판사의 뤼팽전집의 번역가가 성귀수씨이기 때문이죠.

그럼 아르테에서 결정판 뤼팽 전집을 출간할적에 저작권료는 빠지고 번역료역시 완전히 새로운 작품을 번역하는 것보다는 다소 낮지 않을까 생각됩니다.그리고 제작비 역시 양장본이지만 2권을 한권으로 만들기에 좀 낮아질거란 생각이 드는군요.게다가 도서정가제로 인해 할인폭도 낮아서(나중에 한번 글을 올리겠지만 도서정가제 당시 출판사에서는 책 가격이 낮아질 거라고 했지요) ,기본 베이스가 되는 2003년에 나온 까치판 뤼팽전집에 비해 가격이 2배정도 되야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추리소설중 아르테에서 나온 뤼팽보다 가격이 낮은것은 아마도 주석달린 셜록홈즈가 아닐까 싶습니다.권당 25~27,000원 수준이지요.

 

하지만 주석달린 셜록홈즈 전집은 일반적인 셜록 홈즈가 아니라 주석이 달린것이어서 비싸긴 하지만 가격에 대해 수긍이 갑니다.

 

아르테에서 나온 결정판 뤼팽 전집은 말 그대로 뤼팽 시리즈의 결정판이란 생각이 들고 또 전문 번역가인 성귀수씨의 번역이라 다른 출판사의 뤼팽 번역에 비해 믿음이 가는 것은 사실입니다만 믿음으로 구매하기에는 추리소설 애독자라도 가격이 너무 비싼거도 사실이네요.

개인적으로 뤼팽을 읽어보지 않거나 혹은 완전판 뤼팽을 갖고 싶다면 아르테판 뤼팽전집도 훌륭하다고 생각됩니다.

<진열된 결정판 뤼팽전집.10권이니 서가에 진열할 맛이 납니다>

 

<결정판 뤼팽 앞표지>

 

<결정판 뤼팽 뒤표지>

 

<결정판 뤼팽 책 두께.2권을 한권으로 만들어서인지 두께가 만만치 않습니다.양장본이서 책읽기가 약간 불편할것 같군요.개인적으론 양장본이지만 까치본의 두께가 책 읽기에 적당한것 같네요>

 

<책안의 오리지널 삽화>

 

하지만 단순히 흥미위주로 뤼팽을 읽고 싶다면 황금가지나 아니면 좀더 부담을 줄이고 싶다면 코너스톤도 괜찮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그리고 좀더 완벽한 번역을 원한다면 절판이 되었기에 발품을 좀 팔거나 알라딘 중고서점을 뒤져서 까치판 뤼팽을 찾는것도 좋을 듯 싶습니다.(한번에 구하기가 어려워서 그렇지 까치판 뤼팽은 알라딘이나 예스24중고서점에 종종 나옵니다)

 

ㅎㅎ 저한테 묻는다면 전 까치판 뤼팽전집을 모두 갖고 있어서 아르테판 뤼팽전집을 새로 번역된 7개의 단막극을 위해 새로히 구매하지는 않을것 같네요^^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박균호 2018-12-13 13: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장정이나 디자인도 멋지고 완전 소장각인데요. 카스피님 정말 대단한 장서가 이신 것 같습니다. 글 재미나게 보고 가요.

카스피 2018-12-20 01:35   좋아요 0 | URL
ㅎㅎ 댓글이 늦었네요.네 좀 비싸긴 하지만 뤼팽전집이 없으신 분들은 사실만 하세요^^
 

인터넷을 보다보니 이런 기사가 나왔더군요.

 

인도양 원시 부족에 기독교 전파하러 갔던 미국인 화살로 살해돼

 

기사내용은  인도 벵갈만에 소재한 안다만-니코바르 제도에 선교활동을 하러갔던 미국인이 섬 원주민들에게 화살로 살해당했다고 하네요.세상과 격리되어 살고 있는 토착의 안다만 부족민과 정부 승인 없이 접촉하는 것은 인도 정부에 의해 불법으로 금지되어 있을 정도라고 하는군요.

 

그런데 인도의 안다만 섬이란 말을 들으니 어디서 분명히 들을 기억이 나는데 하고 생각을 해보니 바로 코난 도일의 4인의 서명에 나오는 홈즈를 죽일뻔한 인디언이 통가가 바로 안다만섬 출신이란 생각이 났습니다.

 

 4인의 서명에 나오는 안다만 섬의 원주민인  통가는 어른이지만 키가 120cm도 되지 않는데 독침을 대롱으로 불어 쏘는 것이 특기로 죽을 병에 걸렸지만  조너선 스몰은 그의 병을 치료해주고 목숨을 구해 주게되자 통가는 스몰을 깊이 따르게 됩니다.이후 영국에 온 스몰을 대신해 지붕을 통해 아그라 보물이 담긴 상자를 훔쳐내고 바솔로뮤소령까지  죽여버리지요.소설 말미에 홈즈와 왓슨이  오로라 호에 올라탈 때 독침을 불어 저지하려 했지만 독침이 빗나가고, 왓슨과 홈즈가 쏜 총에 맞아 죽는 인물이지요.

 

안다만 원주민 통가는 소설속에 아주 잠깐만 등장해서 그에 관한 삽화는 찾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외국에서 발간한 4인의 서명중 특이하게 통가를 책 겉표지에 디자인한 책도 있네요.

 

셜록 홈즈의 목숨을 위협한 인도 안다만제도의 원주민이 실제 사람을 죽였다니 색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네요.

by caspi 


댓글(4)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18-11-22 14: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기사 방금 전에 읽었습니다.
왜 하지 말라는 짓을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더라구요.

미국식 선교 방식의 폐해라고 생각
합니다.

카스피 2018-11-22 19:31   좋아요 0 | URL
기독교는 워낙 전도를 중요시 하기 때문에 그렇겠지만 개인적으로 굳이 저렇에 무리를 할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무해한모리군 2018-11-22 15: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렇게 철저하게 격리되었으니까 살아남은 거네요.
그러게... 왜 저런곳까지가서 선교를 할까요... 하지말라는데.

카스피 2018-11-22 19:31   좋아요 0 | URL
저들 원주민은 외부와 철저히 격리되어 있어 현대인에게 아무렇지도 않은 가벼운 병조차 위험하다고 하는데 굳아 왜 저럴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