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_읽는_하루

뼈아픈 후회

슬프다

내가 사랑했던 자리마다

모두 폐허다

완전히 망가지면서
완전히 망가뜨러놓고 가는 것; 그 징표 없이는
진실로 사랑했다 말할 수 없는 건지
나에게 왔던 사람들,
어딘가 몇 군데는 부서진 채
모두 떠났다

내 가슴속엔 언제나 부우옇게 이동하는 사막 신전;
바람의 기둥이 세운 내실에까지 모래가 몰려와 있고
뿌리째 굴러가고 있는 갈퀴나무, 그리고
말라가는 죽은 짐승 귀에 모래 서걱거린다

어떤 연애로도 어떤 광기로도
이 무시무시한 곳에까지 함께 들어오지는
못했다. 내 꿈틀거리는 사막이,
끝내 자아를 버리지 못하는 그 고열의
신상이 벌겋게 달아올라 신음했으므로
내 사랑의 자리는 모두 폐허가 되어 있다

아무도 사랑해본 적이 없다는 거;
언제 다시 올지 모를 이 세상을 지나가면서
내 뼈아픈 후회는 바로 그거다
그 누구를 위해 그 누구를
한번도 사랑하지 않았다는 거

젊은 시절, 내가 자청한 고난도
그 누구를 위한 헌신은 아녔다
나를 위한 헌신, 한낱 도덕이 시킨 경쟁심;
그것도 파워랄까, 그것마저 없는 자들에겐
희생은 또 얼마나 화려한 것이었겠는가

그러므로 나는 아무도 사랑하지 않았다
그 누구도 걸어 들어온 적 없는 나의 폐허;
다만 죽은 짐승 귀에 모래의 말을 넣어주는 바람이
떠돌다 지나갈 뿐
나는 이제 아무도 기다리지 않는다
그 누구도 나를 믿지 않으며 기대하지 않는다

*황지우 시인의 시 '뼈아픈 후회'다. 후회는 늘 오늘에서 어제를 찾는 일이다. 중심을 오늘에 두었으니 내일로 갈 근거가 된다. 어제를 찾는 나는 오늘을 살고 있는걸까.

#류근_진혜원_시선집 #당신에게_시가_있다면_당신은_혼자가_아닙니다 에서 옮겨왔습니다. (04)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에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농가찻집 #곡성여행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구례통밀천연발효빵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길 58-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_읽는_하루

혼자 가는 먼 집

당신......, 당신이라는 말 참 좋지요, 그래서 불러봅니다 킥킥거리며 한때 적요로움의 울음이 있었던 때, 한 슬픔이 문을 닫으면 또 한 슬픔이 문을 여는 것을 이만큼 살아옴의 상처에 기대, 나 킥킥......, 당신을 부릅니다 단풍의 손바닥, 은행의 두 갈래 그리고 합침 저 개망초의 시름, 밟힌 풀의 흙으로 돌아감 당신......, 킥킥거리며 세월에 대해 혹은 사랑과 상처, 상처의 몸이 나에게 기대와 저를 부빌 때 당신......, 그대라는 자연의 달과 별......, 킥킥거리며 당신이라고......, 금방 울 것 같은 사내의 아름다움 그 아름다움에 기대 마음의 무덤에 나 벌초하러 진설 음식도 없이 맨술 한 병 차고 병자처럼, 그러나 치병과 환후는 각각 따로인 것을 킥킥 이쁜 당신......, 당신이라는 말 참 좋지요, 내가 아니라서 끝내 버릴 수 없는, 무를 수도 없는 참혹...... 그러나 킥킥 당신

*허수경 시인의 시 '혼자 가는 먼 집'이다. 이미 먼 길을 간 시인은 그 집에 당도했을 거라 믿으며 속으로만 가만히 읊조려 봅니다.

#류근_진혜원_시선집 #당신에게_시가_있다면_당신은_혼자가_아닙니다 에서 옮겨왔습니다. (03)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에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농가찻집 #곡성여행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구례통밀천연발효빵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길 58-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_읽는_하루

지금은 우리가

그때 우리는
자정이 지나서야

좁은 마당을
별들에게 비켜주었다

새벽의 하늘에는
다음 계절의
별들이 지나간다

별 밝은 날
너에게 건네던 말보다

별이 지는 날
나에게 빌어야 하는 말들이

더 오래 빛난다

*박준 시인의 시 '지금은 우리가'이다. 오래두고 보아야 비로소 알 수 있는 것처럼 "별이 지는 날/ 나에게 빌어야 하는 말들이//더 오래 빛난다" 오늘의 발자국이 내일을 준비한다.

#류근_진혜원_시선집 #당신에게_시가_있다면_당신은_혼자가_아닙니다 에서 옮겨왔습니다. (02)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에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농가찻집 #곡성여행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구례통밀천연발효빵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길 58-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_읽는_하루

작은 연가

사랑이여, 보아라
꽃초롱 하나가 불을 밝힌다.
꽃초롱 하나로 천리 밖까지
너와 나의 사랑을 모두 밝히고
해질녘엔 저무는 강가에 와 닿는다.
저녁 어스름 내리는 서쪽으로
유수(流水)와 같이 흐르는 별이 보인다.
우리도 별 하나 얻어서
꽃초롱 불 밝히듯 눈을 밝힐까.
눈 밝히고 가다가다 밤이 와
우리가 마지막 어둠이 되면
바람도 풀도 땅에 눕고
사랑아, 그러면 저 초롱은 누가 끄리.
저녁 어스름 내리는 서쪽으로
우리가 하나의 어둠이 되어
또는 물 위에 뜬 별이 되어
꽃초롱 앞세우고 가야 한다면
꽃초롱 하나로 천리 밖까지
눈 밝히고 눈 밝히고 가야 한다면.

*김정만 시인의 시 '작은 연가'다. 심고 가꾸어 꽃 피우는 일이 사랑 아니면 무엇일까.

#류근_진혜원_시선집 #당신에게_시가_있다면_당신은_혼자가_아닙니다 에서 옮겨왔습니다. (02)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에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농가찻집 #곡성여행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구례통밀천연발효빵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길 58-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無絃琴 줄 없는 거문고

도연명은 음률을 알지 못했다. 그러나 줄 없는 거문고를 하나 가지고(畜) 있어 매양 술기운이 오르면 그럴 때 마다 거문고를 어루만지며 주체할 수 없는 마음을 실어 달래곤 하였다.

*항백 박덕준 선생님의 작품 無絃琴 무현금 (47×27, 2009. “No-stringed Harp”)을 산벚나무에 새겼다.

몇날며칠을 몸부림쳤는지 모른다. 내가 품고 있는 소리를 듣고자 스스로에게 집중했다. 보이지도 않은 글자를 새기는 일이 몸 속 잠자고 있는 세포를 깨우는 일과 다르지 않았다. 줄없는 거문고를 무릎에 올려 넘치는 속내를 얹는다.




*칭구의 무현금
칭구가 걸어 놓은 죽은 나무를 파고든 '살아난 세포'의 흔적을 걸어 놓자 맑은 미소를 지었을 얼굴이 떠올랐다. 하루 동안 댓글을 달 수 없었다. 마음에 파도를 만들었지만 흐름이 짐작되지 않았다. 결국 오늘 아침이 되어서야 사맞는 음악이 들린다. 책상에 앉아 오랫만에 시나위를 걸었다.
죽은 나무 조각판에 흐름이 읽힌다. 나무의 흐름은 칭구의 속으로 깊게 파고 들었다. 의미를 알수 없는 글자는 나무결을 따라 소리를 만들었다. 줄 없는 거문고에 음악이 떠오른다. 죽은나무도 노래를 부른다는 사실을 새삼 까닫는다. 진양을 따라가는 슬기둥일까, 중모리 얹은 쌀갱일가? 칭구는 나무결을 타고 꺽고, 흔들고, 내질렀다. 이렇게 풍류 가락에 젖은 자신을 새겨 산위에서 죽은 나무를 살렸다.
2021년 7월 12일 항백 선생 서, 일재 각을 보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