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전공하신 분들이, 다른 아티스트의 연주를 잠시 듣기만 해도 (그와 자신의) 인생관이니 곡해석까지 공명한다고 전율할 때 얼마나 부럽던가? '그걸 어떻게 알지? 고수들끼리 통하는 걸까? 음악 외 다른 영역, 내게 더 친숙한 영역에서 나도 그런 공명하는 타인을 "척 하고" 알아볼 수 있었던가?'


 암튼, 엄청 부럽다. 선율 듣기만 해도 동지인지를 "척 하고"  알아본다는 그들의 경지가. 


고집스럽게  세자릿 수, 백번은 족히 들었을 곡이 있다. 

3대 바이올린 협주곡이라는 Tchaikovsky, Violin Concerto D major Op. 3.


반복해 듣다보면, 내게도 그 '경지'의 전율 순간이 올까싶어서 촌스런 질투심으로 듣고 또 듣고. 이 분의 연주, 저분의 연주, 수백번 되듣기. 



언젠가 온라인 투표에서 한국의 팬들은 최고 음반으로 정경화의 연주를 꼽던데

비주얼에 혹하는 나로서는 아무래도 데이비드 가렛David Garrett이 최고다. 심지어 그의 스승이라는 펄만의 연주보다 나는 이 조각미모 천재의 연주가 좋다. 차이코프스키라도 좋아했을 듯.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이작 펄먼의 연주. '바이올린 한 대로 연주하는 음색인가? 풍부함에 놀란다'는 평이 압도적이던데 실로 그렇다. 풍성하다. 빛으로 치면 성당 스테인드글라스 사이로 한복치맛단처럼 퍼지며 파고드는 음의 향연.

https://youtu.be/CTE08SS8fNk

한 분 더 추가, 알레나 바에바. 올해 남편과 내한 연주했다. 기품있고 카리스마있는 연주,

https://youtu.be/2ckqOukGKK8




https://youtu.be/kEJfbEUgFC0


최애 바이올리니스트, 오주영, Jay Oh. 현재 뉴욕필 종신단원이다. 소속사에 내한 공연 문의드렸었는데 2019년 내한은 무산되었나보다. https://nyphil.org/about-us/artists/joo-young_oh


아침엔 김봄소리 님의 연주를 들었는데, 그림으로 치면 세밀세밀 세밀화. 오밀조밀 조밀화. 아름답고 곱지만 치고나가는 박력이 부족해서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못 느끼겠다. David Garrett 연주에 귀가 익어서 인지도 모르겠다.


재능있는, 노력하는 이들 덕분에 사는 기쁨을 느끼고 또 고마워한다.

무엇으로 이 고마움을 갚을까. 

음악으로, 그림으로, 쌀알로, 감자 한 포대로 사람은 서로를 돕고 격려한다.

받고만 가고 싶진 않다. 더욱 포기하지 말아야 할 이유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레삭매냐 2019-12-28 12: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클래식 음악에 심취하신 분들은
곡만 듣고도 누가 연주했는지 그 섬세
한 터치를 구분해 내는지 궁금할 따
름입니다.

막귀인 저로서는 넘사벽이지 싶습니다.

한 해 동안 수고 많으셨습니다.
경자년에도 빠이팅입니다.

2019-12-28 19: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1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맨 얼라이브- 남자를 살아내다
토머스 페이지 맥비 지음, 김승욱 옮김 / 북트리거 / 2020년 1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20년 01월 23일에 저장

나는 침대 위에서 이따금 우울해진다- UNTRUE
웬즈데이 마틴 지음, 엄성수 옮김 / 쌤앤파커스 / 2020년 1월
16,800원 → 15,120원(10%할인) / 마일리지 84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20년 01월 17일에 저장

모던 로맨스- SNS 시대의 낭만적 사랑과 사회
아지즈 안사리.에릭 클라이넨버그 지음, 노정태 옮김 / 부키 / 2019년 12월
18,000원 → 16,200원(10%할인) / 마일리지 9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20년 01월 15일에 저장

다크룸- 영원한 이방인, 내 아버지의 닫힌 문 앞에서
수전 팔루디 지음, 손희정 옮김 / arte(아르테) / 2020년 1월
33,000원 → 29,700원(10%할인) / 마일리지 1,6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20년 01월 15일에 저장



1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수학으로 들어가 과학으로 나오기 - 사고 습관을 길러주는 흥미로운 이야기들
리용러 지음, 정우석 옮김 / 하이픈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재천 교수가 우리 사회에 "통섭"이라는 단어를 유행(?) 시킨지도 어언 십수년, 이제 문이과 나누고 수학/과학 따로 생각하는 게 촌스럽다는 것쯤 중딩들도 다 안다. 유행어만큼이나 사고법에도 유행이 있기에, "문학으로 역사 살피기," "미술로 페미니즘하기," "미드 블랙미러로 철학하기" 쯤은 참신한 축에도 못들 정도로 이런 류의 책들이 계속 쏟아져 나온다. 독자로서야 반가운 출판계 움직임이지만 제목만 보고 옥석을 가리기가 쉽진 않다. [수학으로 들어가 과학으로 나오기]의 제목은 일단 별점 ★★★★☆. 표지 편집 산뜻하다. 게다가 저자 "리용러"는 중국에서 많은 제자들을 베이징대와 칭화대 합격시키며 국제 올림피아드 1등 수상자 제자도 배출했다고 한다. 그의 유튜브 동영상은 조회수 2억 뷰를 넘어설 정도로 인기를 끄는 컨텐츠를 담고 있다고 한다. 그래서 나머지 별점 하나도 바로 채우려다가 일단 읽어본다. 



 [수학으로 들어가 과학으로 나오기]에는 정녕 수학과학 "*손" "*머리"를 자처하는 이라도 혹할만한 질문들을 탐색하고 있는데,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별은 왜 흑백으로 보일까?" "전기렌지는 어떻게 음식을 가열할까?" "쌍무지개는 왜 생길까?" 등.




그러나, 먼저 읽어본 독자로서 미리 충고하자면, 커피마시며 편안하게 책장 넘길 수준으로 가벼운 문장들이 아니다. 거의 매 페이지마다 수학 과학 공식들이 출현하고 전문적인 설명이 등장한다. 즉, 이 책의 최적 독자는 수학 과학 올림피아드를 준비하기에 그 어떤 공식들도 기꺼이 한 번 더 곱씹어 소화시켜줄 열혈공부전사들이다. 


분명한 점은 제목처럼, 학교 교실에서 교과서로 배웠던 수학/과학 교과목이 아니라 일상과 연계된 호기심을 더 큰 질문, 그리고 답 추구하기 과정으로 나아가는 과정을 제대로 보여준다는 것이다. 수학/물리/화학/지구과학/ 공식을 더 확실히 파악하고 싶은 독자는 그 용도로, 사고방식을 확장시키는 훈련을 하고 싶은 독자는 공식을 살짝 제껴두고 그 목적을 위해 약게 활용하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켜라, 조선왕조실록 우리 얼 그림책 5
박윤규 지음, 이광익 그림 / 푸른숲주니어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크리스마스 날 읽어줄 베드타임 스토리북으로는 다소 무게감 있는 그림책이었을까요? 2019년 12월 25일, 크리스마스 선물로 읽은 책 제목은 <지켜라, 조선왕조실록>이었습니다. UNESCO에서 세계 기록문화유산으로 인정해줄 정도로 위대한 인류의 유산이자 역사적 자랑거리라는 것은 알아도, 정작 누가 이 "조선왕조실록"을 지켜왔는가엔 관심둔 적 없는데 덕분에 잘 배웠습니다. 

박윤규 작가는 "작가의 말"에서 이렇게 어린이 독자들에게 메시지를 전합니다. 


우리 조상들은 왜 그토록 역사를 소중하게 여겼을까요?

아마도 그것은 역사를 그저 살아 낸 기록으로 보지 않고, 후손들의 눈이라고 여겼기 때문일 겁니다...(중략)...지켜보는 눈, 그것이 바로 역사를 기록한 사관의 정신입니다. 나라의 주인인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제대로 눈을 뜨고 지켜본다면 어떤 권력자도 함부로 권력을 휘두르지 못할 것입니다. 그 점을 알고 있던 우리 조상들은 전쟁 통에서도 목숨을 걸고 역사책을 지켰습니다. 


작가는 1592년 일본의 조선 침략으로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치밀히 준비해온 일본군 앞에서 조선의 백성들은 혈투로 맞서도 우수수 쓰러져가는 데 조정의 대신들은 네탓내탓 합니다. 임금(선조)는 북쪽으로 피란을 갑니다. 




성난 것은 당대 조선 민중뿐이 아닙니다. [지켜라, 조선왕조실록] 삽화를 통해 역사적 모멘텀을 상상하는 독자역시 비통한 동시에 화가 나는 마음을 감출 수 없습니다. 준비하지 못한 자의 설욕, 힘 없는 자의 설움, 도망가는 자의 비굴함 때문입니다. 


그 와중에 지켜내려는 힘들이 결집됩니다. 하지만, 생명 부지도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전쟁통에 누가 역사책에 생각이 미칠까요? 그런데, 그랬습니다. 조선의 뜻 있는 선비들, 특히 "안의"와 "손홍록"은 목숨걸고 실록을 지켰습니다. '이안대'를 조직하여 실록을 산 속 절로 옮겼다가, 전세가 더 기울자 나중에는 황해도 해주까지 옮겼습니다. 황해도에서 '이안대'와 '실록'을 맞은 선조가 울지 않을 수 있었겠습니까? 두려우나 두려움을 이겨낸 그 뜨거운 정신으로 옮겨온 실록인데요. 그렇게 지켜온 실록, 역사책 더 나아가 기록문화를 가진 우리 민족입니다. 



[지켜라, 조선왕조실록] 은 우리 조상들이 지켜낸 것이 단순히 종이에 기록된 이야기가 아니라, 집합적 의지이자 혼임을 선언해주는 책입니다. 어린이용 그림책인줄 알았는데, 독자가 따로 정해진 것이 아닙니다. 마치 500년전 조선왕조에서 역사를 기록하던 '사관'들이 독자를 따로 정하지 않고도 성실하고도 사심없이 기록했듯, 읽는자들 역시 어린이 책이라 얕보지 말고 읽고 느껴야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올해 가을 부터, 드나드는 공간이 있다. 여섯자리 비번은 멤버쉽의 은밀한 상징. 감사한 마음 반, 자부심 반, 조심스레 이 공유 공간을 드나든다. 


한 두달 지나다 보니, 


이 공간 아무도 청소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다. 


유통기한이 몇 년 지난, 개봉도 안한 커피원두도 있고, 

기물마다 먼지가 뽀얗다. 


내 기준엔, 도무지 어울리지 않는 문방구용 가위, 머그컵과 에프킬라(?)가 같은 선반에 분류되어 있고

여름 지난지 반년인데 선풍기는 공간의 중심에 떡 하니 자리한다. 


공간 빌려쓰는 주제에 오지랖,

처음엔 물티슈로 "소심"하게 청소했다.

텅 빈 "에프킬라" 통들을 버리고, 

오래 묵은 달력을 버리고

먼지를 털어내고 환기한다.

그러다가 "대범"해져서

아예 빨아쓰는 목화솜 행주를 가져온다. 

오늘은 아예 청소기 돌리려 소매를 걷어 붙였다.


창문 확짤 열고 신호탄을 쏘았다! 

아무도 없는 틈을 타서 "대범"하게 싸악 치워놓으리! 

그런데 

아뿔싸!

청소기는 아예 작동도 안하는 고물. 오백년 전, 고장난 것이다. 



이 공간에는 족히 10년전에 흔적을 남긴 분들도 계신데

아무도 청소하지 않는 것일까? 남의 물건 혹시라도 청소하다 건드릴까 서로에 대한 배려로서 동료애만큼 먼지도 같이 증식시키는 것일까? 

"공유지의 비극"은 이런 상황에 어울리는 표현은 아니겠지만, 

그래도 바닥 물청소 하면서 자꾸 그 표현이 떠오르는 건 어쩔 수 없다.


아무도 알아주지 않아도 

누군가가 더 편할 수 있도록

내 일처럼.

그런 마음으로 공유공간을 쓴다면....

좋.

겠.

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빵굽는건축가 2019-12-23 19: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공유공간이라서 그러긴 하죠. 우리동네 마을회관은 매달 당번이 청소를 하는데
화장실이 조금 그래요. 그래서 청소할 때면 화장실 청소 시간이 제일 오래 걸려요.

남자들은 앉아서 볼일을 보면 좋은데 벽에ㅜ막 튀고 그래서 암튼 공유공간이 만만치 않아요.

2019-12-23 22: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cyrus 2019-12-23 22: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공간 하나를 공유하는 사람들이 ‘누군가가 청소를 하겠지?’하는 생각을 하게 되면 누구도 청소를 하지 않게 돼요. 이런 사람들 속에서 자발적으로 청소를 하는 사람을 보면 대단해요. ^^

2019-12-23 22:27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