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여년 전, 텍사스 주 출신 미국 친구가 "햇볕정책"을 물어왔을 때 속으로 뜨끔했다. 

뭐, 길게 얘기해 줄만큼 알아야지.....


오늘 우연히 마트에서 "못말리는 신짱" 과자 포장지에 "청정DMZ 아카시아 벌꿀"이라는 문구를 보고 

바로 "프로민원러" 전구에 불이 반짝 들어왔다. 


"민간인출입통제선"이 "민통선" 아닌가?

그런데 어찌 이런곳에서 청정 아카시아 꿀을 채집하는가? 이건 명백한 과장 광고이다. 민원 넣자! 

하였으나 


한번만 클릭해봐도 알 수 있었다. 



민통선 벌꿀영농조합이 있고, 민통선 지역에는 출입허가증 지닌 농민이 들어가 일몰 시간 이전에 작업 마치고 나올 수 있다한다. 

그러니까 "청정DMZ 아카시아 벌꿀" 추가했다는 과자 광고는 과장이 아닌 게다.

내 나라인데, 뭐 아는 게 별로 없다. 십여년 전의 부끄러움이 다시 스멀스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침부터 뉴스기사에 뜨는데 단어조차 생소하다. "결혼미래당"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이웅진이 "창당발기인"모집 공고를 냈다. 


저출산 문제를 최우선 국가적 선결과제로 제시하며

구체적 공약을 제시하는데,


△결혼과 육아 문제 전담 장관이 있는 정부 부처 신설 혹은 개편 

△결혼장려금 3,000만원 지급 

△소득에 따라 최대 10년까지 신혼부부 임대아파트 지원 

△두번째 자녀부터 교육비 무상 지원 

전 국민에게 결혼정보서비스 무상 제공. 


결국은 이해관계에 얽혀있는 이들이 자석처럼끌릴 것이다. "전 국민에게 결혼정보서비스 무상 제공"이라는 공약이 과도하게 이채롭다. 


그나저나 "임산부등록제" 논의는 어떻게 진행되어 가는지 좀 찾아봐야겠다. 

마거릿 에트우트의 소설 [ 시녀이야기]가 생각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무 옆에 나무, 나무 뒤에도 나무, 그런 곳에서  피톤치드에 절어지고 싶었는데, "거실구석"에서  [방구석미술관]을 읽으며 쉰다.

예고, 예대, 유학, 입상, 개인전이라는 엘리트 코스 밟은 예술가도 아니고 미술계에 밝은 "인싸"도 아닌 자가 썼는데, 2019년 예술 분야 베스트 셀러라 한다. 실은 온라인 서점 시작 페이지에 팝업으로 뜨는 정보는 일단 "홍보성"인지 의심한다. "홍보성"을 가려내려면 직접 읽어보는 수 밖에 없다.



 [방구석미술관]의 저자 "조원재"는 경영학 전공자인데 미술이 좋아서 독학하다가, 현재 온라인 채널 미술 평론으로 승승장구 중이다. 조원재 자신이 미술에 흠뻑 매료되다 보니, 미술 작품 직접 보겠다는 일념으로 독일에서 워킹홀리데이 비자로 체류하기도 했다. 그 돈으로 미술관 순례를 했다 한다. "미술은 누구나 쉽고 재밌게 가지고 놀 수 있는 장난감"이라는 그의 팟캐스트 모토처럼 [방구석미술관]은 쉽고 재밌다. 저자 자신이, 정통 미술 엘리트 코스 교육과 거리가 먼 애호가여서 그런지 이책은 예술가들의 뒷담화, 연예뉴스처럼 자극적이면서 스캔달스러운 이야기로 가득하다. 베스트셀러 될 만 하다. 총 14인의 예술가를 주로 소개하는데, 내 생각엔 그가 가장 감정이입하며 소개했을 이가 "폴 고갱"이다. 소챕터 제목을 아예 이렇게 지었다. "알고 보니 원조 퇴사학교 선배?" 그 시대 잘나가던 증권맨이었던 폴 고갱이 그림에 끌려 이중 생활을 하다가 나중엔 아예 확 인생 전향한 스토리는 어찌보면 조원재 자신과도 닿아있지 않을까? 


프리다 칼로나 빈센트 반 고흐, 피카소, 마르크 샤갈에 대해서는 이미 자서전 혹은 평전을 읽어본지라 새롭지 않았는데,  [방구석미술관]을 통해 재발견한 예술가는 바로 구스타프 클림프와 에곤 쉴레였다. 조원재는 이들에게 각각 "반항아," "순수지존"이라는 별칭을 붙였다. 


툴레즈 로트렉은 이 책에서 따로 다뤄지지 않는다. 다만, 빈센트 반 고흐가 중독되었다는 "압생트," 일명 녹색요정을 소개하며 등장한다. 로트렉 역시 19세기 파리에서 소문난 주당이자 알콜 중독자였다는데, 1887년 반 고흐의 초상을 직접 그렸다. 



로트렉은 왠지 주연보다는 비중 있는 조연처럼 다뤄지는 경향이 있지 않나, 미술계 문외한으로서 생각했는데 이번에 예술의 전당에서 단독 전시를 기획했다 한다. 2020년 1월 14일부터 5월 3일까지. 

"물랭루즈의 작은 거인"이라는 전시명이 툴루즈 로트랙과 왠지 어울린다. 



진품 150점은 국내 최초 소개되는 작품이라 한다. 



이번에는 로트렉이 조연이 아니라 주연이다. 그것도 단독 주연. 




꽤 할인 받을 수 있는 "early bird"용 티켓 1차, 2차분은 이미 마감이다. 2020년 1월 13일까지 30% 할인해주는 3차분이 열려있다. 로트렉의 진품 150점을 직접 보는 재미도 있겠지만 무엇보다 19세기 파리의 보헤미안 스타일, 예술과 삶이 따로 가지 않았던 이들의 향기를 느껴보고 싶다. 


그나저나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 기획팀은 도대체 금손 어벤져스 집합인가. 매 전시마다 안 갈 수 없게 만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야외에서 100분 대기해야 할 상황, 그 참에 오늘 읽어낸 책이 [나는 매주 시체를 보러 간다]였습니다. 그런데

2019년 12월 마지막 주를, 이분야(법의학) 책 읽기 릴레이로 마감하게 될 예감이 드네요. 


화초, 야생의 나무, 숲 좋아하는 자연지망인으로서 [꽃은 알고 있다 (원제: The Nature of Life and Death)]가 원예조경분야 실용서인줄 알고 클릭했네요. 페이지를 열어보니, 허걱! 


이 책 법의생태학자의 회고록이라네요. "법의학"의 학문적 계통도 잘 모르는 독자인데 "법의생태학"은 또 무엇인가요? 게다가 CSI의 그리샴 반장처럼 곤충학 전문지식으로 시체에서 증거를 찾는 것도 아니고 꽃가루로 진실의 고리들을 연결한다고요? 한마디로 화분학이라고 하네요. 고고학의 하위 분과겠죠.




우리나라 출판계도 참 멋지지 않나요. 엄지 검지가 곱도록 스마트폰은 두드려도 종이책(ebook도) 안 찾는 이 우울한 시대에 "법의생태학" 분야의 책을 척척 번역해주시다니!! 고맙습니다. 덕분에 "법의학의 여왕"이라는 페트리샤 윌트셔의 책을 한국어로 읽습니다. 


웅진지식하우스.  고마워서라도 꼭 찾아 읽겠습니다.  [꽃은 알고 있다]

민들레 홀씨 날리는 표지만 봐서는 철학책인지, 원예전문서인지.

그러나 다시 말하지만 고고학, 법의학, 화분(pollen)학, 식물학의 교접점에서 풀어내는 회고록이라지요!! 미지의 영역이기에 더욱 기대가 큽니다! 아직 책도 안 읽었는데 벌써 "릴레이 법의학" 독서에 신이 난 예비독자!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레삭매냐 2019-12-28 22: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호라, 제가 전혀 모르는
분야에 대한 책이지만,
얄라알라북사랑님이 환호
하시니 관심이 급상승하네요 ^^

2019-12-28 22: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나는 매주 시체를 보러 간다 - 서울대학교 최고의 ‘죽음’ 강의 서가명강 시리즈 1
유성호 지음 / 21세기북스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감염된 독서] 

2018년에 읽고, 올해까지도 지인들에게 권하는 책이다. 문학가를 꿈꾸며 10대를 보냈다던 최영화 교수(아주대 의대)는 글은 독자를 WOWWOW하게 한다. [나는 매주 시체를 보러 간다]의 유성호 교수 역시, 대중을 겨냥해 처음 출간한 책이 기염을 토하며 독자를 끌어 모은 데에는 이유가 있었다. 이분 역시 책 벌레, 에세이 소설 시 분야를 가리지 않고 책읽기에 흠뻑 빠져 유년기를 보냈다고 한다. 흐음. 역시 답은 '독서' 였던가?




법의학 대가인데도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독자를 두 번 매혹시키는 유성호 교수는 서울대학교 최고의 "죽음" 강좌 개설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로 이야기를 시작한다. 개설 초기엔, 20대 젊은이에게 '죽음'은 부적절한 화두라고 미온적 태도를 보이는 교양원을 설득해야만 했다고 한다. 그러나 60명 정원으로 개설된 강의는 곧 수강인원 마감이 되었고, 이후 높은 강의평가를 받으며 200여명이 듣는 대형강좌로 거듭났다고 한다. 서울대학교 교양교육원이 보였던 태도를 우리는 일상의 인식, 혹은 다른 기관들의 논리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지금은 바뀌었지만, 20대에게는 "죽음"을 노년에게는 "자살" 관련 교육이나 강의를 비권장했다고 한다(바로** 기관에서).





CSI시리즈, Criminal Minds, Hannibal시리즈의 광팬으로서, [나는 매주 시체를 보러 간다]를 사심 가득한 마음으로 읽기 시작했다. 실로, 유성호 교수의 서울대학교 제자(수강생) 중에도 이런 사심으로 수강신청한 친구들이 많았다고 한다. 물론, 이 책은 그 기대 충족시킨다. 매스컴에서 떠들석 했던 윤일병 사건, 영아학대사건, 세브란스 병원 할머니 논의, 백남기 농민의 사인 등 익숙한 많은 사례들이 소개된다. 여기에 더해  "법의학"이라는 학문이 1세대 문국인 교수에서 2세대 3세대로 어떻게 개척, 성장해왔나에 대한 생생한 학사도 소개되어 있다. 문국인 교수가 우연히 헌책방에서 읽은 책에 매료되어 독학으로 "법의학"을 개척한 이야기는 반 페이지로 요약되어 있어도 구구절절하게 들린다. 그가 스승 장기려 교수에게 "법의학"을 시작해보겠다고 하니 처음엔 말리셨던 스승이 3년후 문국인 교수가 힘들어 포기하겠으니 외과에서 받아주십사 청했을 때, 단단히 사명감을 일깨워주었단 훈훈한 일화는 오래 기억하고 싶다. 




이 외에도 [나는 매주 시체를 보러 간다]에는 우리 사회에서 금기시, 아니 대놓고 잘 이야기하지 않던 화두들을 아주 명확한 어조로 이야기 한다. 생명공학과 기술의 발달로 인한 죽음의 정의와 의미 변화, 자살 그리고 존엄사에 대한 다양한 시선, 국가별 법제도의 차이, 죽음에 대한 수용성을 높일 수 있는 문화적 태도 제고 등, 평소 이 주제를 귓등으로만 흘려들었던 이들은 꼼꼼히 새겨가며 읽어야 할 것이다. "서가명강" 시리즈 계속 팬심을 확보할 수 있는 이유가 있었다. 이 책은 시리즈의 1권이니, 차차 다음 권들도 손 대 봐야겠다. 


"죽음은 서늘한 여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