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8년 10월 5일, 리디아는 만 열한 살이 되었다. 가족과 함께 '처음으로'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볼 꿈에 부풀었지만 도시를 휩쓰는 전염병 "스페인 독감"을 피해 집안에 머물러야 한다. 대신 생일선물로 받은 일기장에 이제 열한 살, 성숙한 사람이 된 기분으로 매일을 기록하기로 한다. 하지만 그 일주일이 지나기전 리디아의 인생, 가족 모두의 인생이 흔들리고 무너진다. 


"기억전달자"의 작가 로이스 로리가 미국역사 프로젝트로 쓴 이 이야기에는 실제 역사를 바탕으로 해서 실존과 가상의 인물이 함께 등장한다. 갑작스럽게 가족을 잃은 리디아는 고아원으로 가야한다. 하지만 여느 고아원이 아니라 특별한 종교 단체 the Shakers 셰이커 교단에서 운영하는 곳이다.  


17세기 프랑스에 그 기원을 두고 18세기 영국에서 퀘이커 교단과 연대했으며 1774년 미국으로 건너와 미국 동부에 정착한 종교단체다. 그들만의 공동체를 이루고 가구나 농장 과일, 허브 등을 생산해 생계를 유지했다고 한다. 특이하게도 그들의 신은 '어머니'라 성평등의 다른 방식을 보여준다고. 엄격한 규율과 남녀 분리로 (종교의 창시자 앤 리가 결혼 제도를 장려하지 않는다.) 노동과 신앙 생활로 지상에 완벽한 낙원을 만드는 게 목표라고 했다. 예배 중 부르는 찬송가 제목이 바로 "Like the Willow Tree", 버드나무 처럼 겸손하게 고개를 숙이는 자세를 노래한다. 


이 책은 1918년 가을부터 이듬해 봄까지 리디아가 겪는 새로운 생활을 따라간다. 가족과 이별하고 새로운 가족을 만나는 과정. 리디아가 읽으며 위안을 받은 책은 역시나 전염병으로 가족을 잃고 낯선 곳에 맡겨지는 메리의 이야기 <비밀의 화원>이다. 제2차 대전 당시 가족을 잃고 수녀원에 맡겨진 어린이의 이야기, 서보 머그더의 <아비가엘>이 연상되기도 했다. 리디아의 상실감과 불안은 상상 이상이지만 이 얇은 책 속의 짧은 기간 동안 아이는 다행스럽게도 금세 안정을 되찾는 듯 보인다. 로이스 로리의 다른 이야기들 보다는 '실제 역사'에 더 치중해서 보여주고 설명하려는 의도가 많다. 아쉽게도 리디아는 덜 주체적으로 행동하고 대신 차분하게 말, 기록 한다. 게다가 그 기록은 점점 개인적인 것이 아니라 셰이커 공식 기록이 된다. (그래서 개인 소지품이 금지되는 곳이지만 일기장은 허락 받는다) 이 이야기는 11세 어린이가 겪은 힘든 시간의 성장담이라기 보다는 아이가 들어있는 옛 기록 사진을 보여주는 셈이다. 덜 생생한 로이스 로리. 


낯선 종교단체와 전염병 이야기라니 이런 저런 연상되는 것들이 많다. 하지만 어려운 시절, 가족 잃은 어린이들을 거두어 먹이고 가르치는 걸 나라와 사회가 하지 못하던 그 시절에 종교단체가 나서서 (아이들의 노동력을 사용하고 일방적으로 가치관을 주입하면서) 이들을 보호했다니 뭐라 평가하기 전에 다행이었다는 생각도 든다. 또한 이 소설의 시기에는 미국 동부에서 서부로 고아들을 기차에 태워 보내는 '고아열차'도 있었다. 서부의 노동력 부족을 메우기 위해 교육과 보살핌이 없던 곳으로 (주로 아일랜드 이민자들의) 아이들을 보냈다. 전쟁과 전염병, 가난과 기근에 제일 먼저 내몰리는 것은 어린이들이다. 하지만 그 와중에 아이들은 살아갈 힘, 친구, 도움의 손길을 만난다. (적어도 청소년 소설에서는) 


결혼과 출산을 장려하지 않는 셰이커 교단의 특성과 세상의 변화 때문에 셰이커 교인은 책출간 2011년엔 3명이라고 나와있지만 2017년 기록에는 2명만 남아있다고 한다. 그들은 또한 세탁기를 발명한 고마운 사람들이기도 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0-09-15 09: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침에 로이스 로리 책 읽었는데 이 책 완전 신간이군요! 아주 따끈한 신간입니다!

유부만두 2020-09-15 09:47   좋아요 0 | URL
이 책은 2011년에 나왔는데 새 표지 에디션은 올해 나왔어요. ^^

단발머리 2020-09-15 09:51   좋아요 1 | URL
어머나! 오래된 신간이네요😳
 

봄에 주문한 책이 여름에 왔다.
실은 잊고 있었어.




댓글(7)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20-08-12 13: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 딸이 미들마치 재밌다고 하던데 저는,,,유부만두 님 읽으시고 얘기해주세요. (그거로 만족할 확률 높음)

유부만두 2020-08-12 20:13   좋아요 1 | URL
제가 올해 안에 이 책을 읽을 확률이 낮아요;;;

라로 2020-08-13 04:01   좋아요 1 | URL
괜찮아요, 저도 알라딘 올해 안에 들어올 확률이 낮아요. ^^;;;

단발머리 2020-08-12 15: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미들마치... 다른 건 모르겠고요
너무 이뽀요!! 😍

유부만두 2020-08-12 20:13   좋아요 0 | URL
그쵸?!!!! 다른 건 모르겠고, 번역본이 별로라는 말에 덥석 지르고 말았어요.
봄날의 저에게 감사하고 있어요. 미래의 제가 읽겠죠, 현재의 전 그저 행복할 뿐!

vita 2020-08-12 17: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름다워서 눈이 부신........

유부만두 2020-08-12 20:14   좋아요 0 | URL
책을 알아보시는 당신.
 

어제 Charlotte Perkins Gilman 책 읽기 시작했는데 

The Yellow Wall-Paper 좋네. 멋지고 환상적이다. 

나도 함께 미쳐서? 벽지 뜯는 기분이 들었다. 



DB와 다르게 배송된 책은 이런 표지. 


유툽에서 스톱모션 애니메이션도 찾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20-08-01 20: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깜딱이야 했습니다 ㅎㅎ표지보고

유부만두 2020-08-01 20:38   좋아요 0 | URL
강렬하죠 ㅎㅎ
 

네 명의 한국 여성 화자가 들려주는 한국 문화 묘사라고 했다. 한국과 미국에서 공부한 젊은 여성 작가 Frances Cha의 올해 나온 소설, 이러니 피할 수가 없지.


하.


그런데 이게 뭔지.


네 명의 화자는 개별적이라기 보다는 네 개의 유형이고 여기 저기에서 흔히 드리는 에피소드들의 총합이다. (여러 재벌가 애정 자살 연예인 룸싸롱 루머들이 떠오른다) 사연은 구구절절하고 사건은 예상가능하며 어느 인물에게도 마음이 가지 않는다. 티비 아침 드라마의 소재로 쓰기에도 식상한 인물과 전개. 


헤어 디자이너 아나, 룸싸롱 텐프로 미녀 규리, 고아원 출신으로 장학금으로 유학한 화가 미호, 불우한 성장기를 지낸 젊은 임산부 원아. 이들 넷은 논현동 유흥가에 인접한 오피스텔 이웃으로 서로가 겹치듯 따로따로 하루 하루를 살아낸다. 유학시절 만난 재벌 2세와 결혼까지 생각하는 미호, 비슷한 경험으로 아픔을 경험했던 규리, 사고로 목소리를 잃은 아라가 집착하는 K-Pop 스타, 룸싸롱의 추태와 불치병 혹은 문화의 얼굴인 성형 등등이 정신없이 묘사된다. 이 모든 걸 서술하는 작가의 깔보는 시선이 느껴져서 불편했다. 거리감. 소설 속 인물들과 독자를 너무 쉽게만 본다는 기분이 들었다. 이걸 21세기 한국 문화를 예리하게 그려낸 소설이라고 펴내고 팔다니 ... 하아... 특히 결말의 장면은 너무 상투적이고 감상적이라 내가 다 부끄러웠다.


영어문장은 매우 평이해서 (한국 단어도 많이 씀) 후루룩 읽기엔 좋지만 이런 소설을 .... 계속 짜증이 났다. 사실 룸싸롱이나 성매매, 엉망인 성인지감수성, 외모지상주의나 재벌 등등이 없는 이야기가 아니니까. 그래도 너무 하지 않나? 작가는 좋은 학교에서 우등생으로 교육도 받았고 CNN 에디터로도 일했다니 좋은 글과 좋은 소설이 어떤 건지 알텐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20-07-31 16: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 관심가서 검색해보니 별로라고 하는 리뷰가 많더라구요. 그런데 정말 그렇군요.

유부만두 2020-07-31 16:15   좋아요 0 | URL
전 리뷰를 안 보고 그냥 출판사 홍보에 낚여서 읽었는데 ... 정말 후진 소설이에요.
 

취미로 영어소설을 읽는데엔 앨리슨 위어의 공이 컸다. 헨리 8세와 여인들 이야기는 우리나라로 치자면 여인천하 쯤 되는 궁의 암투와 애정 이야기라 재미가 없을 수가 없다. 엘리슨 위어 보다는 더 문학적이라고 하는 힐러리 맨틀의 소설 The Mirror and the Light 이 '또' 부커상 롱리스트에 올랐다. 

https://youtu.be/AYbYLL7lLbM


Wolf Hall 트리올로지를 챙겨둔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oonnight 2020-07-30 21: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취미로 영어소설을 읽는! 그저 존경합니다. 유부만두님 @_@;;

유부만두 2020-07-31 14:33   좋아요 0 | URL
존경까지는;;;;;
영어로도 읽으니 사야할, 챙겨야할, 읽고 싶은 책이 더 늘어날 뿐이고요.
제 척추는 한계가 있는데 말이죠.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