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스트라우트의 소설로 아픈 마음. 더 어둡게 괴롭게 가 볼까. 컨셉은 자학. 3000원에 중고로 건진 Handmaid‘s tale.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7-07-03 09: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중고인데... 3000원인데...
책 상태가 참 좋네요^^
오른쪽 음료랑 깔맞춤입니다^^

유부만두 2017-07-03 10:50   좋아요 0 | URL
네~ 음료랑 깔맞춤 맞아요. ^^
영국판 펭귄인데 거의 새책이었어요. 득템이죠.
그런데 외서는 아무리 비싼걸 사도 알라딘에 팔 땐 거의 1000원 (페이퍼백 기준)이에요....저도 많이 눈물 참고 팔았었죠.
 

벌써! 7월 이라구?!

난 겨울 이불을 이번주 내내 빨아 말리고 장롱에 넣고 그랬는데?  지난주말에야 에어컨 설치한 건 안자랑. 더워도 선풍기 돌리면서 창문 다 열어놓고 '먼지가 많으네' 라면서 걸레질을 했는데. 아, 맞다, 수박이랑 자두도 많이 먹었지. 여름이 맞구나. 나만 몰랐네.

큰 아들 녀석이 방학인듯 아닌듯 계절학기를 들으면서 (재수강! 반성해라! 돈쓰는 넘!) 지내고 막내는 매일 얼음물 두 통씩 가방에 넣어다니는데, 땀에 절은 야구모자는 어떻게 손질해야 하는지 모르는 나는 아, 맞다 여름이구나 싶다. 김애란 작가님 땡큐, 밖은 여름이었어요.

어제밤 마지막 챕터를 다 읽은 Elizabeth Strout 의 책은 아프고 무겁다. 이야기가 다 끝났지만 내 마음에는 끝나지 않고 묵직한 느낌이 (아, 이건 Abel의 마지막 챕터와 겹치는지도) 계속 된다. 좋은 이야기는 이렇다. 책을 덮고도 (이북을 끄고도. 난 이북으로 읽었는데 알라딘엔 이북 데이타가 읍씀) 계속 남는 등장인물들의 걱정, 사연, 그리고 마음들. 리뷰평은 Olive Kitteridge 보다 박하지만 더 아픈 사연들과 약간 억지스러운 인물 관계들 탓인듯 하다. 이제 나도 나이가 나이인 만큼 (묻지말아요) 지나온 세월, 어린 시절의 아프고 억울한 기억들을 자꾸 꺼내 옆에 두고 겹쳐보게 된다. 이 책의 많은 등장인물들은 전작 My Name is Lucy Barton의 주인공 Lucy의 주변 인물들이다. 그녀의 어린시절 동네 사람들. 그녀를 측은하게 혹은 더럽게, 아니면 부러워하며 쳐다본 사람들. 각각이 아픈 사연들, 때론 범죄를 끼고 살아가는데 (어디나 있지요, 몰카!) 사람들이 서로 마주 보고 벌이는 기싸움 혹은 공감의 장면이 인상 깊다. 작가 Strout 가 계속 글을 써주길 바란다. 작가는 상처를 그냥 덮지 않고 꺼내고 헤비고 바람을 쐬게 한다. 억지로 약을 바르진 않으니 계속 아플테지. 천천히 마르고 아물면서. 딱지 아래엔 흉터가 징그럽게 생기고. 이 짜릿하고 묵직한 마음으로 7월을 시작하니 나쁘지 않아. 흐리지만 계속 빨래를 하고 널겠어. Strout 작가 이름 덕분에 Stout 맥주가 생각나고 그르네. 아침부터.

 

상반기 정리를 하려고 했는데 이건 Strout 리뷰인듯 아닌듯 막소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손에 땀을 쥐고...는 아니고 챕터가 끝날 때 마다, 아 작가님 선수시네, 라고 생각하며 곧바로 다음 챕터를 읽었다. 짧은 소설이지만 내용은 가볍지 않고 (그럴리가, 이언 매큐언 소설인데) 넘치는 발랄함은 신랄함으로 다크한 유머의 리듬을 탄다.

 

알려진대로 햄릿에서 모티브를 가져온 소설이라 처음부터 자꾸 햄릿 틀에 이 소설을 우겨넣고싶어진다. 하지만 그 연관성을 보이면 보이는대로, 없으면 없는대로 즐기면서 읽어도 된다. 태아의 서술이라니, 이런 개뻥이 있나, 라고 화내면 곤란합니다. 소설이니까요. 이매지네이션. 작가의 크리에이션. 하지만 그 속에서는 꽤나 설득력있고요. 태교의 소중함 다시 깨닫습니다. 사실 세익스피어의 햄릿도 이런저런 생각과 고민과 푸념 독백이 넘치고 정작 이 아들 (서른이나 넘게 나이드신 분)이 하는 게 뭐 있냐, 싶은데 우리의 태아님은 꽤나 적극적으로 사건에 개입하죠. 근데 아무래도 엄마 Trudy 뱃속에는 능구렁이 들어앉아있는 거.

 

스릴 넘치고 재기 넘치고 발랄함과 끔찍함이 충만하며 음청 야한 소설. 그의 친구 루슈디가 좋아했을 것 같아요. 유유상종이라고. 역시 똑똑한 사람이 쓴 사악한 소설입니다.

 

스무디나 마시러가야겠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17-05-26 10: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벌써 다 읽으셨네요!

유부만두 2017-05-26 11:49   좋아요 0 | URL
네. 재미있었어요.!

유부만두 2017-05-26 11: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s://itunes.apple.com/kr/podcast/ian-mcewan-on-his-novel-nutshell-books-podcast/id168200814?i=1000374855561&mt=2
 

아름다운 소설 the Great Gatsby 를 읽고 Fitzgerald의 화려한 인생사를 더 알고 싶었다. 전기보다는 읽기 편한 소설형식으로 엮은 Z를 택했다. 아마존 평도 나쁘지 않고 (아마존 채널의 드라마의 인기도 거들었다. 그나저나 왜 아마존 드라마는 볼 수가 없는건가요. ㅜ ㅜ 테크놀로지 너무 모름미다) 얼마전 읽은 Tender is the Night가 궁금증을 부추기기도 했다. 하지만 역시 Gatsby를 극복하긴 어려웠지.

 

화려한 인생경험과 찬란한 꿈, 어쩌면 허상을 바라보고 스콧과 젤다는 글을 썼을까. 예술을 모방하는 인생, 인생 속에서 예술을 살아낸 사람들. 그들의 부서지고 일그러진 현실은 안타깝기 그지 없다. (미국 여성 참정권은 1920년에 법률화가 됩니다.) 미국의 재즈 시대, 신여성 flapper 그리고 페미니즘. 젤다가 페미니스트로는 보이지 않지만 여기저기 속박과 굴레로 고생한 것은 확실하다.

 

칠십몇 년 전 인생을 끝낸 젤다와 스콧의 이야기가 책을 덮고 나서도 아릿하게 가슴에 남는다. 책은 매우 흥미진진하게 읽힌다. 작가의 상상력으로 만들어낸 헤밍웨이와 젤다의 그 순간은 그럴법도 아닐법도 하지만 아, 스콧....그가 이 정도였다니 (뻥이 아니라니) 아프도록 실망스럽다. 하지만 그만큼 Gatsby는 빛난다. 그 이상의 소설이 나오지 않은 것이 더더욱 안타깝다.

 

이 책 번역판 내주세요. 아니면 제가 알라딘에 번역해 올려버릴겁니다. (게을러서 실현 가능성 없...)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7-04-28 10: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유부만두님이 번역해 올려주세요!!!

유부만두 2017-04-28 10:35   좋아요 0 | URL
제가 그렇게 부지런할리가 없쟈나요....ㅜ ㅜ

단발머리 2017-04-28 13:53   좋아요 0 | URL
지금부터 부지런해지셔서 알라딘에 번역 올려 주세요오오오~~~~~^^
 

나으리의 밀당 기교가 빛이 나는군.
긴장하지마, 제인. 그대가 주인공이야.
나으리에게 넘어가지마.....넘어갔구나....왜그랬어....

난 불닭 안먹는다, 안먹는다, 안먹...


댓글(9)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oonnight 2017-04-05 19: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기네스 불닭♡ 거기에 제인 에어를 원서로 읽으시니, 실로 샘나고 부럽습니당^^

유부만두 2017-04-05 23:21   좋아요 0 | URL
불닭 안 먹었어요~ ^^

낭만인생 2017-04-05 22: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원서는 출간 당시 영어를 그대로 사용하나요? 아니면 현대영어로 교정이 된 건가요?

유부만두 2017-04-05 23:23   좋아요 1 | URL
현대어 편집인듯해요. 평이한 단어와 문장이고요, 표현법과 불어 표기에는 주석이 있어요.

다락방 2017-04-06 08: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 너무나 아름다운 상차림이네요. 기네스 정말 잘 따르셨어요! >.<

유부만두 2017-04-10 08:46   좋아요 0 | URL
그쵸?! ㅎㅎ 거품이 천천히 올라오는 게 정말 예뻐서 사진 찍었어요!
(책은 그저 거들뿐)

단발머리 2017-04-24 09: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할 말이 그것밖에 없어요.
정말 아름답습니다~~~~ 아름다워요.
주인공은 우리의 제인,
제인 에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ㅎㅎㅎㅎㅎㅎㅎ

유부만두 2017-04-24 10:16   좋아요 0 | URL
그렇죠!!! 제인 에어가 주인공이죠!!!
오늘 아침에 다 읽었어요! 역시 더 나쁜 놈을 겪으니 로체스터가 나아보였어요...
소녀 취향 줄거리인듯 아니듯 아주 재미있게 열심히 공감하면서 읽었어요! ^^
아름다운건...역시 기네스죠!

단발머리 2017-04-24 10:18   좋아요 1 | URL
오늘 아침에 다 읽으셨다니...
정말 활기차고 아름다운 분홍분홍 아침이에요. 축하드려요.
저도.... 제인 에어 심히 애정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