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꽃이 대체 뭐라고ᆢ.
새벽길을 기꺼이 나서게 한다. 한겨울 눈밭을 헤치며 산을 오르게 하고, 가던 길 뒤돌아 오게 하며, 눈이 오는지 비가 오는지 해는 언제 뜨는지 날씨에 민감하게 만든다. 높이와 상관없이 산을 오르게 하며,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들로 강으로 불러낸다. 허리를 굽히고 무릎을 꿇게 하며, 심지어 드러눕게도 만든다. 이 모든 것이 지극히 자연스러우며 순식간에 벌어지는 일이기도 하다.

매해 섬진강 소학정 탐매로부터 시작된 꽃나들이는 이른 봄 하검마을의 계곡을 서성이게 하고, 불갑사 계곡에 들어 먼저 온 봄소식을 맞이하고, 칼바람 맞으며 백아산 구름다리를 건너게 하며, 때를 기다려 8시간 동안 무등산을 오르게 하고, 먼 길을 달려 안면도 소나무숲을 서성이게 하고, 연달아 3주를 노고단을 찾게 하며, 당일치기로 반야봉 정상에 오르게 하고, 30년 만에 다시 세석평전으로 부르고, 비오는 날 남덕유산의 능선을 걷게 하고, 태풍이 도착한 향적봉을 오르게 한다. 꽃 아니면 갈 일이 없을 경북 울진의 바닷가를 멏번씩이나 서성이게 하고, 강원도 첩첩산중을 구비구비 돌게 하며, 비행기 타고 짠물을 건너게도 한다. 백운산의 정상 바위에 서게 하고, 회문산 서어나무를 껴안게 만들며, 안개 낀 동악산 정상 철계단을 내려가고 하고, 옹성산 바위를 걷게 하며, 호젓한 입암산 산성을 둘러보게 한다. 뒷산에 있는 주인을 알 수 없는 묘지를 수시로 살피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낯설고 먼 길을 서슴없이 나선다. 스스로 만든 꽃 달력을 매일 반복해서 살피고, 꽃 피었다는 소식 혹시나 하나라도 놓칠세라 멀고 가까운 곳에 귀를 기울이며, 없는 시간을 만들어서라도 불원천리 찾아간다. 꽃을 못 보는 때에는 모든 것이 꽃으로 보이는 환각을 감당하게 하고 지난 사진첩을 수도없이 반복해서 보게 만든다.

이처럼 결코 찾아오는 법이 없는 꽃을 찾아 기꺼이 시간과 돈을 들인다. 꽃이 부리는 횡포가 실로 엄청나다. 그렇다고 꽃의 갑질에 당하는 것만은 아니다. 아름다운 꽃 보며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고, 꽃향기 품어 사람과의 만남에 꽃향기를 전한다. 꽃 찾아 산과 들로 나도는 사이 몸은 꽃을 키우는 자연을 닮아 건강해지니 다시 꽃 찾아 나서는데 망설임이 없다.

꽃은 사람과 사람 사이를 매개한다. 꽃으로 인해 인연 맺게 하며, 맺은 인연을 끊게도 한다. 처음 보는 사람도 몇 년씩 알고 지낸 사람처럼 가깝게 만들며, 같은 꽃을 찾아 나섰다는 이유만으로도 벗으로 삼게 한다. 꽃 보다 못한 사람은 멀리하면서도 이내 꽃 마음으로 품어 꽃향기 스미게 한다. 나이, 성별, 직업, 사는 곳을 가리지 않고 꽃 안에서 이미 친구다. 모든 지청구를 감당하며 몸이 힘들어 하면서도 다시 먼 길 나서는 것을 반복하는 이유다.

꽃 닮아 환하고, 꽃 닮아 향기 나며, 꽃 닮아 순수하여 천진난만이 따로 없다. 꽃 보듯 사람을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느린 걸음이 더 느려지며 결국엔 멈춘다. 문득 눈에 들어 한참을 머물게 하는 장면이 있다. 새롭게 만나 낯설거나 익숙하여 더 주목하는 경우들이다.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이라고 하지만 나는 멈추게 하는 요인에 주목한다. 관심사에 따라 또는 경험에서 얻은 특별함이 있에 멈출 수 있고, 멈춰서 보이기 전에 이미 내 안어 존재하는 무엇을 발견하고 멈추게 된다.

매년 같은 시기에 같은 장소를 찾아가는 이유도 다르지 않다. 시공時空이 함께 어우러져 만들어 낸 특별함 속에 머물러 내 안의 그것과 만나고자 함이다.

덩굴개별꽃이 피었다. 내 안의 무엇이 소박함이 주는 이 특별함과 닮았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유월, 그 황홀한 빛의 숲에 들었다.
이른 시간 숲은 이미 빛의 세상이다. 한낯 햇살의 뜨거운 기운이 맹위를 떨치기 전 숲으로 파고드는 햇살의 느긋함이 담긴 시간의 숲이 좋다. 터벅터벅 적막을 깨는 스스로의 발자국 소리의 리듬에 귀 기울이는 시간으로의 나들이다.

헉헉대며 산길을 오르는 이의 숨가픔을 다독이는 바람결이 스치는 나무그늘에 들어 지나온 길을 더듬는다. 비탈면 언저리에 빛이 들었다.

산 너머의 이야기를 전하는 바람 소리, 반가움과 경계를 넘나드는 새의 울음, 눈 보다는 코의 예민함을 건드리는 숲의 향기에 넘실대는 산그림자의 손짓, 오랜만에 만난 동무를 반기는 다람쥐와 앞서거니 뒷서거니 숲 속 한식구가 누리는 시간의 공유다.

숲, 숨에 틈을 내는 시공時空에 머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다음에 바다에 가서 울어야지.' 정말이지 나는 바다에 가서 울고 싶었다. 푸른 바다를 보며 실컷 울어야 눈물의 원이 없어질 것 같았다. 그러나 막상 바다에 갔을 때는 눈물이 나오지 않았다. 할머니의 치맛자락을 붙든 것처럼 마음이 편해서 그냥 하염없이 바다를 바라보고만 있었다. 그것은 바다가 나한테 주는 위로 때문이었을 것이다."

*정채봉 에세이 '눈을 감고 보는 길'의 작가의 말에 나오는 문장이다. 유독 바다와의 만남에 마음이 설레는 이유를 찾다가 만난 문장이기도 하다. 다 설명하지 못하는 마음이 여기에 담겼다. 작가가 병을 얻고 치료 중에 스스로를 다독이는 마음이 바다와의 만남을 통해 드러난다.

봄의 막바지 이른 아침에 만난 동해 바다다. 수평선 너머는 너무 아득하여 다음 생으로 미루고 나와 수평선 사이에 주목 한다. 그 바다에서 뭔가 찾아질 수도 있지 않을까?

초여름 섬진강 가에서 울진의 그 바다를 떠올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상춘賞春
꽃 보고자 나선 길 목적한 바는 이뤘으니 느긋해지는 마음은 당연하다. 동료들은 건너편 꽃자리에서 여전히 낮은 자세로 이야기꽃을 피우며 꽃에 눈맞춤하고 있다.

혼자 어슬렁거리며 습지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다 멈춰선 자리가 여기다. 꽃잎 하나 떨어져 다시 꽃으로 피었다. 못다한 마음이 남았으리라 짐작은 하지만 놓인자리가 절묘하여 발걸음을 붙잡힌 것이다.

하늘 보고 누웠으니 등돌리지는 않았다는 의미일 것이고 아직 눈맞춤할 기회를 주는 것으로 보아 영영 이별한 것은 아닐 것이다. 노린재나무는 꽃잎 하나를 떨궈놓고서 봄날이야 가든말든 천하태평이다. 그 끝자리를 서성이는 이도 매한가지라 시간가는 줄 모르고 삼매경이다.

一步二步三步立 일보이보삼보립
山靑石白間間花 산청석백간간화
若寫畵工模此景 약사화경모차경
其於林下鳥聲何 기어임하조성하

가던 길을 멈추고 봄을 구경하니
산은 푸르고 돌은 흰데, 사이사이 꽃이로구나!
만약 화가로 하여금 이 경치를 그리게 한다면
숲 아래서 우는 새 소리를 어떻게 할 것인가?

조선사람 김병연(1807~1863)의 상춘賞春과 무엇이 다르랴. 두런거리는 소리를 듣고서야 겨우 몸을 일으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