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우화등선羽化登仙
입추立秋라 그런걸까. 습기를 덜어낸 땡볕에선 잘 말라가는 풀 냄새가 난다. 뽀송뽀송하면서도 부서지진 않을 적당한 까실거림이 이 느낌과 비슷할까.

소동파가 유배지 황주에서 쓴 적벽부에는 우화등선羽化登仙이라는 말이 나온다. 신선이 되어 하늘에 오른다는 이야기 속 모델이 바로 매미다.

중국 진나라 시인 육운陸雲은 한선부寒蟬賦에서 매미는 5가지 덕을 갖춘 익충益蟲이라고 평가했다.

학식文, 청결淸, 청렴廉, 검소儉, 신의信

머리에 관대가 있으니 문文이고,
이슬만 먹으니 청결淸하고,
곡식에 피해를 끼치지 않으니 청렴廉하고,
집 없이 사니 검소儉하고,
때를 맞춰 나타나니 신의信를 안다.

그래서 옛날 임금님들은 매미의 오덕처럼 선정을 펼치라는 의미로 매미의 투명한 날개를 형상화한 익선관翼善冠을 썼다고 한다.

신선이 되어 하늘에 오르지 못하더라도 간혹 부는 바람이 전하는 가을의 냄새를 놓치지는 말아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연꽃을 사랑함에 대하여'
물과 땅에서 나는 꽃 중에는 사랑스러운 것이 매우 많다. 진나라의 도연명은 유독 국화를 사랑했고 이씨의 당나라 이래로 세상 사람들은 모란을 몹시 사랑했으나 나는 홀로 연꽃을 사랑한다.

진흙 속에서 나왔으나 물들지 않고
맑은 물 잔물결에 씻겨도 요염하지 않고
속은 비었으되 밖은 곧아
덩굴은 뻗지 않고 가지도 없으며
향기는 멀수록 더욱 맑고 우뚝 깨끗하게 서 있으니
멀리서 바라볼 수는 있으되 함부로 다룰 수는 없다.
나는 말하겠다.
국화는 꽃 중의 은일자요.
모란은 꽃 중의 부귀한 자요.
연은 꽃 중의 군자라고.
아!
국화에 대한 사랑은 도연명 이후에는 들은 적이 드물고 연꽃에 대한 사랑은 나와 같은 이가 몇 사람인고 모란에 대한 사랑은 많을 것이 당연하리라.

*중국 북송의 유학자 주돈이周敦頤(1017~1073)의 애련설愛蓮說이다. 연꽃이 절정인 때다. 연못에 연을 심어두고 꽃 피기를 기다리는 마음이나 불볕 더위에도 연꽃을 보러가는 이들은 알까. 주돈이의 이 애련설로 출발하여 연꽃을 향한 마음들이 고귀해졌다는 것을.

김소월의 진달래, 김영랑의 모란, 이효석의 매밀꽃, 김유정의 동백(생강나무), 도종환의 접시꽃ᆢ등. 그 사람이 있어 꽃이 있는 듯 특정한 연결고리가 만들어졌다. 한사람의 칭송이 그렇게 만든 시초이나 뭇사람들의 암묵적 동의가 따라붙어 형성된 이미지리라.

꽃따라 사계절을 주유하는 마음 한가운데 특정한 꽃을 놓아두고 시시때때로 떠올리며 정취를 누리는 마음이 행복이다. 무슨 꽃이면 어떠랴, 향기와 모양, 색으로 들어와 은근하게 피어날 꽃이면 그만이다. 주돈이의 연꽃보는 마음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여름 한복판이다. 더위는 이때다 하고 절정일 것이나 염덕炎德을 생각한다. 이미 늦었다고 머뭇거리지 말고 연꽃 피었다 지는 것은 지극히 짧으니 그 때를 놓치지 마시라.

연향은 멀리서 더 은근한 손짓을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살갗을 뚫을 듯한 땡볕도 습기가 덜하니 견딜만 하다. 소나기라도 한판 지나갔으면하면서 비를 기다리는 것은 작물뿐 만은 아니다. 날기를 포기한 새들과 그늘에서 일어날줄 모르는 고양이, 그 모습에 눈길을 건네는 길손까지 흰구름 떠가는 하늘을 일부러 외면하고 있다.

마지막 꽃잎을 떨구는 연蓮이다. 색과 모양, 무엇보다 은은한 향기로 모두의 눈길을 사로잡았던 잠깐의 시간이었다. 하나 남은 저 잎마져 떠나보내야 비로소 다음으로 건널갈 수 있다. 연실을 튼실하게 키우고 다음 생을 기약하는 일이다.

볕을 더하고 바람을 더하고 비를 더한다. 무게를 더하고 시간을 더하고 마음을 더하는 동안 깊어지고 넓어진다. 무엇인가를 더하는 것은 자연이 열매를 키워 다음 생을 준비하는 사명이다. 어디 풀과 나무 뿐이랴. 존재하는 모든 것은 현재를 살아 다음을 준비하는 것이다. 관계의 결과물이다.

깊어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아야 할 이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낮은 폭염으로 숨 쉬는 것조차 버겁다하더라도 이미 아침 기온에선 서늘함이 느껴진다. 올 여름은 가뭄이라 습기를 좋아하는 녀석들에게는 좋은 때는 아닌가 보다. 두어번 걸음에도 눈맞춤을 못하고 있다.

"내 벗이 몇인가 하니 수석과 송죽이라
동산에 달 오르니 그 더욱 반갑구나
두어라 이 다섯 밖에 또 더해서 무엇하리"

윤선도의 오우가五友歌의 일부다. 내게도 물, 돌, 소나무, 대나무, 달까지 다섯 모두 어느 하나라도 빼 놓을 수 없는 좋은 친구다.

오늘은 대나무竹에 주목한다. 대나무를 떠올리면 추운 겨울 눈쌓인 대나무밭의 시리도록 푸른 모습이 으뜸이지만 이 여름에도 놓치고 싶지 않은 것이 있다. 여름날 대나무밭 사이로 난 길을 걸으며 바람결에 댓잎 부딪히는 소리를 듣는 것이다.

"나무도 아닌 것이 풀도 아닌 것이
곧기는 뉘가 시켰으며 속은 어이 비었는가.
저렇게 사시에 푸르니 그를 좋아하노라"

오우가 중 대나무竹를 노래한 부분이다. 엄밀하게 구분하면 대는 나무가 아니라 풀이다. 풀이니 나무니 구분에 앞서 대의 무리群가 가지는 곧고 푸른 특성에 주목하여 벗으로 삼았다는 점이다.

파아란 하늘에 뭉개구름 둥실 떠간다. 모습으로만 보면 가을 어느 한 날을 뚝 떼어다 옮겨놓은 것 같은데 내리쬐는 햇볕은 인정사정이 없다. 이런날은 대숲에 들어 피리 연주자 김경아의 '달의 눈물'을 무한 반복으로 듣는다면 좋겠다.


https://youtu.be/kHBUhH_sZwg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볕과 그늘 사이를 오가며 계절을 건너간다. 볕에 나서서 그늘의 소중함을 알고 그늘에 들어서야 볕의 존재를 확인한다. 이처럼 우리를 둘러싼 모든 존재는 서로가 서로에게 본질로 이끄는 힘으로 작용하니 무엇하나 사소하게 볼 일이 없다.

진흙에 뿌리 내렸지만 꽃 피워 향기를 전하는 연꽃도 다르지 않다. 그 꽃이 지며 온 곳으로 돌아가는 중이다. 사명을 마쳤으니 미련도 없을 것이다.

연꽃잎은 세상에 나와 반야(般若 : 일체의 사물과 도리를 밝게 통찰하는 더없이 완전한 지혜)를 얻었을까?

반야용선(般若龍船)이 경계에 서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