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엄마 생신이라, 날새워 밀린 일하고 아침 일찍 고속버스에 올랐다.
올해 여든 다섯인 엄마가 앞으로 생신을 몇 번이나 더 쇠게 될까 생각하면, 남은 생의 하루하루가 눈물겹게 소중하다!

둘째 올케가 형제자매와 이모들까지 초대해 유치원에서 뷔페로 대접하고, 가까운 바닷가에 바람 쐬러 가잔다. 일하면서 6년째 시어머니 모시고 사는데 이런 마음씀까지 쉽지 않은 일이라 늘 고맙게 생각한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와같다면 2016-06-18 08: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러게요.. 꽃 한번 피고 지면 일년인데..

순오기 2016-06-18 10:31   좋아요 0 | URL
네~ 세월이 정말 빨라요. 곧 시속 60킬로 인생이 되면 더 빨라지겠죠?^^

꿈꾸는섬 2016-06-18 09: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인천오시는군요.
어머님 생신 축하드려요. 온 가족 행복한 시간 보내시길요.^^

순오기 2016-06-18 10:32   좋아요 1 | URL
올해는 대가족이 모일 듯...고마워요!♥

2016-06-18 09: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6-06-18 10:34   좋아요 0 | URL
3시간 30분 정도...서울가게 되면 연락할게요. 전번은 야나문 모임때 저장했으니 삭제하셔도 돼요!^^

수퍼남매맘 2016-06-18 13: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희 친정엄마보다 한 살 적으시네요. 제가 늦둥이라서 . 가족모임 행복하시고 어머니도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순오기 2016-06-26 05:05   좋아요 0 | URL
네~ 즐거운 가족모임이었어요. 고맙습니다~^^
늦둥이라 사랑을 더 많이 받았겠어요~

카스피 2016-06-19 23: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님 생신 축하드려요.오랜만에 온가족이 모이시니 넘 좋으시겠습니다^^

순오기 2016-06-26 05:05   좋아요 0 | URL
네~ 39명이 모였답니다!!^^

2016-06-20 01: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6-06-26 05:06   좋아요 1 | URL
네~ 새벽 1시에 들어왔어요!^^
다음에 또....

2016-06-26 01: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6-06-26 05:07   좋아요 0 | URL
우리가 서로 분주해서 소식이 뜸했지요~ ㅠ
고마워요~ ^^
7월 첫주 토욜에 비가 안오면, 인천에 또 가야 될 일이 있어요!

수퍼남매맘 2016-06-28 08: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늦었지만 생일 축하드려요♥♥♥

순오기 2016-06-29 08:11   좋아요 0 | URL
고마워요~^^
 

지난 금욜 좋은 강연이 있었는데 참석하지 못했다. 나희덕 시인은 작년에도 만났으니 아쉽진 않지만, 신형철 평론가 강연은 꼭 가보려고 책도 샀건만...하필이면 몇차례 연기한 팀회식이 같은 시간이라 어쩔 수 없었다.

날새면 고창으로 나들이를 간다. 2월 15일 출근 이후 처음으로 보건휴가를 내고, 도서관과 워크숍에 참여한다. 좋은 강연도 듣고 해리 책마을과 마당기념관에도 들른다. 본래 숲체험 일정이 있었는데, 한 건은 비어있는 내일로 바꾸고 하나는 후반기로 옮겼다.

출근해도 날마다 숲에서 아이들과 놀지만, 모름지기 직장인의 휴식이란 근무처로 출근하지 않는 것이렷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6-15 05: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6-06-28 07:53   좋아요 0 | URL
답이 늦었네요~ 고마워요, 찾아볼게요!!^^

꿈꾸는섬 2016-06-15 07: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정말 놓치기 싫은 강연이었겠어요. 신형철님 강연은 꼭 가고 싶어요.ㅎ
이 책 정말 좋죠.^^

순오기 2016-06-28 07:54   좋아요 0 | URL
언젠가~ 기회가 오겠죠!^^
 

 

5월의 마지막 날~ 오전 숲체험 프로그램 마치고 아름드리 상수리나무 아래에서 해먹타고 셀카놀이 중... ^^

2월 15일부터 출근해서 하루도 안 쉬고 달려왔다. 유아숲지도사와 숲해설가 두 명이 수용할 수 있는 한, 오전.오후 신청을 다 받았더니 거의 쉴 짬이 없었다.

오늘은 오후가 비어서 점심도 안 먹고, 시원하게 바람부는 상수리나무 그늘에서 망중한을 즐기는 중...^^

해먹은 우리집에서 20년도 더 쓴 식탁보의 변신~ 숲에 오는 아이들도 엄청 좋아한다!♥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nine 2016-05-31 12: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순오기님. 피부가 물광피부, 꿀피부세요!
힘드실때도 많았겠지만 오늘은 얼마나 뿌듯하고 보람있으시겠어요.
박수쳐드립니다!

순오기 2016-05-31 12:54   좋아요 0 | URL
피부는 사진발~ 썬크림도 안 바르고 스킨.로션에 바로 분칠만 했어요.ㅋㅋ
아이들과 노는 일과라 즐겁습니다!!♥

2016-05-31 12: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루도 못 쉰 거 자랑이시죠(^-^)v
반갑습니다~ 얼굴 보여주셔서♡

순오기 2016-05-31 12:57   좋아요 0 | URL
하루도 못 쉰 거 자랑질 맞아요.ㅋㅋ 그래서 6월 15일에 고창으로 워크숍 갈려고 일정 비우고 보건휴가 냈어요.^^

서니데이 2016-05-31 13: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무 그늘이 시원해보여요.
순오기님 좋은하루되세요.^^

순오기 2016-05-31 23:51   좋아요 0 | URL
오늘 바람이 정말 시원했어요~ ^^
절로 힐링되는 시간이었어요!!

수연 2016-05-31 13: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순오기님 따라서 해먹에 눕고 싶어요, 옆에서 수다 떨면서 :)

순오기 2016-05-31 23:51   좋아요 0 | URL
좋아요, 같이 해먹에 누워 수다 떨기~ ㅋㅋ

blanca 2016-05-31 13: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순오기님 사진 보니 너무 좋아요. 피부도 곱고 눈매도 선하고...고생하셨네요.

순오기 2016-05-31 23:52   좋아요 0 | URL
ㅋㅋ~ 사진이 이렇게 크게 보이는지 몰랐어요.
컴터 켜고 식겁해서 줄였어요.ㅋㅋ
좋게 봐주셔서 감사~ ^^

2016-05-31 14: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6-05-31 23:53   좋아요 0 | URL
실제로 보면 별로 안 좋아요.
피부 관리를 전혀 안하는 게으름쟁이라서...ㅋㅋ

나와같다면 2016-05-31 23: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순오기님 제가 생각했던거랑 이미지가 많이 비슷해요♡

순오기 2016-05-31 23:54   좋아요 0 | URL
어머나~ 그런가요?^^

카스피 2016-06-01 21: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숲한가운데 해먹이라니 넘 운치 있네요^^

순오기 2016-06-03 07:36   좋아요 0 | URL
네~ 카스피님, 숲에서 해먹타고 있으면 그 누구도 부럽지 않아요!^^

꿈꾸는섬 2016-06-16 00: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랜만에 사진으로라도 만나니 좋아요.^^

순오기 2016-06-28 07:55   좋아요 1 | URL
언제 또 만나요, 우리~ ^^
광주로 가족과 놀러오셔도 좋고요!**

꿈꾸는섬 2016-06-28 14:48   좋아요 0 | URL
보고싶은 순오기님^^
언젠가 광주로~^^

bookJourney 2016-06-29 00: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전히 열정적이고, 언제나 멋지신 순오기님~!
 
참깨를 털면서 창비시선 14
김준태 지음 / 창비 / 197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늘 아침 풍경에 추억 돋는다.
우리 어릴 땐 감꽃을 세거나 먹기도 했지만, 풀줄기에 꿰어 목걸이를 하거나 팔찌를 만들었다.^^

그 시절 친환경 자연물 장신구는, 지금 그 어떤 보석보다 빛나고 돋보였다!♥


감꽃 -김준태-

어릴 적엔 떨어지는 감꽃을 셌지

전쟁통엔 죽은 병사의 머리를 세고

지금은 엄지에 침 발라 돈을 세지

그런데 먼 훗날엔 무엇을 셀지 몰라

           

                     -김준태 시집  "참깨를 털면서"-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의딸 2016-05-13 13: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감꽃이 이렇게나 이쁘다니... 감을 좋아하지 않는데 감꽃엔 한방에 혹 빠지네요. 여느 팔찌보다 예뻐요.

순오기 2016-05-13 13:12   좋아요 0 | URL
네~ 감꽃 앙증맞게 이뻐요!^^ 감도 맛있으니...올해는 친하게 지내보셔요!!ㅋㅋ

2016-05-13 18: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정말 예뻐요~꽃도 잎도!!

순오기 2016-05-17 06:24   좋아요 0 | URL
감꽃과 연둣빛 감잎이 정말 예쁘죠~ ^^

수퍼남매맘 2016-05-13 18: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꽃 처음 봐요. 진짜 이뻐요

순오기 2016-05-17 06:25   좋아요 0 | URL
도시에서 자랐으면 감꽃 보기도 쉽지 않았을 듯...^^

희망찬샘 2016-05-13 22: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감꽃을 처음 봐요. 예쁘네요.

순오기 2016-05-17 06:25   좋아요 0 | URL
예전엔 누구집이나 마당가에 감나무 한두 그루는 있었죠~ ^^

다락방 2016-05-17 09: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감꽃이 이렇게나 예쁘군요!! 저 처음 봤어요!!

순오기 2016-05-26 08:54   좋아요 0 | URL
도시에서 자라면 정말 감꽃 보기도 어렵나봐요.ㅠ
감꽃, 예뻐요~ ^^

마녀고양이 2016-05-17 12: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감꽃이 이렇게 생겼네요. 예뻐요~

순오기 2016-05-26 08:54   좋아요 0 | URL
아~ 감꽃을 처음 보는 분들이 의외로 많은 듯...
제가 잘 올렸군요.^^
 

오늘 오후 광산구청 글쓰기 전문가 강연에 가보려는데, 「대통령의 글쓰기」강원국 저자 사인을 받을 수 있을까?^^

김대중 편전 <새벽>을 집필한 김택근 저자도 함께하는데... 책을 사두고 꼼꼼하게 읽지 못했다.

저자(강원국)는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에서 8년 동안 대통령의 말과 글을 쓰고 다듬었다. 김대중 대통령 때에는 연설비서관실 행정관으로, 노무현 대통령 때에는 연설비서관으로 재직했다.

두 대통령에게 어떻게 하면 가장 짧은 시간에, 가장 쉬운 말로, 가장 많은 공감을 일으킬 수 있는지 직접 배웠다.

김대중 대통령은 문구 하나하나를 직접 다듬어줬고, 노무현 대통령은 불러서 앉혀놓고 토론하듯 가르쳤다. ˝총칼로 집권한 대통령이 아닌, 국민의 마음을 얻어 집권한 대통령들 밑에서 말과 글을 배웠다.˝며 ˝두 대통령과 함께여서 행복한 8년이었다.˝고 회고한다.

「대통령의 글쓰기」는 이런 배움의 결과물이다. 글쓰기에 관심 있는 독자라면 충분히 읽어야 할 가치가 담겨 있다.

˝글을 잘 쓰려고 하기보다는 자기만의 글을 쓰는 것이 중요하다. 모든 사람이 글을 잘 쓸 수는 없다. 하지만 자기만의 스타일과 콘텐츠로 쓰면 되고, 이런 점에서 우리 모두는 성공적인 글쓰기를 할 수 있다.˝
----「대통령의 글쓰기」271쪽 ----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5-11 09: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남편이랑 가서 도서관강연 들었어용👍😍

순오기 2016-05-17 06:26   좋아요 0 | URL
남편과 함께라서 더 좋았겠어요.
나는 남편과 함께 이이화 선생님 강연 들은게 처음이자 마지막인듯...ㅋㅋ

2016-05-17 06:34   좋아요 0 | URL
사진기다리고 있었는데:) 전야제 잘 치루세요...

순오기 2016-05-17 06:58   좋아요 0 | URL
사진은 출근해서 짬나면... 핸폰으로 올려볼게요!^^

[그장소] 2016-05-11 13: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체는 아니고 일부를 해당 출판사의 블로그에서 읽은 기억이 납니다 . 인상적이었어요 . 대통령의 특징들이 잘 살아있어서 더 뜻깊게 다가 왔던것 같아요 . 글이란게 이렇게 다르구나...랄까..^^

순오기 2016-05-17 06:27   좋아요 1 | URL
두 분이 김대통령과 노대통령의 같은 점 다른 점을 시샘하듯 들려줘서 즐거웠어요.^^

[그장소] 2016-05-17 19:07   좋아요 0 | URL
그렇죠~^^ 현 대통령과의 비교도 제법 와닿고 말이죠~^^

꿈꾸는섬 2016-05-11 14: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저자 사인과 인증샷까지~^^
이런 좋은 강연 찾아가고 싶어요.^^

순오기 2016-05-17 06:28   좋아요 0 | URL
사인과 인증샷은 여직 못 올렸네요~^^
오늘 5.18 전야제라 러시아어 공부도 하루 쉬기로 했어요.

꿈꾸는섬 2016-05-17 06: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5.18전야제군요.^^

순오기 2016-05-17 06:59   좋아요 0 | URL
네~ 또 다시 금남로로 모이는 날이죠
80년 5월에 나는 인천에 살았지만, 광주로 내려와 살면서는 가능한 함께 합니다!!

Dennis Kim 2017-04-15 19: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신만의 글쓰기를 해야한다는 것은 정말 중요한 조언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