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의 운동화
1987년 6월, 혁명의 도화선이 된 한 청년의 죽음이 있었다. 미술품 복원 전문가인 김겸 박사가 시위 당시 이한열이 신었던 운동화를 복원한 실화를 토대로, 이상문학상 수상 작가 김숨이 그의 운동화가 복원되는 과정을 섬세하게 소설로 썼다. (알라딘 책소개글)


시간을 복원하는 남자
그는 스스로를 ‘작품을 치료하는 의사’로 칭한다. 예술가가 작품을 태어나게 한 존재라면, 복원가는 작품이 살아가는 동안 다치거나 노화로 특별한 처치가 필요할 때 이를 치료하는 역할을 맡는다.
책 서두에 나오는 이한열 열사의 운동화를 복원한 이야기는 시대의 질곡과 맞물려 있다. 2015년 김겸은 신촌 이한열기념관 전시실에 밑창이 바스러져가는 형태로 누워 있는 이한열의 운동화를 만났다. 1987년 이한열이 최루탄을 맞고 쓰러졌을 때 현장에 있던 바로 그 운동화였다. 운동화는 한 짝뿐이었고 세월 속에 노화가 진행되고 있었지만 그는 운동화 밑창 모양까지 집요하게 추적해 마침내 운동화를 복원해냈다. 기억해야 할 역사를 복원한 것이다. 최근 김겸은 문익환 목사의 피아노를 복원하기도 했다. (알라딘 책소개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4-18 01:0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이런 일을 하는 사람도 있군요. 굉장히 의미깊은 일일것 같아요. 동시에 마음아픈 일이기도 하고.... 시간을 복원하는 남자 읽어보고 싶어 보관함에 쏙 넣어둬요.

유부만두 2021-04-18 07:42   좋아요 1 | URL
이렇게 여러 곳에서 의미를 지키고 만들어 가는 사람들이 많다는 걸 매일 배웁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어째 더 나아지질 않는지요. ㅜ ㅜ
 

어린 보부아르가 애독했다는 세귀르 백작부인 동화 시리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표지에서 영화<소울> 캐릭터가 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렬한 영화다. 화면마다 색과 동작들이 가득하고 그보다 더한 폭력과 힘이 넘친다. 1920년대 일본의 중국 침략부터 제2차대전, 일본의 패주와 국공합작, 장개석의 도주에 이어 문화혁명까지 중국 역사가 함께 펼쳐진다. 그 흐름 속에서 경극은 각 시대의 권력자와 닿아있었다. 전장터에 따라다니며 하늘이 낸 귀족 출신 장수 패왕 항우를 섬겼던 우희 처럼. 


경극학교 겸 극단에 대여섯 살 무렵 들어온 두지(장국영)은 아주 어릴 때 부터 자신의 남성성을 부정당한다. 매춘부 어머니 밑에서 숨겨져 자란 그는 '남자아이'를 감추려 애쓴 흔적 처럼 머리핀을 꼽고 당시 남자 아이와는 다르게 머리가 길다. 극단에 들어갈 수 없는 신체 조건 - 육손, 필요없이 달린 가락지-을 어머니가 강제로 잘라낸 다음 피투성이로 극단에 들어간다, 아니 버려진다. 그후 어머니는 지워진다. 


극단에서 연습하는 여성 배역 노래에 단호하게 가사를 틀리는 열두어 살의 두지, 자신의 남성을 지우기 거부하다 단장과 동료 학생들에게 폭행을 당한다. 그리고 입에 피를 흘리며 여자 역할의 노래를 부른다. 그후 그는 계속 우희가 되어 패왕을 연기하는 친구 시투에게 마음을 붙이며 살아간다. 하지만 시투가 결혼하겠다며 매춘부 출신 주샨(공리)을 데려오고 두 친구 사이에는 경극/현실 차이가 조금씩 벌어진다. 자신의 몸값을 모두 치르며 신발도 벗어두고 맨발로 술집 마담을 떠나는 당당한 주샨의 걸음이 인상적이다. 


두지를 힘으로 누르는 당대의 권력자들은 '칼'을 소유하며 두지를 위협하는데 그때마다 두지는 더 현실보다는 경극 속 우희 속에 단단하게 자리 잡는다. 어릴 적 자신의 방패가 되어주었던 시투는 어른이 된 다음엔 두지의 고통을 모른 척 눈을 돌린다. 시투는 이미 자신의 현실을 살아내기도 벅차다. 영화 내내 그는 버럭 화를 내거나 '어찌 할꼬'를 되뇌이는 모습이다. 두지와 긴 세월 동안 연적, 동맹, 모자 등 묘한 관계를 만드는 주샨은 그녀 나름대로 패왕을 사랑하고 아끼다 떠나는 현실의 우희이 된다. 하지만 시투는 그럴만한 자격을 가진 진정한 패왕이었던가.  


영화는 매우 강렬하고 폭력적이다. 한번에 보기 벅차서 여러 번 끊었다가 (현실로 돌아와 숨을 고르면서) 다시 이어서 봤다. 거세, 폭력, 갈등, 긴장 등의 테마가 노골적으로 두 시간 반 동안 반복된다. 


영화의 처음 시작은 1970년대 다시 만난 우희와 패왕, 공연 연습을 하려는 어색하고 민망한 민초의 모습이다. 이 시작과 끝 장면들은 조명도 없이 너무 어둡고, 카메라는 관객이 무대를 볼 수 없도록 돌려놓아서 우희의 고운 얼굴을, 붉고 흰 분장을 볼 수 없다. 하지만 바로 이 시작과 끝 장면들 덕에 중간 부분 피처럼 붉은 우희를, 더할 수 없이 우희였던 장국영을 더 생각하게 된다. 영화의 폭력성에 치를 떨면서도 장국영의 무대와 인생의, 더해서 영화 밖의 모습들을 자꾸 생각하게 된다. 아, 사월은 잔인한 달.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4-03 09:3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아 다시 보고싶네요. 장국영 그리워라

유부만두 2021-04-03 19:49   좋아요 0 | URL
영화 보는 내내 맘이 짠하더라고요.

얄라알라북사랑 2021-04-03 10:5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유부만두님의 리뷰를 읽으면서, 제가 이 영화를 정말 봤다 할 수 있나? 자괴감. 학부 수업 시간에 교수님께서 과제하라고 보여주셨던 것 같은데, 괴발새발 과제 짐작이 됩니다. 장국영 넘 아름답다 이 생각만 하며 봤던 거 같아요^^:;;;;;;;이런 강렬한, 그리고 사월의 잔인함을 떠올리게 하는 강렬한 영화인데 껍질만 봤던 거네요....다시 읽어야할 책처럼, 다시 봐야할 영화 리스트도 왜 이렇게 긴지.

유부만두 2021-04-03 19:52   좋아요 1 | URL
무슨 말씀을요. 이 영화처럼 화려한 외양을 가진 게 또 있을까 싶은데요. 사람마다 받는 인상이 다르겠지요. 전 이 영화가 소설 처럼, 처절한 역사 속 인물과 경극의 고난을 그린 산문처럼 읽혔어요. 그 안에서 슬프게 떠오르는 장국영이라니. ㅜ ㅜ
다시 읽고 싶고, 새로 읽고 싶은 책과 영화들 리스트는 계속 길어져만 가네요.

붕붕툐툐 2021-04-03 11:0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작년 재개봉 때 다시 봤었는데, 커서 다시 보니 감정선이 잘보여서 너무 슬프더라구요..ㅠㅠ
진짜 명작이죠~ 장국영도 볼 수 있고... 꽃미모 지키시려 그리 빨리 가셨나.. 에효~~

유부만두 2021-04-03 19:53   좋아요 1 | URL
정말 명작이에요. 힘들게 봤기에 별 다섯을 주고 싶지는 않은데 (제가 뭐라고) 계속 생각나고 계속 떠올라요.

레삭매냐 2021-04-03 11:0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초한쟁패에 마지막에 등장하는 서사 하나로 만든 영화인가 보네요... 제목은 알지만 정작 본 적은 없네요.

유부만두 2021-04-03 19:54   좋아요 1 | URL
네 그 유명한 패왕별희 장면을 경극/두 배우/중국사 등 여러 겹으로 풀어낸 영화에요. 저도 유명한 제목만 알다가 이번에 처음 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