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은 아직 우리 곁에 있지…만
여름이여 곧 안녕 aurevoir.
그리고 가을이여 안녕 bonjour.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9-11 20:0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진 세버그 ♡ㅅ♡

유부만두 2021-09-11 21:00   좋아요 4 | URL
배우는 멋진데 (아줌마 눈에) 캐릭터는 밉상 화상이네요;;;

새파랑 2021-09-11 21:32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사강˝과 ˝진세버그˝ 외모 차이가 느껴지지 않네요 😅 저도 슬픔이여 안녕 완전 좋아해요~!!

유부만두 2021-09-12 07:55   좋아요 3 | URL
느낌이 많이 비슷하죠?! 전 영화는 이번에 처음 봤는데 꽤 좋았어요.

붕붕툐툐 2021-09-12 00:3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슬픔이여, 안녕」의 안녕이 만날 때 인사라는 걸 알고 신기했어요~ 전 헤어질 때 인사라고 생각했거든요~ 전 읽으려다 아직이네용!ㅎㅎ

유부만두 2021-09-12 07:57   좋아요 2 | URL
이제 주인공이 슬픔을 만나서 안녕, 인사하고 배우게 된 걸까요. 그래도 슬픔은 살짝 맛만 보곤 그냥 예전 대로 씬나게 사는 건지도 몰라요.

파이버 2021-09-13 12:01   좋아요 2 | URL
툐툐님 저두요 툐툐님이랑 똑같이 생각했어요
저는 유부만두님 덕에 불어로 두 가지 안녕을 배웠네요~! 언어의 세계란 신기해용
 

표지에 알라딘 친구분 생각이 났어요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유행열반인 2021-09-07 10:1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ㅋㅋㅋ나요 나…로메인 브룩스가 그린 피터라는 FtM 퀴어인물 그림이에요 ㅋㅋ

유부만두 2021-09-07 10:23   좋아요 4 | URL
댓글 달려다 열바님 글 삭제했어요;;;; 죄송합니다.

저 표지 덕에 열반님 생각도 하고 장바구니도 채우고 그랬어요.

유부만두 2021-09-07 10:26   좋아요 5 | URL
열바님 아니고 반유행열반인님

근데 저 책은 고독해서 우물 파고 들어앉는 얘길까요? ;;;

반유행열반인 2021-09-07 10:29   좋아요 3 | URL
퀴어소설로 알고 있어요 레즈비어니즘? 소장만 하고 안 읽은 책 너무 많네요ㅋㅋㅋ 우물은 고이고 어디로 흐르지 않으니 조금 더 진하고 깊은 느낌이라 지은 제목 아닐지…(뇌피셜 ㅋㅋㅋ)

유부만두 2021-09-07 10:35   좋아요 4 | URL
아.. 그렇군요. 사다코 생각만 한 저는 머;;;; 맨날 애들 밥 해주느라 고독하고 싶고요.

반유행열반인 2021-09-07 10:50   좋아요 5 | URL
저는 거실 한가운데에 간이책상 독서대 조합으로 저만의 우물 하나 파 놨습니다 ㅋㅋㅋ케

잠자냥 2021-09-07 11:2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고독의 우물> 성소수자 삶을 다룬 소설이고요, 작가의 자전적 이야기인데... 진짜..진짜... 진짜 우물 안에 혼자 있는 것처럼 고독한 소설입니다.

독서괭 2021-09-07 11:57   좋아요 3 | URL
진짜.. 진짜.. 고독한 소설이죠 ㅠㅠ 제가 어제 다 읽고 리뷰 썼습니다☺️ 유부만두님도 이책 읽어보셔요.

유부만두 2021-09-07 18:02   좋아요 2 | URL
네! 현실은 복닥거려도 독서는 고독하게!!!

붕붕툐툐 2021-09-08 00:00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ㅎㅎㅎㅎ반유행열반인님 확대 모습이네용?ㅎㅎㅎㅎ

유부만두 2021-09-08 07:49   좋아요 3 | URL
네! 우리의 독서대 달인!
 

오랫동안 레베카를 읽지 않았다. 그러면서 이야기를, 인물들을 다 안다고 생각했다. 심지어 그 드레스 에피소드의 의미에 대한 짧은 분석 글도 읽었다. 서재 친구분들의 이어지는 추천에 (이제사) 넘어가서 읽었고! 엄머나, 이렇게 재미있는 소설이었어요?! 영화도 히치콕의 1940년작 (무려 '아라비아의' 로렌스 주연)과 2020년 넷플릭스 버전 (후져 후져)도 함께 보았다. 방학 첫날, 엄마는 너무 바빴던 거시다. 얘들아, 거기 볶음밥 데워 머거. 엄마는 이거 봐야해. 


크고 작은 해석과 변화를 주었지만 두 영화 모두 원작의 섬세한 감정선과 긴장, (그 비상용 대포 처럼) 폭발하는 열기를 전달하지 못했다. 다만 영상에서 마흔두 살 홀애비 맥심과 스물하나 '나'가 사랑에 빠지는 과정은 성급하고 뜨겁게 표현되었다. 히치콕의 '나'의 그림이 매우 정겹다. 넷플릭스의 레베카에서는 그 흰 드레스가 붉은 드레스로 바뀌었고, 남편과 시누이의 경악에 바꿔입는 푸른 드레스는 어찌나 생뚱맞게 소박한지 자잘한 꽃무늬 혹은 줄무늬가 있는 우리 시엄니 홈드레스랑 비슷해 보였다. 




나는 급한 마음에 서둘러 전자책 <나의 사촌 레이첼>을 읽기 시작했고 필립은 이탈리아에서 비보를 접하고 분노, 의혹, 불안을 안고 영국으로 돌아왔다. 두근두근. 마음이 급해서 실은 영화를 너무 보고 싶지만! 꾹 참으면서 전자책을 읽는다. 그러면서 나는 댄버스 부인(넷프릭스 버전의 크리스틴 스콧 토마스는 이 영화의 유일한 좋은 점)이 되어 "레베카의 기본 구조가 보이는군요."라고 차갑게 말하고 싶다. 댄버스 부인의 최고 대사는 "느넨 다 노리개야!"였는데 두 영화에선 잘 살려내지 못했다. 대신 두 영화는 댄버스 부인의 죽음을 아주 확실하게 불과 물의 방법으로 보여준다. 



실은....이건 고백인데요,

난 <레베카>의 맥심이 푸른 수염 같은 캐릭터이고 그래서 첫부인을 죽였고, 두번째 부인도 살해하려다가 댄버스 부인과 '나'가 협공해서 맥심을 죽이고 ... (조금 '아가씨' 같은 줄거리 같...) 그래서 소설 첫 부분 지금의 '우리'는 남편이 아닌 다른 사람과 함께 한 것이라고, 그런 이야기라고 알고 있더라고요? 누가 그런 말 했었나요? 




댓글(7)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1-07-19 22:1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얼마나 급한 마음이셨는지, 거기 볶음밥 데워 머거,가 음성 지원이 되네요. ㅎㅎㅎㅎ

저는 레베카와 레이첼 중에 레이첼을 더 좋아하는 1인으로서, 이제 레이첼을 시작하신 유부만두님의 총평이 벌써부터 기다려집니다. 영화를 보지도 않았으면서, 제 레이첼 페이퍼마다 샘 클라플린이 도배되어 있다는 것도 알려드리고요.
좋은 밤 되시길요. 오늘 밤에는 비가 안 올거 같아요. 아까 낮의 그 소나기가 오늘밤에 온다면 훨씬 더 좋을 거 같은데 말이지요 ㅎㅎㅎㅎ

유부만두 2021-07-19 22:35   좋아요 1 | URL
낮의 소나기는 짧게 지나갔고 저녁엔 노을이 정말 멋졌어요. 애들 밥밥밥 썸머 시즌이 시작되었습니다. 쌀 20킬로 짜리 들여놨고요, 탄산수 120캔 주문했습니다. 그러니 이제 달려 볼까요? (그런데 졸려요. 아시죠? 저 밤에 일찍 자고 새벽에 일어나는 할모니 스케줄;;;)

레이첼의 사촌 쪼잔한 필립 이야기는 내일 이어서 읽으려고요.

바람돌이 2021-07-20 02: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방학이 되니 더 바빠 지시는군요. 저도 애들 어릴 때는 방학때도 여전히 바빴는데 지금은 완전 한량이 따로 없어요. ㅎㅎ 오늘 하루 어찌나 편하고 좋은지.... 드디어 책도 마음껏 읽기 시작했고, 알라딘 서재도 들어와서 이렇게 여러분들 글도 읽고 좋네요. ㅎㅎ
저도 탄산수 20병 주문해놓고 너무 많은거 아냐 하고 있는데 120캔에 나가 떨어졌습니다. ㅎㅎ

저도 레베카보다 레이첼을 더 좋아합니다. 유부만두님 결과도 궁금 궁금!!! ^^

유부만두 2021-07-26 07:23   좋아요 0 | URL
작은 탄산수에요. 240미리? 정도 들은 건데 애들 둘이 헤프게 마시고 있어요. 콜라 사이다 보다는 그나마 낫겠지 싶어서 사두었어요. 벌써 절반 가까이 해치웠;;;

방학이라 더 바쁘고 정신 없는 기분이에요. 아무래도 날씨 탓이겠죠? 책 읽기도 영 힘들고요. 그런데 시간은 얄짤없이 흐르네요.

바람돌이님, 건강 조심하세요! (레이첼은 중단 상태라 ... 보고가 늦겠습니다)

2021-07-31 12: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7-31 14: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7-31 14: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어책 읽기와 피서를 동시에 할 수 있습니다. 평이한 단어와 문장들이 차곡 차곡 쌓아서 보여주는 기이하고, 또 슬프게 자학적인 사람들의 서늘한 이야기. 타인이 “오해 할까봐" 자신의 겉모습과 진짜 모습을 계속 변명하는 사람들. 그런데 내 속에도 그 사람들이 있다요? 

스물 몇 편이 실려있는 단편집이니 매일 한두 편씩 읽으면 칠월도 지나갈겁니다. 사이사이 수박도 좀 드시면서 읽으세요. 


작년에 개봉한다던 셜리 잭슨 전기영화 예고편만 봐도 으스스합니다. 

https://youtu.be/wxMtEean_V8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1-07-05 12:0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자신은 없는데 뽐뿌당하고 싶은 이 마음 어쩔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수박은 큰 거 한 통 있거든요.

유부만두 2021-07-05 17:58   좋아요 1 | URL
뽐뿌 당해주세요. 셸리 잭슨 혼자 읽기 무섭거든요.

붕붕툐툐 2021-07-05 21: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히야~ 원서 수박이라니 우리 알라디너들의 꿈의 피서가 아닐까 싶습니다. 아쉽게도 전 괴기스러운 건 안 좋아해서.. 뭐 영어 원서를 못 읽고 그런게 아닌건 아시죠?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1-07-06 19:20   좋아요 1 | URL
ㅋㅋㅋ 개취존중합니다. ^^ 그런데 이번 영어책은 정말 문장이 쉬워서 부담을 덜고 도전해 보실만 합니다. 수박은 빼면 안되고요.

북극곰 2021-07-06 15:3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ㅎㅎㅎㅎ 댓글들이 하나같이 웃겨요.
아, 급 수박이 너무 먹고 싶네...... 라고 중얼거리며 나가는 북금곰.....

유부만두 2021-07-06 19:21   좋아요 1 | URL
수박을 뽐뿌했군요. ^^;;;;
요즘 자두도 참 맛있는데요.

북극곰 2021-07-07 16:18   좋아요 0 | URL
자두 좋아했었는데, 요즘엔 껍질 부분이 어찌나 신지 막 몸서리쳐져요.
나이 들면 신 음식을 잘 못 먹는다고 하던데.
예전에 어른들이 귤이 셔서 못 먹겠다고 하시던 거 이해가 됩니다. 아, 슬퍼.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