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범죄학자이자 법의학의 선구자인 에드몽 로카르는 "모든 접촉은 흔적을 남긴다"는 격언을 남겼다. (26)


걸음마를 배우는 아이를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 아이는 당신이 잊고 싶어 하는 것들을 기억할지도 모른다. (78)


고대 로마시대에는 재판이 광장forum에서 열렸으며, 오늘날 법의학적 forensic 이라는 단어 역시 공개된 법원이나 대중을 뜻하는 라틴어 forensis에서 유래했다. 즉 우리가 법의학에 관해 말할 때 실제로 의미하는 바는 이 분야에서 생산된 증거가 재판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다. (111)


꽃가루는 춤을 [춘다]. 그것은 모두 전기 현상이었다. 꽃가루는 음전하를 띠며, 그에 따라 모든 양전하에 끌린다. 반면에 벌은 양전하를 띠며 [...] 가장 강한 음전하를 지닌 꽃에 끌린다. [...] 음전하를 띤 꽃가루는 전기적 끌림을 통해 양전하를 띤 벌의 몸으로 펄쩍 뛰어 오른다. (113)


나는 입을 다물었다. 임시로 머물, 기대되는 새 집에 도착했을 때도 나는 어머니나 아버지에 관해 묻지 않았다. 사실 나는 어른들의 행동이 부끄러웠고 굴욕감과 역겨움을 느꼈다. 나는 언제나 부모보다 내가 더 어른스럽다고 느꼈고, 비판적인 눈으로 두 사람을 바라보는 데 익숙했다. 언제나 그랬듯 부모님은 자기들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자기들의 감정이 가장 중요했고, 아이를 희생 시키고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자기들의 감정을 내세웠다. 한편으로는 부모님이 헤어져서 기뻤다. 애정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을 때가 얼마든지 있으며 두 사람의 결합은 너무 오랜 세월 동안 유해했다. (266)


여러 해 전에, 나는 환원론자가 되었다. 인간의 영혼, 정신, 존재는 단지 복잡한 일련의 물리 화학 반응일 뿐이라고 확신하게 되었다. 우리는 모두 뇌의 화학 작용과 개인적인 경험의 산물이다. 당신이 본성적으로 성인인지 사이코패스인지는 대체로 당신의 통제에서 벗어난다. 단지 스스로의 행동을 절제할 수 있을 뿐이다. (276)


독은 여성들이 선호하는 살인 무기다. [...] 기원 14년에 최초의 로마 황제인 아우구스투스의 아내로 그를 무화과과로 독살한 리비아를 둘러싼 소문과 추문이 그런 예다. (289)

클라우디스 황제가 고통스러운 죽음을 맞았던 이유는 네 번째 부인인 아그리피나가 가문의 전통을 따라 음식에 독을 탔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아마 알칼로이드인 무스카린 함량이 가장 높은 버섯인 깔때기버섯속이나 땀버섯속의 버섯을 활용했을 것이다. (295) 


테르페노이드 독소인 투존은 벨 에포크 시대에 파리 사람들이 탐닉한 압생트에 든 향정신성 성분으로, 쓴쑥의 조직에 함유되어 있다. 비록 압생트는 황시증과 광기를 유발할 수 있지만 반 고흐, 갱, 제임스 조이스, 툴루즈-로트렉, 피카소, 오스카 와일드, 프루스트, 에드거 앨런 포, 바이런 경, 어니스트 헤밍웨이가 좋아하는 술이었으며 가장 인상적인 사례는 살바도르 달리였다. (291)


어떤 분야든 책을 읽는 것만으로는 결코 충분하지 않다. (344)


실험실의 기술이 흠잡을 데 없다고 해도, 단지 어떤 현장에 누군가의 DNA가 존재했다고 해서 그가 그곳에 존재했음을 으의미하지는 않는다. DNA는 쉽게 옮겨지기 때문이다. 가장 큰 문제 중 하나는 DNA가 1차차 자료에서 2차 자료로, 심지어 3차 자료로 옮겨지는 과정을 이해하는 것이다. 우리는 치누를 만나거나 지하철에서 인파에 이리저리 밀릴 때도 끊임없이 DNA를 교환[한다]. (352)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oonnight 2020-06-08 16: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호@_@; 여기에 리비아와 아그리피나 이야기가 나오는군요 더 자세히 알고 싶네요 @_@;;; 마스터스 시리즈엔 술라의 다양한 독살 & 살인 행각이^^;;;

유부만두 2020-06-08 18:44   좋아요 0 | URL
딱 저 두 언급이 다입니다;;;
마스터스 시리즈에서 독살 부분만 골라 읽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만...
 

<어린이 청소년>

뱀파이어 유격수, 스콧 니컬슨/송경아 역, 노보듀스 그림, 창비, 2018

The Word Collector, Peter Reynolds, Orchard Books, 2018

 

<만화 그래픽노블>

툇마루 만찬, 카와치 하루카, 삼양출판사, 2012

자학의 시 1, 고다 요시이에/송치민 역, 세미콜론, 2009

자학의 시 2, 고다 요시이에/송치민 역, 세미콜론, 2009

백성귀족 1, 아라카와 히로무/김동욱 역, 세미콜론, 2011

백성귀족 2, 아라카와 히로무/김동욱 역, 세미콜론, 2012

백성귀족 3, 아라카와 히로무/김동욱 역, 세미콜론, 2014

백성귀족 4, 아라카와 히로무/김동욱 역, 세미콜론, 2016

 

<비문학>

외로운 사람끼리 배추적을 먹었다, 김서령, 푸른역사, 2019

쉐프 1, 앤서니 보뎅/권은정 역, 문예당, 2010

쉐프 2, 앤서니 보뎅/권은정 역, 문예당, 2010

내 식탁 위의 책들, 정은지, 앨리스, 2012

고3보다 중요한 중2 공부법, 이지원, 애플북스, 2017

 

<문학>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테네시 윌리암스/김소임 역, 2007

교열걸 1, 미야기 아야코/김은모 역, 아르테, 2017

교열걸 2, 미야기 아야코/김은모 역, 아르테, 2017

교열걸 3, 미야기 아야코/김은모 역, 아르테, 2017

우리 아버지들의 마지막 나날, 조엘 디케르/윤진 역, 문학동네, 2020

단 하나의 문장, 구병모, 문학동네, 2018

The Story of a New Name, Elena Ferrante, Europa edition, 2016 (재독)

 

<영화 드라마 연극>

중드 신삼국지 1-39회

일드 파견의 품격

일드 제로의 진실

일드 나기의 휴식

나의 눈부신 친구 시즌 1, 시즌 2

NT Live / Streetcar Named Desire

히비키

비커밍 제인

바쿠만

 


댓글(3)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유부만두 2020-06-01 10: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월은 방탕하게 보냈다. 6월은 더 그럴지도 모르지만 안 그럴 수도 있지.

단발머리 2020-06-01 12: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고3보다 중요한 중2 공부법, 눈에 띄네요!!! 저도 읽... 제가 읽어서 될 일은 아니지만요.

유부만두 2020-06-04 10:23   좋아요 0 | URL
그렇죠.... 저도 제가 읽으면서도 ‘이게 무슨 의미가 있겠냐‘ 싶더라고요.
책 내용은 매우 원론적이었어요.
자기주도학습과 규칙적인 학습....네. 그러합니다.
 

<어린이 청소년>

알사탕, 백희나, 책읽는 곰, 2017

장벽 너머 단 하나의 길, 알렉산드라 디아즈/조수연 역, 봄개울, 2019

독고솜에게 반하면, 허진희, 문학동네, 2019

맹탐정 고민 상담소, 이선주, 문학동네, 2020

The Gruffalo, 줄리아 도날드슨/ , 악셀 셰플러 그림, Puffin, 2006

무자비한 윌러비 가족, 로이스 로리/김영선 역, 주니어 RHK, 2017

꼬마 마녀, 오트프리트 프로이슬러/백경학 역, 위니 가일러 그림, 길벗어린이, 2005


<만화 그래픽노블>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1, 이라하, 하지현 감수, 위즈덤하우스, 2018

나루사와는 맛있게 먹는 얼굴을 사랑한다 1, 야마다 레이/김보미 역, AK커뮤니케이션스, 2016

툇마루에서 모든 게 달라졌다 3, 쓰루타니 가오리/현승희 역, 북폴리오, 2019

삼국지톡 1, 무적핑크, 이리, 문학동네, 2020

삼국지 스피리츠 1, 아라카와 히로무, 토코준 엮음/김동욱 역, 애니북스, 2014

인간실격 1, 다자이 오사무/오경화 역, 이토 준지 그림, 미우, 2018

헤어진 다음날 달리기 1, 돌배, 위즈덤하우스, 2018


<비문학>

우리는 자살을 모른다, 임민경, 들녘, 2020

말하기 독서법, 김소영, 다산에듀, 2019

이중톈 중국사 10, 삼국시대, 이중톈/김택규 역, 글항아리, 2018


<문학>

어제가 없으면 내일도 없다, 미야베 미유키/김소연 역, 북스피어, 2020

오뒷세이아, 호메로스/천병희 역, 숲, 2015

페넬로피아드, 마거릿애트우드/김진준 역, 문학동네, 2005

화전가, 배삼식, 민음사, 2020 

보라색 치마를 입은 여자, 이마무라 나쓰코/홍은주 역, 문학동네, 2020

제 11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문학동네, 2020


<영화>

귀를 기울이면 

인디아나 존스 4: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

하울의 움직이는 성 

모노노케 히메 원령공주 

제인에어 (NT live)

제인에어 

정직한 후보

윌러비 가족

적벽대전: 거대한 전쟁의 시작

적벽대전: 최후의 결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세상 이야기의 힘이라는 게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언제 어떻게 써먹을 수 있을지 모르니 사람들의 귀를 쫑긋하게 만들 만한 이야기들을 모아 두는 것도 나중을 위해서 꽤 괜찮을 것 같았다. 지금까지 본 바로는 남의 속사정이나 나쁜 소식 같은 것들이 가장 인기 있는 이야기였다. 남의 이야기는 하기 쉬웠고 나쁜 이야기는 흥미를 끌었다. 그러니까 결국, 멀리 그리고 빨리 퍼지는 소문의 핵심은 다름 아닌 타인의 불행이었다. (독고솜에게 반하면) 








나는 매일 아침 날이 밝기가 무섭게 발하임으로 달려간다네. 그곳 주막집 정원에서 완두콩을 몇 개 따가지고 와서는 콩깍지를 까면서 호메로스의 작품을 읽곤 한다네. 때로는 부엌에 들어가 냄비에 버터를 두르고 완두콩 꼬투리를 넣은 뒤 뚜껑을 덮고 앉아서 흔들어줄 때도 있는데, 그럴 때마다 무례한 페넬로페의 구혼자들이 소와 돼지를 도살한 후 잘게 토막을 내어 불에 굽던 광경이 생생히 떠오른다네. 부족사회의 풍경만큼 내게 평온하고도 진실한 감정을 어떤 가식도 없이 나의 생활방식에 투영 시킬 수 있다니 천만다행이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사사 유비는 다마키 이쿠에가 자살한 사실을 몰랐다. 진술조사 때 처음으로 알고 정신없이 울었다고 한다. 다카네자와와 시게카와도 몰랐는지, 알면서 유비한테는 숨기고 있었던 건지, 그 부분은 아직 확실하지 않다. 다만 이러한 사실들로부터 사사 유비의 자살 미수도 사사 도모키가 초췌해진 것도, 두 사람의 죄책감 때문이라기보다는 '무서운 범죄에 휘말리고 말았다'는 피해자 의식에 가까운 감정 때문이었음을 엿볼 수 있다. ('절대영도' 어제가 없으면 내일도 없다)


나는 이해했다. '없애야' 할 자와 단죄받아야 할 자의 역할 분담이다. 

"두 사람은 오래 살아 주었으면 좋겠어요. 서로 미워하고 죄를 떠넘기고, 세상에서 손가락질을 당하고 생지옥을 맛보면서." ('절대영도' 어제가 없으면 내일도 없다)


"저는 우리 할머니가 했던 말을 떠올렸어요. 술만 마시지 않으면, 도박만 하지 않으면, 바람만 피우지 않으면 좋은 사람이라는 건, 그걸 하니까 안 되는 사람이라는 뜻이라고요." ('절대영도' 어제가 없으면 내일도 없다)



고대 그리스인들은 큰 소리로 재채기 하는 것을 길조로 여겼다. (오뒷세이아 17권 주석)


'나는 신이 아니다. 왜 너는 나를 불사신으로 여기느냐?

 나는 네가 그를 위해 신음하고 많은 고통을 당하고 

 남자들의 행패를 감수했던 네 아버지이니라!'

  이렇게 말하고 그가 아들에게 입맞추자 눈물이 두 볼에서 

  땅으로 떨어졌다. 그가 늘 억제하던 눈물이었다.  (오뒷세이아)






'메디아 비타 인 모르테 수무스 Media vita in morte summus' 라는 라틴어는 우리도 알고 있다. 즉 "한창 살아가는 중에도 우리는 이미 죽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태어나는 날 죽어가기 시작한다. 하지만 의학이 발달해, 이젠 미국인 대다수가 생의 말년을 실제로 죽어가는 상태로 보내게 된다. 미국 인구 중 빠르게 늘어가는 층이 85세 이상이다. (잘해봐야 시체가 되겠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어책을 읽다가 재미있는 표현을 봤다.
Don’t let her snow you.

부모가 모두 떠난 후 계모에게도 쫒겨난 남매는 서로를 의지하며 성장한다. 누나는 동생에게 늘 자기는 괜찮다며 지병의 악화도 숨긴다. 누나의 병실에 뒤늦게 달려온 동생에게 의사가 말한다.
Don’t let her snow you. 누나 말에 넘어가지 마세요.

snow 동사. 감언이설로 혹하게 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20-04-08 12:0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to cover 이런 뜻으로도 쓰여요~.^^
예전에 중독자 재활센터에서 인터뷰를 하면서
어떤 종류의 마약을 하냐고 물어보면
슬랭으로 snow를 한다고 대답하는 사람들도 있어요.
이때 snow는 코케인이나 헤로인을 가리켜요. ㅋ

유부만두 2020-04-08 12:18   좋아요 0 | URL
아, 그런 뜻도 있군요.
쉬운 단어의 여러 의미를 배우면서 정말 언어 공부에는 끝이 없다는 걸 매번 생각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