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사랑한 소녀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만화>

올해의 미숙, 정원, 창비, 2019

히비키: 소설가가 되는 방법 1, 야나모토 미츠하루/김아미 역, 소미디어, 2018

히비키: 소설가가 되는 방법 2, 야나모토 미츠하루/김아미 역, 소미디어, 2018

히비키: 소설가가 되는 방법 3, 야나모토 미츠하루/김아미 역, 소미디어, 2018


<어린이 청소년>

우리 마을 도서관에 와볼래?, 유은실, 사계절, 2015

하룻밤, 이금이, 이고은 그림, 사계절, 2016

Cinderella Liberator, Rebecca Solnit, Haymarket Books, 2019

1945 철원, 이현, 창비, 2012

그 여름의 서울, 이현, 창비, 2013

나의 명원 화실, 이수지, 비룡소, 2008

 

<비문학>

전쟁 말고 커피, 데이브 에거스/강동혁 역, 문학동네, 2019 

우아하고 호쾌한 여자 축구, 김혼비, 민음사, 2018

보리일미, 우관스님, 램프온더문, 2016

그 남자 그 여자의 부엌, 오다이라 가즈에/김단비 역, 앨리스, 2018

청소해부도감, NPO법인 일본하우스클리닝협회/김현영 역, 더솔, 2018

우리가 글을 몰랐지 인생을 몰랐나, 권정자, 김덕배, 김명남, 김영분, 김유례, 김정자, 라양임, 배연자, 손경애, 송영순, 안안심, 양순례, 이정순, 임순남, 임영애, 장선자, 정오덕, 하순자, 한정자, 황지심, 남해의 봄날, 2019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박막례, 김유라, 위즈덤하우스, 2019

좋은 시절을 만나러 청두에 갑니다, 김송은, 컴인, 2019
나는 습관을 조금 바꾸기로 했다, 사사키 후미오/드로잉메리 그림/정지역 역, 쌤앤파커스, 2019

아무튼 트위터, 정유민, 코난북스, 2018

 

<문학>

철의 시대, JM쿳시/왕은철 역, 문학동네, 2019

시핑뉴스, 애니 프루/민승남 역, 문학동네, 2019

고도, 가와바타 야스나리/정난진 역, 눈과마음/2006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5, 미카미 엔/최고은 역, 디앤씨미디어, 2014

 

<영화>

세상을 바꾼 변호인

일일시호일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모리사키 서점의 나날들

알라딘

토이 스토리 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그날 이후 회사나 일상에서 맨스플레인하려 드는 남자들을 볼 때마다 주장의 슛이 떠올랐다. 살면서 본 가장 의미심장한 슛이 아니었을까? 거기에 담긴 메시지는 매우 명확했다. "나의 킥은 느리고 우아하게 너희들의 ‘코칭‘을 넘어가지." 느리고 우아하고 통쾌했던, 잊지 못할 로빙슛! 러빙슛!- P60

하지만 언제까지나 같은 길만 걸을 수는 없잖아? - P91

아마추어 축구 선수로서 근육을 모으고 체력을 쌓는 일은 사회인으로서 돈을 모으고 커리어를 쌓는 일과 비슷한 것 같다. 이 하루하루의 변화들이 남은 30대와 다가올 40대, 50대를 단단하게 다져 줄 거라는 믿음을 갖고 앞으로도 (건)강한 몸을 위하여! - P156

실력은 노력을 먹고 자라지만, 요행수는 우연을 주워 먹고 자라는 법이다. - P164

세대차에 성별차까지 이중 코팅이 단단하게 되어 있으면 그 속의 얼굴이 더더욱 보이지 않는다. 게다가 이렇게 ‘그룹‘으로서의 정체성이 또렷하면, 그룹을 이루고 있는 개체 간의 경계가 더욱 흐릿해서 곤란하다. - P181

축구뿐 아니라 유니폼을 입고 하는 모든 팀 스포츠들이 그렇겠지만, 때로 유니폼의 커다란 가시성은 그 안의 개인을 지나치게 비가시화한다. 한 사람의 개성이나 인격이 유니폼에 박힌 번호 뒤에 가려 잘 보이지 않는다. - P196

어떤 경기를 보든 축구장에서 바깥세상으로 나올 때는 항상 12시 1분의 신데렐라 같은 기분이 되곤 한다. 눈앞에 펼쳐져 있던 마법 같은 작은 세계가 끝이 나버린 느낌. 한바탕 좋은 꿈을 꾸었고 이제부터 다시 현실입니다, 라고 누군가 일러 주는 시간.
[...]
나는 조금 조바심이 났다. 그녀들이 그렇게 빛이 나기까지 어떤 시간들을 보냈는지 이제 조금은 알기에, 축구 경기의 여운에 취해서 자랑스레 앞다투어 풀어내는 이야기들이 끝나기 전에 차 안에서 보내는 오늘 밤이 뚝 끊기지 않기를 11시 59분의 신데렐라 같은 기분으로 간절히 바랐다. - P216

새삼 깨달았다. 자신의 부재를 누군가에게 미안할 수 있는 사람은 어떤 의미에서 강자라는 것을. 미안할 수 없는, 누구도 그 미안함이 필요 없는 입장도 어딘가에는 늘 있으니까. - P220

일 나가고 아이 돌보는 시간을 쪼개고 쪼개 어떻게든 일상에 축구를 밀어 넣는 이 여정 자체가 어떻게든 골대 안으로 골을 밀어 넣어야 하는 하나의 축구 경기다. 기울어진 축구장의 세계에서 살아가는 여자들에게 결코 쉽지 않은 여정이라는 걸 잘 알기에 모두들 최대한 모두의 일상에 축구가 들어갈 수 있도록 패스를 몰아주고 공간을 터 주고 리듬을 맞취 준다. 여기서 우리는 한 팀이다. - P270

우리가 지금 하고 있는 운동이 ‘운동‘이 되는 순간이다. 일상에서 개인이 편견에 맞서 할 수 있는 운동이라는 건 결국 편견의 가짓수를 줄여 나가는 싸움 아닐까. "여자가 00를 한다고?"라는 문장에서 00에 들어갈 단어의 숫자를 줄이는 것 같은. - P27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도 그래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만화>

요츠바랑 1, 아즈마 키요히코, 대원씨아이, 2004

너에게 닿기를 1, 시이나 카루호, 2007

오늘의 인생 (윈터 에디션 한정 양장본), 마스다 미리/이소담 역, 이봄, 2018

유리가면 1, 미우치 스즈에, 대원씨아이, 2010


<어린이 청소년>

있으려나 서점, 요시타케 신스케/고향옥 역, 온다, 2018

도서관을 훔친 아이, 알프레드 고메스 세르다/김정하 역, 클로이 그림, 풀빛미디어, 2018

개똥 브라더스, 미리베스 볼츠/김현우 역, 개암나무, 2013

리틀 야구왕, 김양희, 남기영 그림, 거북이북스, 2014

When Hitler Stole Pink Rabbit, Judith Kerr, Puffin, 2009


<비문학>

여행의 이유, 김영하, 문학동네, 2019

아직 도쿄, 임진아, 위즈덤하우스, 2019 

요가 매트만큼의 세계, 이아림, 북라이프, 2018

8주에 완성하는 홈요가, 이유주, 김영사, 2018

요가 교과서, 골디 카펠오렌/김수진 역, 프로제, 2018

아무튼 요가, 박상아, 위고, 2019

고민이 고민입니다, 하지현, 인플루엔셜, 2019

교토의 밤 산책자, 이다혜, 한겨례출판, 2019

아무튼 술, 김혼비, 제철소, 2019

우리가 잃어버린 천재화가 변월룡, 문영대, 컬처그라퍼, 2012

변월룡 1916-1990, 국립현대 미술관 도록, 2016

1만권 독서법, 인나미 아쓰시/장은주 역, 위즈덤하우스, 2017

먹고 사는 게 전부가 아닌 날도 있어서, 노지양, 북라이프, 2018


<문학>

부끄러움, 아니 에르노/이재룡 역, 비채, 2019

진이 지니, 정유정, 은행나무, 2019


<영화>

논-픽션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나는 반대한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유부만두 2019-06-01 07: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가 시작한 거 티난다.

2019-06-01 12: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 언제 저랑 요가 한판 하시겠습니까. ^^

유부만두 2019-06-10 09:41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 언젠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