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 1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산대장 솔뫼 아저씨의 생물학교 - 씨앗 속 생명 이야기 산대장 솔뫼 아저씨 시리즈
솔뫼 지음, 김정선 그림, 권오길 감수 / 삼성출판사 / 2007년 8월
평점 :
절판


아이들에게 읽혀야 할 책들이 너무 많다.

문학관련 책은 기본이고, 과학에 관한 것, 역사*문화에 관한 것, 지리에 관한 것, 수학에 관한 것...

어린 아이 시절부터, 수학동화니, 과학동화니 하는 이름을 달고 다양한 형태로 아이들에게 접근하고 있는 동화에서부터 초등학생들이 읽도록 만들어진 학습이라는 이름을 건 많은 책들.

이 책을 읽기 시작할 때는 이 책도 그렇고 그런 책들 중의 하나인 줄 알았다. 그런데 지은이부터 예사롭지 않다는 생각이 들더니 책을 읽으면 읽을수록 그 재미에 푹 빠져들게 만들었다.

산대장 솔뫼아저씨가 들려주는 재미있는 생물들의 이야기-책을 통해 익혀 알게 된 사실들을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몸으로 겪어 알게 된 사실들을 이야기로 술술 풀어주셨다.

생물들이 가지게 된 이름들이 왜 그렇게 지어졌는지도 하나하나 풀어주셨고, 자손을 퍼뜨리기 위해 열매를 맺고 씨앗을 남기는 이야기도 그렇게 재미있을 수가 없다. 더군다나 그림도 일품이다. 세밀화 그림이 정말 사진을 보는 듯 자세하여서 그 그림을 보는 것도 큰 재미가 있고, 마지막 부분에 있는 식물카드도 참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겠다.

나는 중, 고등학교 시절 생물 과목을 가장 좋아하였다. 그래서 생물교사가 되고 싶다는 꿈을 가진 적이 있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생물이라는 과목을 무척 좋아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생물에 대해 전혀 이론이 아닌 실제적인 것들을 아는 것이 별로 없다. 꽃이름도 나무 이름도 어느 것 하나 반듯하게 아는 것이 없다. 이 책을 읽으면서 고등학교 때 배웠던 식물에 대한 이론들도 많이 떠오르면서 식물들이랑 많이 친하지는 않으나 책을 통해서라도 좀 더 정을 쌓아 보아야겠다는 생각을 다시금 하게 된다.

이 책은 지식을 전달해 주는 지식 책이라기보다는 식물과 관련된 재미있는 이야기를 잘 이해되도록 써 둔, 그러면서도 이론들이 저절로 습득될 수 있도록 아주 잘 쓰여진 감칠맛 나는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들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명화는 왜 유명할까? - 걸작으로 보는 서양미술사
아멜리아 아레나스 지음, 정선이 옮김 / 다빈치 / 2002년 1월
평점 :
절판


미술 7단원 조형의 아름다움을 공부하면서 아이들에게 우리만의 미술 자료집을 만들자고 자료를 들고 오라고 했더니 은석이가 멋진 모나리자 그림을 하나 오렸다. "그래, 바로 이런 거 가지고 꾸미면 된다. 어디서 사진 구했노?"하니까 책 하나를 가리킨다. 멀쩡한 책 하나가 미술공부라는 이름하에 난도질 당할 뻔한 찰나. 

"은석아, 이렇게 좋은 책을 오리면 안 된다. 이 책 너무 재미있겠네."했더니 "선생님 읽으실래요?"한다.
아~ 읽을 책도 잔뜩인데, 이 책은 또 언제 읽나?
그래도 요즘 내가 음악, 미술에 너무 무지함을 생각하면서 그쪽으로 책을 좀 읽어야겠다고 생각하던 차라 냉큼 받아들고 보기로 했다. 

책을 다 읽은 느낌은
'참 재밌다.'는 것과 '기대이상!'이라는 것.

레오나르도 다 빈치(1452~1519)의 <모나리자>
산드로 보티첼리(1445~1510)의 <비너스의 탄생>
미켈란젤로(1475~1564)의
             <피에타>, <다비드>, <시스티나 성당의 천장화>
카라바조(1571?~1610)의 <바쿠스>
디에고 벨라스케스(1599~1660)의 <라스 메니나스>
외젠느 들라크루아(1798~1863)의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
에두와르 마네(1832~1883)의 <올랭피아>
클로드 모네(1840~1926)의 <수련>
빈센트 반 고흐(1853~1890)의 
               <빈센트의 의자>, <자화상>, <해바라기>
에드바르드 뭉크(1863~1944)의 <절규>
파블르 피카소(1881~1973)의 <게르니카> 등의 그림에 얽힌 이야기들을 재미있게 풀어놓았다. 그리고 화가의 심리라던가, 시대의 배경이라든가... 그런 것들을 정말 지겹지 않게 잘 풀어내었다는 느낌이 든다.

내가 사 둔 곰브리치작의 35000원짜리 엄청 두꺼운 책(서양미술사)도 재미있게 펼쳐 들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들이 읽어야 할 경제 이야기 - 이야기 보따리 경제 학습, 고침판
박상률 지음 / 사계절 / 200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야기 보따리 경제 학습이라는 글이 표지에 적혀 있었는데, 그걸 이제서야 보았다.

책을 볼 때는 먼저 책 표지부터 꼼꼼히 읽어야 한다고 한다. 그 책 표지는 작가와 출판사가 가장 공을 들인 곳이란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첫인상이 사람의 마음을 많이 움직일테니까...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면서 이렇게 재미있고 유익한 책을 왜 우리 반 친구들이 한 명도 읽지 않았을까 하는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우리 반은 독서 카드가 책 뒤편에 꽂혀 있어서 누가 이 책을 읽었는가 하는 기록이 남게 되어 있다. 아이들의 책 선별 능력??? 개학 후 학교에 가면 책 광고 좀 해야겠다.

이야기와 함께 경제용어를 쉽게 풀어 써 두어서 거부감없이 지식을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책이다.

저자는 경제 학자가 아니라 대학에서 문예창작을 지도하는 분이고 시, 동화, 소설, 희곡 등을 쓰는 문학을 하는 분이라서 그런지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솜씨가 딱딱하지 않아 좋았다.

먹고보자 도깨비와 주렁주렁 도깨비의 이야기에서 자원의 희소성이 설명되었고, 재화, 용역, 보이지 않는 손, 한계효용 체감의 법칙 등의 많은 경제 용어들이 나온다. 내가 하나 가져도 참고도서 하기에 참 좋을 책이다 싶다. 꼭 읽어 보아라. 아이들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출동! 우리말 구조대 Go Go 지식 박물관 5
김민정 지음, 우연이 그림 / 한솔수북 / 200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글날에 다음과 같은 도서 3권을 아이들에게 소개 해 주어야 겠다.

<<사고뭉치, 맞춤법 박사>>, <<초정리 편지>>, 그리고 <<출동! 우리말 구조대>>

아이들에게 우리말의 소중함과 바른 사용법에 대해 나를 대신해서 충분히 이야기 해 줄 수 있는 책이라 여겨진다.

처음에 이 책을 읽으면서 그냥 그렇고 그런 책이라는 느낌이 들었는데, 책을 읽어 나가면 나갈수록 우리 말에 대한 소중함을 아주 잘 집약해서 이야기 해 주는 책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1. 사라진 글자들에서는 뜻은 다르나 소리가 다른 글자들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먹는 배, 타는 배, 신체의 배

2. 공포의 시험지에서는 사람들이 흔히 혼동하여 잘못 쓰고 있는 글자들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잃어버리다/잊어버리다, 가르치다/가리키다, ~쟁이/~장이, 굵다/두껍다,

3. 예사말을 잡아라에서는 공경의 의미를 담은 높임말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4. 동물들이 변했어요에서는 낱말이나 문장을 더 실감나게, 자세하게, 재미있게 해 주는 구실을 하는 꾸며주는 말의 사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5. 위험한 숨은그림찾기에서는 틀리기 쉬운 맞춤법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냄비(남비), 베개(벼게), 지팡이(지팽이), 꼭두각시(꼭둑각시)

6. 초대장의 비밀에서는 띄어쓰기를 잘못했을 경우 범할 수 있는 실수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아기다리 고기다리 던소식

7. 우리말 겨루기에서는 우리말은 쓴 대로 발음하지 않고 소리 나는 대로 읽는 것이 원칙이라는 이야기를 들려 주고 있다.

8. 글자 도시에서는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무심코 쓰고 있는 일본말에 대해 생각할 수 있게 하고 있다.

-모밀소바(메밀국수), 앙꼬빵(팥빵), 야끼만두(튀김만두), 오뎅(어묵)

9. 글자 사냥꾼에서는 아름다운 순우리말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우리말 사냥꾼에 의해 공격받고 있는 우리말을 우리말 구조대가 구해내는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지고 있다. 사람들이 우리말을 제대로 쓰지 않으면 우리말은 오염되어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이야기를 아주 잘 쓴 이 책은 독서능력이 뛰어난 아이라면 저학년 아이라도 무리없이 소화할 수 있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굉장히 재미있게 전개되고 있다. 그리고 각 장마다 이야기하고자 하는 내용들이 잘 요약되어 있고, 게다가 책의 마지막 부분에서는 우리말 바로쓰기라고 해서 이 책에서 말하고자 하는 우리말에 대한 전체 내용이 아주 잘 요약되어 있다는 점도 이 책의 좋은 점 중의 하나가 아닐까 싶다. 참 재미있게 잘 읽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 1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