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1boon.kakao.com/passionoil/58002d3ded94d2000188e73a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뭐지???? 레마르크의 책이 이북으로 나왔잖아.. 나머지도 빨리 내주세요... 특히 서부 전선 이상없다는 꼭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츄리닝 하의 하나 샀는데...

주머니가 없....(ㅇㅇ;)

어떻게...주머니가 없을 수 있지??....

바지 찢고 손 넣고 싶어...ㅋㅋㅋ..ㅠㅠ

먼가....어색.... 아...불편시러라...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yureka01 2016-10-13 22: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세탁소가서 주머니 달아 달라고 수선 부탁하셔야 겠어요..추리닝에는 손을 푹 찔러 넣어야 자세 나옵니다..ㅎㅎㅎ다리는 2도 정도 약간 비스듬히 꼬고서^^.그래야 자세 나오죠 ^^

쿼크 2016-10-13 22:12   좋아요 1 | URL
ㅋㅋ..저도 세탁소 생각은 했어요... 아... 원래 사려 했던 옷..사이즈가 없어서 이 모델로 골랐더니...ㅎ

기억의집 2016-10-13 22: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주머니없는 츄리링이라니... 남자들은 담배 넣기 위해서라도 주머니는 필수 아니던가요!! 울 남편은 츄리닝 주머니에 슬쩍 담배 넣고 나가던데 ~

쿼크 2016-10-13 22:15   좋아요 0 | URL
그래도 다행인게.. 추워져서 겉옷에 넣으면 되니 다행이에요... 근데... 추워지면 이 츄리닝 못 입는데...ㅎㅎ

서니데이 2016-10-14 20: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쿼크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6-10-14 21: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samadhi(眞我) 2016-10-17 00: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진 보고 상상하니 자꾸 키득거리게 되네요.

쿼크 2016-10-17 00:41   좋아요 0 | URL
ㅋㅋㅋ... 근데.. 넘 불편해요.. 손을 어디에 둬야 할지 모르겠어요..ㅎㅎ

samadhi(眞我) 2016-10-17 00:42   좋아요 0 | URL
주머니가 있을 만 한 위치에 주머니가 있다치고 손 모양을 취해 보세요. ㅋㅋㅋ

쿼크 2016-10-17 00:44   좋아요 1 | URL
ㅎㅎ... 집 앞 가게 갈때 팔짱끼고도 다녀봤어요..ㅋㅋ 더 어색..

samadhi(眞我) 2016-10-17 00:45   좋아요 0 | URL
그 장면을 상상하니 더 웃겨요

쿼크 2016-10-17 00:46   좋아요 0 | URL
지금은 후드티 주머니에 손 넣고 다녀요...^^
 

1. 헤일리 레인하트의 노래... 유튜브에서 듣고 나서 mp3로 구매할 정도로 너무 좋았다...
(영상은 길이가 좀 짧은 샘플 정도 되는듯..)


2. The White Buffalo의 노래


3. Five Finger Death Punch의 노래
(메탈 쪽에 거부감이 있으시다면 1분 40초쯤부터 듣길 권함..)

4. 영상에서는 Ravelling blues라고 나왔는데.. 어떤 이는 Travelling blues라고도 하고.. 또 찾아보니 어떤 정보도 없고.. 암튼... 부른 사람이 확실하지 않은 노래... 그런데 처음 들었을 때 임재범이 부른 줄 알았다.. 정말 임재범 목소리인데..


5. 한국가수 박인수가 부른 노래... 특이하다... 특이하다...


*** 추가..

제일 처음 영상의 가수 레인하트가 부른 유명한 Creep 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요즘에서야 책을 조금씩 읽기 시작해서 책에 관한 페이퍼는 마땅히 쓸만한 것이 없습니다.


그래서 동영상을 올려 페이퍼를 쉽게 채우는 짓을 하고 있나봅니다...(누가 하란 것도 아닌데..)


몇개의 좋아요 동영상이 있어서 함 올려보네요...~~


아 참... 이 동영상(노래..)들은 모두 개취의 영역이기 때문에 다른 분들에게는 별 감흥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1. 요즘 꽂혀 있는 몽환적 분위기의 노래...


Alan Walker의 Faded라는 노래입니다. 리듬에 집중된다기 보다는 리듬에 녹아 마치 꿈속을 헤매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여성 보컬이 부드럽게 속삭이면서 말이죠.. 몽환적이면서 중독성이 강합니다.


2. 남성의 노래? 여성의 노래?


이제 소개할 노래는 사이먼 앤 가펑클의 유명한 노래입니다. 바로 "The Sound of Silence" 입니다.

많은 가수들이나 일반인들이 커버곡으로 부르기도 했지만...아래 소개할 노래들은 성별과는 상관없이 중후한 목소리로 메탈과 포크 장르의 차이가 무색하리만치 가슴 깊은 울림을 전해주더군요... 새벽에 잠자기 전에 누워서 듣다가...전율을 일으킴..



3. 요즘 자주듣는 아이들 노래... 빅뱅 빼고는 큰 관심도 없고 듣지도 않는데...
뜬금없이 한 그룹(밴드???)이 쏙 들어오더군요. JYP쪽 애들이라는데... 그 중 한 노래에 꽂혔어요.. 나온지는 몇 개월 된 것 같습니다. 처음엔 누군가 링크해 놓은 리액션 영상을 아무 생각없이 클릭하였는데.. 리액션도 좋고... 노래도 좋아서 듣게된 경우입니다.

아.... 이 정도 까지만 할께요... 영상이 너무 많으면 페이지가 버벅일 수 있으니까요...

**** 아.... 하나 더 추가요...

유튜브 개인 영상들을 보면 보통 배경음악이 대표적인 몇 가지로 추려서 나오더군요..

그 중 하나입니다. 어쩌면 아.. 이 음악이구나 하신 분들도 있으실듯... (동영상 교체...헷갈려서 다른 음악을 올렸었네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6-10-06 22: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쿼크 2016-10-06 22:34   좋아요 1 | URL
제가 말이 좋아서 전율이라고 뭉뚱그려 표현했지만... 잠자려다 몸부림쳤어요..ㅠㅠ... 중후함과 심연... 그 자체..ㅠㅠ... 아 참... 저도 눈물 흘렸어요...하아...

2016-10-06 22: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쿼크 2016-10-06 22:52   좋아요 1 | URL
ㅋㅋ... 유레카님이 깊은 공감을 보이시니.. 저도 기분이 좋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