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가 아는 우주 ::


  느닷없던 고동은

  이젠 가늠할 수 없는 비움.


  처연한 밑바닥의 차가움은

  한때의 뜨거움을 품었네.


  뫼비우스의 공간은

  어설피 얽혀 있는 신.


  부정한 신을 쪼개니

  뛰쳐나오는 간격,

  이는 찬란함의 씨앗이 되네.


  비움 안에 뿌려진 씨앗은 넝쿨로 자라

  얼기설기 장막을 제단하네.


  빛이 장막에 드리우니

  넌짓 비치는 시간의 실루엣.


  와삭 깨물자

  관념과 상상의 즙은 만물로 스며드네.


  드디어!

  태초의 울음이 보이는구나.



위 사진은 정말 유명한 사진으로 초신성 폭발하는 장면을 어느 네티즌이 어렵게 순간 포착한 사진...

(음... 다 아시죠? 이 사진...ㅋ...혹 몰라서.. 사진 제목은 이 글 태그에 달아뒀어요... 근데..북플에서는 안보이는데..음...아몰랑...)

----------------------------------


아~~~ 유치해...ㅋㅋ..핫핫...


어제 잠이 오지 않아 이리저리 뒤척이는데...

갑자기, 그래 시를 쓰자!!... 하고 독서등 딸깍 켜고...누워서 메모지에 끄적끄적...


국격이 실종되고 문학의 격이 집 나간 이때...


추잡스런 짓을 하는 이들도 시를 쓰는데... 나도 써보자..하고 쓱싹쓱싹..


그런데.... 시 한편 짓는데... 엔딩이 보이지 않고 시는 계속 줄줄이 사탕...


혼자... 키득키득... 시가 끝이 없어... 갑자기 폭발한 시가 너무 길어짐..


도대체 어떻게 끝내야 하지?


우주에 대한 시를 쓰는데... 포크레인까지 등장하고.. 인류의 사망도 나오고...


시는 엔딩의 자유도가 커도 너무 크네...ㅎ


어쨌든...아.... 시는 끝맺음이 중요하구나...!! 라는 나름 신선한 득도도 덩달아 이루고...


앞으로도 시를 써야지...


뭣에 대해 쓸까?


음... 중력도 쓰고, 얽힘, 평행우주에 대해서도 쓰고, 미토콘드리아에 대해서도 쓰고,


진화에 대해서도...아니.. 진화는 잘 모르니까... 좀 더 책 좀 본 뒤에...


또 뭐가 있을까... 인터스텔라? ET?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음 이쯤되면 책 리뷰를 씨로 써봐??


아... 단어 수집도 해야겠다... 머리를 쥐워짜도 찔끔찔끔 나오는 단어는

고딩도 아니고 중딩 수준이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yureka01 2016-10-30 01: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ㅎㅎㅎ 그럼요..태초의 빅뱅처럼...그 찰나의 노래를 닮은 그런 시가 곧 본질의 노래가 아니었던가요..ㅎㅎㅎ이 밤에 또 한편 읽습니다.^^..
유치하기는요..유치하지 않아요.ㄷㄷㄷ/// 시로 이용해서 더러운 추태부리는 놈들의 시보다는 백배 낫습니다....

쿼크 2016-10-30 01:22   좋아요 0 | URL
ㅎㅎ... 괜시리 쑥쓰럽기도 하네요..ㅋㅋ... ^^

yureka01 2016-10-30 01: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부끄러울 거 하나도 없습니다. 당당하게 씁시다..ㅎㅎㅎ 시가 무슨 등단한 시인들만의 전매특허품도 아닌걸요...(개 짓거리 하는 상노무 세끼들도 시인타이틀 달고서 시랍시고 쓰던데)시를 시인들만 취급하라고 누가 무슨 자격으로 부여했던 것은 결코 아니었으니까요..시의 생산자가 소비자요..소비자가 생산자입니다..^^.삶이 곧 시라야 삶이 윤택하게 반지르르 한 것임은 분명하니까요...시가 노래라면 노래 불러야죠..^^..

쿼크 2016-10-30 01:27   좋아요 1 | URL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숲노래 2016-11-12 12: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주를 노래하는 마음이
모두
시가 될 테지요
모든 글은 시라고 느끼기도 합니다.

쿼크 2016-11-12 12:21   좋아요 0 | URL
유래카님도 그리 말씀 하셨는데 숲노래님도 비슷한 말씀 해주시는군요..^^ 노래하는 마음... 와닿아요... 마음에 운율을 심어 보겠습니다.. ^^
 

이북 카페에서 책 소개글 보고... 급 뽐이 오네.. 조카 사주고도 싶고...
...... 생각해보니 조카가 글을 알던가???? 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 고민이네... 종이책으로 사야하나...이북으로 사야하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레카님이 올려 주신 가을의 전설 OST를 듣고 뜬금 감성을 받아...


답가로... 성악가 김동규 교수의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를 띄어 봅니다...ㅋㅋ


김동규 교수를 개인적으로 좋아하진 않지만(약간 느글느글???ㅎㅎ)... 이 노래는 너무 좋아합니다.


배다해의 노래...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사실 이곡은 번안곡입니다.

원곡은 시크릿 가든의 봄날의 세레나데(Serenade to Spring) 입니다...(원곡 영상이 없어.. 아무거나 올렸네요..)

2016년 10월도 얼마 남지 않았네요... 비록 원곡은 봄날에 대한 음악이지만..

번안한 노래가 가을 노래이므로 함 올려봅니다...

흑흑.... 벌써 가을도 저물어가네요...ㅠㅠ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yureka01 2016-10-21 08: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멋집니다.음악은 음악으로 릴레이처럼 번지고..^^.

쿼크 2016-10-21 08:45   좋아요 1 | URL
가을 노래들이라 감성을 한껏 자극하네요..^^˝

서니데이 2016-10-23 16: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원곡은 봄인데 우리나라는 가을로 바뀐 걸 보면 봄의 느낌과 가을의 느낌의 차이가 궁금해집니다.
쿼크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쿼크 2016-10-23 17:32   좋아요 1 | URL
성악가가 불러서 좀 묵직해서 그런가요?...왠지 가을 감성에 더 어울리는 것 같기도 해요.. 서이데이님도 휴일 저녁 편안하게 보내세요^^

서니데이 2016-10-24 20: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아침 기온이 많이 내려갔어요.
쿼크님, 따뜻한 저녁시간 되세요.^^

쿼크 2016-10-24 21:21   좋아요 1 | URL
네... 서니님도 따뜻하게 하고 주무세요..^^
 

지금 실시간으로 우주 보실분은 고고씽!!!!



YouTube에서 `24/7 STREAM: 👽🌎 ˝EARTH FROM SPACE˝ ♥ NASA #SpaceTalk (2016) ISS HDVR | Subscribe now!` 보기
https://youtu.be/UGPuEDyAsU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