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justice21.org/newhome/justice20/cf20.html



댓글(1)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무해한모리군 2016-04-07 17: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름을 다른 걸로 했으면 좋았............을 텐데.... 요즘 녹색당이 홍보문구 삼박하드만. 심상정도 군복입고 선거운동할 수 밖에 없는 이땅의 척박한 현실이 눈물날 뿐 ㅠ.ㅠ
 



와아아아아아..................................................................


'로드'무비네.....  휴게소 없이 달리는구만.... 


와아아아아아..................................................................


영상, 의상, 음향, 음악 

모든 감각이 뻥 뚫림.

최고네...     별 내용이 없어도 이 영화는 top pick. 



점수 :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유신 시대를 경험하지 못하거나 무관심한 세대에게 유신을 알려준다는 건 

계도성을 띌 수 밖에 없다. 

이 다큐 초반에 밝히듯이 '절은이들이 너무 몰라' 

그래서 만든 다큐인데.... 


너무 EBS 교육용처럼 만들었다. 

마이클 무어의 파격적이고 선정적이면서 머리를 툭툭치는 다큐에 맛이 들려서 인지 몰라도

고루하다고 말히기 뭐하지만... 

의자에 묶어놓고 보여주지 않는 이상 보지 않을... 

다큐영화의 취지에 부합하는 세대에게 다가서기 힘들어 보인다.


민주화의 나무가 피를 먹고 자라고 있음을 그것이 현재형임을 

관련자 증언과 자료의 나열만으로는 감흥을 줄 수 없다. 


배열을 달리하건 스타일이 됐던 새로운것을 알려주던가 

관객의 관념과 상식에 저항을 일으킬 만한 명제를 던지든가 있어야지... 

너무 추모적이다. 


네이버 네티즌 영화 평점을 보니.. 1점 아니면 10점으로 갈린다. 

45% vs 50%


유신을 추억한다는 건 두 세계의 거리를 좁히기 위한 새로운 시도가 있어야 한다고 본다.

아니면 저쪽을 뺏어오든가.. 


이런 말하기 뭐하지만, 취지와 목적은 훌륭하고 만들어준 감독이 박수받을 만하나...

잘 만드는 감독들이 만들었으면 좋겠다. 

부산영화제 사태를 봐도 힘있고 유명한 감독이나 배우들이 나서는건 잘 안보이드만... 





점수 :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두 영화는 탐욕이 만들어낸 허구적 가치에 몰입하는 군상과 몰락을 다룬다.

가치를 결정하는 것은 본질과 무관하다. 가치를 부여하는 인간의 욕망만이 

한없이 높은 산을 만들고 바닥없는 낭떠러지를 만들어낸 것이다. 

월스트리트가 배경인 울프와 빅쇼트는 방점이 좀 다르다. 전자는 군중, 후자는 제도. 


꽂고 빨아제끼는 것이 코카인, 섹스, 돈의 대표 이미지인 것마냥 '울프...'는 월스트리트판 소돔과 고모라처럼 난잡하다. 

노출의 과잉, 감정의 과잉, 욕망의 과잉... 

너무나 노골적이어서 월 스트리트의 이미지를 마주하는 것은 관음에 가깝다.

내면 깊숙한 곳에서 바라는 그 무엇을 끊임없이 눈 앞에서 흔들흔들하면 

우리도 흔들흔들...

우리가 보는 것은 다른 것이 아닌 우리의 모습으로 비춰진다. 

뿅가게 하는 것들로 중독된 세상, 월스트리트는 바로 여기인 것이다. 


난장판 쇼에 가까운 울프와 달리 빅쇼트는 재앙영화에 가깝다. 

세계를 뒤흔들었던 금융위기의 본질, 금융시장과 제도의 치부를 드러내는데에 중점을 둔다.

정부와 제도의 묵인하에 버블의 판때기을 키우다가 폭삭 주저않는 사회가 

납세자에게 구걸의 손을 내밀고, 구원의 손은 금융권으로 향하는 세상에 대한 절망감이

이 영화를 공포영화로 분류하는 사람들의 대체적인 느낌일듯 싶다. 


가치 하락에 배팅하여 대박이 난 아이러니한 세상에서

우리가 나아가는 방향에 대한 의구심만 커져가는데에... 

합법이냐 불법이냐만을 따지는 넘들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정당하냐 옳고 그르냐는 법과는 전혀 무관한 세상이니까. 

제도는 우리가 추구하고자 하는 삶을 외면하거나 방해하는 경우를 경험을 통해서 알고 있지않나. 

(우니나라에서 가장 많이 법 따지는 놈들이 새누리당인 것을 봐도 잘 알수 있다. 

준법정신 겁나 충실함...)


사람을 죽이는데에 돈은 써도 살고자 하는 사람들에게는 대출을 강요하는 세상에..

우리도 하락 배팅을 해야만 할까? 




점수 :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세월호, 용산, 청년, 서민............ 모두 오버랩이 되는구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