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혹은 개인에게

기억의 빈자리는 풍경처럼 현재를 지나치기에 늘 남겨져왔다.

장대한 인류의 역사에 우리가 알고 싶은 것들은 무엇일까.

무엇을 채워넣고 싶었던걸까..


단순하지만 과하게 위대해진 인류에게 

앞으로 다가올 기억의 빈자리에 우리는 어떻게 남겨질 것인가.. 

무엇을 채워넣고 있을까... 


생각하면 할수록 철학적인..

장르로 따지자면 SF영화라는게 믿겨지지 않을 정도의 실험성이 돋보인다.


다만 영화로써 심심하다는거... 

장르를 잘못 만났군.. 이건 연극이다. 


공간, 인물, 상상력, 심리 변화와 갈등을 표출하는 방식에 있어 

연극이라면 아주 훌륭했을 듯 싶다.




점수 :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와같다면 2016-11-13 23: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The man from earth ..
몇해 전 연극으로 만났어요.. 너무나 매력적인 작품..

라주미힌 2016-11-15 21:06   좋아요 0 | URL
부럽습니다 ㅎㅎ
 

"어찌하여 너희는 당황하느냐?

어찌하여 마음에 의심을 품느냐?

내 손과 내 발을 보아라.

바로 나다.

너희가 보다시피 

나는 살과 뼈가 있다"



- 이거 역설이다. 

실재인지 아닌지 살과 뼈를 만질수나 있을까.. 보다시피 

우리는 두려움과 공포에 쩔어 있는데, 보인다 한들 만져보지도 못하잖어.. 


악마를 알아 볼 수 없다면, 신도 알아 볼수가 없으며,

거짓을 모르면, 진실도 모른다. 


"뭣이 중헌디.. 뭣이 중헌지도 모름서.."  그러니깐 명대사가 된 것이고, 

결론은 곡소리 나는 수밖에;;;; 



- 이야기를 관통하는 줄거리는 초반에 보여주는 낚시바늘에 미끼를 끼우는 장면으로 설명이 된다.


동네 귀신이 던진 미끼,

외국귀신이 물고 온 미끼,

무당이 깔아놓은 미끼,


의심하였기에 미끼에 걸려들었고,

의심하였기에 위협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감독이 베베 꼬아놔서 세부적인 이야기의 구조가 좀 애매한데.. ... 


누가 누굴 공격하고 미끼를 물었는지는 아직도 햇갈림.. 여러번 봐야할듯.

토종귀신은 일본귀신 잡을라고 곽도현을 이용한거 같고

무당은 돈벌이 때매 귀신들과 인간 사이에서 줄타기 하는거 같고... 

일본귀신은 정체를 모르겠음... 그냥 떠도는 귀신?  

누가 더 악마적인가, 악마성의 다면을 보여주려고 이런건가

곽도현마저도 시체를 유기하는 것을 보면 악마성은 평범을 내포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 


토종귀신과 외국귀신의 영역다툼이 토종귀신이 수호신처럼 비춰지게 한 점.. (이스라엘 수호신마냥)

믿음으로 무장된(믿을 준비가 된) 천주교 신부가 악마에게 믿게끔 보여달라는 씬 하며,

무당은 돈벌이에 샤머니즘을 이용하고, 뭔가 악마하고도 끈이 연결된 듯한 복선과 반전을 보여주는거 하며

(악마처럼 사진 찍고 다니고, 똑같이 훈도시도 하고 ... 등등 둘이 별 차이가 없어보임 ) 

마지막으로 환각을 일으키는 독버섯도 의심스러움.. 병원 tv에서 유통되고 있다는 뉴스가 나오는데..

뭐.. 이건 그냥 트릭같음. 


선과 악의 구분으로 캐릭터를 설명하면 안되는 설정들이다. 

온갖 종교에 대한 감독의 시선이 느껴지며, 인간을 이루고 있는 믿음과 의심, 두려움, 공포의 감정에서 방황하는 인간의 태도에 신비주의를 심어놓은거 같다. 


국내영화 중에 이렇게 완성도 높은 오컬트 영화는 처음 봤다.... 

우리나라에 이런 감독이 있었나 하는 놀라움... 

신비주의가 메인 사상같은데.. 관련 지식이 빈약해서...뭐라 하긴 그렇고.. 

하여간 한줄로 줄이면 이 영화는 

관념과 실재가 비틀어져서 내는 소리가 곡성이 되고 영화가 되었다. 




근데 이 영화의 치명적인 문제점은.. 음향이 똥....

대사가 안들림... 기술이 문제인건지 배우들이 문제인건지.. 

사투리를 쓰지 말든가.. 지방이 배경이랍시고 사투리에 너무 집착하는듯.. 



점수 :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Arch 2016-06-27 20: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대사 부분은 아쉬웠어요.
오컬트 쪽으로 지식이 없어서 진~짜 재미있다 그런건 아니었고 개연성과 짜임새 위주로 영화를 보다보니 허술한 느낌이 있었지만 이런 영화를 볼 수 있다는게 좋았어요. 뭐랄까, 웰메이드 말고 감독 맘대로 만들어도 좋은 영화랄까. 아가씨, 비밀은 없다도.

오컬트 전문가들의 상세하고 재미있는 감상평이 있던데. 페북으로 본거라 링크를 찾기가 어렵네요.

라주미힌 2016-06-29 12:59   좋아요 0 | URL
오랜만이네용 ㅎㅎ
이런 장르는 호불호 갈리는 영화라...
 




개학을 앞둔 방학숙제처럼 몰아치듯이 해치운 드라마는 왕좌의 게임, 워킹데드, 배틀스타 갤릭티카였다.

여기에 하나가 더 추가가 됐다.  


재벌 아니면 막장, 늘어지는 서사가 별로여서 거의 안보던게 국내 드라마였는데.

와................. 

실력 있는 작가와 연출들이 TVN으로 다 갔나보다. 

(응팔, 미생, 기억, 시그널.. 이런거 하나도 안 봤다..  유명하던데... )



미래로만 흐르는 서사, 마침표가 있을 것 같은 결말이 아닌 찰나의 회상이라뉘.... 

그런데 뭔가 변화의 가능성도 조금씩 보여주니 과정 하나하나 놓칠 수가 없다. 


대사 없이도 몸짓으로 씬을 꽉채우는 중견 배우, 절제된 톤 카리스마의 예지원,

녹음실 스태프들의 개드립.. ㅋㅋㅋ 

잘 만들어진 것은 연기, 극본, 연출, 소품까지도 어느 하나 모자란 것이 없다. 

다만 아침 알람벨 마냥 무한 재생하는 OST는 좀 심하다 정도?



이 드라마가 재밌는 이유 중의 하나는..

녹음실이 주요 배경이니 소리에 주목하게 된다 점. 

배경처럼 지나갔던 소리들이 다시 들린다.

저것은 진짜일까.. 진짜 같은 효과일까. 듣고 싶은 소리였던가... 

동해와 서해의 파도소리가 다르다는 것을 상상이나 해봤나... 

발걸음의 무게, 살과 뼈가 부딪히는 소리, 치아에 으깨지는 음식물, 

소리는 기억을 되새기는 역할도 하지만, 그냥 그런거야하고 흘려보내는 짓도 한다. 


익숙해짐에 무뎌진 것을 되살리는 것은 디테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럴 것 같아서 넘겨 짚은 것들이 주는 오해...   알고 있다는 착각이 주는 상처..

어쩔 수 없이 오해하며 살아가야 한다면 

오해의 반대말은 이해나 해명이 아닌 인정이 될 수 밖에 없다. 


왜 우리는 표현을 주저하고, 해석에 관대해졌는지... 


인상적인 대사가 .

"존재는 쪽팔림이다. "

존재하기에 드러낼 수 밖에 없는 것들

드러나면 참을 수 없이 숨어지내고 싶은 감정들... 


나는 소중하기에 

"나를 사랑하지 않는 것들은 다 죽어버려'라는 오해영의 외침에

그래서 너도 잘 살아 하는 메아리가 들리는 듯한 드라마... 

재벌과의 결혼을 끊임없이 양산하고 꿈꾸는 고도 성장의 세대에서

이젠 연애라도 제대로 하고 싶은(간접경험이라도) 먹고 살만해지는 삶을 꿈꾸는 세대의 도래가 

이 드라마의 인기가 아닌가 하는....  

연애 아무나 하나..... 



서현진이라는 배우가 이전에 '식사 합시다'라는 드라마를 찍었던데..

요즘 트렌드는 접근하기 쉬운 먹는거라도 간접경험을 제대로 하는 것인가 보다..


하여간.. 정말 매력적인 배우 발견...... 

잡초 같은 생명력이 탐난다. 캐릭터가 그런거 겠지만... 

얼굴이 녹아내리는 듯 눈물 콧물을 쏟아내도 쌩얼을 포기하지 않는 기개.... 

설사 그것이 요구되어지는 것일지라도 포기할 수 없는 우리같은 이들의 미덕이니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paviana 2016-06-20 10: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 라주미힌님..ㅎㅎ

저는 에릭이 잘생겼다고 생각할 날이 오리라고는 꿈도
꾸지 않았는데 그런 날이 오고 말았어요. ㅎㅎ

라주미힌 2016-06-20 11:02   좋아요 0 | URL
앞으로 이랬다 저랬다 하시면 안됩니다... ㅋㅋ
 







가사는 구글에서....


He's a real nowhere Man,
Sitting in his Nowhere Land,
Making all his nowhere plans for nobody.

그는 어디에도 속해있지 않네,
누구의 소유도 아닌 땅에 앉아,
아무 소용없는 계획을 세우고 있지,

Doesn't have a point of view,
Knows not where he's going to,
Isn't he a bit like you and me
Nowhere Man, please listen,
You don't know what you're missing,
Nowhere Man, the world is at your command.

어떤 관점도 없고,
행선지도 알지 못하네,
이 친구, 당신과 나를 닮지 않았나요,
Nowhere Man, 내 말 좀 들어요,
당신이 뭘 잊고 사는지 말해줄게요,
Nowhere Man, 당신은 세상을 움직일 수 있어요,

He's as blind as he can be,
Just sees what he wants to see,
Nowhere Man can you see me at all
Nowhere Man, don't worry,
Take your time, don't hurry,
Leave it all till somebody else
lend you a hand.

그는 더 할 수 없이 눈이 멀었어요,
자기가 보고 싶은 것만 보지요,
Nowhere Man, 내 모습이 보이지 않나요,
Nowhere Man, 너무 걱정 말아요,
서두르지 말고 여유를 가져요,
언젠가는 그대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넬 이가 있을 터이니,

Doesn't have a point of view,
Knows not where he's going to,
Isn't he a bit like you and me
Nowhere Man, please listen,
You don't know what you're missing,
Nowhere Man, the world is at your command.

어떤 관점도 없고,
행선지도 알지 못하네,
이 친구, 당신과 나를 닮지 않았나요,
Nowhere Man, 내 말 좀 들어요,
당신이 뭘 잊고 사는지 말해줄게요,
Nowhere Man, 당신은 세상을 바꿀 수 있어요,

He's a real Nowhere Man,
Sitting in his Nowhere Land,
Making all his nowhere plans for nobody.
Making all his nowhere plans for nobody.
Making all his nowhere plans for nobody.

그는 진정 Nowhere Man,
누구의 소유도 아닌 땅에 앉아,
아무 소용없는 계획을 세우고 있지,
누구도 관심 없는 계획을 세우고 있지,
실천 안 될 것들을 계획만 하고 있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머큐리 2016-05-27 12: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번역도 좀 해주면 안되나요? ㅎㅎ 영상은 굿입니다

라주미힌 2016-05-27 12:56   좋아요 0 | URL
어제 jtbc 뉴스 말미에 이 노래 나오는거 보고 빵 터졌어용 ㅋㅋㅋㅋㅋ
 

예전에 했던 괴수영화랑 이름이 비스무리한데 연관성이나 이런거는 잘 모르겠고.. 

저예산 영화로써는 컨셉이나 방향은 잘 잡은 것 같다. 


영화의 이야기는 '진실의 양'과 '불안과 위협'의 공여성이다. 

잠재적인 위협이냐 실체적인 불안이냐.. 


생명의 은인 또는 싸이코패스의 감금놀이인지도 모르는 생활과

지구 대청소하러 온 외계생물인지 뭔지 모르는 외부의 위협.

뭐가됐던 마땅치 않은 선택지에서 불안의 질과 부족한 진실의 저울질을 통하여

어떤 해로운 상황들이 펼쳐질까 하는 것이 영화가 주는 서스팬스인데...


어쩔수 없이 가장 직접적인 위협으로부터 벗어나는 것만이 살 갈이다?

공간의 거리감, 심리의 거리감이 점점 좁혀졌을 때 가만히 있지는 말라는 메쎄지? 

작은 진실이라도 그것을 쫓아가야만 하는 것이 생존 노하우?


하여간

감독은 그냥 부분 부분 가려놓고 즐기라 한다. 

누군가는 이러쿵저러쿵 은막을 걷어내면서 즐기려고 하는데,

내가 볼땐 그렇게 캐낼 만한 살덩이는 없어보인다. 

그냥 재미로 뿌려놓은 떡밥... 



점수 :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머큐리 2016-05-26 14: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걸 극장에서 보고 뜨악했던 기억이....ㅋㅋ

라주미힌 2016-05-27 11:53   좋아요 0 | URL
재주가 많은 감독들이 참 많아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