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국열차 - 양장 합본 개정판 세미콜론 그래픽노블
자크 로브.뱅자맹 르그랑 글, 장 마르크 로셰트 그림, 이세진 옮김 / 세미콜론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징검다리식 내용전개에 종잇장같은 인격. 아무리 세상이 어둡다지만 이렇게 흐릿하고 싱거워서야... 받아들이기 힘들다. 영화때문에 (덕) 봤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네 젊음이 네 노력으로 얻은 상이 아니니,

내 늙음도 내 잘못으로 받은 벌이 아니다. "


회춘의 명약을 발견한 박해일의 어색한 연기에 눈이 오그라들다가도,

(감독의 명!연출로)김고운의 온 몸 구석구석 보며 눈이 만개한다.

소설보다 더 명확하게 욕망을 그려낸건지 

숫컷들의 시각 정보를 받아들이는 능력의 우수성을 잘 아는 건지..

영화라는 매체의 장점을 잘 살린 감독의 연출은 빼어났다.... 므흣. 


이렇게 노골적일 수 있나... 

벼량 끝에서 거울을 가져오고, 사다리를 타고 엿보는 노시인이라던가 

들었다 놨다 하는 은교의 성향을 알 수 있는 담을 타는 모습 등에서 보여지는 

클리세 같은 장면들은 배치가 적절하고 이야기의 흐름을 유연하게 했다. 


이런 영화는 원작을 얼마나 잘 '구현'했나 하고 실눈뜨고 보게 되는데,

회고로 시작하는 소설보다는 뒤로 갈 수록 절정에 이르는 식의 구성을 영화에 잘 적용한거 같다.

인물의 심리와 갈등의 지점을 잘 포착한 것을 보면 감독도 소설을 엄청 좋아했나보다. 

오히려 원작의 감성을 더 보완해주고 영화만의 재미를 따로 느낄 수 있게 해 주는 장면이나

연출이 곳곳에 보였다 . 


사제지간, 세대간, 남녀간의 은밀하면서 치명적인 그릇.

그것은 깨지기 쉬웠기 때문에 더욱 깊숙한 곳에 내재되어 있었지 않았나 싶다.

엿보기는 그래서 위험하다. 


왜? 자신의 욕망이 서려있으니까. 그것으로 바라보는 순간 서로 헐~

나중에 서로 할~ (割 : 베다 할)



점수 :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엔더의 게임 클럽 오딧세이 (Club Odyssey) 1
올슨 스콧 카드 지음, 백석윤 옮김 / 루비박스 / 2013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구원과 절멸의 양가적 인물이 성장하는 모습은 충분히 문학적이면서 영화적이다. 죽은 이의 대변인은 그렇게 경계에 서 있다. 소통이 어려운 세계에서 천재의 운명이란 그런것이라 하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와이프와 내가 믹스해서 나온 우리 딸이 커가는 모든 모습을 디지털화 하고 싶은 생각이 가끔 든다. 완성도와 예술성이 만점에 가까운 딸의 성장이 마치 나의 업적인냥 마냥 뿌듯하기만 하다. 외제차도 아니고 명품백도 아닌데 대외적으로 자랑스러운 이 정체모를 뿌듯함은 대체 뭐지. 우리가 더욱 다정할 수록 세상의 중심은 우리 딸이 된다는 위대한 착각 속에 허우적 거려도 좋다. 그냥 좋으니까. 


그냥 좋다는 건 이유를 찾을 필요도 없고 찾을 수 없다는 점에 있어서 신앙에 가깝다. 

나의 신앙, 나는 그녀의 절대자이자 순한 양이다.  

20개월 된 그런 딸이 요즘 가장 많이 하는 말은

궁금한 것을 보았을 때 - "이거 모야~아" 

하고자하는 바를 이루지 못하거나 제지 당할 때 - "(허리를 활 처럼 휘며) 이게 모야~앙"

이다. 


둘 다 답을 원하는 말이다.

하나는 대상에 대한 정체를 밝히라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행위에 대한 적절한 대처를 요구하는 것이다.  



- JTBC와 손석희의 믹스는 JTBC를 가장 좋아하는 방송사로 만들어버렸다. 

손석희가 뭣하러 JTBC 따위에나 갔을까 싶었는데.... 

(아 히든싱어도 열심히 보고 있다.) 

그 좋은 손석희가 뉴스마저도 좋게 만들었다. 

재료가 신선하다고 음식까지 맛있으란 법은 없는데 그런 믹스에 놀랐고 솜씨에 경탄했다. 


수신료가 아까운 지상파 뉴스에서는 날씨와 근본을 속일 수 없는 박여사의 하나마나한 소리를 들려주느라 엄청 바쁘신데 말이다. 

(이름도 비호감인 MBN은 TV조선의 아성을 깨려고 무지 노력하는게 보인다. 정말 가래를 끓게 한다. 나름 저쪽도 경쟁체제......... )


반면에 JTBC뉴스는 언론이라면 당연히 해야할 두 가지 질문.

'이거 뭐야~아'

'이게 모야~앙'

확실하게 하고 있는 국내 유일한 TV 뉴스다. 

한번 보면 빠져드는 차이와 깊이라는게 있다. 



- 국가가 하는 일이라면 마냥 좋아라하는 이들에게 들리지 않는 말들이 넘쳐난다. 

그것을 하나하나 모으는 일을 누군가는 하고 있고, 누군가는 경청하고 있다는 점은 

철도 민영화 사태의 다른 한 면이다. 


뭐가 우리 삶을 불편하게 하는지 진짜 고민을 언제쯤 할 수 있을까.

파업때문이거나 공기업 직원의 월급 때문일리가 없다. 

기만이다. 빈 틈없이 채워진 이 나라의 모든 기만들 때문이다. 

모르거나 알면서도 화살을 그곳으로 돌리는 짓은 타인에 대한 우리 사회에 대한 명백한 유죄다. 


내 마음의 빨갱이 구분법이라던가 내밥그릇개밥그릇 자본주의를 복창하는 이들이 사는

세상과 어떻게 섞여서 살 수 있을까 

그런 세상에 귀한 우리 아들 딸들이 그 쪽을 버리던가 스스로를 버리는 것을 선택하는 일은

참으로 힘든 일임을 모르는 것이 진정 안녕하게 사는 것이 아니라고 믿는다. 


국가조차도 지켜주지 않는 노동권을 지키기 위한 노력이 얼마나 눈물겨웠을까.

민노총이 털리는 날....   아련하게 전해져왔다. 


다시 한 번 감사와 짜증을 한데 모아

(허리를 뒤로 한껏 꺽어) 이게 뭐야아아아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태우스 2013-12-27 22: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참 신기하죠 JTBC 간달 때 좀 서운했는데...물론 저는 그 뉴스를 안보고 있습니다만, 앵커 한명이 뉴스 전체를 바꿀 수 있다는 게 너무 신기하네요. 난사람은 난사람인 듯...연말 잘 보내세요

라주미힌 2014-01-02 17:08   좋아요 0 | URL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용... 마태우스님도 만만치 않으시면서.. ㅎ
 

볼거리가 풍부하다. 

전편도 그랬고... 그래서 기억은 잘 안난다 -_-;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존재감은 역시나 또렷하다. 외모도 어쩜 그리 잘 어울리는지... 



점수 :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