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전이 없다
조영주 지음 / 연담L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 경찰은 언제까지 일을 할까. 예순이 정년인 것 같다. 공무원 정년을 예순다섯으로 한다는 말이 보이기도 하던데, 그건 어떻게 됐는지 모르겠다. 왜 이런 말을 했느냐면 이 소설에 나오는 이친전이 경찰로 정년을 한해 앞두고 사람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는 안면인식장애가 생기고 반년 뒤 유급휴가를 받아서다. 경찰은 누구보다 사람 얼굴을 잘 기억해야 할 텐데. 친전은 식구 얼굴뿐 아니라 가끔 자기 얼굴도 낯설게 느꼈다. 한해 전에 그렇게 됐으니 그때 뭔가 큰일이 일어나서인 것 같다. 아쉽게도 그 이야기는 끝까지 풀리지 않았다. 친전은 자신이 믿었던 후배 정의정한테 배신당했다고 여겼는데 정의정은 그렇지 않다고 한다. 친전이 정의정한테 배신당했다고 생각해선지 정의정 얼굴만은 기억했다. 그건 신기하구나.

 

 잠시 여기에서 어떤 사건이 일어나는지 말해볼까 한다. 난 이런 거 정리하는 게 조금 어렵다. 실제 현실에서도 그럴지 모르겠지만, 어떤 일은 이어져 있기도 하다. 친전은 손자인 나무가 우비 입은 할아버지를 잡아달라고 하는 말을 듣고, 얼마 뒤 친구가 불러서 간 곳에서 우비를 입은 할아버지가 책에 깔려 죽었다는 걸 알게 된다. 얼핏 보면 사고 같지만 그건 사고가 아니었다. 친전이 그곳에 가서 그게 살인사건이라는 걸 깨닫는다. 지금은 쉬고 있지만 경찰이기도 하니 경찰로 일한 경험 때문에 다른 사람은 그냥 넘긴 걸 친전은 알아봤겠지. 친전은 추리소설도 아주 좋아한다. 책을 읽기도 하고 많이 모으기도 했다. 다시 사건으로 돌아가, 죽은 사람은 김성국으로 재일교포에 일본 야쿠자였다가 그만뒀다. 책에 맞은 얼굴이 뭉개져서 누군지는 시간이 지난 뒤에 알게 된다. 김성국 얼굴을 때린 책을 보니 모두 뒤쪽이 찢겨 있었다. ‘반전이 없다’는 건 바로 이걸 가리킨다. 그 책은 다 추리소설이다.

 

 살인사건은 한번으로 끝나지 않는다. 김성국과 상관있는 출판사 사장과 헌책방 사장은 김성국과 똑같이 책에 맞아 죽었다. 스무해 전에 세 사람은 같은 출판사에서 일했다. 그때 서적 도매상이 망해서 출판사도 다 빚더미에 앉게 됐다. 그런데 세 사람이 일했던 리문 출판사 사장 이문석이 2억엔을 가지고 야반도주했다고 한다. 리문 출판사와 상관있는 사람은 세 사람만이 아니기는 하다. 김성국이 스무해 전에 일어난 일을 소설로 쓰고 그걸 책으로 내려 했다. 그때 김성국을 죽였을지도 모를 사람으로 이문석 이름이 나왔다. 정말 이문석은 김성국이나 다른 사람을 죽였을까. 이 말은 그게 아니다 말하는 것과 같겠구나. 자세한 말을 하면 안 되겠다. 자세하게 하려 해도 잘 안 된다. 어쩐지 글로도 버벅대는 듯하다. 자주 이러던가.

 

 누가 왜 사람을 추리소설책으로 때려 죽였는지 알아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건을 풀어 나가는 모습 보는 것도 재미있다. 지금 친전은 쉬지만, 사고로 보인 일을 맨 먼저 살인사건이라는 걸 알아채서 사건을 조사하기도 한다. 그것도 김나영과 함께. 김나영은 조영주가 쓴 《붉은 소파》에도 나온 형사다. 여기 나온 김나영 보면서 예전에도 김나영이 이랬던가 했다. 지금도 많이 다르지 않지만, 예전에 난 누가 범인일까를 더 생각했을 것 같다. 나영은 친전과 함께 다니면서 친전이 정말 사람 얼굴을 못 알아보는지 몇 번이나 시험해 본다. 짧은 가발을 쓰고. 그런데 하루는 친전이 여러 사람 아내, 딸, 손주 얼굴을 다 구별했다. 헌책방을 돌아본 날이다. 친전이 좋아하는 책을 많이 봐서 다른 사람 얼굴도 알아보게 됐을까. 그런 일은 겨우 하루였다. 친전은 다시 경찰로 돌아갈지.

 

 친전이 사람 얼굴은 알아보지 못해도 책은 잘 알아봤다. 추리소설을 잘 아는 친전이 있어서 범인을 알 게 된 거겠지. 하지만 그걸로 끝나지 않았다. 책 제목인 ‘반전이 없다’와는 달리 이야기에는 반전이 있다(제목 반전이 없다는 책이 뜯긴 걸 뜻하지만). 스무해 전 일어난 일뿐 아니라 다른 일도 그렇다. 사람은 돈 앞에서는 잔인해질까. 앞에서 나온 말은 뒤에서 맞아 떨어진다. 추리소설은 앞에 나온 말을 잘 기억해두기도 해야 하는데, 난 그러지 못하는 것 같다. 친전이 말했을 때 맞아 그랬지 했을 뿐이다. 친전은 경찰 일 다하고 탐정이 되어도 괜찮겠다. 아직 한국은 탐정이 일이 아니던가. 탐정을 일로 인정하겠다는 말 나온 지 몇해 지난 것 같은데. ‘한국탐정협회’는 있다. 탐정이 아주 없는 건 아니구나.

 

 

    

 

 

 

 어쩐지 책 잘 읽고 잘 써야지 하면 더 안 된다. 여기에는 작가와 아주 비슷한 사람이 나온다. 여기 나오는 사람 모두에 작가 자신을 투영했을지도 모르겠지만, 작가 모습과 비슷한 사람은 친전 아내 침례가 하는 카페에 오는 바리스타다. 그 사람은 다른 카페에서 일하고 침례가 하는 카페에 와서는 글을 쓰고 때로는 침례 일을 도왔다. 그리고 초이세. 많은 사람이 알겠지만 초이세는 일본 작가 마쓰모토 세이초를 한국 작가처럼 쓴 거다. 이 책 시작하기 전에는 그장소(조송희) 님 이름이 나온다. 어느새 한해가 넘게 지났다.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밤공기는 낮보다 차가워

해가 숨어서군

 

밤엔 냄새가 더 진해

습한 밤공기는

냄새를 더 진하게 만들어

 

달빛 아래서

맡는 꽃냄새는

더 좋겠어

 

무슨 꽃이 좋을까

철마다 다르겠군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데스미션 - 죽어야 하는 남자들
야쿠마루 가쿠 지음, 민경욱 옮김 / 크로스로드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은 과학이 발달해서 사람이 오래 살고 암도 잘 낫는다. 그래도 여전히 암으로 죽는 사람은 많다. 암을 바로 못 찾을 수도 있고 암에 한번 걸린 사람이 다시 암에 걸리면 더 나빠지기도 한다. 그런 걸 한번 들었을 뿐이지 정말 그럴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 암이 잘 낫는다 해도 무서운 병이다. 20~30대에 암에 걸리면 더 빨리 진행된다고 한다. 난 검사를 안 받아봤는데 언제부턴가 한국에서는 여기 사는 사람한테 건강검진을 받게 했다. 그런 것 때문에 병을 빨리 찾기도 한단다. 이건 한국뿐 아니라 다른 나라도 그럴까. 건강검진 안 받고 큰 병에 걸리면 의료보험공단에서 돈도 안 나온단다. 난 병원에 거의 안 가서 의료보험료 그냥 굳는데. 그게 다른 사람한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 그렇다면 다행일 텐데.

 

 암 이야기를 한 건 여기 나오는 사람이 암에 걸려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아서다. 평범한 사람이 아니다. 한사람은 경찰인 아오이 료고 한사람은 범인인 사카키 신이치다. 아오이는 세해전에 초기 위암으로 수술했는데 다시 암에 걸렸다. 암에 걸리고 수술 받으면 그전과 다르게 살아야 괜찮을 텐데 아오이는 여전히 형사였다. 형사는 생활에 규칙이 없다. 그리고 아내가 죽은 지 그렇게 오래되지 않았다. 사카키 신이치는 젊은데 주식으로 많은 돈을 벌었다. 사카키가 돈 버는 데 마음 쓴 건 사람을 죽이고 싶은 충동을 억누르려는 거였을지도. 자원봉사도 했지만. 사카키가 여자를 죽인다는 건 바로 나온다. 사카키와 아오이는 앞에서 한번 만난다. 같은 병원에 갈 우연이 정말 일어날 수 있을지 나도 잘 모르겠지만. 하긴 큰 병원은 시에 한두 곳 정도만 있겠지. 작은 병원에서는 암치료 못한다.

 

 사카키 신이치는 자신이 얼마 살지 못한다는 걸 알고 지금까지 억눌렀던 욕망을 풀기로 한다. 그건 여자를 죽이는 거다. 왜 사카키는 여자를 죽이고 싶어할까 했다. 첫사랑인 스미노는 죽일 뻔했다. 스미노는 사카키가 잊어버린 초등학교 6학년 때 있었던 일을 알았다. 스미노는 사카키를 좋아했지만 어렸을 때 일어난 일 때문에 미안한 마음이 있었다. 두 사람은 얼마전에 다시 만났다. 스미노는 사카키가 암이라는 걸 알게 된다. 아오이 료는 자신이 얼마 살지 못한다는 걸 알고도 형사 일을 하려 했다. 여자가 죽임 당했다(사카키가 죽였다). 아오이와 함께 관할 경찰서 형사 야베가 함께 다닌다. 야베는 형사가 되고 얼마 안 됐다. 처음에는 아오이를 별로 안 좋게 여겼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조금 달라졌다. 이런 모습 보는 것도 괜찮다. 아오이는 아내하고는 사이가 괜찮았던 것 같지만 아이들하고는 사이가 별로 안 좋았다. 아이들은 아오이가 집이나 식구는 생각하지 않고 일만 한다고 여겼다.

 

 이 소설이 평범했다면 사카키는 스미노와 남은 삶을 편안하게 보내고 아오이는 아이들과 좀 더 이야기하고 지냈겠지. 그렇게 살 수도 있었을 텐데. 사카키는 어린 시절에 부모한테 학대받았다. 자라면서 그런 게 조금 나아졌다면 괜찮았을지도 모르겠지만 그런 일은 없었다. 사카키 자신 또한 왜 자신이 여자를 죽이고 싶어하는지 몰랐다. 난 사카키가 어머니를 죽이고 싶어하는 거 아닐까 했는데. 사이코패스가 가장 먼저 죽이는 사람은 자기 아버지나 어머니일 때가 많다. 부모한테 학대받고 사이코패스가 됐다고 해야겠구나. 이것도 그런 소설을 봐서 아는구나. 사카키는 아버지가 자신을 때린 건 어렴풋이 기억해도 어머니가 한 일은 잊어버렸다. 그걸 스미노가 알았다. 어렸을 때는 어려웠겠지만 대학생 때는 도울 수 있었을 것 같은데.

 

 사람을 여럿이나 죽이고도 사카키는 죄책감을 느끼지 않았다. 사이코패스가 아무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것과는 조금 다르다. 아오이는 사카키가 괴로워하고 죽기를 바라고 거짓말한다. 사카키는 죗값을 치르지 못한다. 그런 걸 사카키한테 죽임 당한 식구가 알면 마음이 안 좋겠지. 얼마 뒤 아오이도 죽는다. 형사와 범인이 다 암으로 죽다니. 아오이는 자신이 죽는다는 걸 알았을 때는 무서워했는데, 나중에 왜 자신이 그렇게 생각했는지 깨닫는다. 자신이 사랑하는 아이들을 남겨두고 가서였다는 걸. 죽는 건 그렇게 무섭지 않을 거다. 그저 영원히 잠드는 거 아닐까. 그런 걸 느끼지는 못하겠지만. 살았을 때 더 말하면 좋을 텐데. 사람은 어리석어서. 그런 거 알아도 나도 잘 못한다.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언제나 재미없고

비슷비슷한 말만 해서 미안해

그것만으로 알 수 있는 것도 적겠지

가끔 겉도는 말을 하기도 해

중심으로 갈 수 없어

 

가끔

네 이야기 듣고 싶어

내가 아니어도

할 사람이 있다고

그렇다면 다행이야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원피스 95

오다 에이치로

集英社  2019년 12월 28일

 

 

 

 이 말 한 적 있을지 모르겠지만 <원피스> 참 많이도 나왔다. 어느새 95권이다. 이제 조금 더 나오면 100권이다. 백권째는 2020년보다 2021년에 나올 것 같다. 그건 그때 가서 보고. <원피스> 오랜만에 봐서 그런 건지, 다른 때보다 말이 많아서 그런 건지 이번에 다 보는 데 시간 많이 걸렸다. 언젠가도 이 말 했구나. 책이 나왔을 때 바로 봤다면 나았을지. 그건 나도 모르겠다. 이번에는 여러 이야기가 나와서 그런지도. 루피와 동료 로와 동료 밍크족은 고즈키 집안 후계자 모모노스케와 가신이 카이도와 싸우는 걸 도우러 왜국에 왔다. 루피와 로는 사황에서 하나인 카이도를 쓰러뜨리려는 마음이 있었다. 그건 꽤 오래전에 한 이야긴데, 만화에서는 시간 그렇게 많이 흐르지 않았겠지. 예전 일 다 생각나지는 않지만. 그러고 보니 긴에몬과 모모노스케를 만난 곳이 바로 루피와 로가 동맹을 맺은 펑크해저드였구나. 그 뒤 드레스로자에서 도플라밍고와 싸우고 코끼리섬에 가서는 밍크족을 도와줬다.

 

 오니가섬에서 카이도와 싸우기로 한 날이 하루하루 다가왔다. 조로는 히요리가 아버지 오뎅한테 물려받은 검 엔마를 받고 그걸 길들이려 한다. 그것도 요도인 것 같다. 류마와 싸우고 얻은 검 슈스이는 왜국에 돌려주기로 했다. 조로가 류마와 싸웠다고 하니 갓파인 가와마츠는 믿지 않았다. 히요리는 바로 오빠인 모모노스케와 다른 사람을 만나지 않았다. 싸움이 끝나고 만나기로 했다. 루피와 쵸파와 타마도 돌아왔다. 루피는 카이도와 싸울 기술을 읽혔을까. 하루하루 가고 모두 준비를 해 나갔다. 카이도쪽 사람은 3만쯤이고 왜국에서 모은 동료는 사천이 조금 넘었다. 그래도 많이 모인 것 같은데 싸우기로 한 전날 긴에몬과 몇 사람은 먼저 모두가 모이기로 한 항구로 떠났다. 모두가 모이기로 한 날 다른 곳은 날씨가 좋았는데, 모이기로 한 항구는 날씨가 안 좋았다. 그뿐 아니라 아무도 없었다. 다들 어떻게 된 걸까.

 

 지금 왜국을 다스리는 건 오로치다(쇼군). 오로치 옛날에는 좀 달랐던데. 오로치는 야스이에가 그린 종이에 암호가 있다는 걸 알아채고 거기에 나온 항구에 사람들이 가지 못하게 하려 했다. 서니호는 폭파시켰는데, 정말 부서젔을까. 그건 다음에 알 수 있겠지. 모두 조금 늦는 거겠지. 루피나 로나 밍크족이 약속을 깰 리 없지 않나. 왜국에서 모은 동료도. 오로치는 자신이 이겼다 생각할지 몰라도 그건 아닐 거다. 이렇게 생각하다니. 카이도와 빅맘은 동맹을 맺기로 했다. 싸움은 나중에 하기로 하고. 세상이 조금 달라졌다 지금까지는 왕부하 칠무해라고 해서 신세계 사황을 견제하는 해적이 있었는데, 그건 없애기로 했다. 그건 왕이 모인 세계회의에서 결정했다. 칠무해라는 걸 믿고 사람들을 괴롭힌 해적이 있어서다. 크로커다일과 도플라밍고. 해군은 칠무해인 해적을 잡으려 했다.

 

 세계 정부에서 무언가를 숨기려 한 것 같은데 그걸 신문에 실었다. 전에 사보와 혁명군이 천룡인을 공격한다고 했는데, 그게 잘 안 된 걸까. 사보와 혁명군 몇 사람 소식이 신문에 실렸나 보다. 사람들이 말하는 걸 보니 사보가 죽은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게 아니면 좋을 텐데. 루피가 그 소식을 들으면 슬퍼할 거 아닌가. 에이스만 죽는 거 아니었나. 이것도 나중에 자세하게 나오겠다. 칠무해가 생긴 건 루피 할아버지인 거프가 해적인 로저와 손 잡고 다른 해적 록스를 쓰러뜨려설지도. 놀라운 일 하나는 록스 해적단에 흰수염 빅맘 카이도가 함께 있었던 거다. 록스는 세계 왕이 되려 했단다. 록스 이름에는 D가 들어갔다. 해적왕인 로저보다 먼저 록스라는 해적이 있었다니. 본래 그런 거기는 하다. 앞에 누군가 있어서 다음 사람이 있는 거다. 록스 이름을 아는 사람은 얼마 안 되는 것 같다.

 

 여기에는 가끔 옛날 이야기가 길게 나오기도 한다. 이번에는 모모노스케와 히요리 아버지고 왜국 쇼군인 고즈키 오뎅 이야기가 나왔다. 오뎅 아버지는 스키야키다. 이름을 이런 걸로 짓다니. 오뎅이 어묵(오뎅)을 먹는 모습도 나온다. 오뎅은 어릴 때부터 말썽을 부린 것 같다. 오뎅은 즐겁게 여긴 일일지라도 다른 사람은 안 좋게 여겼겠지. 그런 오뎅을 따르는 사람이 하나 둘 나타났다. 긴에몬은 오뎅이 커다란 흰멧돼지를 두 동강 내고 오츠루가 살아서 오뎅을 따르기로 한다. 오뎅을 좋아하는 사람은 거의 건달 불량배였다. 그런 사람이 모인 쿠리에 오뎅이 쳐들어가고 아슈라 도지(동자)와 싸우고 자신이 쿠리를 다스리기로 했다. 그렇다고 나쁘게 하는 건 아니고 그곳을 좋게 만들었다.

 

 오뎅 아버지 스키야키는 오뎅이 쿠리를 사람이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었다는 소식을 듣고 오뎅을 쿠리 다이묘라 한다. 예전부터 오뎅은 왜국을 나가 넓은 세상을 보고 싶었다. 왜국에는 나라를 나가지 못하는 법이 있었다. 오뎅은 언젠가 굳게 닫은 왜국 문을 열려는 꿈이 있었다. 바닷가로 이누아라시와 네코마무시가 떠밀려온 걸 보고 다른 사람은 기분 나쁘다 했는데, 오뎅은 다르게 생겼다고 차별하지 마라 한다. 네코마무시와 이누아라시와 갓파 카와마츠도 오뎅 곁에 머무른다. 네코마무시와 이누아라시는 밍크족과 고즈키 집안을 오래전부터 형제였다고 한다. 그걸 알게 된 이누아라시와 네코마무시는 코끼리섬을 떠나 왜국에 왔다. 오뎅은 흰수염이 왜국에 오자 자신도 바다로 데리고 가달라고 한다. 흰수염도 왜국에 왔구나. 우연히 온 것 같지만. 흰수염 해적단에는 왜국 사람인 것 같은 사람이 있는데 그 사람은 오키쿠 형이었구나. 둘 다 남잔데 여장을 했다. 흰수염은 오뎅을 시험했다. 그러던 가운데 오뎅은 아내가 될 아마츠키 토키를 나쁜 사람한테서 구한다.

 

 이런저런 이야기가 있기는 했는데, 이번 권 제목인 ‘오뎅의 모험’이 중심이다. 흰수염과 함께 바다로 나갔구나. 로저도 신문에서 오뎅을 본다. 오뎅이 로저를 만날 날도 머지 않았다. 오뎅 이야기가 끝나고 카이도와 싸우는 게 나오겠다. 빅맘도 있어서 쉽지 않을 것 같다. 그래도 지지 않고 왜국을 카이도 손에서 벗어나게 하겠지.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