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춘추전국시대 부터 남북조 시대 까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늘 아침은 빵도 있고 죽도 있어서 여유를 부릴 수 있다. 커피 대신 녹차를 우려 마시고 있다. 마루에 널어둔 아이 교복은 다 말랐다. 식탁 위에는 밤새 큰아이가 간식을 먹은 흔적이 남아있다. 책을 읽기전에 블로그에 들어왔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스칼렛이 드디어 파티장에 들어섰다. 그리고 레트 버틀러를 만났다. 그에 대한 나쁜 소문을 들었지만 어쩐지 그의 검은 눈동자에 매력을 느끼고 있다. 그래도 스칼렛의 마음 속에선 애슐리에게 고백하고 야반도주 하려는 당찬 계획이 진행중이다. 인물들 묘사가 흥미롭다. 사람들은 자신의 관심사를 감추질 못한다. 그 관심사가 그 사람 자체가 되어 온몸에 드러나서 옷이나 표정처럼 감싸고 있다. 어머니를 일찍 여읜 맏딸은 집안을 건사하느라 자신을 가꾸질 못하고 부끄럼장이 미남은 여자들의 장난에 얼굴이 달아오른다. 속마음을 감추지 않는 이 사람들에게 중요한 건 '혈통'이다. 키우는 종마 처럼 그들은 '핏줄'에 집착한다. 친척끼리만 결혼하는 집안들에대해, 그들의 유럽 전통 가문에 대해 헐뜯으며 '좋은 혈통'을 받아서 대를 잇는 것에 대해 고민한다. 곧 전쟁이 시작될 것이다. 


<델러웨이 부인>은 천천히 읽고 있는데 그렇게 읽어야 맞는 책 같다. 단어는 쉽지만 쉼표가 많고 문장은 계속 이어진다. 조금씩 끊어 읽으며 쉬엄쉬엄 이 부인의 회상, 기억, 관찰과 추측을 함께 짚어가고 있다. 옛날 남자 피터를 떠올리다 그 '멍청한' 인도 여자들에 까지 생각이 가 닿는다. 시혜하는 기분으로 걷는다. 우아하려고 애쓰는 부인. 꽃집 밖에 서 있던 그 차, 타고 있던 고관대작, 어쩌면 왕가 사람에 대한 생각과 길을 건너던 부부의 이력을 거쳐 어쩐지 고결한 기분에 꼿꼿하게 몸을 세우고 거리를 걸어내려간다. 이층버스 위에 아무렇게나 탄 '서민'들에 대해 까탈스런 시선을 던지고 먼 미래에 이 도시에 남을 것들에 대해서 상상하고 있다. 


시간이 금방 간다. 오늘은 점심 약속이 있는데 오랜만이라 외출에 겁이 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칼렛의 부모 이야기가 먼저 나온다.
아일랜드에서 형제 많은 집에서 자란 아버지 제랄드, 첫사랑에 실패하고 고향을 등진 프랑스계의 우아한 어머니 엘렌. 제랄드가 맨손으로 미국으로 건너와서 자리 잡는 과정과 그 시대의 서술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여자의 ‘바른’ 길과 결혼에 대한 훈계와 그에 반발하는 스칼렛 (비록 고래뼈로 만든 코르셋을 조이면서)의 모습은 현대극 같기도 하다. 그리고 ... 남부 목화 농장의 노예들.

책 읽다가 간식으론 스윗 스칼렛 포도.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0-10-14 17: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포도 이름이ㅋㅋㅋㅋㅋㅋㅋㅋㅋ책이랑 딱이네요!!!

유부만두 2020-10-14 21:54   좋아요 0 | URL
그렇죠? ^^

파이버 2020-10-14 17: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포도의 붉은색이 보석처럼 예쁘네요~

유부만두 2020-10-14 21:55   좋아요 1 | URL
예쁘고 또 달콤해요.

Falstaff 2020-10-14 20: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소설엔 용서할 수 없는 게 몇 개 있는데요, 첫문장도 포함됩니다.
˝스칼렛 오하라는 미인이 아니지만....˝
세상에나! 스칼렛, 하면 비비언 리가 저절로 떠오르는 게 인지상정인데 비비안 리 보고 미인이 아니라고요? 이거, 뒤집어지는 겁니다.
두 번째, 작가 마거릿 미첼 여사가 전형적인 남부 백인 우월주의자로 심지어 이 책을 통해 KKK단까지 미화시켰다는 점이고요.

ㅎㅎㅎ 근데 프로필 사진이 바뀌었습니다. 크너센의 아동용 오페라 <히글리 피글리 팝>과 <거친 것들이 사는 곳>의 음반 표지를 위해서 사용했던 괴물들이네요. 재미있습니다. 그림은 약간 다릅니다만.

유부만두 2020-10-14 22:01   좋아요 0 | URL
용서할 수 없는 게 많은 책이에요. 초원의 집 처럼 이 책도 저자의 행보와 더불어 재평가 되고 비판 받고 있어요. 하지만 요즘 남부에선 되려 더 인기라는데 ...왜 하필 전 지금 이걸 읽고 있는 걸까요? ;;;;

하지만 정말 재미있게 썼더라고요. (이런 젠장) 아버지/어머니 결혼 이야기나 풍광 묘사, 사람들 배경과 심리(랄 것도 없지만) 묘사가 재미있어요. 성공/전쟁/재건에 거친 사랑이 더해지니 우리나라 (예전) 주말 드라마 같은 느낌도 들어요. 첫문장 읽으면서 저도 바로 비비안 리 생각에 고개를 저었어요. 그나저나 스칼렛이 16살, 엄마가 32살인데 아빠가 환갑인 가족이라 러시아 소설인줄 알았어요.

프로필은 그림책 작가 모리스 샌닥의 1979년 독서캠패인 포스터입니다.
 

아직 카포티의 작품을 읽지 못했다. 추천 받은 논픽션 <인 콜드 블러드>를 읽으려 했는데 독서 엣세이에 언급된 <다른 목소리, 다른 방>이 궁금해졌다. 표지의 작가 사진에서 보이듯 이 소설은 카포티의 젊을 적 발표한 첫 장편소설이다. 


이혼한 어머니의 사후, 이모와 살던 소년 조엘은 아버지의 편지를 받고 그를 만나러 간다. 낯선 곳의 낯선 저택. 아버지는 만날 수 없고 그의 새부인과 기괴한 사람들, 그리고 살인 사건들을 접한다.  


아버지를 만나러 간 영웅 테세우스, 기괴한 인물들을 가둔 거대한 오버룩 호텔 등이 연상된다. 천선란 소설집의 고시원 공간도. 그 단편 <검은색의 가면을 쓴 새>를 읽을 땐 듀 모리에 단편도 떠올랐고 문목하의 거대한 씽크홀, 혹은 비파가 이동하던 통로도 생각났다. 이렇게 꼬리를 무는 연상작용에 '아....그거....그거.... 왜 ... 거기서 ...' 하고 생각 날듯 말듯 놓쳐버리는 어떤 소설 혹은 영화, 어쩌면 그냥 내가 꾸었던 꿈의 조각들도 있다. 많이 읽고 또 많이 잊지만 다 잊지는 못한다. 간질간질한 느낌의 네버 엔딩 연상 작용.


벼르고 별렀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읽기 시작했다. 곽아람 작가의 엣세이를 읽으면서, 어릴적 봤던 영화 때문에 (난 절대 콧수염 남자를 인정할 수 없었지만, 지금은 인정), 서재 이웃님의 강력추천에 늘 내 장바구니에 있었던 책을 이제야 전자책으로 읽기 시작했다. 전자책은 태블릿으로만 읽었는데 요즘엔 막내가 주로 쓰고 있어서 전자책 앱을 내 핸드폰으로 옮겼다. 전자책을 폰으로 보는 데 부담이 있었지만 왭소설 <전지적 독자 시점>을 훌렁 훌렁 읽다보니 습관이 들었다. 이웃님의 말씀대로 난 참 두루두루 이것저것 다 읽는군요. 장강명 작가도 핸드폰으로 전자책을 주로 읽는다니 아, 그럼, 저도, 하는 마음으로 읽기 시작했다. 


그리고 놀랐쟈나. 스칼렛 오하라가 겨우 열여섯 살이었다니! 그런데 사랑하는 애슐리가 다른 여자랑 약혼한다는 소식에 분노에 가까운 슬픔을 느낀다. 또 스칼렛의 아버지의 풍채 (키가 150 이시라고요?)와 성격 묘사가 너무나 푸근하고 생생하다. 엄마 노예를 사는데 아이 노예도 제 값을 쳐서 샀다는 아버지. 어떻게 엄마에게서 아이를 떼어놓냐고 하는 말에 .... 아.... 이 소설은 정말 재미있는데 (정말 엄청) 읽는 내내 죄책감을 안게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을 읽으니까 당연히 우리의 타라, 박경리 작가의 <토지>가 생각이 났고요. 이렇게 ... 개미는 (빰빰) 오늘도 (빰빰) 열심히 책을 담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급식으로 지친 마음을 달래주신 서재 친구 D님!
여름에 받은 커피 선물을 가을 버전으로 달콤하게 즐기고 있어요.
정말감사합니다! 막내 이번주 등교에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0-10-07 10: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

유부만두 2020-10-08 08:17   좋아요 0 | URL
;)

moonnight 2020-10-07 20: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참 좋은 서재친구 D님이시군요!!

유부만두 2020-10-08 08:18   좋아요 0 | URL
DA정한 친구님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