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냉동된 양념소고기를 냉장으로 옮겨두었는데, 국밥이 당긴다. 돌아와서 양파와 파를 넣고 지글지글 불고기를 만들어 담아둔다. 현미밥과 함께 양념불고기를 전기밥솥에 넣어 따듯하게 해둔다. 백합미역국 밀키트가 제법 맛이 난다 싶다. 계란 두 알을 소금간을 해서 부친다.  와인 한잔까지. 이렇게 가족이 챙겨준 밥상을 차린다. 년말 결산. 몇 해 모인 자금으로 상여를 준비해두고 의견을 나누고 점심으로 마무리 확인을 하다.








































0. 묵혀둔 책들을 읽고 있다. 아니 묵힌 책이 아니라 새롭다고 해야할 것 같다.  광장의 오염이라는 책에서는 우리가 sns 공간에서 왜 더 가까워지지 않고 더 멀어지는ㄱ 하는 점을 다루고 있다. 광장은 점점 사라지고 사람들의 인지 편향이 더 강하게 작동하는지 보여주고 있다. 무법과 방관, 소비주의 결합의 진풍경은 차마 뉴스마저 클릭할 수 없고, 문을 닫아야만 제대로 읽을 수 있을 정도로 소음에 가깝다. 



언론이 비판적 기사를 써야 한다는 건 오래된 신화 가운데 하나이다. 사람들이 더 많은 뉴스를 원한다는 믿음 역시 마찬가지이다. 사실 우리는 너무 많은 뉴스에 익사할 지경이죠. 누가 더 빨리 보도하느냐, 누가 더 호되게 비판하느냐의 경쟁을 멈추고 대안과 해법을 이야기할 때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다. 26


1. 일이년쯤 되어가는 듯싶다. 티브이 수신료를 끊고 매체를 보지 않으려 애를 쓰고, 원하는 한 두 프로그램만 보게 된 것이 말이다. 깊이있는 취재기사는 일년에 한 둘 정도밖에 들어오질 않았다. 그제서야 그 기자에 눈이 가고 이름을 기억하게 되었다고 할까. 나의 시선도 생기는 것이 아니라 편향이 강해져 듣기 싫은 소리는 회피할 정도가 되어가도 있는 듯 싶었다. 홍수에 가까운 표피껍질 기사에 진절머리가 날 만하고, 세계에서 벌어지는 일도 아무 해석도 못하는 것이 태반이었다.


2. 기자도 언론도 회사원도 기업의 위상도 예전에 가지고 있던 지식들도 별반 소용이 없는 경우가 더 많다. 학문도 그러하고 말이다. 무엇을 해야하는 당위가 아니라, 하는 방법과 과정도 하나하나 바뀌지 않으면 아무 것도 달라지지 않는다. 30-40년이 지나도 여전히 사고와 행태는 냉동된 인간으로 떵떵거리며 사는 부류가 외려 가르치려드는 세상이 아닌가 싶다.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 것인가. 도대체 변하지 않는 인간들이 존재하는 것을 이해하려하지 않는 다른 부류가 잘못인가. 절대 동시대에 살고 있지 않다. 인권이라는 담은 경험하지 않고는 넘을 수 조차 없다. 


3. 이 책들은 우리가 가진 편견과 선입견에 대해 다시 짚고 있다. 환원의 도그마에 빠지지 않고 살아가는 방법에 관한 책들이기도 한 것 같다. 절반을 넘어서도 있으니 이렇게 간략히 언급해도 되겠다 싶다.


혼자서는 절대 벗어날 수 없다. 같이만 겨우 담을 너머갈 수 있을지도, 인간이하의 인간들이 얼마나 많은 지 감안하지 않고서는 ... ...아무 고민도 없이 돈도 권력도 명예도 다 탐하는 자들의 일말의 반성이나 뉘우침이 있을 거라는 우둔함이 외려 그 위험을 더 키운지도 모를 일이다.


-2. 데이비드 그레이버를 읽고 있다. 발생학과 진화관련 이책이 발간된 것이 2007년이니 관련된 소식들이 몹시 궁금해진다 싶다.


볕뉘


몸이 축이나 며칠 조심조심 기운을 차리고 있다. 생생하다는 일이 얼마나 좋은 일인가. 하루하루 눈이 떠진다는 것만으로도 충만하기도 하지만...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1월말. 책이 오자마자 받아들고 가장 먼저 펼친 대목은 저자가 직접 아를 방문 소회를 적은 부분이었다.

[쉬-어, 가:다]란 주제로 정작 쉬지 못한 기간은 전시 한 두달, 아니 아마 한달 전부터 시작한 듯싶다. 그렇게 빨리지나가는 속력에는 풍광이 보이지 않는다. 몸도 마음도 센 불에 달궈진 것처럼 말이다. 담금질을 하듯, 차가운 얼음물에 이제서야 푹 담궈본다. 마음도 몸도 조금 식고, 호흡을 가다듬어본다. 신년 집밥을 여러 차례 해먹고 나서야 밀린 책들을 조금씩 소화시킬 수 있게 되었다 싶다.

사무실인지 어딘지 손에 잡히는데 둔 게 확실한데 찾는 책은 보이질 않는다. 그러다가 <올해의 책들> 리스트를 옮긴 책가방에서 발견해내었다.

목차를 펼치자 18번. 이번에도 목차의 18번째 고흐가 걸렸다. 완전히 사랑할 수밖에 없는 고흐의 화신들이라는 여섯 편의 영화들이다.

찰스디킨스와 에밀 졸라 작품을 끼고 읽었다는 고흐나, 고갱이 고흐를 예술가로 인정하고 존경하는 편지가 있었다는 대목. 테오의 아들이 큰아버지의 그림에 관심이 생기고 아를을 찾았다는 얘기. 문학적이기도 한 반 고흐를 다룬 영화들 가운데 사실들은 상식들을 벗어나거나 새로 알게된 읽을 거리나 볼 거리를 되려 가져다 준다. 짧은 글들이지만 영화 안에서는 미처 챙기지 못한 너머와 사이를 다루고 있다.

에드워드 사이드를 읽다보면 그가 빗대어 말한 [이타카]는 저기에 없다. 지금 여기가 모든 시작점임을 누누이 말하고 있다. 영화감독들도 같이 고흐를 이야기하고 있지만, 어쩌면 그들의 이야기를 녹아내고 싶을 것이다. 혼재한 나를 고흐에 섞어내고 싶었을 것이다.

고흐를 닮고 싶어 일본화가들은 너도나도 할 것 없이 프랑스로 가서, 영혼을 담은 그림을 찾고자 하고 그려내고자 하였다. 하지만 여전히 제대로 그려내었을지는 의문이다. 그들은 여전히 저기가 있고, 여기가 아니라 저기로 가고자 하였음이 다시 돌아와 자신의 발목을 잡지는 않았을까.

주변을 사랑하고 가까운 마음들과 감정을 소중히 담아옮긴 것이 고흐는 아닐까. 그림을 그리는 것이 중요하기도 하겠지만, 사소하거나 측은하기 조차한 살아내는 주변의 생생함을 찾아내려는 것이 더 먼저였는지 모른다. 일본은 여전히 고흐를 사랑하지만 정말 사랑해낼 수 있을까. 우리에게도 여전히 지금여기를 이타카로 여기지 못하는 안타까움이 실재하고 있다.

여섯 편의 영화들을 정주행하고 싶어진다.

볕뉘.

서경식의 고흐도 눈여겨 볼 만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300+ α ‘

‘어떻게 아무 것도 없는 사람들이 서로 도울 수 있을까?‘ ‘어떻게 사람들이 해방될 수 있을까?‘

*김신양, 《처음 만나는 협동조합의 역사》,착한책가게

볕뉘.

1. 300년이 지나도 품어야할 질문들이 있다. 탐정으로 목격자로 역사의 이면을 짚어내고 섞어야한다. 오언, 푸리에, 프루동과 네이션 사이사이 스며든 이력도 밝히고 만다. 시선을 이렇게 넓고 길게 잡아야만 지금여기를 함께 겨우 나눌 수 있을 것 같다.

2. 숱한 아집과 자신감들은 대체 무엇일까. 선입견을 버리려하지 않는 세대에 갇혀사는 우리들은 무얼 바라보고 있는 걸까.

3. 저자의 흔적들을 슬몃 보다 궁금증이 좀 풀리는 듯하다. 질문들은 자라나거나 번질 수는 없는 것인가. 삶들의 양태는 늘 위태롭다 싶다.

4. 자본론과 곁들여 보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타오르는 신음들로 자라는 책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레이야 2022-01-01 22: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시장에서도 본 책이네요.
그림 좋아요

그레이스 2022-01-02 17: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자본, 화폐 있어요^^
 


6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사물들의 우주- 사변적 실재론과 화이트헤드
스티븐 샤비로 지음, 안호성 옮김 / 갈무리 / 2021년 12월
17,000원 → 15,300원(10%할인) / 마일리지 850원(5% 적립)
양탄자배송
내일 아침 7시 출근전 배송
2021년 12월 22일에 저장

우렁이 무침에 쐬주 한잔- 날라리 농부의 귀향일기
장승현 지음 / 시시울 / 2021년 6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원(5% 적립)
양탄자배송
내일 아침 7시 출근전 배송
2021년 12월 22일에 저장

희망의 학교, 더 나은 미래로
성광진 지음 / 모두의책 / 2021년 11월
20,000원 → 18,000원(10%할인) / 마일리지 1,0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5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21년 12월 22일에 저장

이보디보, 생명의 블랙박스를 열다
션 B. 캐럴 지음, 김명남 옮김 / 지호 / 2007년 7월
18,000원 → 16,200원(10%할인) / 마일리지 900원(5% 적립)
양탄자배송
내일 아침 7시 출근전 배송
2021년 12월 22일에 저장



6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