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순수‘

선배후배여자스승제자남자부모자식사제지간후배선배노인자식아이부모남자여자는있지만 ‘사람 위에 사람없고 사람 밑에 사람 없다‘는 쪽지를 단기사병들이 생활하는 군대 후미진 화장실 벽에 붙여두곤 했다. 말년 병장일때 부사수는 전역 앨범에 슬그머니 그 말을 끼워넣어 뜨끔했다. 이 녀석이.

빛바람도 여러해 곡절을 갖고 익어 노을 닮아가는 지금에서야 더 그러해야했는데라든지 잘했다는 마음이 다져진다. 그러지 않은 인간들과 뒤엉켜살면서 이기도하고 목소리도 더 내었으면 싶다는 마음이 불쑥든다. 그런 부류의 인간은 주기적으로 늘고줄고했으나 바뀌지는 않았다. 물러섰다 가끔 대들며 물었다.

사람보다 권위나힘바라기에게는 그럴 확율이 높았다.* 농담조차 모르는 이들 말이다. 그들에게는 사람 사이 사이 가 넓고 갖고싶고 닮고 싶은 것들이 위에만 있는 듯 보였다.

웃음과 농담을 그래서 키우고 지켜야한다.

발.

1. 웃음 없는 자들의 이면을 관찰해보길 바란다. 시간을 갖고 웃음기가 사라지는 것도

2. 남이 ‘님‘이 되는 날들도 더 당길 수 있길 바라며

*데이비드 그레이버, <<가능성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볕뉘.

 

1. 오늘은 잠시 진도를 더 나가본다. 自作 글들을 그림에 입혀보면 어떨까 싶었다. 폰트 16에 그림판 작업. 나눔명조체 작업을 통해 역출력을 했다. 그리고 판박이처럼 붙였다 뗀다. 활자가 온전하게 붙어있지 않아도 되지만 가급적 온전한 형태로 남도록 한다.

 

2. 어떠신지 모르겠다. 이렇게 한 뒤에 낙관을 할 예정이다. 뭘 해먹지. 남은 채소와 버섯찌개.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프레이야 2022-01-14 16: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여울 님 버섯찌개 다 드셨나요 ㅎㅎ
그림도 글도 참 좋아요.
봄을 반기는 마음이 어느새 우리 안에 깃들어 있다는 걸 깜짝 느낍니다. 추운 겨울이지만 봄이 보이네요. ^^

여울 2022-01-14 16:38   좋아요 0 | URL
아직요. 봄찌개는 저녁에 ㅎㅎ 그래도 마음은 환한 봄이네요^^ 즐거운 주말요~~^^
 

 

 

 

 

 

 

 볕뉘.

 

 1. 전시가 끝나고 십여일이 지나서야 뫔갈피가 잡히기 시작한다. 화실에 가기 전, 작업할 분량들이 떠오르기 마련인데 그러지 못한 상태가 계속된다. 순두부 계란탕, 추어탕, 찜닭, 야채 요리, 고함량 요구르트 들로  집밥시리즈를 가동시키고 나서야 활력의 한움큼을 쥘 수 있었다.

 

2. 선물 겸 응원에 대한 감사표시로 서명 마무리를 궁리해둔다. 스티커 판박이처럼 거꾸로 출력시킨 뒤, 풀로 붙여 떼어낸다.  그리고 판 도장으로 엷게 찍는다.  장소와 만난 공간들을 새겨둔다. 몇몇은 글자가 두드러지는 것 같아 색을 입혀 조금 어른거리게 만들어 둔다.

 

3. 위의 미술사 책들은 @달팽이책방의 선구안을 볼 수 있기도 하다. 곰브리치가 여성화가들을 저작에서 거의 넣지 않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대표그림과 이력만으로도 여성들이 얼마나 경계를 섞고 무너뜨렸는지를 알 수 있다. 게이트웨이 미술사는 기존의 미술사 서술방식과 많은 점에서 차이가 있다. 분류가 기준이 아니라 창작자의 입장에서 무엇을 어떻게 표현해내고 만들어낼 수 있는지 이론이 아니라 이론을 실제로 녹여내고 있다. 한 매체에 경도되지도 않으면서 말이다. 작가이자 시인이자 소설가이자 평론가이자 연극인이며 화가이자 판화가이며 조각가란 말이 말로만 머무를 수가 없다. 마음 속을 드러내놓기 위해서는 어떠한 것도 벽이 될 수 없다. 흰 벽에는 모든 것을 설치하고 걸고 그려넣을 수 있다. 심지어는 파 내려갈 수도 있는 일이다. 우리는 너무 갇혀 살고 있는 것은 아닐까. 선입견과 편견이라는 도그마 속에... ...

 

4. 아크릴 도화지위에 올린 작품들은 담백하게 만들고 싶었다. 주제를 가지고 유사한 작업들을 많이 하고 싶었다. 한국화나 동양화 느낌이 들도록 말이다. 그러면서도 글과 정황이 있는 우리 그림들의 서명들이 있으면 어떨까 싶기도 했다. 이렇게 종이판박이를 해 보니 조금은 색다른 느낌과 마음을 그림에 집어넣을 수 있음이 다행이기도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