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스티븐 핑커가 발견한 마음

13년 전의 글이다. 스티븐 핑커의 <마음은 어떻게 작동하는가>는 아직도 다 못 읽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알라딘을 떠나겠다는 사전공지를 올렸는데, 미리 작별인사를 받아서 머쓱하다. 비유하자면 명예퇴직 의사를 밝힌 것이고, 날짜는 미정이다(한두 달 정도 준비기간을 가질 예정이다). 20년간 머물렀던 곳이므로 단박에 모든 것을 정리할 수는 없고(불가능한 건 아니지만) 조금씩 해나가려고 한다. 이사에 비유하자면 이사를 결정했을 뿐 아직 옮겨갈 집도 정하지 않은 상태다. 다만, 모든 이사가 그렇듯이 떠난다고 하니 만감이 교차한다(흔히 하는 말대로 시원섭섭하다). 그래도 아주 떠나기 전까지는 하던 일을 계속할 예정이다(때가 되면 모든 흔적을 지울 수도 있다). 

















이번주에 세계문학전집의 하나로 크리스티안 크라흐트의 <망자들>(을유문화사)이 나왔다. 크라하트는 독문학 작가이지만 국적으로는 스위스 작가다. 안 그래도 (여행은 무산되었지만) 스위스문학클럽 강의를 마무리짓고 있어서(로베르트 발저를 다루는 다음주 강의가 종강이다) 관심을 두게 된다. 1966년 스위스 자넨 출생. 소개는 이렇다. 


"새로운 소설적 표현의 가능성을 끊임없이 탐구하는 세계적인 작가, 크리스티안 크라흐트의 최신작 <망자들>이 을유세계문학전집 101번째 작품으로 출간되었다. 이 작품은 “동시대의 세계 문학이 낳을 수 있는 가장 완벽한 소설”, “위대한 파우스트적 우화”라는 찬사를 받으며 현대 문학의 주목할 만한 작품으로 떠올랐으며, 크라흐트는 이 작품으로 헤르만 헤세 문학상, 스위스 도서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새로운 소설적 표현의 가능성을 탐구한다는 뜻은 쉽게 말하자면 잘 읽히진 않는다는 것이다. 하지만 격찬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아 중요한 작품이라는 것(독어권 작가로는 제발트의 작품들을 떠올릴 수 있겠다). 이제까지 세 권의 소설이 번역되었는데, 2016년작이 거기에 추가되었다(세계문학전집에 들어간 작품들 가운데 최신작이 아닐까 싶다!). 크라흐트의 작품은 데뷔작 <파저란트>(1995)부터 <나 여기 있으리 햇빛 속에 그리고 그늘 속에>(2008), <제국>(2012)까지 주요작이 번역된 상태다. 언젠가 제발트 작품을 읽은 것처럼 강의에서 서너 작품을 연속해서 다루면 좋겠다 싶다. 


작가 연보에는 나오지 않는데, 크라흐트는 한국과도 인연이 있는 작가다. 주한 독일문화원의 초청으로 2009년 방한하여 연희문학창작촌에 체류한 바 있다고 하기 때문이다. 그의 작품이 처음 소개되는 건 2012년이니까 한국에서는 '무명 시절'이었다. 모르고 지나쳤지만, 이제 본격적으로 만나볼 수 있겠다. 작가는 작품을 통해서 만나는 것이니까...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걸으며자는사람 2020-03-25 08: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고.... 그냥 있어주세요, 로자님~

로쟈 2020-03-25 08:31   좋아요 0 | URL
20년 근속이라 명퇴가능합니다.^^

걸으며자는사람 2020-03-25 08: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로쟈님 덕분에 책을 알기 시작하고 읽게 되었는데, 가신다니 섭섭하네요. 정 가시겠다면 앞으로 10년 동안 조금씩 조금씩 천천히 가세요. 어느날 갑자기 사라지지 마시고요...

로쟈 2020-03-25 10:42   좋아요 0 | URL
사라지는 건 아니고 플랫폼을 바꾸려는 거에요. 이곳은 너무 오래 있었고요..

포스트잇 2020-03-25 08: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로쟈님 땜에 알라딘 오는건데 아쉽네요.. 어디로 가시든 따라가야죠 뭐~

로쟈 2020-03-25 10:42   좋아요 0 | URL
너무 오래 있다보니 ‘적폐‘라는 생각에..^^;

2020-03-25 11: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26 00: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moonnight 2020-03-25 20: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용기내봅니다. 가지 마세요ㅠㅠ;

로쟈 2020-03-26 00:19   좋아요 0 | URL
더 늦지 않게 익숙한 것과 작별을.^^;
 

알라딘 시절(그렇게 부른다면)을 조만간 마감하려고 한다. 알라딘서점이 21주년을 맞은 올해 나도 알라디너 20년차가 되었다. 20년간 무언가를 꾸준히 해온 데 의미가 없진 않지만 계속해나갈 만한 동력은 진작 떨어진 상태였다(서재 방문자도 예전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눈치없이 오래 머물렀다는 뜻이리라).

갑작스레 문을 닫는 건 예의가 아닌 듯해서 미리 공지를 해둔다. 서재를 정리하는 건 한두달 정도의 시간을 염두에 두고 있다(유튜브로 옮겨가는 건 아니다). <로쟈의 인문학 서재>(2009)가 나왔을 무렵이 알라디너로서는 전성기가 아니었나 싶다. 하지만 그 사이에 책도 이미 절판되었다.

알라딘에 진 빚은 따로 없다고 생각한다(거꾸로 코로나 시절에 알라딘은 내게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걸 깨달았다). 인연이 다했을 뿐(코로나와 함께 휴지기를 갖고 다른 플랫폼에서 다른 활동을 하려고 한다). 나보다 먼저 떠난 이들의 뒤를 따를 뿐...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5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rendevous 2020-03-24 18:2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인문학 한참 본격적으로 공부하던 시점에 로쟈의 인문학 서재나 비평고원을 알게 돼 부럽고 아쉬웠습니다. 서울아트시네마 솔라리스 상영 때 강의로 한 번 뵌 적이 있는데 다른 곳에서도 뵐 수 있길 기대하며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선생님 !

헛헛헛헛 2020-03-24 19:5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좋았던 하나의 시절이 지나가는 걸 목도하는 거 같아 많이 아쉽습니다. 다른 플랫폼에서 곧 찾아뵙기를 기대합니다. 감사했습니다.

Blue 2020-03-24 20:0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쉽네요... 어디로 가실지 알려주세요...

2020-03-24 20:1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더 좋은 곳에서 뵐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건강하세요!

로제트50 2020-03-24 20: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드디어 때가 왔네요!
언젠가 쌤의 계획을 본 기억이 나네요...
사실, 여기 알라딘은... 로쟈님은 아까운 분이세요^^*
그런 의미에서 코로나는 악역만 맡은 건 아니네요.
저도 마스크 판매로 지치는 날들이지만 소중함에 대해 느끼고 생각하는 기회를
가지고 있습니다. 어제 밤에, 몇 주간 빠졌던 시리즈물 마지막 회를 보았습니다.
남자가 여자에게 그랬지요, Stay...
로쟈님도 따뜻한 공간 만나시길 바랍니다.
로쟈님 덕분에 고전에서의 몇 가지 고찰과 생전 첨 들은 사상가들, 한걸음 더 들어간
지식 등을 접하게되어 감사합니다!


blanca 2020-03-24 20: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2009년을 기억합니다. 눈부신 시절이었지요. 이렇게 얘기하니 나이가 너무 들어버린 느낌입니다. 로쟈님의 글을 통해 독서의 지평을 넓혀 갈 수 있었습니다.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새로운 곳에 가시더라도 건승하시기를 바랍니다.

읽는인간 2020-03-24 21: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로쟈님이 이곳을 떠나신다니 무척 아쉽네요!
(어쩌면 저보다 알라딘이 더 아쉬울지 모르겠네요^^)

개인적으로 좋은 책을 추천받아서 사보고 빌려보며 독서근육을 기를 수 있었습니다.
조금 과장하면 로쟈님은 인터넷으로 배우는 저의 독서교육선생님이셨습니다.

다른 플랫폼으로 옮겨 가시더라도 독서공동체의 일원으로 남아 계속 인연을 이어갔으면 좋겠습니다.
늘 건강하세요!

직선과 곡선 2020-03-24 23: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선생님 덕분에 이 곳에서 가보지 못한 세계를 볼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다른 곳에서 꼭 찾아뵙겠습니다!!

2020-03-24 23: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CREBBP 2020-03-25 09: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동안 로자님의 컨텐츠가 꾸준하게 책에 대한 관심을 지속시켜준 경우가 많았을 겁니다.
어디에서 활동하시게 되건, 응원하겠습니다.

주니다 2020-03-25 13: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너무 멀리 가진 마세요...

카스피 2020-03-25 21: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로쟈남 어딜 가시든 건승하세요^^

2020-03-25 23: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스타브로긴 2020-03-28 16: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떠나시는건 매우 아쉽습니다(알라딘에 접속하는 이유중 하나가 사라지는 것이니까요). 하지만 지금의 알라딘 서재를 보면 충분히 이해가 가는 결정이 아닌가 싶네요.
 
 전출처 : 로쟈 > 직장인이 묻고 로쟈가 답하다

7년 전에 <아주 사적인 독서>(웅진지식하우스)를 펴내고 질문에 답한 내용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지 2020-03-23 21: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선생님, 지금은 독서근육, 정신근육, 마음근육이
필요할때인가 봅니다. 모두 함께 전진!

로쟈 2020-03-23 22:38   좋아요 0 | URL
전진하기보다는 얌전히 지내야.

2020-03-23 21: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참 책을 샀던 기억이 납니다. 로자님 책을 읽으며 신기해 했던 것두요. 읽을 책이 많을수록 배부른 것 같던 느낌도 ^^ 지금도 그렇지만 ~

로쟈 2020-03-23 22:38   좋아요 0 | URL
그게 역설입니다. 책을 읽을수록 읽을 책이 더 불어나는..
 

어제 알게 된 사실인데 18일 재야 역사학자 이이화 선생이 타계했다. 향년 83세. '이이화의 한국사 이야기'(전22권)를 대표 저작이다. 선생이 근년에 펴낸 저작들 가운데 다섯 권을 리스트로 묶어놓는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이이화의 한 권으로 읽는 한국사- 옛조선부터 6월항쟁까지
이이화 지음 / 교유서가 / 2016년 12월
20,000원 → 18,000원(10%할인) / 마일리지 1,0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20년 03월 21일에 저장

민란의 시대- 조선의 마지막 100년
이이화 지음 / 한겨레출판 / 2017년 1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20년 03월 21일에 저장

위대한 봄을 만났다- 이이화의 역사 노트
이이화 지음 / 교유서가 / 2018년 3월
20,000원 → 18,000원(10%할인) / 마일리지 1,0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3월 31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20년 03월 21일에 저장

이이화의 이야기 한국불교사
이이화 지음 / 불광출판사 / 2018년 9월
18,000원 → 16,200원(10%할인) / 마일리지 9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3월 31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20년 03월 21일에 저장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