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 어딘가에 아직은
이동도서관이 가는 마을이 있다
한번도 이용해보지 못했지만
도서관 버스를 본 적이 있었지
동네를 누비는 이동도서관
몇 권의 책을 싣고 다니는지
몇 사람이 정류장에 줄 서서 기다리는지
몇 권의 책을 들고서 기다리고 있는지
한번도 생각해본 적 없지만
어딘가에 아직은 이동도서관이 다니겠지
이동도서관 생각에 마음이 뜨는 기분
이동도서관에 올라 탄 기분
남아메리카에서는 버새가
아프리카에서는 낙타가 책을 나른다지
나는 버새도 타보고 낙타도 타본다
버새가 되고 낙타가 된다
책 버스 정류장에는 누가 기다리고 있을까
내가 짊어지고 가는 책을 누가 반길까
이동도서관을 반기는 마음으로
이동도서관을 상상한다
내가 가진 모든 책을 한군데 싣고서
나는 남아메리카에도 가고 아프리카도 가자
사만권의 책을 싣고서 떠나는 이동도서관
한 세상 짊어지고 떠나는 나는
이동도서관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wo0sun 2019-12-31 15: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글 읽자마자 생각나는 분이 있었네요.
자기가 가진 모든 책을 (만권이 훌쩍 넘는) 가지고 떠나
전라도 폐교에서 도서관 하시는 분.
헌책방을 사랑하시는~

로쟈 2019-12-31 21:28   좋아요 0 | URL
이동이 아니라 이주하신 거네요.~

mini74 2019-12-31 18: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항상 좋은 글 잘 읽고갑니다. 오늘 글은 더 맘애 와닿아요.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로쟈님 *^^*

로쟈 2019-12-31 21:28   좋아요 0 | URL
네,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모맘 2019-12-31 19: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캬아~별보며 달보며 시냇가를 지나 강을 건너고 꼬맹이도 만나고 할배할매도 만나고
쌤의 사만권의 인생이 길위에서
펼쳐지는 상상! 2019마지막날 기가 막히네요!
쌤, 진~짜 건강하세요~

로쟈 2019-12-31 21:29   좋아요 0 | URL
건강은 복불복이라지만 기원은 하는 걸로.~

2019-12-31 21: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항상 감사한 로자님 건강 기원합니다 ^^

로쟈 2019-12-31 22:38   좋아요 0 | URL
네, 감사.~
 
 전출처 : 로쟈 > 개살구나무

12년 전에 올린 글과 시다. 그때 즐찾이 1500명이 된 모양. 지금은 훨씬 더 많지만 방문자는 오히려 줄었으니 별 의미가 없다. 시 ‘개살구나무‘를 오랜만에 다시 읽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로제트50 2019-12-18 11: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는 재미를 느끼게 해주는 것들이 있어요.
어릴 땐 라디오어린이극, 티비만화, 좋아하는 수업시간(국영수 아닌 마이너급 과목-.-)
그거 기다리며 하루 그 시간 또는 일주일을 손꼽아 보내는 시간들~
요즘엔 책 드라마 영화...지금도 간혹 ˝아! 전국을 들썩이게 할 소설 안나오나?˝ 그러죠.
언젠가 로쟈님 블로그에서 본 소설을 읽고 있으니까, 제 취향 모든 것을 알고 있다고
믿는 남편이 ˝어, 이거 문학사에서 아주 중요한 작품인데, 자기가 어떻게 알아?˝ 했다는~
검색도 유튜브에서 한다는 세상~
그래도 종이책, 활자의 매력은 강하다고 믿습니다!!



로쟈 2019-12-19 12:02   좋아요 0 | URL
저도 그렇게 믿지만 다음세대는 그렇지않을수도 있겠다 싶어요..
 
 전출처 : 로쟈 > 탱자나무 옆에서

12년 전에 옮겨놓았던 시다. 언제적 시인가도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퐁데자르 다리 위에서
몸을 던졌다 어제 네시
이건 토막기사
젊은 여인이 몸을 던졌다
퐁데자르 다리 위에서 센 강으로
어제 네시 몸을 던젔다
그리고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하지 않아도 된다
자살은 그 자체로
한 편의 숭고한 우울의 시
이 토막기사에 견줄 소설은 없다고
발자크는 말했다
그에 견줄 드라마도 없다고
발자크는 단언했다

한 젊은 여인이 몸을 던졌다
퐁데자르 다리 아래
작은 물거품이 일었다

물거품의 마음은 아직도
헤아릴 수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붕어밥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역시 12년 전에 올려놓은, 그보다 훨씬 전에 쓴 시다. 그맘때 막연히 20년간 절핀하고 다시 쓰겠다 생각했는데 그 20년이 훌쩍 지나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