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반항아가 되지 못했지
반항아라고 불리지 못했어
말을 타지도 말을 길들이지도 못했네
타고나는 건지도 모르지
열여섯 살이면 집을 떠나야 하는 건지도

나는 전화부스를 부수지도 
자동차 지붕에 올라가지도 못했어
강남대로를 막히게 하지도 않았지
텍사스 출신이 아니었던 거지
나는 얌전한 아이였지
열여섯 살에도 나는 학교에 다녔네

나는 황야를 달려보지 못했어
황야는 어디에 있었을까
텍사스 사막이 아니면 태평양 한가운데?
타고난 반항아는 모두 어디로 갔을까
타고난 카우보이는 어디에 숨었을까

모하도 레베르소
나는 반항아가 되지 못했어
나는 숨죽인 말이었지
나는 얌전한 시를 쓴다네
나는 아직도 집으로 돌아간다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wo0sun 2019-08-05 15: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말타는 반항아만 있는건 아니지요.
그 시절 법도 의술도 아닌 말(문학 그것도 러시아문학)을 다루겠다고
하는 반항아?도 있었겠지요.ㅎ

로쟈 2019-08-05 23:49   좋아요 0 | URL
소심형.^^
 

그녀는 이듬해에 죽었다
그런 문장을 읽을 때 이건 소설이지만
소설밖으로 걸어나오는 문장을 읽을 때

그녀는 언젠가 만났어야 하는 여자이고
만났던 여자이고 만나려던 여자이고 만나지
말았어야 했던 여자이고 만나지 못했던 여자이지만
그녀가 이듬해에 죽었다니

그녀는 이듬해에 죽을 수밖에 없었던 여자이고
죽기 전 마지막 몇 달은 우리가 그랬듯이
우리가 그러하게 될 것이지만
매우 불행하게 지냈을 것임에 틀림없고

이것은 마치 인생의 법칙
그녀의 모든 친구들이 이듬해에 죽었거나
이듬해에 죽을 것이고 
이것은 기록의 확신이니

당신의 운명 또한 그러할 것이고
최후의 누군가 남아 있는 한
모두의 운명이 그러할 것이다
당신이 내게 말하거나 내가 당신에게 말하거나

그는 이듬해에 죽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보도블록과 대화하지 않는다
미치지 않았다는 뜻이다
보도블록이라니 블록이라니
난 보도블록을 블록한다
나는 보도블록에게 아무런 대꾸도 하지 않는다
블록들은 원래 딱딱하지 게다가
모난 녀석들이야 나는 어릴 때부터
보도블록과 어울려 다니지 않았다
보도블록은 어디에나 깔려 있었지
세상은 보도블록이 지배하는지도 모른다
나는 침울하다 타협하지 않기 때문에
나는 세상과 타협하지 않는다
보도블록 사이에 비져나온 잡초들과도
말을 섞지 않는다 나는 일관성이 있다
내가 보도블록을 사랑했다는 건 무고다
누군가 나를 중상하는 것임에 틀림없다
매일같이 보도블록을 밟고 지나다닌 건 맞다
보도블록을 내려다보기도 했다
그건 중력 탓이지 내 잘못이 아니다
나는 나대로의 원칙이 있다
나는 아무와 대화를 나누지 않는다
게다가 보도블록은 얼마나 과묵한가
나는 보도블록이 대꾸하는 걸 들어본 적이 없다
어젯밤에도 걸음을 멈추고 들어보았다
보도블록은 보도블록일 뿐이다
나는 거짓말하지 않는다
그건 내가 미치지 않았기 때문이다
나는 보도블록을 생각하지 않는다
나는 보도블록에 관한 시를 쓰지 않는다
나는 보도블록이 아니다
나는 보도블록을 부러워한다
보도블록은 보도블록에 관해 말하지 않는다
보도블록은 일관성이 있다
나는 보도블록에 주저앉는다
그건 중력 탓이지 내 잘못이 아니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늘도 맑음 2019-07-23 12: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멋진글이네요~^^

로쟈 2019-07-23 23:06   좋아요 0 | URL
^^

손글 2019-07-23 14: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오네스크 작가의 글과 약간 비슷한 느낌이 들어요.

로쟈 2019-07-23 23:07   좋아요 0 | URL
부조리한가요?^^

로제트50 2019-07-23 16: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최근에 읽은 소설 <올가>.
가닿을 수 없는 연인에게 보낸
먹먹한 기다림이 담긴 편지들...
픽션이지만 얼마나 맘이 저렸던지!

흐린 날 쌤의 보도블록은
먹먹한 그리움으로 다가옵니다...

철통같은 수비에도 가끔 스며드는
먹먹함들을 조심해야지요^^

로쟈 2019-07-23 23:07   좋아요 0 | URL
네, 블록들을 조심해야.~

동글이 2019-07-24 21: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건강하세요.
이 시대.. 독특한 유형의 전사이신 듯.

로쟈 2019-07-25 18:07   좋아요 0 | URL
블록과 싸우는?^^
 

햄릿이 말했다 죽음보다 
두려운 건 죽음에서 깨어나는 일
마치 꿈에서 깨어나는 것처럼
죽음이 끝이 아니고 고뇌도 끝나지 않는다면
헛되고 헛된 죽음이라
헛된 삶조차도 구제 못할 죽음이라니
삶보다도 못한 죽음이라니
햄릿은 탄식했다 죽음은 
고작 삶이 꾸는 꿈
무덤 속에서도 유골이 꾸는 꿈
그리고 침묵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wingles 2019-07-02 01: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넘 멋진 시인데요! 게다가 짤이! 컴버비치가 연기한 ntlive 햄릿! 좋아하는 작품이에요^^

로쟈 2019-07-03 23:21   좋아요 0 | URL
햄릿이 쓴 거죠.~

2019-07-02 02: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03 23: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막국수를 먹으며
씻을 수 없는 일에 대해 생각한다
막국수는 육전막국수
소고기육전이 들어가서 육전막국수
그래도 막국수인데 씻을 수가 없다니
무언가로 보상할 수 없고
회복할 수 없고 씻을 수 없는 일들이
나는 막국수를 먹으며
필연코 그런 일들이 일어나는 것인지
씻을 수 없는 일은 끝내 씻을 수 
없는 일이어서 사무라이는 할복을 하고
아이아스는 칼끝에 몸을 던지지
씻을 수 없는 일은 그렇게 씻기는 것일까
그럼에도 씻을 수없는 일일까
막국수처럼 돼버린 일들을
생각하다가 나는
냅킨으로 입을 닦는다
입을 닦는 일이 전부다
아 씻을 수 없는 일들이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