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의 거품을 말하려 한다
거품 정신이 아니다 함부로
거울을 들이밀면 안 된다
왼쪽과 오른쪽이 바뀌면 안 된다
정신은 고귀하기에

고귀한 정신의 거품을 말하려 한다
정신은 고귀할 수밖에 없으며
고귀한 것은 거품일 수밖에 없기에
푸른 지구가 그러하고
지구를 푸르게 만든 것들이 그러한 것처럼

그 고귀함에 정신이 아득해진다
그렇다, 그 정신의 거품
아득하고도 아련한 정신의 거품
합법칙적 정신의 당당함
납득할 만한 세상의 아름다움
그런 건 
거품에 불과하다

세상을 향해 한껏 배를 내미는 거품
부풀어 오르는 거품
거품 속 거품들까지도 고양시키는
거품의 기예
거품의 마법
거품의 섭리
거품의 기적
그리고

이윽고 터지는 거품

쭈그러진 정신을 말하려 한다
정신의 바닥을 말하려 한다
바닥의 정신이 아니다
정신은 고결하다
정신은 숭고하다
정신은 내 맘 같지 않다

그 정신을 계승해야 한다
푸른 지구가 희소한 별이듯
가까스로 존재하는 정신
그 거품을 기려야 한다
정신의 거품을 돌봐야 한다

어제는 내가 당번이었다
정신의 거품을 생각하느라 뒤척였다
오래 뒤척였다

정신의 바딕에 발이 닿곤 했다

정신을 차려야 한다
정신의 거품을 되살려야 한다
정신을 대변해야 한다
정신은 고귀하기에
고귀한 모든 것은
거품이기에

거품을 사랑해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그대에게로 가려고 돌아섰다
지구를 한바퀴 도는 일이 남았다

바다를 몇 번 건너는 일이 남았다
산맥을 넘고

사막도 여러 번 가로지르겠지

몇 걸음일지 헤아릴 수 없다
밤에는 헤아릴 수 없는 별들이 
친구가 되어 주겠지

밤하늘 가로지르는 유성들이
어디로 가느냐고 물어주겠지
어디로 가느냐고
어디로

꼬리를 물다보면
날이 새겠지

태양을 등지고 태양을 향해 가는 길
그대에게 가는 길


댓글(6)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모맘 2019-08-20 02: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대에게로 가려고 돌아섰다!
지구를 한바퀴 돌아 그대에게 가는 길이라니!
감히 말씀드리자면,
참, 참, 좋은 시입니다~
잠못이루는 새벽인데 더 말똥해졌습니다ㅎㅎ

로쟈 2019-08-20 11:07   좋아요 0 | URL
너무 늦게 주무시네요.^^

2019-08-22 15: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8-22 23: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8-23 20: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8-27 08: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찹쌀떡에 밥알이 들어가 밥알찹쌀떡
팥도 들어가고 밥알도 들어가고
왜 들어가느냐고 묻지만 않으면
팥도 편하고 밥알도 편하지
쑥은 청정지역 제주 참쑥
충청 노은 쌀에 국내산 팥
그런데 호두는 캘리포니아 호두
밥알찹쌀떡을 위한 긴 여정이구나
굳이 그렇게까지 오느냐고 묻지만 않으면
쑥도 편하고 호두도 편하지
밥알찹쌀떡으로 끼니를 때우며
나는 어떤 떡의 속일지 헤아려본다
굳이 묻지만 않으면 속이 편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모맘 2019-08-20 02: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묻지 않겠습니다ㅎㅎ
선생님 스스로가 물어보실것같아
그게 탈이지만요ㅎㅎ

로쟈 2019-08-20 11:07   좋아요 0 | URL
네 서로 묻지 않는 게.~
 

아키 카우리스마키를 듣는다
그는 과거가 없는 남자다
그는 퍽치기를 당한 남자다
머리를 감싼 붕대가 그의 알리바이다
아키 카우리스마키는 그의 이름이 아니다
그는 이름을 잊었다
그는 과거가 없는 남자다
그는 결백한 남자다 
내가 기억하는 건 그것뿐
과거가 없는 하늘에도 
비가 내리고 천둥이 칠까
아마도 신원조회가 이루어지리라
발자국을 남기지 않는 바람이 다녀가고
촛불은 아무일도 없다는 듯이 꺼지리라
개들은 조용히 짖기로 합의하고
눈꺼풀은 준비된 자세로 안구를 덮으리라
무언의 행렬이 뒤를 따르리라
과거가 없는 남자가 과거로 돌아가는 행렬
비와 천둥이 마중나오는 길
그대는 아직 붕대를 풀지 않는 것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가냘픈 시를 생각한다
가냘픔에 대한 시
가냘프디 가냘픈 그녀를 생각한다
그럼 누구를 
그녀 말고 가냘픈
그녀보다 가냘픈
그 무엇을 떠올릴 수 없어서
수초보다 가냘픈
코스모스보다 가냘픈
가냘픈 무엇을 떠올릴 수가 없어서
나는 가냘픈 마음이 된다
가냘픈 그녀를 따라가지 못해
가냘픈 마음은 수시로 꺾이고 쓰러진다
세상엔 어째서 가냘픈 것들이 있는가
이빨도 발톱도 덩치도 없는
가냘프디 가냘픈 풀꽃들이 있는가
가냘픈 어린 것이 자라 드디어
가냘픈 것이 되다니
가냘프게 존재하는 것이 된다니
나는 쓰러질 것 같은 마음이다
지푸라기여 나를 부축해다오
가냘픔에 대한 시는
가냘픈 마음으로 쓸 수 없다
가냘픔에 대한 시는 그녀에게 닿지 못한다
가냘픈 말들은 그녀에게 이르지 못한다
가냘픈 말들은 피죽도 못 먹은 말들
어째서 세상엔 가냘픈 말들이
잘나고 으스대는 것들도 많은데
어째서 가냘픈 말들이
겨우 가냘픈 존재들을 가리키는가
겨우겨우 가리키는가
가냘프게 
가냘프게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모맘 2019-08-20 02: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냘픈 마음으로 자꾸 읽게 되는 시입니다 가냘픈 아름다움~

로쟈 2019-08-20 11:08   좋아요 0 | URL
저도 자주 읽어봅니다.~

브람스 2019-08-20 13: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냘픈 어린 것이 자라 드리어 가냘픈 것이 되다니‘ 이 구절이 맘에 드네요.
참 아름다운 시입니다.

로쟈 2019-08-20 17:51   좋아요 0 | URL
땡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