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천일홍'
이게 무슨꽃? 글쎄요~
꽃 좋아하는 것을 아는 이들이 종종 물어본다. 산들꽃에 주목하다보니 원예용으로 키우는 꽃들은 도통 모르겠다. 내 뜰에는 제법 다양한 종류의 식물이 있지만 이름을 아는 것은 내가 심었거나 오래보아 이미 익숙한 것 이외에는 잘 모른다. 꽃에게도 편애가 심하다.

구슬 모양의 꽃이 달렸다. 핀듯 안핀듯 오랫동안 그 자리를 지키고 있어 간혹 눈길을 주기도 한다. 오랫동안 변하지 않고 계속된다고 하여 천일홍이라고 한다. 흰색, 붉은색 등 다양한 색이 있으며 독특한 모양에 주목하여 화단에 주로 심는다. 토방 아래 나무데크 앞에 여름 내내 눈에 밟히던 꽃이다.

다양한 원예종을 들여와 정성을 들이는 것에 딴지를 걸 생각은 없다. 안주인의 취향이니 존중하는 것이기도 하지만 때론 이건 아닌듯 싶을 때도 있다. 그렇더라도 겨우 퇴근 해서야 보는 뜰이니 나로서는 별도리가 없다.

꽃의 색이 오랫동안 변하지 않은 성질 때문일까. 불전을 장식하는 꽃으로 애용되어 왔다고 한다. 불변, 매혹이라는 꽃말을 가졌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1-11-26 22: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용담'
가을 숲은 빛의 천국이다. 겨울을 준비하는 마음에 온기로 스미듯 달려드는 가을볕의 질감이 대상을 더 빛나게 한다. 황금빛을 빛나는 들판이 그렇고 요란스러운 단풍이 그렇다. 그 가운데 꽃보는 묘미를 빼놓을 수 없다.

짙은 청색의 색감이 주는 신비로움이 특별하다. 먼 하늘로 땅의 소리를 전하고 싶은 것인지 세워둔 종모양의 꽃이 줄기끝이 모여 핀다. 가을 햇살과 잘 어울리는 꽃이다.

용담龍膽은 용의 쓸개라는 뜻이다. 그만큼 약재로 유용하게 쓰였다는 의미일 것이다. 약초꾼이 아니기에 이쁜 꽃일 뿐이다. 가을 산행에서 놓칠 수 없는 꽃이다.

아름다운 꽃에는 유독 슬픈 꽃말이 따라붙는 경우가 많은듯 하다. '당신의 슬픈 모습이 아름답다'는 꽃말은 어디서 유래한 것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좀바위솔
여기 어디쯤에도 있을텐데 하는 마음이 검색을 하게 된다. 만나고 못만나고는 아랑곳없다는듯 무작정 길을 나선다. 서식환경을 확인한 까닭에 비슷한 환경에 주목하면 운좋게 만날 수 있다. 그렇게해서 만난 식물 중 하나다.

태생이 안타까운 모습으로 살아가는 식물들이 있다. 어쩌다 운이 나빠 그곳에 자라잡은 것이 아니어서 당당하게 싹을 틔우고 성장하여 꽃피우고 열매까지 맺는다. 보는 이의 마음이야 아랑곳 없이 주어진 터전에서 일생을 여여하게 사는 모습에 경외감을 느낀다. 그 대표적인 식물들이 바위에 터를 잡고 사는 이끼류, 부처손, 바위솔 등이다.

바위에 바짝 붙어 붉은빛의 싹을 낸다. 그 싹이 조금씩 커서 꽃봉우리를 올려 붉은빛이 도는 하얀꽃을 무더기로 피운다. 척박한 환경이라서 작은 잎이지만 두툼하게 키웠다. 하얀 꽃봉우리에 눈을 달듯 꽃술을 내밀고 있는 모습이 앙증맞도록 이쁘다.

바위솔은 바위에 붙어 자라는 소나무라는 뜻이다. 꽃봉오리의 모양이 소나무 수꽃 모양을 닮아서 붙여진 이름이다. 좀바위솔은 '작은 바위솔'이라는 뜻이다.

햇볕이 잘들고 바람이 통하는 바위에 붙어 있기에 만나려면 어려움이 있다. 바위솔의 꽃말이 '근면'이라는 이유는 척박한 환경에서 살기 위해 선택한 삶의 모습으로부터 온 것은 아닌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누리장나무'
속눈썹을 길게 뽑아 한껏 멋을 부린 모습의 꽃으로 기억된다. 길을 가다 보이면 "앗~ 꽃 피었다"며 눈맞춤한다.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어 일부러 찾아보는 경우는 그렇게 없다.

누리장나무, 봄부터 여름까지 누린내가 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북한에서는 누린내나무이고, 중국 이름은 냄새오동, 일본 이름은 냄새나무다. 하지만 꽃이 필 때는 향긋한 백합 향을 풍긴다. 이쁜 꽃을 피우고도 이런 이름을 얻었으니 좀 억울할 만도 하다.

그래서일까? 계절이 가을로 바뀌는 사이 한번더 주목받는 나무다. 꽃만큼이나 독특한 모습의 열매를 보여준다. 붉은 말미잘 모양의 열매받침과 보석처럼 파랗게 빛나는 열매의 어우러짐이 압권이다.

어린잎은 나물로 먹고 잔가지와 뿌리는 말려서 약용한다. 꽃도 이쁘고 독특한 열매까지 볼 수 있어 정원수로 가꾸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반가운 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둥근잎꿩의비름'
첫만남은 어느 골짜기였다. 벼랑에 걸쳐 늘어진 모습이 위험스럽기보다는 유유자적 노니는 여유로 다가왔다. 끝에 매단 붉은구슬 같은 꽃봉우리와의 조화도 눈길을 끌었다.
 
그렇게 눈으로 마음으로 담았던 모습을 기억한다. 올해는 그곳을 찾지 않았다. 때를 맞추지 못한 이유도 있지만 다른 끌림이 더강했다. 어느 골짜기에 들어 사람의 정성이 깃든 모습으로 다시 만났다. 올 봄 평창에서 얻어어 뜰에 안착한 모습까지 보았으니 지난해 그 골짜기를 기억하는 것만으로 다행으로 여겨본다.
 
꿩의비름과 비슷하나 잎이 둥글어서 둥근잎꿩의비름이라고 한다. 붉은색 꽃봉우리를 들여다보면 옹기종기 모여 핀 꽃들이 참으로 이쁘다. 한국특산종으로 꽃이 매우 아름답고, 번식도 잘 되며, 키우기도 쉽기 때문에 관상용으로도 많이 키운다고 한다.
 
다시 기회를 얻어 그 골짜기에 든다면 보다 차분하게 눈맞춤할 생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