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를 다룬 대중 과학서의 걸작 <코스모스>가 2004년 새롭게 완역되었다. <콘택트>, <창백한 푸른 점> 등의 지은이 칼 세이건의 저작 중에서 가장 유명한 이 책은 우주, 별, 지구, 그리고 인간이 어우러져 빚어내는 매혹과 탐구의 역사를 매끄러운 글과 멋진 사진으로 담아내어, 출간 20년이 훌쩍 넘은 지금도 가장 읽을만한 교양서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책은 은하계 및 태양계의 모습과 별들의 삶과 죽음을 설명하는데 그치지 않고, 그러한 사실들을 밝혀낸 과학자들의 노력, 즉 별자리와 천문학과 우주탐험과 외계와의 교신 연구 등을 소개한다. 또한 우리 우주에는 다른 생명체가 존재할 것인지, 우주의 미래는 어떨 것인지 등의 철학적 질문도 던진다.

6억이 넘는 시청자를 끌어모은 텔레비전 교양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1980년 이 책이 출간된 이래, 천문학과 우주탐험의 세계는 눈부신 발전을 거두었다. 과학자들은 토성의 위성에 탐사로봇을 착륙시키는가 하면 태양계 밖으로도 탐험위성을 내보냈다.

그런데도 아직 이 책이 독자들을 끄는 것은, <코스모스>가 그 모든 놀라운 일들을 예상하고 그 아름다움과 매력을 가장 잘 설명한 최초의 책이자 최고의 책이기 때문이다. 철저히 과학적이면서도 철학적.종교적 질문에 마음을 활짝 열고자 하는 세이건의 글은 오늘날에도 변함없는 울림을 갖는다.




탐험의 욕구는 인간의 본성이다. 우리는 나그네로 시작했으며 나그네로 남아 있다. 인류는 우주의 해안에서 충분히 긴 시간을 꾸물대며 꿈을 키워 왔다. 이제야 비로소 별들을 향해 돛을 올릴 준비가 끝난 셈이다. --본문 315쪽에서

우리도 코스모스의 일부이다. 이것은 결코 시적 수사가 아니다. 인간과 우주는 가장 근본적인 의미에서 연결돼 있다. 인류는 코스모스에서 태어났으며 인류의 장차 운명도 코스모스와 깊게 관련돼 있다. 인류 진화의 역사에 있었던 대사건들뿐 아니라 아주 사소하고 하찮은 일들까지도 따지고 보면 하나같이 우리를 둘러싼 우주의 기원에 그 뿌리가 닿아 있다. 독자들은 이 책에서 우주적 관점에서 본 인간의 본질과 만나게 될 것이다. --본문 9쪽에서



칼 세이건 (Carl Sagan) - 우주 과학의 대중화를 선도한 세계적인 천문학자. 1950년대부터 NASA의 자문 조언자로서, 여러 행성 탐사 계획에서 실험관으로서 활동했으며, 최초의 행성 탐험 성공(마리너 2호)을 목격했다. 또한 핵전쟁의 전 지구적 영향에 대한 이해, 우주선에 의한 다른 행성의 생물 탐색, 생명의 기원으로 이끄는 과정에 대한 실험 연구 등에서 선구적 역할을 했다.

그는 1975년 인류 복지에 대한 공헌으로 성 조셉 상, 1978년 <에덴의 공룡 The Dragons of Eden>으로 문학부문 퓰리처상, 미국우주항공협회의 존 F. 케네디 우주항공상, 소련우주항공가연맹의 치올코프스키 메달, 미국천문학회의 마수르스키 상 등 일일이 나열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상을 수상했다.

또한 베스트셀러 작가로서 수많은 책과 논문과 기고문을 남겼는데, 그중 <코스모스 Cosmos>는 지금까지 영어로 출판된 과학 서적 중 가장 널리 읽힌 책으로, TV시리즈로 방영되어 현재까지 60개국 5억의 시청자를 매료시켰으며, “까다로운 우주의 신비를 안방에 쉽고도 생생하게 전달했다”라는 평가를 받아 에미 상 및 피보디 상을 수상했다.

그는 코넬 대학교의 데이비드 던컨 천문학 및 우주과학 교수, 행성연구실험실의 소장, 캘리포니아공과대학의 제트추진실험실의 초빙교수, 세계 최대 우주 애호가 단체인 행성협회의 공동 설립자이자 회장을 역임했다. 1996년 12월 골수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주요 저서로는 <창백한 푸른 점 Pale Blue Dot>, <우주의 지적인 생명체 Intelligent Life in the Universe>, <대지의 속삭임 Murmurs of Earth>, <브로카의 두뇌 Broca's Brain>, <우주의 관계 Cosmic Connection> 등이 있으며 소설 <접촉 Contact>은 영화화되어 국내에 상영된 바 있다.

홍승수 - 1967년 서울대학교 천문기상학과를 졸업하고 1975년 미국 뉴욕주립대학교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네덜란드 라이덴 대학교 실험천체물리학 연구소 연구원, 미국 플로리다 주립대학교 우주천문학연구소 연구교수, 한국천문학회 회장 등을 지냈다. 서울대 천문학과 교수와 일본 우주 항공 과학 연구소 객원교수로 있다.

지은 책으로 <과학과 신앙>, <우주 개발의 오늘과 내일>, <21세기와 자연과학> 등이, 옮긴 책으로 <대폭발>, <우주로의 여행>, <천문학 및 천체물리학 서론> 등이 있다.


    

머리말

Chapter 1 코스모스의 바닷가에서
Chapter 2 우주 생명의 푸가
Chapter 3 지상과 천상의 하모니
Chapter 4 천국과 지옥
Chapter 5 붉은 행성을 위한 블루스
Chapter 6 여행자가 들려준 이야기
Chapter 7 밤하늘의 등뼈
Chapter 8 시간과 공간을 가르는 여행
Chapter 9 별들의 삶과 죽음
Chapter 10 영원의 벼랑 끝
Chapter 11 미래로 띄운 편지
Chapter 12 은하 대백과사전
Chapter 13 누가 우리 지구를 대변해 줄까?

감사의 말
부록 1
부록 2
참고 문헌
옮긴이 후기
찾아보기
Picture credits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깍두기 2005-02-02 08: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 좋아합니다. 중학교 때 3,900원인가 주고 사서 열번도 넘게 읽었죠. 아, 그 칼라화보....^^

하이드 2005-02-02 09: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왜 예전에 읽었던 책들이 ' 읽었다'는 사실 외엔 기억이 안나는지 몰라요. 다시보면 기억 날래나. 근데, 정말 3,900원밖에 안 했어요? 우와. 그래도 꽤 두꺼웠던걸로 기억하는데.

가을산 2005-02-02 11: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빨리 퍼오셨네요! ^^
이 책은 제가 어렸을 때 제게 가장 큰 영향을 준 책입니다.
이 책을 생각할 때면 늘 가슴이 뛰곤 하죠. 지금도 이 책을 가지고 있답니다. ^0^
깍두기님, 책값이 얼마였는지 집에 가서 알아볼게요.

瑚璉 2005-02-02 12: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학원사에서 나온 책으로 가지고 있습니다. 이걸 다시 사야하나 고민스럽네요 (말은 이렇게 해도 번역만 괜찮으면 덜렁 집어들 것 같습니다).

balmas 2005-02-02 23: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호호호,
추천은 저랍니다.^^;;;(꼭 추천자랑을 하고야 마는 ...)

하이드 2005-02-03 09: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맙습니다. balmas님 ^^ 안그래도 어떤분이 해주셨나 궁금하였답니다!
 



Books in Winter

-------------------------------
자기 방으로 뜨거운 음료를 들고 올라가 텅 빈 집의 조용한 방에서 오후 내내 책을 읽으며 보낸다는 것, 그러다 가끔씩 곁에 있는 뜨거운 코코아를 홀짝인다는 것은 크나큰 기쁨이었다.

마틸다는 책을 통해 새로운 세계를 여행했고,
아주 흥미로운 삶을 살아가는 놀라운 사람들을 만났다.
마틸다는 조셉 콘래드와 함께 그 옛날 돛을 단 범선을 타고 항해를 떠났고, 헤밍웨이와는 아프리카로 떠났으며, 키플링과는 인도를 탐험했다.

-로얼드 달의 마틸다 中 -


댓글(3)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하이드 2005-02-02 01: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지금이라도, 햇살 드는 창가에 앉아 책보고 싶네요. 근데, 대략, 올빼미족;; 그럼 달빛이라도?!

balmas 2005-02-02 02: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Early Bird께서 아직도 안주무시고. 저야 이미지부터 부엉이지만 ... ^^;;;

하이드 2005-02-02 02: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early bird는 가끔 일주일에 열시간 자고 논답니다. 주기가 돌아왔어요.
 

Timeline of the Kurt Wallander Stories
The English Translations are not being published in order. Here is a list of all the books with their original Swedish publication date to help you. The titles are listed in the order in which they occur in the timeline of the series. Note that there are three series and they do overlap as characters are mentioned from one series to the next.

Timeline of the Kurt Wallander Mystery Series
# Title Series Original Swedish
Publication Date
1 The Pyramid Kurt Wallander 1999
2 Faceless Killers Kurt Wallander 1991
3 The Dogs of Riga Kurt Wallander 1992
4 The White Lioness Kurt Wallander 1993
5 The Man Who Smiled Kurt Wallander 1994
6 Sidetracked Kurt Wallander 1995
7 The Fifth Woman Kurt Wallander 1996
8 One Step Behind Kurt Wallander 1997
9 Firewall Kurt Wallander 1998
10 The Return of the Dancing Master Stefan Lindman 2000
11 Before the Frost Linda Wallander

2002

12 The Grave Kurt Wallander 2004

 

 

 

 

 

 

 

 

 

 

 

읽어볼까나;;

http://www.inspector-wallander.org/default.aspx

이때까지 본 탐정 싸이트중 가장 잘 되있다!! 오, 놀라워라~

Book Information

Language Title Publication Date Translator
Flag of Sweden Swedish Den vita lejoninnan 1993 N/A
Flag of the United Kingdom English The White Lioness 1998 Laurie Thompson
Flag of Germany German Die weiße Löwin 1994 Erik Gloßmann
Flag of The Netherlands Dutch De witte leeuwin    
Flag of France French La lionne blanche   Anna Gibson
Flag of Italy Italian La leonessa bianca 2003 Giorgio Puleo
Flag of Spain Spanish La leona blanca   Carmen Montes Cano
Flag of Spain Catalan La lleona blanca 2003-04 Carolina Moreno
Flag of Spain Basque ??    
Flag of Norway Norwegian Den hvite løvinnen 1995 Kari Bolstad
Flag of Finland Finnish Valkoinen naarasleijona    
Flag of Denmark Danish Den hvide løvinde    
Flag of Iceland Icelandic ??    
Flag of Portugal Portuguese A leoa branca    
Flag of Japan Japanese ??    
Flag of South Korea Korean 하얀 암사자    

 

각 작품별로 이런것도 나와있고!

Characters from the Kurt Wallander Series

Family

Kurt Wallander
Ystad Police Department, Chief Inspector
Picture
as played by
Rolf Lassgård
in The White Lioness
 
Linda Wallander
Daughter of Kurt and Mona Wallander
Picture
as played by
Ceicilia Zwick Nash
in The White Lioness
 
Wallander's Father (no first name ever revealed)
Father of Kurt Wallander
Picture
as played by
Ernst Günther
in The White Lioness
 
Baiba Liepa
Girlfriend of Kurt
Picture
as played by
Charlotte Sieling
in The White Lioness

캐릭터들도 나와 있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물만두 > 쿠르트 발란더 (Kurt Wallander) 시리즈...

    * Mörder ohne Gesicht

     * Hunde von Riga

       

 

     * Die falsche Fährte

 

 

     * Die Brandmauer 방화벽

     * Wallanders erster Fall und andere Erzählungen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내가 좋아하는 책들이 눈에 안 뛰도록, 꼭꼭 숨어 있었으면 좋겠다.

오늘 교보 방앗간과 영풍 방앗간을 다녀왔다.

교보 방앗간에서는

 자랑하는데 , ' 알라딘'으로 제목을 잘 못 본 님이 계셨었다는 ^^

 

 

 

 

드디어 샀다!!

장바구니에 들어갔다 나왔다 하기를 백만번.

오늘 아침 번개 나가기 전에 서재 왔다갔다 하다가 간만에 글 올리신 드팀전님 서재에 들렀다가, 이 책 리뷰 보고, 아, 드디어 날이 왔구나. 오늘이다. 방앗간 가는 김에 사자! 했는데, 게다가 눈에도 띄었다.

그리고,

The Art of the Portrait (Masterpieces of European Portrait Painting 1420-1670)

The Art of the Portrait (Masterpieces of European Portrait Painting 1420-1670)

20% 세일하고 있다. ㄱ ㄱ ㅑ~!

영풍 방앗간에서는

정말로 책을 얼굴이 가려질 정도로 골랐는데, 도저히, 무거워서 안되겠어서, 포기하고, 하나 집었다.

Edward Hopper

이 책이었음 좋겠으나, 이건 아니고, 다른 얇은 호퍼의 화보집. TASCHEN 이 행사중이다. 20%

내가 산처럼 사려다 만 책은 펭귄북스와 옥스퍼드 북스의 고전들이다. 엄청 싸다. 영풍방앗간에선 심지어 50- 70%다.

에드워드 기븐의 The Decline and Fall of the Roman Empire

은 거의 살 뻔 했다. 800페이지도 더 되는 작고 사랑스러운 페이퍼백이었는데, 무인도에 떨어지지 않는한 읽을일이 없을 것 같아, 놓았다. -_-a

그리고, 오늘 알라딘에서 사려고 찜 해 놓은 책들

내가 원래 '교양' 붙은 제목의 책들 알레르기 있는데, 이 책은 좋아보이더라.

 

 

 

 왜 수첩에 적어놓았는지 생각 안난다. 두꺼워서? -_-a

 

 

 

 리뷰들을 보니 망설여지기는 하지만, 읽고 싶다.

 

 

 

 워낙에 보관함에 들어있던거긴 한데, 직접 보니, 책이 크고 예쁘더라. 몇장 읽어봤는데, 역시 재밌을 것 같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야클 2005-01-30 16: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이드님처럼 다양한 분야의 고급한 책도 많이 읽어야될텐데....4월이 오면...-.,-;

panda78 2005-01-30 19: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초상화 책 무지 탐나는군요 *ㅂ* 관용은 저도 점찍어둔 책입니다.
반 룬 전집이 나오다니 참 기쁜 일이지요. ^^

하이드 2005-01-30 20: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초상화책 무지 뿌듯합니다. ^^

딸기야놀러가자 2005-01-30 22: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타셴에서 나온 얇은 호퍼 화집 갖고 있는데, 다 읽어보진 않았지만(영어의 압박 -_-;;) 화질이 괜찮았어요. '1453 콘스탄티노플~'은 크게 기대할만한 책은 아니고, 그냥저냥 재밌게 볼 수 있는 수준의 책인듯 싶어요.
'미국에 대해~' 이 책은 저도 올해 사서 볼까 하고 있는데, 리뷰 기다리고 있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