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책 모임 잘하는 법 - 운영자와 참여자를 위한 비대면 모임 노하우
김민영 외 지음 / 북바이북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온라인 책모임을 세 번 정도 해봤다. 혼자 읽기 힘든 책을, 혹은 책을 좀 더 읽고 싶을 때 서로 자극 받을 수 있고, 응원할 수 있는 그런 모임을 원하는데, 이 책을 읽으니 책'모임'도 온라인 책모임도 이미 자리잡은 어떤 모임 분야였던 것이다. 


내가 해 본 온라인 책모임은 오픈카톡으로 책 세 권을 함께 읽는 모임, 줌으로 요즘 읽는 책을 이야기하는 모임, 밴드로 영어원서 투챕터씩 읽고, 요약하고 인증하는 모임이었다. 그러고보니, 횟수는 각각 한 번 씩이어도 골고루 해봤네. 


<온라인 책 모임 잘하는 법>은 책모임에도 관심 있고, 온라인 책모임에도 관심 있는 나 같은 사람을 확 끄는 직관적인 제목이다. 


"대부분의 시간을 홀로 있는 것이 심신에 좋다" 헨리 데이비드 소로의 말로 시작하는 책은 이기주의자보다 건강한 개인주의자로 살기를 원하며 오랜 시간 홀로 좋아하는 책만 읽으면서 고립될 수 없다고 말한다. "낯가림이 심해지고, 내향성을 앞세우며 새로운 관계 맺기를 기피한다" 고 이어지는데, 내 얘긴가. 


온라인 책친구들 많지만, 독서모임의 세계는 뭔가 다른 세계인 것 같다. '독서' 와 '모임' 모두에 방점이 찍힌. 책 읽고 각자 이야기하는 것이 좋지, 책으로 토론하는 것도 뭔가 미심쩍은 기분이 든다. 그런 의미에서 오픈카톡과 밴드 모임이 더 잘 맞았고, 줌 모임은 딱 한 번 한 모임은 좋았지만, 정기적인 모임에서는 무엇이 문제가 될지 짐작할 수 있는 모임이었다. 


이 책은 독서모임을 하는 사람들이 온라인 모임을 시작하는데 가장 도움이 될 것 같은 책이다. 각 플랫폼의 이용 방법에 대해서 굉장히 디테일하게 알려주고 있고, 온라인 책모임을 하며 겪게 되는 문제에 대해서도 사례를 들어 이야기한다. 오프라인과 온라인 독서모임의 각각의 장단점을 이야기하고 있고, 책을 좋아하면서 책으로 연결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책이다. 


이 책에서 내가 구하던 답을 찾지는 못했는데, 이런 세계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은 좋았다. 

책이야기 하는 것 좋지만, 나는 책이 9고 이야기가 1이라면, 책모임은 반반정도인 것 같은 느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0호실 잭 리처 컬렉션
리 차일드 지음, 윤철희 옮김 / 오픈하우스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잭 리처 시리즈가 나올때마다 아마존 리뷰를 찾아보는데, 앞에 한 열 개중에 일곱 개는 보기 전부터 어떻게 시작할지 짐작할 수 있다. '내가 잭 리처 시리즈 나온거 다 읽었는데...' 이건 비단 잭 리처 시리즈에만 일어나는 일은 아니다. 내가 제일 처음 좋아했던 스카페타 시리즈도 그렇고, 해리 보슈 시리즈도 그렇다. 10개 넘은 시리즈들의 악개라고 해야 하나. 악개라고 하기에는 늘 나오자마자, 혹은 프리오더로 책 제일 먼저 사서 읽어보고 푸지게 별 한 개 리뷰 달면서 '내가 잭 리처 시리즈 나온거 다 읽었는데!' '내가 이거 프리오더로 주문해서 읽었는데!' 로 시작하는 리뷰들이 줄줄 달린다. 


그것이 그들의 읽는 방법이라면 오케이. 잭 리처 시리즈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잭 리처다. 잭 리처만 나오면 된다. 멋진 잭 리처가 나오면 별 네 개. 더 멋진 잭 리처가 나오면 별 다섯 개, 잭 리처가 안 나오면 별 세 개. 


깜짝 놀랄만큼 엉망인 플롯이나, 미쳤나 싶게 지루해도 잭 리처가 나오는 엉망인 플롯이고, 일단 잭 리처 나오는 부분은 안 지루하니깐, 그냥 읽으면 된다. 


오랜만에 읽은 잭 리처 시리즈 <10호실>에서는 무언가 미심쩍고 무거운 짐을 팔러 가는 캐나다에서 온 젊은 커플, 감자 농사 짓는 젊은이와 제재소에서 일하는 젊은이가 낡고 정비안 된 차를 몰고 가다가 외진 모텔에 묶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과 잭 리처가 여행 중에 아버지가 살았던 동네 표지판을 보고, 아버지 살았던 집이나 볼까 싶어 동네에 갔다가 벌어지는 일이 교차로 나오다가 겹치면서 잭 리처가 주먹으로 다 해결해 버리는 이야기이다. 


젊은이들이 묶는 모텔방이 10호실인데, 읽으면서 짐작 가능한 스토리 전개인데, 2018년이 아니라 2008년쯤 나왔을법한 소재이긴 하다. 그걸 신선하게 풀어낸 것도 아니지만, 잭 리처 시리즈를 읽는 이유는 다시 말하지만, 잭 리처가 나와서 사건을 해결하는데 있으므로, 올드하건 신선하건 내 알바냐. 잭 리처가 나오는 것 외에 소소한 재미를 찾는다면, 캐나다 커플들. 쇼티와 패티의 꽁냥꽁냥(?) 이다. 이름도 어쩜 쇼티와 패티.. 감자 농사 짓는 튼실한 쇼티와 제재소에서 일해서 힘도 좀 쓰고, 기계도 좀 보는 패티는 바에서 만났다. 패티는 생각하는게 약간 리처과같다. 세심하고, 질문하고, 둘 다 새벽 3시에 번쩍 눈을 뜸. 주어진 상황에 최선을 다해 머리를 굴리고, 행동할 때 행동한다. 쇼티는 좀 다혈질에 늦게 따라오는 것 같지만, 쇼티의 활약도 볼 수 있다. 마지막에 나오는 책 보는 내내 궁금하라고 만들어 둔 장치까지 이 커플과 아주 잘 어울렸다. 


리처가 아버지가 살았다는 동네에서 만나게 되는 공무원 캐릭터들도 귀엽다. 인구 조사 매니아를 꼭 덕후라고 번역해야 했는지.. 덕후라는 말을 볼 때마다 눈을 흐리게 뜨긴 했지만, 소소하게 정의로운 캐릭터들이었다. 


여자 괴롭히고, 노인 괴롭히는 돈 많아서 공권력이 눈치보는 아들래미들을 피떡을 만들어놓는 리처를 보면서, 어이쿠, 그렇게까지. 싶지만, 잭 리처가 잭 리처했을 뿐이지. 그렇게 그 동안의 업보들까지 다 한꺼번에 갚아줘서 아들래미들 피떡 만들어 놓고, 리처 찾아서 보낸 떡대들을 몰고 다니면서 마을의 경찰들, 놀랍게도 일을 성실하게 잘하는 경찰들을 긴장시키는 리처. 리처 시리즈의 마니아라면 리처 아버지가 나오는 이야기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을 것 같다. 


버티고에서 잭 리처 콜렉션 계속 내줘서 부지런히 읽고, 아마존 별 한개 리뷰 원서들도 찾아 읽어볼까 한다. 리 차일드가 잭 리처 시리즈에서 물러나고 동생인 앤드류 차일드랑 같이 쓰기 시작해서 지금 책이 한 권 나오고 (The Sentinel) , 한 권 프리오더 중인데 (Better off dead) 쓰다보니, 잭 리처 시리즈, 앤드류 차일드랑 쓰기 훨씬 전부터 나오던 리뷰 단골멘트 생각났다. "내가 잭 리처 시리즈 다 읽었는데, 이거 리 차일드가 쓴 거 아님. 다른 사람이 쓴거임. 리펀드 원함!" 




댓글(9)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1-08-30 09:3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잭 리처는 잭 리처라서 재미있어요. 책 읽기 시작하다가 잭 리처 똭 등장하는 씬에서 엄청난 만족감이 느껴지죠. ㅎㅎ 위기에 처한 사람들 사이에 있다면, 오 괜찮아 잭 리처가 다 구해준다!! 막 이렇게 돼요 ㅋㅋ

그나저나 잭 리처 시리즈 마니아 1위의 굳히기 들어가네요!!

하이드 2021-08-30 09:50   좋아요 2 | URL
의외성 없고, 약자 괴롭히는 강자를 절대 그냥 두지 않고, 천 배로 갚아주는 잭 리처. 다시 읽어도 재미있어서 이전에 읽었던 책들 다시 읽어볼까 싶습니다.

잭 리처 시리즈 마니아 1위 사수! 놓칠 수 없어요. ㅋㅋ

다락방 2021-08-30 10:01   좋아요 3 | URL
아놔 ㅋㅋㅋ 저 9월을 잭 리처의 달로 선언해야 할까봐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독서괭 2021-08-30 13:1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잭리처가 잭리처했다.. 맞네요 ㅋㅋㅋ 아휴 더욱 치열해진 이 경쟁의 장.. 4위는 쭈굴쭈굴…

단발머리 2021-08-30 13:30   좋아요 2 | URL
이 때쯤에 3위가 1위 서재에, 4위 댓글에 댓글 한 번 남깁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독서괭님! 1위, 2위는 저렇게 불타올라도 우리는 사이좋게 천천히 갑시다요! 저 오늘은, 잭 리처 안 읽어요^^

독서괭 2021-08-30 15:40   좋아요 1 | URL
ㅋㅋㅋ 그럴까요? 우린 아직 읽을 책이 많으니까요? ㅋㅋ

단발머리 2021-08-30 15:46   좋아요 1 | URL
마니아 1위님 읽은 책 다시 읽는다는 소문 들으셨어요? 큰 일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이드 2021-08-30 16:34   좋아요 1 | URL
몇 년이나 전의 글들로 1위를 사수하고 있었다니 ㅎㅎ 덕분에 잭 리처 다시 꺼내서 먼지 후후 불고 읽고 있습니다.

독서괭 2021-08-30 17:53   좋아요 1 | URL
큰일입니다 큰일…
 

그러나 해가 갈수록 여름이 난폭해지고있다. 한여름에 바깥 기온은 41도도되고 43도도 된다. 집을 나설 때마다모자나 손수건부터 챙겨야 하고 두시간에 한 번씩 선크림을 덧발라야 한다.
얼굴은 금방 벌게지고 그 위로 땀은 비오듯 흐른다. 아무리 얇은 옷으로 골라입어도 땀으로 푹 젖기 일쑤고, 열대야에숨이 막혀 잠을 설친다. 세계 곳곳에서더위 때문에 죽은 사람들 소식도 들린다.
그럴 때면 내가 여름을 좋아하는 게 맞나,  그만 우겨야 되나 싶다.

여름은 적당한 것을 넘기지 못하고

기어코 끓게 만든다.

나는 여름이 정말이지 너무 좋았다.

서한나, 『피리 부는 여자들』(BOSHU)에서 - < 아무튼, 여름, 김신회 (지은이) >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것은 내 일 년 중 가장 의미 있는 일탈이다. 나는 고기를 먹는 일을 일탈의 영역으로 둔 것을 아주 잘한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일탈은 짜릿하고, 즐겁고, 그러면서도 일상을 결코 이겨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일탈의 순간 꼭 조금은 시시해진다. 원래의 단조로운 내 삶이 충분히 좋았다는 것을 깨닫고 말이다. - P18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호랑이를 덫에 가두면 - 2021 뉴베리상 대상 수상작 꿈꾸는돌 28
태 켈러 지음, 강나은 옮김 / 돌베개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뉴베리수상작들을 읽고 있다. 2021년 수상작은 할머니가 한국인인 태 켈러의 전래동화 이야기이다. 

전래동화인 해님달님 모티브가 작품 내내 반복되고, 단군신화까지 연결되는 굉장히 멋있는 작품이다. 


원서에는 grandma 가 아닌 Halmoni로 나오는 등 한국적인, 근데, 뭐랄까, 미국인이 본 '한국적'인 면이 없지 않은, 혹은 수십년 전에 미국으로 건너가 멈춘 그 당시의 문화라서 지금 여기서 보기에 낯설지도 모르는 그런 이야기들이 나온다. 


용감한 자매와 엄마, 할머니가 작품의 중심 인물들이다. 


할머니가 아파서 마지막을 함께 보내기 위해 엄마와 자매는 할머니가 사는 곳으로 가게 된다. 화자이자 동생인 나는 호랑이를 보게 되고, 할머니의 병을 낫게 하기 위해 호랑이를 잡기 위한 덫을 만든다. 


할머니는 미신을 많이 믿는 사람으로 나온다. 나쁜 것들을 몰아내기 위한 쑥과 같은 약초, 쌀을 뿌린다던가, 부적이 되어 지켜주는 목걸이 등을 애용한다. 


언니와 나는 할머니의 해님달님에 나오는 자매 이야기를 좋아했고, 그 이야기는 작품 속에서 각기 다른 결말로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 변주된다. 


내 눈에만 보이는 호랑이는 할머니가 훔쳐갔던 이야기를 돌려주면 할머니를 치료해주겠다고 한다. 나는 이야기가 담긴 유리병을 하나씩 열면서 호랑이의 이야기를 듣는다. 할머니가 감추어왔던, 억눌러왔던 이야기, 숨겼던 이야기를 놔주는 과정은 끝까지 읽고 나면 먹먹하다.


"그래도요 할머니, 슬픈 이야기를 숨기는 건 안 좋은지도 몰라요. 말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 일들이 일어나지 않은 게 되는건 아니니까요. 숨긴다고 해서 과거가 지워지는 것도 아니에요. 갇혀 있는 것뿐이지." 


저자는 처음 할머니에게 듣던 해님달님 이야기를 모티브로 글을 쓰기 시작해서 하나씩 조각들을 찾아나간다. 


저자는 한국의 건국 신화를 좀 더 파고들다가 문승숙이라는 저자가 쓴 '민족 공동체 만들기'라는 논문을 만난다. 


 "곰이 인간 여자로 변하는 내용에는 깊은 사회적 의미가 깔려 있는데, 그것은 바로 '고난과 시련을 인내함'으로 요약되는 여성다움이다."


이 논문을 보고, 마지막 조각을 찾아 저자는 이야기의 온전한 모습을 그리게 된다. 


"곰이 한국 여성, 또는 고생과 말없는 인내가 핵심인 어떤 여성다움을 상징한다면 호랑이는? 

고생을 거부한 대가로 추방을 당한 여자는?

그리고 그 여자가 다시 돌아온다면, 무슨 일이 일어날까?

그 여자는 무엇을 원할까? 그리고, 무슨 이야기를 들려줄까?"


우리 전래동화에는 호랑이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 이 책을 읽고 나면, 여성 저자에 의해 새로 쓰인 호랑이 이야기를 담게 될 것이다.   





변색머그 이벤트가 처음은 아니지만, 이번 책과는 정말 잘 어울리고, 나타났다 사라지는 호랑이도 멋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7-14 20:5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