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풍과 소강
장 자끄 상뻬 글.그림, 이원희 옮김 / 열린책들 / 2015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상뻬 특유의 익살과 해학. 가끔 이해 안 되는 장면들은 프랑스식 유머라고 생각해 두자.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10-04 09: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0-05 20: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길 잃은 새
라빈드라나드 타고르 지음, 문태준 옮김, 강현정 그림 / 청미래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린 시절 '동방의 등불'로 각인되었던 바로 그 시인을 만났다.


326편의 짧은 시 중에서 몇 편을 옮겨 본다.


6

만약 당신이 태양이 보이지 않는다고 눈물을 흘린다면, 당신은 별도 보지 못할 것입니다. 


15

당신의 사랑이 고고하다고 해서 당신의 사랑을 절벽 위에 두지는 마세요.


16

오늘 아침 창가에 앉았을 때, 세계가 지나가는 행인처럼 잠시 멈추어 서서 나에게 인사를 하고 자신의 길을 갔습니다.


39

태양은 서쪽 바다를 지나며 동쪽 하늘에게 마지막 경의를 표합니다. 


77

모든 아이들은 신이 아직 인간에게 실망하지 않았다는 메시지를 가지고 태어납니다. 


130

만약 당신이 모든 오류에 대해서 문을 닫는다면, 진실도 문을 닫아버릴 것입니다.


133

잎은 자신이 사랑할 때 꽃이 됩니다.

꽃은 자신이 섬길 때 열매가 됩니다. 


140

진실은 사실의 옷을 입으면 옷이 몸에 너무 꽉 낀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허구의 옷을 입었을 때에는 손발이 쉽게 움직입니다.


184

선한 일을 하는 데에 너무 바쁜 사람은 선한 사람이 될 시간이 없습니다. 


258

거짓은 아무리 힘이 커지더라도 결코 진실이 될 수 없습니다.


303

신은 유한한 것을 사랑하고, 인간은 무한한 것을 사랑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 결정적 순간의 환희 시공 디스커버리 총서 131
클레망 셰루 지음, 정승원 옮김 / 시공사 / 201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브레송의 작품을 사진으로 먼저 접해서 다행이다. 이렇게 작은 도판으로는 같은 사진이어도 그 감동을 따라잡을 수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 책 읽기에 좋은 계절! 놀러가긴 더 좋은 계절. 긴 연휴가 반갑다.

책을 읽어도, 못 읽어도 좋다!


23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이웃집 커플
샤리 라피나 지음, 장선하 옮김 / 비앤엘(BNL) / 2016년 11월
14,400원 → 12,960원(10%할인) / 마일리지 720원(5% 적립)
2017년 11월 13일에 저장
품절

신장판 오르페우스의 창 18
이케다 리요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2년 8월
4,800원 → 4,320원(10%할인) / 마일리지 24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3월 3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7년 10월 28일에 저장

신장판 오르페우스의 창 17
이케다 리요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2년 8월
4,800원 → 4,320원(10%할인) / 마일리지 24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3월 3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7년 10월 14일에 저장

신장판 오르페우스의 창 16
이케다 리요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2년 8월
4,800원 → 4,320원(10%할인) / 마일리지 24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3월 3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7년 10월 10일에 저장



23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샬그락 샬그란 샬샬 - 삼척 서부초등학교 35명 어린이 시 보리 어린이 26
이무완 엮음 / 보리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린이들에게 동시를 가르치며 그들의 서툴지만 순수한, 그래서 더 매력적인 시들을 묶어놓은 책들이 좋다.

비슷한 사례로 할머니 할아버지 되어 늦게 배운 한글로, 마음 속 이야기 조그맣게 풀어놓은 시집들도 참 좋았더랬다. 이 책은 앞의 경우에 해당한다. 


쑥 - 이경한


쑥 먹어 보니 쓰다.

쑥쑥 자랐으면 좋겠다.

쑥 만져 보니 보드랍다.    (19)


음률까지 맞춰서 기막히게 표현했다. 아이들은 교실이 아닌 뒷동산에서 혹은 학교 가는 길목 어딘가에서 쑥을 관찰했을 것이다.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이 아이들의 선생님이고 교재다. 


전나무 - 김형진


전나무는 튼튼하다.

나뭇잎이 뾰족뾰족 돋아났다.

내가 안으면 닿지 않는다.

내가 전나무처럼 컸으면 좋겠다.  (41)


전나무 옆에서 한없이 작던 이 아이가 지금은 고등학교 1학년 학생이 되어 있을 것이다.

이제는 나무를 바라보는 각도가 달라져 있을 테지. 그래도 여전히 나무도 보고 하늘도 보는 아이였으면 좋겠다. 


주영이 동생 - 황서영


아침에 오면서

주영이 동생 민영이를 보았습니다.

너무나 반가웠습니다.

나는 민영이 보고 아는 체했습니다.

민영이는 나를 보고 가만히 있었습니다.

생각하니 섭섭합니다.   (47)


나라도 섭섭했을 거야. 그렇지만 이렇게 말 못했겠지. 솔직한 너의 마음이 기특하네.


학교와 집 - 황서영


집까지

걸어가면 10분이 걸리고

뛰어가면 5분이 걸린다.

하지만

학원 갔다가 오면

세 시간이 걸린다.

미술

발레는 지트

영어는 이투 영어 학원

피아노는 참소리 피아노 학원

우리 집이 참 멀다.    (53)


그래도 발레 피아노 미술이 차라리 낫다. 지금은 국영수 학원을 다니고 있지 않을까.....ㅜ.ㅜ


돌 - 이지훈


농구대 아래 돌은

오랫동안 앉아 있어서

아주 단단하게 잠이 들었다.   (65)


이런 구석구석에까지 눈길이 머물고 생각이 미치다니, 머리 한번 쓰다듬어 주고 싶다. 

네 눈은 필시 아주 깊을 것만 같아. 


86쪽 각주에 '하늘은 푸르다'를 '파랗다'로 고쳐주는 부분이 있다. 푸르다는 초록빛이나 연둣빛을 가리킬 때 쓰는 말이란다. 나무와 들은 푸르고, 하늘은 파란 거라고. 오마나. 몰랐다. 푸른 하늘 은하수는 파란 하늘 은하수로 고쳐 불러야 하는 거구나. 이래서인가? 신호등에 초록불이 들어왔을 때 보통 파란불 들어왔으니 건너라고 표현하지 않던가. 표현이 서로 섞여서 혼용되나 보다. 그나저나 푸른 하늘 아쉽네.


홍시 - 오서현


학교 오는 길에 감나무를 봤다.

감나무에

감이 주황색 물렁감이다.

홍시 같애서

조거 하나 따 먹어 봤으면 했다.

홍시는 살살 쪼개서 후 먹는다.   (115)


살살 쪼개서 후~ 먹는다에서 그림이 그려지듯 풍경이 살아났다. 

아, 그 홍시 나도 먹고 싶네...



좋은 선생님이시다. 주머니를 흔들며 나는 소리를 듣고 안에 뭐가 들어 있는지 맞춰보라고 하니 아이들이 그 소리를 흉내낸 게 시집 제목이다. 샬그락 샬그란 샬샬... 하하핫, 주머니 속에는 열쇠가 들어 있었다. 

귀여운 아이들, 아이들처럼 귀엽고 멋진 선생님! 


어려서부터 시를 가까이 했던 아이들, 직접 시를 쓰며 자연을 관찰했던 아이들은 지금 고등학생이 되어서 어떤 감성을 갖고 있을지 궁금하다. 그래도 조금은 덜 팍팍한 고딩이 되어 있지 않을까, 사춘기가 혹시 조금은 덜 요란했을까... 하는 근거 없는 상상을 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