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판 오르페우스의 창 15
이케다 리요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안토니나와 미하일의 폭풍같은 사랑이 인상적이었다. 어릴 적부터 사실은 연이 닿았던 두 사람은 악연이듯 보였지만 서로를 각인하고 살아온 셈이다. 하지만 이기적인 자신의 계급에만 충실했던 안토니나에게 생각 없이 조직의 주요 거점을 발설한 미하일의 어리석음도 탓하지 않을 수가 없다. 무분별한 그 행위가 많은 희생을 불러왔다. 결국에는 자신들의 생명까지도.



동지들의 핏빛 주검 위에서 사랑만 챙기며 살 수 없었던 미하일의 선택을 이해한다. 이것이 끝일 거라고 직감하면서도 마지막 여행에 행복해 했던 안토니나의 심정도 공감이 간다. 아쉬운 게 있다면 왜 이런 선택을 하게 되었는지 동지들에게 편지 한통이라도 남겼으면 좋았을 것을. 쓸데 없는 오해나 배신감을 갖지 않게 말이다. 끝까지, 참으로 미숙하다. 참으로 너희밖에 모르는구나.ㅡ.ㅜ


율리우스가 드디어 알렉세이와 만났지만, 그녀의 등장 씬은 대부분이 눈물 바람이다. 울지 않아도 좋을 장면도 알렉세이가 등장하는 순간 눈물부터 앞선다. 아, 이런 캐릭터 곤란하다. 어릴 때 읽을 때는 이런 게 전혀 거슬리지 않았는데, 충분히 성인이 된 이후에 이런 것들을 보아 넘기려니 너무 거슬려!!!


베르사유의 장미는 프랑스 혁명을, 오르페우스의 창은 러시아 혁명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작가님 관심사인가? 어느 쪽이 먼저 작품인지 모르겠는데, 아직까지는 오스칼같은 매력적인 캐릭터를 발견하지 못했다. 거의 끝부분 읽고 있으니 내 취향은 베르사유의 장미 쪽인 듯! 애니메이션도 재밌게 보았다. 노래도 즐겁게 들었고... 그러고 보니 오스칼 목소리를 맡았던 돌아가신 성우 분도 생각나는구나. 장세준, 정경애 부부. 두분 사고로 돌아가신 게 벌써 20년 전이구나.ㅜ.ㅜ


작가님 작품 목록에 여왕 에카테리나가 있는데 절판인지 찾을 수가 없다. 그런데 고등학교 때 이 작품을 만화로 본 기억이 난다. 동 작가님 작품인지 인식하지 못하고 보았는데, 아마도 이분 작품인 듯. 역시 역사적 인물을 극화로 옮기는 걸 많이 좋아하시나 보다. 그런 면에서 최고는 김혜린 샘이라고 생각함. 인월 2권 얼른 나와라!(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장판 오르페우스의 창 14
이케다 리요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건 작가의 성향 때문인 것 같은데, 전반적으로 남자 캐릭터들은 가부장적이고, 여자 캐릭터들은 수동적이다. 

귀족 자매들 중 적어도 하나씩은 허영으로 가득 차 있고, 동생을 시기질투하여 갖은 수작으로 해꼬지를 하곤 한다. 

그런데 또 이 인물들이 사랑 앞에서는 불같아서, 아나스타샤의 언니는 귀족 아가씨인 자신에게 모욕감을 주었던 노동자 계급의 사내에게 굴욕감을 느끼면서 또 못 잊어 한다. 이건 마치 날 이렇게 함부러 대한 건 네가 처음이야! 버전이랄까.



굶어 죽어가는 노동자들의 분노의 외침 따위 관심 없는 이 철딱서니 없고 극도로 이기적인 귀부인을 보고 있자니 시베리아 가서 고생 좀 시켰으면 싶은 마음이 불끈 드는구나. 


라디오가 만들어진 것은 좀 더 뒤의 일이라지만, 작품의 흐름상 필요해서 연출된 라디오 씬!

절망의 나락에서 들은 베토벤의 황제는 음악학교 시절의 빛나던 추억으로 알렉세이를 소환했다. 



어렸고, 그만큼 또 빛났던 그들의 청춘이 함께 떠오르면서 함께 추억에 젖어들었다. 음악은 이렇게 강제소환의 힘이 강한 법!

작품을 읽으면서 일부러 가사 없는 클래식 음악을 틀어놓았는데, 뭐 내 취향은 아니었다고 고백한다...;;;;


결말이 기억나지 않는 걸 보면 어릴 때 내가 볼 '올훼스의 창'은 완결까지 보진 못한 것 같다. 러시아 편 이야기도 앞부분만 기억에 남아 있다. 결말을 모르고 보니 더 기대가 되긴 한다. 어차피 다 죽을 것 같긴 하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장판 오르페우스의 창 13
이케다 리요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혁명의 러시아를 배경으로 하고 있어 역사적 실존인물이 많이 등장한다. 괴승이라고 해야 하나 요승이라고 해야 하나, 수상한 수도자 라스푸틴을 보고 있자니 기분이 묘했다. 작년 연말 최순실 사건이 처음 터졌을 때, 최태민과 함께 자주 언급되었던 인물이다. 시기적 정황으로는 구한말의 조선과 고종 부부가 더 떠오르지만.



1권부터 내내 별 4개를 주다가 별 5개가 된 것은, 처음으로 어떤 캐릭터에게서 개연성을 보았기 때문이다. 지금까지의 인물들은 모두 첫눈에 반해서, 혹은 오르페우스의 창 전설에 휩싸여 사랑 말고는 그 어떤 이성도 없는 것처럼 묘사되어서 아쉬웠는데, 주인공 알렉세이만큼은 훨씬 공을 들여 인물의 선택에 당위성을 주었다. 혁명의 한복판에서 뛰고 있는 인물인만큼 다른 인물들과 달리 사랑을 최우선으로 둘 수 없는 사람이기도 했지만, 귀족 명문가의 자제인 그가 노동자들의 편에 서서 청춘을 다 바치고 있는 이유가 형의 그림자만으로 설명되는 건 곤란했다. 똑똑하고 강인한 여성인 알라우네도 혁명투사로 훌륭했지만, 결정적인 자유의지에 있어서는 많이 아쉬웠다. 그녀의 죽음은 더더욱 허무했지만....


아무튼, 시베리아의 거친 수용소에서 바닥을 친 알렉세이에게 힘이 되어준 동지들의 연대가 참으로 뜨거웠다. 그의 모든 희생과 수고가 헛되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명장면이었다. 그림마저도 참 뜨겁게 보인다.



러시아에 도착했던 율리우스가 뭔가 각성을 할 것처럼 보였던 게 몇 편이었던가....

각성할 기회도 갖기 전에 기억상실로 자신도 기억 못하는 율리우스라니.....;;;;

주인공이니 기억이야 다시 돌아오겠지만, 러시아에서 보낸 7년... 참 허무하구나. 쿨럭...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장판 오르페우스의 창 12
이케다 리요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혁명의 한 복판에서 뒤늦게 율리우스도 민중이 보이는 것일까. 조금 더 빠른 각성을 촉구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장판 오르페우스의 창 11
이케다 리요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3부로 접어들어 무대는 러시아로. 시간은 19세기 후반에서 20세기 초로 백점프! 율리우스가 나오니 시각적으로 눈이 편해진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