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ret Agent Jack Stalwart #1~10 Set (Paperback + CD)
엘리자베스 싱거 헌트 지음 / Weinstein Books / 2009년 1월
평점 :
품절


Secret Agent Jack과 함께 떠나는 세계 문화 탐험 

작년 봄에 이 책을 구입해서 아이가 읽고나서, 이제 두번째 읽기 시작했다. 처음 이 책을 살 땐 오디오 시디에 대해 그리 눈여겨보지 않아서, 각 권당 오디오 시디가 2개씩 들어있는 것을 몰랐다.  

작년엔 그냥 Reading 시디만 듣다가, 이번에 두번째 책을 읽으면서 또 하나의 시디를 가지고 다양한 독후활동을 하고 있다. 다른 영어챕터북도 챕터북 오디오 시디를 컴퓨터에 넣어서 Worksheet를 출력하기도 하고, 아니면 특정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Worksheet를 다운받거나 책과 관련된 다양한 게임을 하고 퀴즈를 풀기도 하는데 아이들 영어공부하기에 정말 좋은 것 같다. 

그래서 요즘엔 영어챕터북을 구입할 때, 그런 것이 있는지 잘 눈여겨보게 된다.  영어챕터북은 여자 아이가 주인공인 경우와 남자 아이가 주인공인 경우로 대부분 나뉜다. Magic Tree House 책처럼 남매인 잭과 애니가 주인공인 경우도 있지만 말이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 아이는 여자 아이가 주인공인 챕터북은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그래서인지 전형적인 모험을 즐기는 주인공 Jack이 나오는 이 시리즈를 무척이나 좋아한다.

1권에서 10권까지 구성된 세트 책 이외에도 11,12권(일본과 북극)을 따로 구입했다. 그 책은 영국판이라고 하는데  책만 달랑 구입했는지라, 오디오시디가 포함된  1-10권 세트처럼는 꼭 나중에 11,12권 시디를 구입해서 다양한 독후활동 및 영어공부를 하고 싶다. 

미국, 케냐,  오스트레일리아,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 멕시코, 중국, 캄보디아 등 세계 곳을 다니며 사건을 해결하는 Jack은 그야말로 Secret Agent(첩보원) 이다.  남자 아이들이라면 더더욱이나 이런 Secret Agent가 되고 싶어할 것이다.  그래서인지 다른 챕터북을 읽을 때보다 더 의욕적이다. 

Secret Agent인 Jack이 미션을 부여받아 사건을 해결하는 내용은 픽션이니만,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찾아다니는 곳은 실제 현존하는 국가와 도시, 문화를 다루고 있기에  많은 점을 함께 배울 수 있다.  세계의 여러나라를 탐험하며 각 나라의 주요 문화와 역사를 함께 배울 수 있으며, 이 책은 특히 책 앞부분에 책의 배경이 되는 각 나라의 정보와 지식을 담고 있어서 다른 책을 찾거나 인터넷 검색을 굳이 하지 않아도 좋다.   

100페이지가 넘는 분량의 다소 두툼한 챕터북이지만, 그래서 더더욱이나 각 나라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알 수 있는 많은 내용이 담겨져 있다.  이 시리즈 역시 보다 더 많이 나왔으면 한다. 이왕이면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아프리아와 중남미 아메리카, 아시아의 여러나라를 다루었으면 하고, 우리나라의 멋진 모습과 문화도 시리즈 책에 꼭 소개되었으면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orrid Henry 17종 Full Set (Book 17권 + CD 17장) Horrid Henry (Book+CD)
Francesca Simon 지음 / Orion (an Imprint of The Orion Publishing Group Lt / 2009년 4월
평점 :
품절


만일 내 아이가 이런 말썽쟁이라면...   

제목을 이렇게 써넣고보니 생각만해도 더욱 더 아찔해진다. 책으로 만난 'Horrid Henry'는 정말 말 그대로 'horrid'하지만,  책 속에서만 만나는 'Henry'는 제법 귀엽고 사랑스럽기도 하다.  역시나 현실과 픽션의 차이라고 할까? 

영어책으로 만나기 전에 번역본을 읽은 기억이 난다. 그린북에서 나오는 <호기심 대장 헨리> 시리즈가 바로 그 유명한 영어챕터북 Horrid Henry 시리즈의 번역본이다. 몇 년 전 <호기심 대장 헨리> 시리즈를 읽으면서 무척 재미있기도 했지만, 부모의 입장에선 '도대체 이런 아이가 옆에 있다면 그 부모는 얼마나 힘들까' 하는 생각이 들지 않을 수 없었다.  - 이 책을 읽는 아이들이야 열광하겠지만, 역시 어른의 시각으로 바라볼 땐 조금 다른 듯 하다. 

그나마 자칭 모험생인 동생 Peter는 조금 나을 것 같기는 하지만, Henry의 입장에서 바라본 동생 Peter는 없느니만 못할 수 있을 것 같다.  자신의 완전 비교되는 얄미운 캐릭터.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Horrid Henry And the Secret Club] 책에서  Henry의 생일파티 장면이다.  우리와 다른 아이들의 파티 장면도 신선했고, Goodie Bag<답례품:생일 당사자(파티 주최인)가 파티 후 축하해주러 온 친구들에게 주는 기념품으로 과자나 사탕을 주로 주기도 하지만, 장난감이나 학용품 같은 걸로도 할 수 있다>을 주는 것을 보며 부러운 마음이 들기도 했다.  

나중에 싱가포르에 와서 서양 친구들의 생일파티에 갔을 때, 처음으로 Goodie Bag을 받고서 우리 아이가 얼마나 좋아했는지!  게다가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학교에도 연일  Goodie Bag을 가지고 오는 친구들이 있었으니까... 

하지만 늘상 Henry의 파티는 엉망이 되고,  파티가 끝날 무렵 Henry의 부모님은 다신 생일파티같은 것은 없다고 이를 갈게 된다.   

챕터북의 분량이 꽤 되지만, 각 권에는 4편의 에피소드가 들어있기에 한번 읽을 때 그리 큰 부담이 되지는 않는다. 초등 저학년 아이들도 스토리가 워낙 재미있고 주인공의 흥미진진하고 생동감 넘치는 사건들을 만나게 되기 때문에, 영어라는 게 큰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는다.  

우리 아이도 Athur 시리즈나 Nate the Great 시리즈와 이 책 시리즈를 비슷한 시기에 처음 읽었는데, 이 책들을 훨씬 더 좋아했다.

책 내용이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고 재미있는 책. 그 어느 책에서도 결코 얌전하고 모범생인 Henry의 모습을 볼 수 없기에, 시리즈의 책 중 어떤 책이 더 재미있는지 우위를 정할 수 없는 듯 하다.   

한가지 예를 들어 [Horrid Henry Gets Rich Quick] 책에서 부자가 되고 싶은 Henry의 발상도 상상을 초월한다. 용돈을 벌기 위해서 자신의 물건 뿐 아니라 아빠와 엄마의 물건도 팔고 게다가 동생인 Peter까지 라이벌인 Margaret 에게 팔아버리니까.  하긴 동생을 판다고 사는 Margaret  역시 그냥 평범한 인물을 아니니까.  사실 Margaret은 [Horrid Henry] 시리즈에서 사사건건 Henry와 충동을 일으키는 여자 아이이다.  

17권이 제법 길어보여도, 다 읽고 나면 또 다른 책이 궁금할 것이다.  나도 우리 아이도 눈을 감으면 Henry의 행동이 떠오른다.  내 아이가 이렇다면 정말 끔찍할 수도 있겠지만, 책 속 주인공이라면 카타르시스를 쫘악 느끼며 읽을 수 있을 것이다. 아이들 역시 대리만족을 느끼게 될 것이도, 나 역시 그냥 단조로웠던 어린시절의 내 모습과 다른 말썽꾸러기 호기심 대장  Henry가 몹시도 부러운 것이다. 

설사 이 책에 나오는  Henry의 행동을 정말 따라할 아이들은 없겠지?  그럼 정말 큰일이다. 흐흐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innie the Witch: 마녀위니 챕터북 9종 세트 (Paperback 9권 + CD 9장)
로라 오웬 지음 / Oxford University Press / 2011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마녀 위니 시리즈 이젠 챕터북으로 만나다 

마녀 위니 시리즈는 전 세계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책이다. 우리 아이가 어렸을 적에도 비룡소에서 나오는 마녀 위니 시리즈 그림책을 정말 재미있게 읽었다. 한 권 한 권 새로운 책을 기다리고, 그 표지 뒤에 아이들이 그린 마녀 위니 그림이 실린 것을 보며, 언젠가는 한국 아이의 그림이 소개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했던 적도 있었다. 

아이를 위해 그림책 역시 영어원서로 함께 읽었다. 한국에서도 그러했지만, 싱가포르에 와서도 도서관에 가면 마녀 위니 시리즈 책을 늘 찾곤했다.  이젠 챕터북으로 만날 수 있어서 더욱 반갑다. 

약간은 철이 덜 든 것처럼 보이는 마녀 위니(Winnie). 어떻게 보면 그만큼 순수성을 간직하고 있어서 그럴지도 모르겠다. 역시나 마녀 위니 옆에는 결코 빠질 수 없는 조연(아님 또 다른 주인공이라고 해야할까?) 고양이 'Wilbur'가 함께 있다.  

코키 폴과 밸러리 토마스의 합작품이었던 [마녀 위니] 시리즈가 새로운 작가에 의해 다시 태어났다. 그림책이 아닌 챕터북이라 스토리가 다소 길다고 여길 수도 있지만, 한 권의 챕터북에 4개의 에피소드가 있어서 챕터북을 시작하는 아이들에게도 좋다.  우리 아이가 처음 읽었던 챕터북 중 하나가 [Horrid Henry] 시리즈였는데, 그 책 역시 한 권의 책에 4개의 에피소드가 들어있었다. 짧막한 스토리를 읽을 때마다 마녀 위니의 행동 때문에 폭소를 터뜨릴 수 밖에 없는 재미난 이야기에 아이들은 영어책이지만 시간가는 줄 모르고 신나게 책을 즐길 수 있다. 

게다가 다른 챕터북에 비해 삽화가 많은 것도 특징이다.  그래서인지 흑백의 그림책을 보는 듯한 느낌도 든다.  오디오 속도 역시 다른 챕터북에 비해 다소 느린 편이고, 권당 페이지 수가 좀 더 많을 수도 있지만, 각각의 에피소드를 연결해놓은 것이라 하나의 스토리는 오히려 적은 편이라고 할 수 있겠다. 

가끔은 만화와 같은 느낌이 드는 책. 늘 엉뚱한 생각으로 사고를 치는 위니의 모습이 왜 그리 귀여운걸까?  아마도 그냥 동네 아줌마나 할머니가 아닌 마녀라는 이미지 때문에 빗자루를 타고 다니면서 사고를 치는 위니의 모습을 아이들 역시 실제 사람이아닌 마녀 캐릭터로 받아들이기 때문일 것 같다.  

그냥 책만 읽어도 재미있고, 풍성한 삽화 속 우스꽝스러운 마녀 위니의 표정과 다양한 마법주문들이 있어서 좋다. 하지만 오디오 시디와 함께 들으면 그 재미가 두 배가 된다.  생생한 효과음과 마녀 위니의 말소리가 너무 재미있다. 반복해서 들을수록 더 재미있고 자꾸만 따라하게 되어 말하기 효과도 극대화된다. 

아이 읽으라고 준 책이지만, 옆에서 내가 읽으면서 영어에 재미를 느끼게 되니 반갑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마녀 위니 시리즈를 챕터북으로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  

그리고 www.winnie-the-witch.com 사이트에도 놀러가보련다. 그 곳에선 또 어떤 일들이 벌어질까 무척 궁금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Roald Dahl Audio Books : 10 Dahl Puffin Classics on 27 CDs (Audio CD) - 27 Audio CDs Only, Abridged Edition
로알드 달 지음 / Penguin Books / 2007년 7월
평점 :
품절


Roald Dahl의 동화를 오디오로 함께 들어요

아이들이 어리다면, 아마도 엄마들 역시 아이들과 함께 그림책을 주로 읽을 것이다. 나도 우리 아이가 어렸을 적엔 하루의 많은 시간을 아이들과 그림책을 읽으면서 보냈다. 그 때 알게 된 그림책 작가들도 정말 많다. 그리고 그들의 작품을 아직까지도 여전히 좋아한다.

아이가 유치원에 들어갈 무렵, 아이들이 책을 좋아한다면 서서히 동화책으로 시선을 돌릴 것이다.  여전히 그림책이 좋지만, 유치원 아이들과 초등 저학년 아이들을 위한 짦막한 동화책이 많으니까.

우리 아이도 그런 과정을 거쳐갔다. 그리고 동화책을 읽을 나이가 되었을 때, 가장 처음 접한 책 중 하나가 바로 로알드 달의 작품이었다.

워낙 흥미진진한 스토리라 그런지, 그림책에 비해 글밥이 원체 많음에도 불구하고 정신없이 읽던 아이의 모습 역시 지금도 기억할 수 있다.

그래서인지 영어동화책을 선택할 때에도 로알드 달의 챕터북은 빠질 수 없는 필수목록이 되었다. 그리고 이왕이면 Listening에 도움이 되도록 오디오 시디도 구입하게 되었다.

물론 'Abridged' 라는 말에 조금 망설였지만, 한국에서 영어공부를 하고 있는 아이가 아니라 여기 싱가포르에서 영어로 늘 수업을 하는 아이인지라 집에서 쭈욱 틀어놓으면 좋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 같아서 선택하였다.  역시나 우리 아이는 밤에 자기 전에 틀어놓기도 하고, 나 역시 아이가 놀 때 그냥 틀어주기도 한다.

영국식 발음이 제법 익숙한 우리 아이.  난 아직도 조금 어색한데, 워낙 학교에서 배우는 게 영국식 영어라서 그런지 우리 아이는 단어며 발음이며 오히려 미국식으로 하는 게 살짝 불편한 모양이다.  

[멍청씨 부부 이야기]로 번역된 [The Twits],  아마도 로알드 달의 책 중에서 가장 천사같은 주인공 [Matilda], 책을 읽고서 자신도 마법의 약을 만들겠다고 온갖 잡동사니를 꺼내고 병에 이것저것 섞으며 거실을 엉망으로 만들기도 했던 책 [George's Marvelous Medicine].

그 밖에도 [James and the Giant Peach], [Charlie and the Chocolate Factory], [Charlie and the Great Glass Elevator], [Danny the Champion of the World], [The BFG],  [Fantastic Mr. Fox and Other Animal Stories] 등 로알드 달의 베스트 컬렉션이 다 포함되었다.

사물을 날카롭게 관찰하는 일, 예리한 칼날처럼 파고들며 기성세대의 고리타분함과 고지식함과 이기적인 모습을 폭로하는 작가.  아이들의 때묻지 않은 순수함을 나타내주고, 때로는 배꼽잡고 웃게 만드는 유머감각이 뛰어난 작가.  바로 'Roald Dahl'의 동화를 생생한 오디오로 들을 수 있는 세트라 영어를 함께 배우려는 학생들에게 챕터북과 함께 구입해도 좋을만한 자료가 된다. 이다.

다른 리뷰에서도 언급했지만, 작가는 자신의 파란만장한 인생의 경륜을 통해 이런 책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물론 모두가 다 그렇지 않고, 로알드 달의 피나는 노력과 재능이 결합되었으리라 믿지만...
더 이상 새로운 로알드 달의 작품을 만나볼 수 없겠지만, 20세기 아이들 최고의 작가라는 칭호를 붙여도 될만한 작가이며, 희귀병에 걸려서도 세상과 이별하는 그 순간까지 작품을 놓지 않던 열정 역시 본받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Roald Dahl Best Collection 10종 세트 (미국판, Paperback 10권)
로알드 달 지음 / 에듀카코리아 / 2011년 3월
평점 :
품절


Roald Dahl의 이야기는 언제나  속이 시원하다

사물을 날카롭게 관찰하는 일, 예리한 칼날처럼 파고들며 기성세대의 고리타분함과 고지식함과 이기적인 모습을 폭로하는 작가.  아이들의 때묻지 않은 순수함을 나타내주고, 때로는 배꼽잡고 웃게 만드는 유머감각이 뛰어난 작가.  바로 'Roald Dahl'이다.

이 책은 그런 Roald Dahl의 주옥같은 작품을 10권 모아놓은 책이다.  우리나 너무나 잘 알고 있는 로알드 달의 대표적 [Charlie and the Chocolate Factory]과 그 속편이라 할 수 있는 [Charlie and the Great Glass Elevator] 책이 10권 세트에 들어가있다. 

영화로도 봤고 번역본 책도 다 읽어서 그런지, 처음 로알드 달의 원서를 집어든 것이 바로 [Charlie and the Chocolate Factory]이었다.

그동안은 한글로 번역된 책을 보며 작가인 로알드 달이 정말 굉장하다고 느꼈는데, 영어 원서를 접하고 보니 또 다른 느낌이 든다. 작가와 마주보고 이야기를 하는 기분이랄까!  그가 쓴 생생한 문체를 가감없이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게 영어 원서를 읽는 최대의 장점이라 생각해본다.

로알드 달의 베스트 책 답게 참 재미있는 내용이 가득한 동화 세트.  처음 DVD를 통해서 본  [James and the Giant Peach] 책 역시 환상적이다 . 그 영화가 로알드 달의 원작임을 모르고 봐서 그런지 책을 읽고선 또 다른 탄성을 올리지 않을 수 없었다.   

영화 역시 참 잘 만들어졌다고 느꼈는데, 원작의 탄탄함 때문에 그럴 수 있었던 것 같다.  아직 영화를 보지 않았다면 꼭 보라고 권하고 싶다.

[Matilda] 책도 로알드 달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남녀노소 다 좋아할 것이다. 귀여운 소녀 마틸다. 자녀를 제대로 양육하지 못하는 무능력한 부모. 게다가 아버지는 썩 품질 좋지 않은 중고차를 속여서 비싸게 파는 일을 한다.

게다가 마틸다가 결코 착하기만 한 아이는 아니다.  그리고 책 속엔 마틸다와 마틸다의 부모 뿐 아니라, 아이들을 싫어하는 교장 선생님과 마틸다를 가르치는 선생님의 묘한 관계 역시 흥미롭다.

한글 번역본으로 무척 재미있게 읽은 멍청씨 부부 이야기의 원작 [The Twits]. 아마도 우리 아이가 이 책을 통해 로알드 달을 처음 만났던 것 같다. 눈을 감아도 그 모습이 생생하게 그려지는 Twit 부부의 모습. 특히 남편의 수염.   통쾌한 결말 때문에 더욱 행복했던 책읽기 순간. 

[Fantastic Mr. Fox]는 우리 남편이 최고라고 생각하는 부인의 모습에 책 읽는 내내 우리 남편을 어떻게 최고라고 이야기해줄까 많이 반성하기도 했었다.  Boggis, Bunce, Bean 이렇게 세 명의 농부를 골탕먹이며 자신의 가족들을 돌보는 멋진 여우씨의 모습이 재미나게 펼쳐지는 동화.

다른 책 역시나 너무나 널리 알려진 책이다. 마지막으로 [Boy - Tales of Childhood] 역시 번역본으로 먼저 읽었는데, 그 땐 우리 아이가 어려서 함께 읽지 못했다. 이 책을 통해 작가인 로알드 달의 개인적인 면과 작품세계가 어떻게 만들어 졌는지 알게 되는 것 같다.

더 이상 새로운 로알드 달의 작품을 만나볼 수 없겠지만, 20세기 아이들 최고의 작가라는 칭호를 붙여도 될만한 작가이며, 희귀병에 걸려서도 세상과 이별하는 그 순간까지 작품을 놓지 않던 열정 역시 본받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