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추며 랄랄라 영어 율동 동요 소리 나는 동요 그림책
애플비북스 편집부 지음, 이른봄 그림 / 애플비 / 201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깔끔하게 랩핑되어 도착한 춤추며 랄랄라 영어 율동 동요. 보드북이라 아이들이 더욱 재미나게 놀 수 있는 장점이 있는 책입니다.

버튼을 누르면 작동하기 시작하지요. 8가지 노래를 편리하게 들을 수 있는 다양한 버튼이 있어서 좋아요.

스티커가 붙여있는 8개의 노래 버튼. 자신이 듣고 싶은 노래만 골라서 무한정 들을 수 있어서 좋아요.

게다가 건전지까지 들어있어서 더욱 좋답니다. 효과음도 정말 다양하네요.

 

손바닥모양의 버튼으로 된 효과음 - 오른쪽 버튼과 왼쪽 버튼 반복해서 누르다보니 우리 꼬마 친구들이 너무나 좋아해요.  제가 6살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는데, 원에 가져가서 친구들이랑 한바탕 노래를 들으면서 놀았답니다.

 

저도 참 좋아하는 노래가 들어있어서 좋아요. Hello 노래를 함께 따라부르며 아침에 친구들과 함께 만나서 인사를 할 수 있어요. 그 다음에 이어서 OLD Macdonald 노래를 부르면서 다양한 동물들 소리도 함께 알려주었답니다. 완전히 동물농장이 된 우리 교실. 친구들이 앞에 나와서 이 노래를 부르고 또 동물 흉내도 내어봤어요. 우리나라 동물 울음소리랑 영어 동물 울음소리를 비교해가면서 알려주고 또 함께 동물 울음소리로 게임도 할 수 있었어요.

 

점심 먹고 나서는 Hokey Pokey 노래를 틀어서 둥글게 모여서 춤도 춰봤답니다. ㅋㅋ  시디보다 곡은 적지만 아이들이 버튼을 직접 눌러 곡을 선택할수도 있고 또 예쁜 그림과 함께 노랫말도 익힐 수 있어서 참 좋아요.

 

Itsy Bitsy Spider는 재미난 손동작을 함께 할 수 있어요. 아이들 동화 듣거나 이야기 나누기 전에 주의집중할 때 부르면 참 좋은 노래라서, 요 노래 가르쳐주면서 이 책을 활용할 수 있어서 얼마나 반가웠는지 몰라요.

 

Hickory Dickory Dock은 우리 친구들이랑 3월에도 게임을 했는데 그 땐 그냥 함께 노래를 불렀거든요. 요 책을 가지고 버튼을 누르고 노래를 들으니 친구들이 게임할 때 부른 노래라며 더더욱 좋아해서 큰 소리로 부를 수 있었네요.

 

우리 아이가 어렸을 때 참 많이 불렀던 Reach For the Sky랑 내가 가장 좋아하는 영어 동요 중 하나인 Twinkle Twinkle Little Star 노래도 함께 불러볼 수 있었어요. 동요를 부르는 친구 목소리도 마음에 쏙 들어요. 이왕이면 2절도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도 살짝 듭니다.  Twinkle~ 노래 2절 가사가 참 좋거든요.  우리 아이 잠잘때 참 많이 불러주는 동요랍니다.

 

마지막으로 Teddy Bear 노래도 참 좋지요. 이 노래는 가사에 맞춰서 동작 따라하기에 좋아요. 한바퀴 돌고 손으로 땅을 짚고 .... 

 

좀더 많은 동요가 이 책 한 권에 들어있었으면 하는 아쉬움도 있고 이왕이면 부록으로 노래 스터커가 들어있어서 아이들과 함께 영어공부도 할 수 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도 해봐요. 영어 워크북이 있으면 영어동요를 부르고 책을 보는 것으로 그치지 않고 보다 더 다양한 확장활동을 하며 영어와 친숙해질 수 있을테니까요.

 

앞으로 두 번째, 세 번째 춤추며 랄랄라 영어 율동 동요가 나오게 되기를 손꼽아 기다려봅니다. 우리 꼬마 친구들도 무척 좋아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엄마표 생활영어 표현사전 (MP3 다운로드) - ‘영어’ 하면 기죽는 보통엄마들의 고민 끝! 엄마표 생활영어 사전
쑥쑥닷컴 영어교육연구소 지음 / 로그인 / 2011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그동안 탐을 냈던 책이라 받고서 좋았어요. 방대한 분량도 마음에 들고 함께 온 포스터도 좋은데 시디는 아직 들어보지 못했어요. 시디가 한 장이라서 아쉽기도 하고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ho Were the Beatles? (Paperback) Who Was (Book) 21
Geoff Edgers / Grosset & Dunlap / 200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비틀즈를 좋아하시나요?

터올이 조금 나는 자매가 있어서인지, 또래 친구들보다 팝송을 좀 더 빨리 알게 된 듯 하다. 지금은 팝송도 또 한국 가요들도 1960,70년대의 노래와는 너무나 많이 변했지만 난 여전히 그런 올드팝송이 좋다. 
눈을 감고 있으면 주옥같은 목소리로 부르는 Yesterday와 Hey Jude등의 노래가 들리는 듯 하다. 지금도 가장 좋아하는 팝송 중 하나. 

그런데 Who Was 시리즈 안에 이렇게 한 시대를 풍미했던 세계적인 가수 '비틀즈'가 있어서 깜짝 놀랐다. 4명의 가수들이기에  Who Was가 아닌 Who Were ~ 로 시작하지만 말이다. 

우리 아이에게 이 책을 주면서, 엄마가 참 좋아하는 그 노래의 주인공이라고 알려주었다. 더불어 유튜브를 통해서 그들의 노래를 들려주었다.  우리 아이도 그 노래를 제법 들어봤다고 하고 자신도 마음에 든다고 한다. 

정말 이 시리즈는 기존 위인전과 달라서 좋다. 물론 동양의 인물은 별로 없고 서양 특히 미국의 유명한 사람들이 좀 더 많이 들어있다는 게 단점이지만, 그 단점을 상쇄할만큼 다채로운 인물들이 나온다.
최근에 나온 책은 아직 구입하지 않았는데, 야구선수도 나온다니....  역시 미국은 야구의 나라란 생각이 든다. 

Who Were the Beatles?  아이들은 이 책을 읽으면서 여러 다른 생각을 할 것이다.  예전엔 나라에 공을 세우거나 뛰어난 발명가와 같은 사람이 위인전의 주역이었지만, 지금은 많이 변화한 듯. 
그래서 이 책 시리즈를 한 권 한 권 따로 읽을 때 드는 느낌이 있지만, 전체적인 시리즈 안에서 또 이런저런 생각을 하게 된다. 다양함을 배울 수 있는 책. 그리고 시리즈가 계속되는만큼 더욱 다양한 인물들이 나와서 우리 아이들의 멋진 롤모델이 되어주었으면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ho Is Barack Obama? (Paperback) Who Was (Book) 31
Edwards, Roberta 지음 / Grosset & Dunlap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Who Is Barack Obama?

워낙 유명한  시리즈. 한국에서도 번역된 책이 있고, 또 영어챕터북 세트 역시 인기를 끌고 있는 신개념 위인전이다.  그래서인지 우리나라 모 출판사에서 위인전 시리즈를 만들면서도 이 책 이름을 본따서 만든 것 같다. 물론 그 책도 좋고, 특히 우리나라에서 만든 학습만화라서 마음에 든다. 

이 책 시리즈랑 그 만화로 된 위인전(인물만화)이랑 어떤 책을 살까 고민하다 두 세트 다 구입하기로 마음을 먹었으니까 말이다. 

영어챕터북을 구입할 땐 대부분 낱권 책보단 오디오 시디가 들어있는 책을 선호하는 편이다. 물론 가격은 더 비싸지만, 오디오 시디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더군다가 외국인으로 영어를 제2외국어로 배우는 우리들에겐 정확한 발음과 뉘앙스, 반복해서 들으면서 듣기 실력을 향상시킬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책을 구입하면서 망설였다. 하지만 요즘 영어챕터북을 제법 많이 구입했기에, 그 책을 다 읽는데도 시간이 많이 걸릴 것 같아서 그냥 책만 구입했다.

뭐 나중에 다시 오디오 시디가 들어있는 책을 구입할지도 모른다. ㅋㅋ

요즘 위인전은 예전과 달리 현존하는 인물들을 다루기도 한다. 그리고 예전엔 위인전 시리즈에 들어가지 않던 가수와 같은 직업을 가진 사람들도 나온다. 그래서 더 재미있고 보다 현실적인 느낌이 든다.
영웅이 아닌 우리의 주변에서 찾아볼 수 있는 롤모델들. 또 성공의 가치가 옛날과는 좀 달라졌다는 생각도 갖는다.

지금 미국의 대통령 버락 오바마. 아직 그의 일생이 다 끝나지도 않았고 앞으로 더 어떤 삶을 살게 될지 아무도 모르지만,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이란 사실 때문인지 정말 책이 많이 나왔다.
Who Was 시리즈 중에서도 제법 따끈한 신간. 두 아이의 아빠로 또 미국의 대통령으로, 어린 시절 가난하게 살았던 그의 모습. 이 책에서 만나기 전에 다른 책으로 또 워낙 사회이슈화된 인물이라 뉴스나 인터넷에서도 자주 소식을 들을 수 있는 Barack Obama 대통령.

아직 대통령치고는 나이가 어리기 때문인지, 아니면 아이들이 어리기 때문인지, 둘 다 이거나 대통령이 가진 성향 때문일지는 몰라도 아이들과 백악관에서 노는 모습이 더 멋진 대통령답게 느껴진다.
권위적이지 않고 자상한 아버지 - 그래서 자신들의 아이들을 사랑하는 것처럼 국가도 사랑한다는 느낌이 절로 드니까.

처음 만난 Who Was 시리즈를 'Who Is Barack Obama?'를 통해 만날 수 있어서 좋았다.  사실 Who Was가 아닌 Who Is로 현재 진행형이지만, 이만하면 역시 아이들의 롤모델로 당연히 우뚝 서있을만한 성과를 지녔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더욱 멋진 롤모델이 나와서 우리들에게 Who Was가 아닌 Who Is로 시작하는 책을 선사하게 되기를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ho Was Abraham Lincoln? (Paperback) Who Was (Book) 33
Pascal, Janet B. 지음, John O'Brien 그림 / Grosset & Dunlap / 200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Who Was  Abraham Lincoln?

미국 남북전쟁. 노예해방의 아버지 에이브러햄 링컨을 드디어 Who Was 시리즈를 통해 만나보았다. 물론 나 역시 어릴 때 읽은 위인전엔 당연히 빠지지 않고 링컨 대통령이 들어있었지만, 우리 아이가 제대로 만난 것은 이 책이 처음이니까.

아, 예전에 읽었던 Magic Tree House(마법의 시간여행) 시리즈에서 미국 독립전쟁에 대한 내용이 나오지만, '링컨'이라는 인물에 대해 집중 조명한 책은 우리 아이에게 이 책이 첫번째인 것이다. 

워낙 유명한  시리즈. 한국에서도 번역된 책이 있고, 또 영어챕터북 세트 역시 인기를 끌고 있는 신개념 위인전이다.  그래서인지 우리나라 모 출판사에서 위인전 시리즈를 만들면서도 이 책 이름을 본따서 만든 것 같다. 물론 그 책도 좋고, 특히 우리나라에서 만든 학습만화라서 마음에 든다. 

이 책 시리즈랑 그 만화로 된 위인전(인물만화)이랑 어떤 책을 살까 고민하다 두 세트 다 구입하기로 마음을 먹었으니까 말이다. 

영어챕터북을 구입할 땐 대부분 낱권 책보단 오디오 시디가 들어있는 책을 선호하는 편이다. 물론 가격은 더 비싸지만, 오디오 시디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더군다가 외국인으로 영어를 제2외국어로 배우는 우리들에겐 정확한 발음과 뉘앙스, 반복해서 들으면서 듣기 실력을 향상시킬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책을 구입하면서 망설였다. 하지만 요즘 영어챕터북을 제법 많이 구입했기에, 그 책을 다 읽는데도 시간이 많이 걸릴 것 같아서 그냥 책만 구입했다. 

이 책과 함께  'Who Is Barack Obama?' 책을 함께 구입해서 읽어서 그런지, 현재 미국 대통령인 Barack Obama와 이미 고인이 된 Abraham Lincoln의 모습이 묘하게 대치되는 듯 하다.
노예해방을 위한 대의명분이 있었지만, 그렇더라도 같은 국가에서 둘로 나뉘어져 싸움을 한 것은 크 성처가 더 컸을 것 같다. 우리나라도 한국전쟁으로 인해 북한과 3년간 싸움을 했고 아직까지 둘로 쪼개어 있으니까.

어렸을 땐 당연히 노예해방을 해야했기에, 남부지방이 잘못했고, 북부가 옳은 일을 했다는 이분법적 사고를 가졌다. 우리나라 역사도 아니었고 미국의 역사였기에 그냥 교과서에서만 배운 그 정도의 내용. 나중에 다양한 책과 매체를 통해서 단순히 그것만은 아니었음을 생각하게 되었지만.

그럼에도  Abraham Lincoln의 평가는 높다.  사람은 누구나 평등하고, 흑인 역시 하나님께서 창조한 귀한 존재임을 꼭 명심해야 할 것이다.  노예해방이 있었지만, 꽤 오랜 세월동안 여전히 인종차별 흑백차별이 있었던 미국. 지금도 결코 그런 차별이 사라지지 않은 미국이지만, 시간은 흐르고 시대의 변천에 따른 생활과 가치관의 변화는 지금의 미국 대통령 Barack Obama를 만들게 한 것인지.  묘하게 2권의 책을 동시에 주문하는 바람에 함께 읽으면서, 세상의 일은 참 놀랍다는 생각을 들게 만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