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 of a Wimpy Kid #1: A Nobel in Cartoons (Paperback + Audio CD 2장)
제프 키니 지음 / Amulet Books / 2010년 12월
평점 :
품절


Diary of a Wimpy Kid 1 이젠 오디오와 함께 읽어요

아이의 영어동화책을 구입할 때,  되도록 오디오 시디가 들어있는 것을 구입한다. 물론 가격이 두 배로 비싸지만, 정확한 발음을 듣는 훈련을 함께 할 수 있고 또 집중듣기 훈련 뿐 아니라 놀 때에도 틀어놓을 수 있고 잠자리에서도 오디오 시디를 틀어놓으면 동화를 들으면서 잠을 잘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에선 당연히 그렇게 해왔고, 싱가포르 생활 4년차이지만, 되도록 시디와 함께 있는 세트책을 주문한다. 아이와 더불어 내가 영어공부를 할 때 재미있는 스토리가 담긴 영어동화책과 오디오 시디는 그야말로 지루하지 않게 영어실력을 쌓는 비결이 되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내가 절대로 영어공부를 열심히 하는 것은 아니지만... 

특히, 윔피키드 1,2권은 싱가포르에서 아이와 영화까지 함께 봐서 그런지 더욱 기억에 남는다. 책을 읽을 때도 깔깔거리며 웃었지만, 영화는 배꼽잡고 웃는 장면이 많았으니까.  개인적으로 작년에 본 Diary of a Wimpy Kid 1 보다 올 봄에 본 Diary of a Wimpy Kid 2 가 훨씬 재미있었던 것 같다.

우리의 멋진 주인공 Greg를 만났난 윔피키드 첫번째 책. 

스토리 책이 5권이 나왔고, 올 가을 6번째 책이 나올 예정이라는데, 영화도 계속 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 영화는 우리나라에선 상영을 하지 않는 것 같다. 나야 여기 싱가포르에 살고 있으니, 여기 아이들에게 인기짱인 책이라 영화 역시 당연히 상영이 되지만, 한국에선 영화가 개봉되기를 손꼽아 기다리는 윔피키드 마니아들이 있을 것 같다.

계속되는 인기는 책을 한 권이라도 읽었다면, 왜 그런지 실감할 수 있을 것이다. 간결하면서도 귀여운 삽화와 작가의 유머, 결코 뛰어나지도 않은 지극히 평범한 미국 중산층 맞벌이 가정의 둘째인 주인공의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일기 형식의 책이라 그런 듯 하다.  

가장 기억에 남는 스토리는 역시나 운동장에 떨어진 치즈와 유치원 아이들 등하교를 돕는 자원봉사일을 통해 겪는 사건들. 자신보다 더 어리고 인기가 없다고 생각했던 단짝 친구의 그림이 뽑힌 일 등이다. Zoo-wee Mama라는 말이 유치하다고 생각했지만 엄청난 인기를 끌었으니까.  

역시나 학교에서 영어로 수업을 하는 아이라서 그런지 문장의 흐름을 보면서 그 뜻을 잘 이해하는 아이를 보면 부러울 따름이다. 난 언제나 여윳돈이 생겨서 영어공부를 할 수 있을런지! 아이 아빠는 일단 왔으니 영어 실력을 쌓고 Tesol 자격증까지 따라고 하는데 기초 회화도 Reading도 힘이 든다. 에휴!     

처음에 뭣모르고 Diary of a Wimpy Kid는 신간이 나올 때마다 구입하고, 친구들에게 선물로도 많이 주었다. 우리 가족의 멋진 친구가 된 주인공 Greg이다. 게다가 이젠 오디오 시디가 함께 나와서 우리 아이와 나의 영어공부를 더욱 도와주니 두 배로 즐겁다.

이 책도 인터넷 만화를 기반으로 쓰여진 책이란다. 게다가 작가의 자서전적인 일기형식의 책이기도 하다. 주인공 Greg의 일상 생활, 학교 생활의 다양한 면을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책. 엉뚱한 주인공 Greg 덕분에 한바탕 웃을 수 있고, 마음에 쏙 드는 글씨체와 삽화 때문에 더 마음에 든다.  

가을에 윔피키드 6편이 나온다는데, 얼른 만나봤으면 좋겠다. ㅎ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Diary of a Wimpy Kid #2: Rodrick Rules (Paperback + Audio CD 2장)
제프 키니 지음 / Amulet Books / 201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Diary of a Wimpy Kid 2 - 윔피키드 두번째 이야기

Diary of a Wimpy Kid #2 : Rodrick Rules (Paperback +Audio CD:2). 윔피키드의 인기를 반영하듯 [Diary of a Wimpy Kid] 영화가 작년에 이어 2편까지 나왔다. 
그러니까 이 책 'Rodrick Rules'에 대한 내용까지 영화화 된 것이다.

스토리 책이 5권이 나왔고, 올 가을 6번째 책이 나올 예정이라는데, 영화도 계속 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 영화는 우리나라에선 상영을 하지 않는 것 같다. 나야 여기 싱가포르에 살고 있으니, 여기 아이들에게 인기짱인 책이라 영화 역시 당연히 상영이 되지만, 한국에선 영화가 개봉되기를 손꼽아 기다리는 윔피키드 마니아들이 있을 것 같다.

계속되는 인기는 책을 한 권이라도 읽었다면, 왜 그런지 실감할 수 있을 것이다. 간결하면서도 귀여운 삽화와 작가의 유머, 결코 뛰어나지도 않은 지극히 평범한 미국 중산층 맞벌이 가정의 둘째인 주인공의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일기 형식의 책이라 그런 듯 하다.

이 책에서 기억에 남는 것은 잊을 수 없는 것은 사춘기의 풋사랑에 대한 내용이다. 학교에서 인기있는 여자 아이와 병원에 병문안을 가서 우연히 만나게 되고, 그 안에서 잊을 수 없는 또 하나의 사건이 일어나게 된다. 책을 읽을 때에도 정말 웃겼는데, 영화 속 장면이 더더욱 웃겼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 궁금하신 분은 책을 읽으면 된다. 미리 알면 덜 재미있음

2권의 제목이 Rodrick Rules인데, 이런 형이 있다면 정말 괴로울 것 같지만 그럼에도 따뜻한형제애를 보여주는 스토리가 감동을 준다. 끊임없이 형에 의해 갈굼을 당하고, 영악한 어린 동생에게도 치이는 Greg이지만, 나름 순수하면서도 의리도 있는 주인공이 마음에 쏙 든다. 

형이 집에서 파티를 하느라 지하실에 갇히게 되지만, 재치를 발휘해 탈출하게 되고 함께 광란의 파티를 즐기는 장면도 재미있다. 그 뒷정리가 정말 힘들었겠지만...  - 이장면 역시 책을 보면 더 재미있을 것이다. 

손님이 와서, 둘이 집 밖으로 나갔을 땐 누구보다 더 쿵짝이 맞는 사이좋은 형제가 된다. 크크크.  아직은 둘 다 어리기에 형인 Rodrick이 동생을 끊임없이 괴롭히고, 또 Greg 역시 그런 형에게 소심한 복수를 하지만, 나중에 둘이 다 어른이 된다면 세상에 둘도 없는 소중한 형제가 되겠지 하는 생각도 가져본다. 

읽으면 읽을수록 재미난 책. 이젠 오디오 시디와 함께 읽을 수 있다. 그리고 얼른 6편 책이 나왔으면 좋겠다. 손꼽아 기다리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arry Potter and the Deathly Hallows (Hardcover) - Harry Potter Series 7 Harry Potter 미국판- 하드커버
조앤 K. 롤링 지음 / Scholastic / 200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들은 행복하게 잘 살았습니다' 라서 다행인 해리포터


내가 어렸을 적엔 지금처럼 그렇게 그림책은 없었던 것 같다. 아니면 우리집에 그림책이 없어서 몰랐던 것일 수도 있지만...

아주 어렸을 적에 서울에 있는 큰 서점에 갔다가 눈의 휘둥그레진 기억이 떠오른다. 그 어린 마음에도 책이 산처럼 쌓인 커다란 공간을 보며 얼마나 부러웠는지 모른다. 

내가 처음 읽었던 안데르센의 미운오리새끼나 백설공주 역시 문고판 책이었다. 그림도 거의 없는 문고판 동화책으로 눈을 감으며 과연 백설공주의 얼굴이 어떻게 생겼을까 상상하곤 했다.
나 역시 여자아이라서 그런지 인형놀이를 좋아하고, 동화책 속 공주 이야기를 좋아했다.  나중에 왕자님과 결혼해서 행복하게 잘 살았다는 말을 들으면서 나 역시 행복했던 그런 어린시절을 보냈다. 

아마도 그런 마음 때문이었을까?  해리포터 시리즈 6편까지 읽고 마지막 7편을 읽으면서 과연Harry Potter가 어떻게 될까 궁금하였고, 마지말 결말과 그들의 미래 모습을 살짝 비춰준 장면이 그토록  좋았던 까닭은...

[Harry Potter and the Deathly Hallows]  이번에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2] 영화를 상영하며 다시 한차례 해리포터 열풍이 불고 있다. 나 역시 작년에 이어 마지막 영화를 무척이나 기다리고 있었기 때문에 더더욱 그렇다.
게다가 이젠 제법 큰 우리 아이가 해리포터 이야기를 좀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며, 해리포터 시리즈 원서를 손에 들기 시작해서 더욱 애착이 간다.

아주 오래 전부터 우리 아이가 태어났을 때부터 함께 했던 해리포터. 1편부터 정말 다양한 사건들이 펼치며 해리포터와 론, 헤르미온느의 우정과 해리 포터와 론의 동생 지니와 사랑, 마법과 선악의 구조, 다양한 마법들로 인해 전 세계 관심을 끈 스토리.

가난한 죠앤 롤링을 일약 벼락부자와 스타로 만들어준 그 시리즈가 이제 아쉬운 작별의 순간을 고하고 있는 듯 하다.  하지만 10년 가까이 그 인기는 식지않고 오히려 마지막 영화를 보며 더더욱 그 열기가 고조되는 것 같다.
영화를 먼저 본 우리 아이. 그동안 입이 근질거렸지만, 결코 마지막 스토리를 절대 이야기하지 않았는지라 영화를 보며 깜짝 놀란 우리 아이.

1편인 [Harry Potter and the Sorcerer's Stone]과  2편 [Harry Potter and the Chamber of Secrets]는 그리 두껍지 않아서 큰 부담없이 읽었던 아이. 중간에 나오는 책도 책이지만, 결말이 무척 궁금한 모양인지 자꾸만 마지막 편인 [Harry Potter and the Deathly Hallows]에 눈길을 준다.

다양한 사건 전개와 함께 정말 많은 인물들의 성격 분석. 선과 악에 대한 아이의 생각을 책을 읽으면서 함께 이야기할 수 있어서 더욱 좋았던 책이다. 

Albus, Rose, Hugo, And Lily laugher. The train began to move, and Harry walked alongside it, watching his son's this face, already ablazed with excitement. Harry kept smiling and waving, even though it was like a little bereavement, watching his son glide away from him...

19년 후 그들의 아이들이 호그와트 마법학교로 가는 길에 모두 재회하게 된다.  과연 그 아이들이 Gryffindor로 가게 될지 혹 slytherin으로 가게 될지 나 역시 궁금해진다. 이제 더 이상 볼드모트는 사라졌고, 아마도 해리포터가 생활하는 마법 세계는 평온하리라 생각한다. 

책 속에 직접적으로 언급한 '오래오래 행복하게 잘 살았습니다.'라는 문구가 없음에도 이 책을 읽는 내내 자꾸만 그 문장이 머릿속에서 아른거린다.
아마도 치열한 선과 악의 대립은 없겠지만, 그럼에도 난 그들의 아이들인 Albus, Rose, Hugo, And Lily가 새롭게 시작하는 호그와트 마법학교의 모습을 보고 싶은 것은 나만의 욕심인 것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Jack Stalwart #1 : The Escape of the Deadly Dinosaur - United States (Paperback + CD 2장, 미국판) Secret Agent Jack Stalwart (Book+CD) 1
Elizabeth Singer Hunt / Weinstein Books / 200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Secret Agent Jack Stalwart 그 첫번째 임무

Secret Agent Jack Stalwart 1~10권 세트의 그 첫번째 책이다. [The Escape of the Deadly Dinosaur - USA]이란 제목으로 미국 뉴욕에 있는 자연사 박물관(The 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In New York)에서 활약하는 Secret Agent Jack의 모험을 볼 수 있다.

특히 우리 아이도 공룡을 무척 좋아해서 그런지, 정말 재미있게 책을 읽을 수 있었다. 세계지도 상 미국의 위치, 또 미국(USA)에서 뉴욕(New York City)이 차지하는 위치도 알 수 있었다. 만일 지도에 더욱 관심이 있다면 이 책을 읽고 세계지도 책을 함께 찾아보며 공부해도 좋을 것이다.

또한 Allosaurus에 대한 내용이 나온다. 어렸을 때부터 공룡에 대한 책을 많이 읽었는데, 이 책을 읽고 나서 공룡에 대한 내용 뿐 아니라 지구의 역사(선사시대)에 대해 함께 공부하면 2배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특히 이 책엔 다른 영어챕터북과 달리 오디오 시디가 2개 들어있다. 하나는 그냥 책에 나온 내용을 그대로 읽어주는  Reading 시디이고, 다른 하나는 다양한 독후활동과 영어학습을 할 수 있는 시디이다.
우리 아이도 작년엔 그냥 리딩시디만 들었는데, 이번에 두번째 책을 읽으면서 또 하나의 시디를 가지고 다양한 독후활동을 하고 있다. 

다른 영어챕터북도 챕터북 오디오 시디를 컴퓨터에 넣어서 Worksheet를 출력하기도 하고, 아니면 특정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Worksheet를 다운받거나 책과 관련된 다양한 게임을 하고 퀴즈를 풀기도 하는데 아이들 영어공부하기에 정말 좋은 것 같다. 

1권인 이 책의 배경은 미국, 그 다음에 케냐,  오스트레일리아,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 멕시코, 중국, 캄보디아 등 세계 곳을 다니며 사건을 해결하는 Jack의 활약을 통해 우리들은 세계 문화탐험을 할 수 있다. 고작 아홉살인 Jack이 부럽기도 하고... 아마도 이 책을 읽는 남자 아이들이라면 더더욱이나 이런 Secret Agent가 되고 싶어할 것이다.  

Secret Agent인 Jack이 미션을 부여받아 사건을 해결하는 내용은 픽션이니만,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찾아다니는 곳은 실제 현존하는 국가와 도시, 문화를 다루고 있기에  많은 점을 함께 배울 수 있다.      
세계의 여러나라를 탐험하며 각 나라의 주요 문화와 역사를 함께 배울 수 있으며, 이 책은 특히 책 앞부분에 책의 배경이 되는 각 나라의 정보와 지식을 담고 있어서 다른 책을 찾거나 인터넷 검색을 굳이 하지 않아도 좋다. 

이 책을 읽고나면 얼른 그 다음 이야기를 읽고 싶을 것이다. 12편의 시리즈만 나와 다른 영어챕터북에 비해 권수가 적은 듯 해서 아쉽기도 한 책. 얼른 13권째 이야기도 나오게 되길 기다려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Jack Stalwart: The Theft of the Samurai Sword : Japan: Book 11 (Paperback)
Hunt, Elizabeth Singer 지음 / Red Fox / 200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Secret Agent Jack - Japan으로 가다

아이가 영어를 어느 정도하면서, 독서실력과 독해능력을 함께 기르기 위해 영어동화책을 열심히 구입하여 읽게 했다.  그 때 영어책 고르는 조건 중 하나가 바로 주인공이 남자아이여야 한다는 것이다.
이 책은 Secret Agent Jack 1~10권 세트와 The Zack Files 1~30권 세트를 구입하고 나서, 그 두 세트를 다 읽은 아이가  Secret Agent Jack 책이 더 있다며 나머지 책을 얼른 사달라고 해서 구입하게 되었다.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 지리적으로 가깝고 또 역사상 밀접관 관계에 있었음에도 우리는 일본에 대해 잘 모르는 점이 많은 듯 하다.  하지만 역시 선진문물을 빨리 받아들였기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여하튼 우리보다 국민소득이 더 높고 국제적으로 더 알려져서 그런 것인지 서양의 책에선 일본에 대한 내용이 자주 등장한다. 부럽기도 하고...

이 책을 읽으면서 우리는 잘 모르고 있던 일본에 대해 좀 더 알 수 있었다.  
미국, 케냐,  오스트레일리아,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 멕시코, 중국, 캄보디아 등 세계 곳을 다니며 사건을 해결하는 Jack은 이제 11권에서 일본으로 가게 된다. 과연 Secret Agent(첩보원) Jack이 맡게 되는 비밀임무는 무엇일까?  이 책의 제목이 The Theft of the Samurai Sword Japan이니 조금은 짐작이 갈 수있 을 것이다.

Secret Agent인 Jack이 미션을 부여받아 사건을 해결하는 내용은 픽션이니만,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찾아다니는 곳은 실제 현존하는 국가와 도시, 문화를 다루고 있기에  많은 점을 함께 배울 수 있다. 
세계의 여러나라를 탐험하며 각 나라의 주요 문화와 역사를 함께 배울 수 있으며, 이 책은 특히 책 앞부분에 책의 배경이 되는 각 나라의 정보와 지식을 담고 있어서 다른 책을 찾거나 인터넷 검색을 굳이 하지 않아도 좋다.   

이 책에서도 세계지도 속 일본이 위치한 곳을 먼저 알려준다.  책에 등장하는 인물들인 잭의 가족에 대한 소개도 재미있다. Jack' Dad, John / Jack's mum, Corinne / Jack's older brothwe, Max / Nine-year-old Jack Stalwart.  고작 9살밖에 안 된 아이가 Secret Agent 라니! 하긴 우리나라에서 인기있는 학습만화 시리즈 역시 그렇기는 하지만...

100페이지가 넘는 분량의 다소 두툼한 챕터북이지만, 그래서 더더욱이나 각 나라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알 수 있는 많은 내용이 담겨져 있다. 
이 시리즈 역시 보다 더 많이 나왔으면 한다. 이왕이면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아프리아와 중남미 아메리카, 아시아의 여러나라를 다루었으면 하고, 우리나라의 멋진 모습과 문화도 시리즈 책에 꼭 소개되었으면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