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마노아 2012-01-18  

순오기님! 아이 참, 커다란 상자 받고 깜짝 놀랐어요.(>_<)

매번 뭘 이렇게 챙겨주십니까, 미안하게스리~

헤헷, 고맙습니다. 덕분에 지지리 안 떨어지는 이번 감기가 뚝! 떨어질 것 같아요.

오늘 수영장 셔틀버스 놓친 김에 옷 갈아입고 나가야지 하며 집에 들어왔는데 마침 택배 기사님과 마주쳤어요.

빨리 버스 갈아타야 했는데 궁금해서 화드득 열어보고 또 후드득 놀라버렸지요.

수영장에 다녀와서는 타는 갈증을 시원하게 해소시켰어요. 아, 맛나라...

마치 설빔을 받은 아이 마냥 아주 씬(세게 읽어야 해요!)나요!

기둘려주세요. 제가 연휴 지나고 노랑 머그컵 보내드릴게요. 알라딘 머그컵은 짝을 맞추어야 알흠다워요! 유후~

 

 

 
 
순오기 2012-01-19 01: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진즉 보내야지 하면서 게으름 부려서 마노아님이 감기에 걸렸구나, 반성했어요.
이번엔 현관에 두고 들고나는 사람들 퍼주어서 많이 못 보냈어요.
하지만 생각이 많이 들어가서 감기에 직빵일거에요.ㅋㅋ
설빔은 아니어도 설맞이 선물로 생각해주면 고맙지요.^^
 


비로그인 2012-01-12  

댓글 보고 오래간만에 다시 찾아왔네요. 제 알라딘 서재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즘 좀 바빠서 글을 잘 올리지 못하고 있지만 틈틈이 서재에 글을 쓰려고 해요. 여기도 종종 들를게요. 감사합니다.^^

 
 
순오기 2012-01-13 04: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반갑습니다~~~~ 바쁠 땐 아무래도 인터넷 접속이 어렵지요.
그래도 바쁜 게 좋은 거니까 뜸해도 괜찮아요.^^
 


cyrus 2012-01-07  

 

 

 

 

 

 안녕하세요, 순오기님

 먼저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해에도 좋은 일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어제 제 블로그에 국가장학금 관련 글에서 댓글을 남기셨던데

 혹시나 제 답글을 확인하지 못할까봐 국가장학금과 관련해서

 순오기님과 자녀분들에게 도움이 될만한 정보를 여기 방명록에 남겨봅니다.

 

 올해 2012년부터 대학생이 되는 신입생들은 3월 2일부터 3월 15일까지

 신청기간으로 알고 있어요. 그리고 국가장학금에 신청하기 위해서는
 공인인증서가 꼭 필요하답니다. 신청하기 전에 자녀분 이름으로 공인인증서를 만들 것을 권합니다.
 그리고 국가장학금은 소득 분위에 따라 두 가지 유형으로 분류되는데요..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장학재단' 사이트에 들어가시면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혹시나 제 글 때문에 오해하실까봐 염려되어서 마지막으로 한 마디 덧붙이자면,
국가장학금이 시행된다고 해서 모든 학교의 장학금 제도가 축소, 변경되는거
아닙니다
. 제가 다니는 학교에서만 이례적으로 장학금 수혜 범위가 축소되었을뿐이지
다른 학교 같은 경우에는 오히려 장학금 수혜 범위를 확장했더라고요.
그래서 지금 제가 다니는 학교의 학생들 사이에서는 장학금 제도 변경에
대해서 이의를 제기하고 있답니다.

이건 뭐,, 변경이라고 하기 보다는 장학금 축소에 가깝기 때문이죠.. ^^;;

 

제 글이 도움될지는 모르겠지만 이제 곧 대학생인 자녀를 둔 부모님으로서

지금부터라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가장학금 제도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면 좋을 듯합니다. ^^

 

  

 

 

 
 
순오기 2012-01-08 04: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친절한 답변, 고맙습니다!!
님도 새해에 복 많이 받으시어요!^^
 


머큐리 2012-01-03  

누님... 늦었지만 새해 인사드립니다.

새해에도 누님의 왕성한 에너지 많이 받아 가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소망하시는 일 모두 성취하시는 한 해 되세요~~~^^

 
 
순오기 2012-01-03 16: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머큐리님의 새해 인사, 고맙습니다~~~~~
님도 어부인과 두 아드님이랑 더불어 행복한 가정 만끽하세요!!
 


페크(pek0501) 2012-01-02  

순오기님,

새해 인사하러 왔어요.ㅋ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제가 처음 서재 문을 열었을 때 제게 용기를 주신 분입니다.

순오기님이 주셨다기보다는 제가 받았다고 해야 할 것 같네요.

순오기님의 활력 있는 활동을 보면서 힘을 얻었으니까요.

 

늘 따뜻하게 대해 주신 점, 감사 드려요.

 

그리고 제가 지쳐 있을 때 에너지를 얻어 가게 만드시는 분으로 늘 그 자리에 그 모습으로

계시면 좋겠다는 바람을 말씀 드립니다. (아, 제가 부담을 팍팍 드렸나요?) 호호~~

 

늘 활력 있게 살아요 우리...

 

 

 
 
순오기 2012-01-03 16: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그랬나요?
예, 우리 활력 있게 살아요~~ ^^